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07-13 16:14:45

신자체

파일:external/koreanwikiproject.com/%E6%BC%A2.png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표준화


주음 · 표음화, 한자음, 입력


한자 사전


나라별 사용


파생 문자


전산화


기타

||<:><tablewidth=100%><rowbgcolor=#F0F0F0> -1 둘러보기 :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

한자문화권의 문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
북한
대만 홍콩
마카오
중국 일본 베트남
한글 한자 가나 쯔꾸옥응으
정자
정체자
번체자
간체자 신자체 히라가나 가타카나
오늘날 쓰이지 않는 문자
옛한글 한글 전
한국어 표기
측천 문자
서하 문자
거란 문자
여진 문자
만주 문자
만요가나
헨타이가나
쯔놈
}}}||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한자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개관2. 목록3. 변화 규칙4. 일본에서의 구자체5. 확장 신자체
5.1. 아사히 문자
6. 신자체와 혼동하면 안 되는 용어들
6.1. 약자(略字)6.2. 신자형(新字形)
7. 참고 문서

1. 개관

[1]

일본에서 1949년 일부를 간략화하고 공식화한 한자를 이른다. 필기체와 인쇄체를 최대한 통일시키는 것이 그 목적으로, 이전부터 축약어로서 널리 쓰여온 이체자들 중 일부를 공식으로 승격한 것이다. 현재는 2136자가 상용한자(常用漢字)로 지정되어 있다.[2] 그 예는 신자체/목록을 참조. 참고로 우리가 현재 한자에서 쓰고 있는 정자는 일본에서는 구자체(旧字体, 정자로는 舊字體)라고 부른다.

여기서 중요한것은 '속자(俗字)'[3]라고 무조건 신자체인 것은 아니라는 것. 일본에서 쓰는 신자체 중에는 일본에서만 독자적으로 쓰는 한자도 있지만, 한중일을 막론하고 예부터 약자 혹은 속자로서 널리 쓰이던 것이 상당수 있다. 또, 한국에서만 독자적으로 쓰이는 약자도 있다.근대 문헌이나 사진 등을 뒤져보면 바로 알 수 있다. 예를 들자면, 觀(볼 관)은 일본의 신자체에서는 観이라고 쓰고, 중국식 간체자에서는 观이라고 쓰며, 한국의 약자로는 覌 또는 아직 유니코드에 포함되어있진 않지만 雚을 文으로 대체시킨 ⿰文見의 모양을 한 한국의 독자적인 약자도 있다. 요즘에는 한문 시간에도 약자를 배우는 경우가 적을 뿐 더러 한자를 쓰는 경우 자체가 드물지만 옛날에는 칠판에 한자로 판서를 할 경우 쓰는데 시간이 걸리고 복잡한 등을 体나 声 등으로 간략하게 적는 경우가 꽤 많았다. 그렇기에 실제로 나이 드신 어르신 중 일부는 일본어를 배우지 않았더라도 일본어 신자체를 대부분 무리 없이 읽는다. 이것은 사실 중국의 간체자도 마찬가지인데, 일본 신자체보다는 더 과감하게 뜯어 고쳐서 정자만 알다가 처음 접하는 사람이 느끼는 이질감이 더 심한 편이다. 물론 오늘날에는 중국어와 일본어 학습을 통해 한자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신체자와 간체자에 대한 이질감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구글 크롬에서는 형태가 비슷한 일부 신자체[4]는 제대로 표기되지 않을 때가 있다.[5]

2. 목록

문서 참조.

3. 변화 규칙

문서 참조.

4. 일본에서의 구자체

일본에서 구자체는 전혀 쓰이지 않을 것 같지만, 그건 아니다. 일부 고유 명사에 관해서는 예외로 인정받고 있는데, 지명같이 여러 사람이 두루두루 쓰는 고유 명사에 관해서는 대부분 신자체로 통일했지만 아직도 구자체 쓰는 지명이 남아있고, 인명에서는 구자체와 신자체, 또는 기타 이체자들을 가급적 인정하며 아예 다른 인명으로 취급하고 있다. 예를 들면, 지역명 카나자와는 金沢로만 쓰도록 되어 있지만, 성씨 카나자와는 金沢, 金澤를 모두 쓰고, 둘을 아예 다른 성으로 취급한다.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읽을 수 있는 구자체도 있다. 國, 龍[6], 讀, 賣과 같은 한자들은 각각 国, 竜, 読, 売이라는 약자가 공식임에도 고유명사에서 보이는 경우가 많다. 물론, 步와 같은 구자체와 신자체의 모양이 비슷한 한자들은 대부분 읽을 수 있다[7]. 물론 體(体)나 聲(声)처럼 모양이 이질적인 경우는 일본인들도 잘 못 알아본다. 실제로 목소리의 형태(の形)의 경우도, 일본인들이 聲를 거의 알아보지 못하기에, 聲 위에 히라가나로 "こえ"를 표기한다.

일본에서 가끔씩 고유명사에 구자체를 쓰는 예로는, 세계에서 가장 발행부수가 많은 신문인 요미우리 신문이 있다. 요미우리 신문의 경우 공식 CI에는 讀賣新聞을 쓴다. 다만 CI 로고 한정일 뿐이고, 홈페이지와 기사 본문 등에는 読売新聞을 많이 쓴다. 한일관계 악화의 주범 중 하나인 야스쿠니 신사도 정식 표기 자체는 [8]가 아닌 를 쓴다. 물론 일상 생활에서는 2개가 혼용되고 있다.

그런데 가끔 다른 나라에서는 정체자가 번체자로 취급되는 글자들이 일본에서 구자체가 아니라 신자체로 취급되는 예도 드물게 있다. (行 사이에 韋)의 경우 중화인민공화국의 번체자(간화자: 卫), 한국 대만의 표준 자형으로 돼 있는데, [9] 일본에서는 신자체로 분류된다. 일본 구자체에서는 (자세히 보면 글자의 囗 아래에 帀이 보인다)를 표준으로 삼았었기 때문이다. 또, (⿰孝攵)의 경우 현재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번체자이면서 동시에 간화자이고, 대만에서는 표준 자형으로 돼 있는데, 일본에서는 이것은 신자체이다. 일본 구자체에서는 (⿰⿱爻子攵)를 표준으로 삼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들어가 있는 글자들도 마찬가지다. 일본 구자체에서는 이 표준이었는데 중국어권에서는 근래에 青만을 쓰기 때문이다. 단 靑/青이 들어간 글자 중에서 다른 구성요소가 정체·번체·구자체와 신자체 또는 간화자의 차이가 있을 경우는 상황이 조금 다를 수는 있다(예: 靜[10], 請[11]).

1980년대까지 한국의 신문이나 지식인들 역시 필기의 편의성을 이유로 신자체에 가까운 약자를 많이 썼으나, 전산화가 되면서 필기의 편의성을 중시해야 할 필요성이 줄어들자 정자로 돌아갔다. 그 사이에 한자를 사용하는 사례 자체가 크게 줄기도 했고.

5. 확장 신자체

신자체의 간략화 방식을 비공식적으로 상용 한자가 아닌 한자(인명용 한자 등)에까지 확장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으며, 이것을 확장 신자체(拡張新字体)라고 부른다. 확장 신자체는 표준은 아니나 JIS 코드에도 존재할 정도이다. 모리 오가이(森鷗外)의 鷗(갈매기 구)를 일본 웹에서 鴎로 표기한 것을 흔히 볼 수 있는데, 이 鴎가 JIS 코드에 존재하는 확장 신자체 중 하나다.

일본어 위키백과 JIS X 0208(기본 일본어 문자 집합) 항목과 확장 신자체 항목에 따르면, JIS X 0208 초판(1978년, 당시 JIS C 6226)에는 鷗, 瀆(도랑 독) 등이 있었지만 1983년의 JIS X 0208의 제2차 개정 때 이것을 鴎, 涜 등으로 바꿔 버렸다고 한다. 본격 국가의 어문 정책을 씹어 버리는 국가 표준 문자 집합의 등장이었다. 그래서 鴎, 涜 등의 확장 신자체가 널리 쓰이게 됐고, 유니코드 보급 이전에는 일본어 어문 규범의 표준인 鷗, 瀆을 쓸 수 없었다. 유니코드가 보급된 지금은 鷗, 瀆 등의 입출력에 문제가 없어졌지만, 현재도 JIS X 0208만 지원하는 일부 환경에서는 鷗, 瀆을 쓰면 깨져서 어쩔 수 없이 鴎, 涜을 써야 한다. 관련 글도 참고. 한국에서도 유니코드 이전에는 '똠', '홥' 등이 KS X 1001 완성형에 없어서 '똠방각하'나 '전홥니다' 등을 못 쓴 것과 비슷한 상황이다.[12]

위에서 설명했지만, 상용한자에 빠진 글자 중에 일부는 신자체와 당용한자(현재는 상용한자로 확대)가 도입되면서, 당용한자가 아닌 글자를 음훈이 비슷한 당용한자로 강제로 대체하기도 했다. 그런 글자들 중에 일부도 확장신자체로 변형해 쓰기도 한다. 위에서 撥은 発(發의 신자체)로 대체된 경우가 많지만 發과 撥을 구분해야 할 때는 전자를 発, 후자를 撥로 쓴다고 설명했는데, 필기 등에서는 관습에 따라 후자를 𫝼의 형태로 쓰기도 한다.

일부 확장 신자체는 상용한자·인명용 한자에 들어간 글자에 적용이 안 돼 있는 신자체 규칙을 추가 적용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신자체 상용한자에서 龍(용 룡)은 획이 더 간단한 고자(古字)인 竜으로 대체되었는데[13], 龍이 들어간 襲(엄습할 습)은 龍 부분을 竜처럼 바꿀 경우 모양이 괴상하게(…) 되는 관계로 襲이라는 기존 자형 그대로 상용한자에 실려 있다.[14] 하지만 흔하지는 않지만 바꾼 것을 그냥 쓰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도 확장 신자체의 일종으로 분류하는 듯하다. 卒, 懸, 濁, 璽 등도 간략화되지 않은 채 상용한자로 실려 있다. 일본에서 정한 국가코드나 유니코드 등에는 이 글자가 실려 있지 않지만, 몇몇 국가 표준이 아닌 외자(外字) # 코드[15]에는 실려 있을 수 있다.

원래 서로 다른 글자들이었는데 확장 신자체로 만드는 과정에서 동일 자형으로 병합돼 혼란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16] 상용한자에서 배제된 (꾀꼬리/휘파람새[17] 앵)과 (비둘기/피리새/메까치[18] 학)은 새 이름을 나타낸다는 공통점 외에는 완전히 다른 글자인데 확장 신자체로 쓰면 둘 다 이 돼서 원래 글자가 무엇이었는지 알 수가 없다. 신자체에서는 榮(꽃 영)을 栄 식으로, 學(배울 학)을 学 식으로 간략화하기 때문에 榮·學의 윗 부분( 𤇾· 𦥯)을 동일한 형태로 간략화한다. 이 규칙을 鶯·鷽에도 적용하면 鴬으로 병합돼 버리는 문제가 생기는 것이다.[19] 어차피 鶯과 鷽은 현재 일본어에서 한자로 잘 안 쓰고 보통은 가나 문자로 발음을 표기하는 경우가 많은데[20] 혹시 이 둘 중에 한 글자를 어쩌다 한자로 꼭 적어야 할 경우 확장신자체 鴬으로 적지 말고 鶯과 鷽을 정자 그대로 쓰는 게 안전하다 하겠다. 단, 인터넷을 검색해 보면 보통은 鴬=鶯으로만 설명하는 경우가 많긴 하다.[21]

자형의 차이가 크지 않은 일부 글자는 구자체와 확장신자체가 같은 유니코드 문자로 돼 있어서 자형을 정확히 구분해서 표현하고자 할 때 구자체 폰트와 확장신자체용 폰트를 따로 지정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예를 들어 도쿄도에 소속된 카츠시카 구(葛飾区)[22] 나라현 카츠라기 시(葛城市)는 똑같이 葛(칡 갈)[23] 자를 포함하고 있지만, 전자는 구자체 및 인쇄표준자체에 가깝게 #, 후자는 확장신자체 #로 적는 것을 고집하고 있다.[24] 그런데 유니코드와 일본의 JIS 코드에서는 葛의 두 형태를 따로 코드를 할당해 주지 않아서[25] 폰트에 따라 다르다. 따라서 일본의 언론사·출판사들은 두 지역을 표기할 때 두 葛의 형태가 적절히 표시되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상황이다.[26]

5.1. 아사히 문자

아사히 신문은 과거에 아사히 문자라는 자신들이 정한 확장 신자체를 공식적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게 오히려 독자들에게 혼란을 일으킨다는 말이 많았고 결국 2007년에 폐지했다.

참고로 아사히 문자에서 상용한자와 인명용한자에 들어간 글자에도 다른 상용한자에 적용된 신자체의 규칙을 추가 적용한 케이스가 있었다. 예를 들어 상용한자 중에 있는 璽와 인명용 한자에 있는 爾에서 위에 있는 ハ처럼 생긴 부분을 丷처럼 쓰는 형태로 했던 것이다. 이것은 平·半 등의 글자가 구자체(강희자전체 기반)에서는 ハ처럼 돼 있는 부분을 포함하고 있는데 그걸 신자체에서 丷처럼 바꿨으므로, 璽와 爾에도 유추하여 적용한 것이다. 하지만 1990년에 이 두 자는 상용한자표와 인명용 한자에 수록된 형태로 되돌렸다. 어차피 지금은 아사히 문자들을 통째로 폐지했지만…

아사히 문자에 관한 글을 아사히 신문에서 연재하기도 했다. 보러가기

6. 신자체와 혼동하면 안 되는 용어들

6.1. 약자(略字)

한국에서는 일본의 신자체와 동일한 자형들을 '약자'로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일본에서는 이들 자형들이 정식 문자가 됐기 때문에 약자라고 부르지 않는 경우가 많다. 물론 구자체 복구를 요구하며 신자체를 부정하는 강경한 보수파들은 구자체를 정자, 신자체를 약자라고 부르기도 하는 듯하다. 이런 보수파들은 구자체와 역사적 가나 표기법이 결합된 과거의 표기 방식을 세이지 세이카나(正字正かな/正字正假名)라고 부른다.[27]

일본의 경우 신자체보다 더 간략화된 글자들을 약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공식 자형을 꼭 쓸 필요가 없는 경우(예를 들면 빠르게 필기한다든가 등등)에 이런 자형들이 사용된다. 다음은 그 예이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Ryakuji.png

위 그림에서 1[28], 6은 다른 나라에서도 쓰이는 비공식 약자이고(6의 경우는 초서체), 3(점 점, 奌)은 우리나라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쓰는 약자 중 하나이며, 한국의 대법원 인명용 한자표에 실려 있어 한국인의 인명에도 쓸 수 있는 한자다.

2 门(단 위 그림의 경우 冂에 세로 획을 걸친 형태로 쓰였다)는 필기할 때 많이 사용되는 형태이며[29], 우리나라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사용된다. 응용하여 開(열 개)를 파일:Japanese_abbreviation_kanji_kai.png (𫔭)로 쓰는 것들이 있다.[30]

9의 경우는 爐(화로 로), 蘆(갈대 로)를 炉, 芦로 쓰듯이 濾(거를 려)를 沪로 쓰는 확장 신자체이지만, 중국에서는 상하이의 약칭 滬(강 이름 호)의 간화자로 쓰인다.

12의 경우는 과거 한국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쓰였었다. 嚴의 吅 부분을 합쳐서 쓰는 경우가 많았다고.

13의 경우 아예 한자가 아닌 가타카나 マ를 발음 요소로 쓴 아주 비범한(!) 글자이다.[31] 위 표에는 안 나왔지만, 機의 幾 부분을 가타카나 キ로 바꿔 쓰는 경우, 層의 曽(曾) 부분을 尸 밑에 가타카나 ソ로 바꿔 쓰는 경우, 層의 曽(曾) 부분을 尸 밑에 히라가나 そ로 바꿔 쓰는 경우[32]도 가끔 있는 듯.[33]

가나 문자는 아니지만 역시 다른 문자인 라틴 문자(로마자)를 이용해서 약자를 만드는 경우도 있는데, 게이오기주쿠대학의 게이오(慶應, 慶応)가 이 장난의 희생양(?)이 되기도 한다. 이에 대해서는 게이오기주쿠대학을 참고할 것. 또, 비슷하게 일본어에서 주로 기숙사라는 뜻으로 쓰는 寮의 일본어 발음을 로마자로 썼을 때 첫 글자가 R이므로 宀 밑에 R를 쓰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이런 경우와는 좀 다르지만, 정식 글자가 획이 많아 발음이 같은 다른 글자로 대용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歳(歲, さい)를 일본어에서 발음이 같은 才로, 年齡(年齢, ねんれい)를 年令으로 적은 것이 그 예이다. 이건 일본에서 꽤 많이 사용되는 용법이다. 한국에서도 일본의 영향으로 한자 세대가 歲의 약자로 才를 쓰는 경우가 종종 있다. 다만, 나이에 있어서만 歳를 才로 쓰지, 歳入(歲入, 세입), 歳出(歲出, 세출)은 才入, 才出로 쓰지 않는다.

6.2. 신자형(新字形)

신자형 #이라는 것도 있는데, 이것은 중화인민공화국에서 제정한 인쇄체로 일본의 신자체와 무관하다. 신자형은 중화인민공화국에서 쓰는 간화자(간체자) 뿐만 아니라 번체자(정체자)에도 적용된다. 그래서 중화인민공화국에서 필요 시 사용하는 번체자는 대만의 정체자, 일본의 구자체 등과도 형태상 다소 차이가 있다. [34]

7. 참고 문서



[1] 정자로는 新字體. [2] 단, 상용한자로 지정된 이 2136자만 일본에서 주로 쓰는 한자라는 뜻은 아니다. 2010년 6월 새롭게 상용한자에 추가된 汁이나 俺 같은 한자는 이전까지는 상용한자표에 없었지만 널리 쓰이고 있던 한자였다. [3] 여기서, 속자는 약자의 종류 중 하나이다. [4] 예를 들어 神( 구자체)과 (신자체는 왼쪽부분이 ネ) 또는 여러 신자체 한자의 辶부분(위에 있는 점이 정체로는 두개 신자체에서는 하나다)등 [5] 검색창이나 나무위키(크롬)등에서는 정체자로 표기된다. 일본어 폰트를 써도 동일. (익스플로러도 구글에선 동일한 현상이 나타난다.) 그러나 일본 사이트 등에선 의도적으로 구자체(정체자)를 쓰지 않은 한 신자체로 제대로 표기된다. [6] 龍같은 경우에는 인명으로 자주 사용되기도 한다. [7] 개중에는 龍과 竜을 구별해 쓰는 경우도 있다. [8] 대부분의 한국어용 폰트에서는 여기서 靖이 ⿰立靑으로 렌더링되지만 일본어 신자체용 폰트에서는 ⿰立青으로 렌더링된다. 유니코드에서는 '푸를 청' 자의 경우 靑과 青이 각각 다른 코드로 할당돼 있지만 푸를 청 자를 포함하고 있는 다른 글자들 대부분은 그냥 하나의 코드로 병합하고 폰트에 따라 구분하게 하고 있다. 그리고 神社의 示 부분이 한국 폰트나 구자체 폰트에서는 형태로 렌더링되지만 일본어 신자체 폰트에서는 의 형태로 표기한다. [9] 홍콩의 표준자형은 衞이다. 衛의 변천 과정을 보면 진(秦)나라 때의 소전에서는 韋 아래에 帀(지킬 잡)을 썼기 때문에 강희자전에까지 衞를 표준자형으로, 衛를 속자로 여겨왔었으나, 금문과 갑골문을 보면 두 발(韋)이 네거리(行)를 지키는 모양이기 때문에 衛가 훨씬 더 오래된 자형이라고 볼 수 있다. [10] 강희자전체/구자체, 신자체(静), 국자표준자체(대만). [11] 강희자전체/구자체, 신자체, 국자표준자체(대만). [12] A4D4값인 한글 채움 문자를 쓰면 '똠'과 '홥'을 쓸수있지만 이걸 지원하는 소프트웨어가 몇이나 되냐만은... [13] 단, 인명은 龍으로 써도 된다. [14] 참고로 중화인민공화국 간화자(간체)에서는 龍을 초서체에서 유래한 龙으로 간략화했고, 龍이 들어간 글자들은 龍 부분을 모두 龙으로 바꾸게 했다. 그래서 襲 자도 간략화돼 袭이 되었다. [15] 공식 문자 코드에서 제외된 글자(주로 한자)들을 실은 문자 코드. [16] 이 평지풍파는 신자체 자체에도 있긴 하다. 일본 신자체에서는 로 지정했는데, 하필이면 藝의 신자체로 지정된 芸이 본래 '평지/향풀 운'이라고 훈음하는 한자였던 탓에 고전 문헌 해석 과정에서 극심한 혼란을 일으키게 되었다. 하지만 이 경우는 한 글자를 간략화하는 과정에서 원래 있던 다른 한자와 충돌한 경우고, 지금 설명하려는 경우는 서로 다른 두 글자를 동일한 규칙으로 간략하게 고치다가 사고(?)가 난 케이스이다. 참고로 중국은 藝의 간화자로 艺를 지정해서 芸과는 충돌하지 않는다. 그러나 體를 体[35]를 고쳐서 원래 글자와 충돌하는 건 중·일이 동일하고(體와 体의 관계는 한중일 모두 역사가 깊은지 별 탈이 없었다. 심지어 臺와 台는 아예 공인되기까지 했다.), 適을 适(원래는 適과 다른 글자)으로 고쳐서 원래 글자와 충돌하는 것처럼 일본 신자체에서는 사고가 안 나도 중국 간화자에서는 사고가 나는 경우도 있다. 참고로 适을 適의 간화자가 아니라 원래 있던 글자로 쓸 경우에는 헷갈리지 않게 고자(古字)인 𨓈로 쓰는 것을 허용한다. [17] 한국에서는 이 글자를 '꾀꼬리'라고 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일본에서는 인접 종인 일본휘파람새(ウグイス·우구이스)라는 뜻으로 쓴다. 참고로 우리가 말하는 꾀꼬리는 일본어로 고라이우구이스(コウライウグイス·高麗鶯)라고 하는데 직역하면 고려의 (일본)휘파람새라는 뜻. 참고로 한국에서 흔히 휘파람새라고 부르는 새는 조센우구이스(チョウセンウグイス·朝鮮鶯), 즉 조선의 (일본)휘파람새라고 한다. 대체 고려와 조선의 차이가 뭐야 [18] 뜻이 많은데 일본어에서는 흔히 우소(ウソ), 즉 피리새, 그 중에서도 멋쟁이새라는 뜻으로 쓰는 듯. [19] 중국의 간화자에서는 學의 윗부분( 𦥯)은 일본과 동일하게 간략화하지만(예: 學→学), 榮의 윗부분( 𤇾)은 일본과 다르게 간략화( 𫇦)한다(예: 榮→荣). 그래서 鶯·鷽의 간화자는 각각 이 돼서 둘이 명확하게 구분된다(참고로 鳥(새 조)의 간화자는 鸟이다). [20] 현재 일본어에서는 동·식물명을 나타내는 한자들 상당수는 상용한자에서 제외하고 그냥 그 이름을 가나로 적는 게 일반적이다. 어쩌다 가끔 거론하는 동식물도 많은데 일일이 한자를 익혀 두게 하기가 부담스러웠던 탓에 그냥 가나로 적게 한 것이다. 참고로 동·식물의 이름은 외래어가 아니더라도 가타카나로 쓴다. 띄어쓰기가 없는 일본어 특성상 한자를 안 쓸 경우 명사를 가타카나로 적어야 히라가나로 적히는 조사와 구분돼서 눈에 확실히 띄기 때문. 사실 일본어에 띄어쓰기가 없기 때문에 히라가나·가타카나·한자를 섞어 쓰는 게 아니라, 히라가나·카타카나·한자를 섞어 쓰기 때문에 띄어쓰기가 필요없어서 도입 안 된 것이라고 설명해야 옳지만… [21] 鶯과 鷽 모두 상용 외 한자이긴 한데, 鶯이 그나마 일본어 고유명사 등에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鶯은 상용한자 외에 종종 쓰이는 한자에 대한 규정을 담는 표외한자자체표(表外漢字字体表)에 수록돼 있지만 鷽은 사용빈도가 극히 낮아서인지 수록돼 있지 않다. # 그래서 鴬 자는 사용 빈도가 상대적으로 많은 편인 鶯의 확장신자체로 쓰이는 경우가 많이 보인다. 하지만 2014년 현재까지 鴬이 鶯을 줄여쓴 글자로만 취급해야 하고 鷽을 줄여쓴 글자로 취급하면 안 된다는 규정은 없다. 현재 일부 확장신자체는 일본의 국어심의회(国語審議会)가 간이관용자체(簡易慣用字体) #로 공식 인정해주었고 그 중 일부는 2010년 상용한자 개정 때 포함되었는데, 아직까지는 鴬의 경우 이렇게 공인된 경우에 포함되지 않았다. 아무래도 민간에서 鴬을 鷽의 확장신자체로 사용한 경우가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鶯의 간이관용자체라고 확정짓는 것을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지금 일본에서는 신자체 및 확장 신자체와 관련된 풍파를 2번이나 겪은 탓에 일부러 만들어내는 건 자제하고 있기도 하고… [22] 지금 葛의 확장신자체 자형을 얘기하려고 이 예를 언급했는데 사실 飾 자에도 약간 다른 문제가 있긴 하다. 강희자전체·구자체와 신자체의 형태가 다른데, 유니코드에서 이 둘을 같은 코드에 할당하고 있다. 구자체에 의거한 폰트는 의 왼쪽(食의 변형)이 𩙿에 가까운 형태로, 신자체에 의거한 폰트는 飠에 가까운 형태로 렌더링된다. 그래서 飾을 입력한 뒤 한국어 폰트로 지정하면 한자들이 강희자전체에 가까운 형태로 돼 있어 대개 飾의 왼쪽 부분이 𩙿으로 보이지만, 신자체에 의거한 일본어 폰트들로 지정하면 의 왼쪽 부분은 飠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는 葛 자와 달리 일본 국내에서 어떤 형태로 쓸 것인가에 대해 문제가 거의 없다. 왜냐면 현재 일본에서는 어쩌다 구자체를 꼭 써야 할 경우를 제외하고는 의 왼쪽 부분을 언제나 飠에 가까운 형태로 쓰기 때문이다. 물론 상용한자 이외의 한자 또는 2010년에 상용한자로 신규 추가된 글자 중에 𩙿(飠)이 포함된 경우는 어느 형태로 렌더링할 것인가에 대해 문제가 발생한다. [23] 원래 상용한자가 아니었지만 2010년에 상용한자로 추가되었다. [24] 전자는 밑 부분을 匃 형태로 적고, 후자는 밑 부분을 匂 형태로 적는다. 인쇄표준자체에는 전자로 실려 있다. 曷(어찌 갈) 자를 포함하고 있는 글자들 중에 과거의 상용한자에 포함된 경우, 아래의 匃 부분을 匂으로 간략화했는데(예: 渴(목마를 갈)→渇, 揭(들 게)→掲) 이것을 2010년 이전까지 상용한자가 아니었던 葛에도 적용할 경우 후자처럼 된다. 현재는 渇·掲와 葛의 자형이 제각각인 비일관성을 감수하고 전자(匃 형태)를 표준으로 지정하고 있지만 후자(勹匕 형태)도 만만치 않게 사용되는 듯. 참고로 葛처럼 최근에 상용한자로 추가된 글자들은 확장신자체 대신 구자체 형태 그대로 표준으로 삼아서 기존에 상용한자에 등록돼 있던 간략화된 글자들과의 일관성이 떨어지는 경우들이 여럿 있다. [25] JIS 규격에는 정부에서 고시한 인쇄표준자체와 달리 葛의 아랫부분을 匂으로 한 것으로 인쇄돼 있다고 한다. 국가 표준끼리도 서로 손발이 안 맞는다. 근데 Windows Vista 이후 버전에 내장된 일본어 폰트에서는 인쇄표준자체처럼 匃 형태로 변경됐다고 한다. # 뒤죽박죽 [26] 카츠시카 구의 경우 자기 구의 이름을 표기할 때 葛의 아랫 부분이 匃 형태가 아닌 匂 형태로 출력한 언론사에 공문을 보내 수정 요청을 한 적도 있다. 물론 언론사와 출판사가 거기에 따라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해당 지명을 사용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서 공식 요청을 하니 신경을 안 쓸 수가 없을 것이다. [27] 현재 안 쓰는 문어체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런 표기 방식은 문어체와 구어체 모두에 쓸 수 있기 때문.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 이전에는 가나 문자를 현재와 달리 히라가나와 가타카나의 두 종류를 함께 쓰지 않고 가타카나로만 쓰는 경우가 적지 않았지만, 오늘날 이런 세이지 세이카나 지지자들은 히라가나와 가타카나를 함께 쓰는 방식을 쓰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따라서 이런 보수파들이 2차대전 이전과 완벽하게 동일한 형태를 고집하는 건 아니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들이 평균적인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문서에서는 역사적 가나 표기법을 고집하더라도 한자는 부득이 신자체를 쓰는 경우도 많다(문어체가 아닌 구어체로 쓰는 것도 당연하다). 역사적 가나 표기법은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읽는 데에 큰 지장이 없지만, 구자체는 읽는 데에 지장이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 [28] 우주전함 야마토 원작에서도 볼 수 있다. [29] 공식 채택된 중국의 간화자는 형태가 조금 다르다. 모바일 환경에서 언어를 일본어로 맞추고 门을 입력하면 冂에 세로 획을 걸친 약자 글꼴로 랜더링된다. [30] 중국 간화자에서는 더 단순하게 开로 표기한다. [31] 참고로 마마마 로고는 魔의 중간 부분을 대충 생략한 듯한 형태로 적혀 있다. [32] 여기서 히라가나 そ나 가타카나 ソ는 層 발음(そう) 첫 부분을 나타내는 것이기도 하지만, そ와 ソ 자체도 曽(曾)에서 유래한 글자라 굳이 따지면 서로 관련이 있다고도 볼 수는 있다. そ는 曽(曾)의 초서체에서 유래한 글자이고, ソ는 曽(曾)의 첫 두 획만 남긴 글자이다. [33] 이런 식으로 한자에 표음문자를 집어넣는 경우는 한국에도 있다. 간화자의 '한국' 단락을 참고할 것. [34] 중국에서 출판된 학술 목적의 번체자 도서가 그러하다. 홍콩 마카오의 여권 표지도 신자형을 따르다보니 別를 중국에서처럼 别로 쓰고, 澳의 오른쪽을 중국에서처럼 奥로 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