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7-04 16:44:56

유치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게임에 대한 내용은 Kindergarten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1px -11px"
유아교육기관 초등교육기관 중등교육기관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고등공민학교 고등기술학교
고등교육기관 평생교육기관
전문대학 대학 대학원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산업대학 교육대학 전문대학원 전공대학
기술대학 원격대학 특수대학원 사내대학
기능대학 특수대학 대학원대학 원격대학
기타
외국교육기관 영재학교 특수학교
평가인정 교육훈련기관 각종학교 대안학교
}}}}}}}}} ||


1. 개요2. 역사3. 현황
3.1. 한국
3.1.1. 한국 유치원의 연간 행사3.1.2. 단설/ 병설3.1.3. 해외 한인 유치원3.1.4. 사건사고
3.1.4.1. 2016년 유치원 지원금 대란3.1.4.2.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3.1.4.2.1. 관련 문서
3.1.5. 지역별 최초의 유치원3.1.6. 영어유치원3.1.7. 유치원 관련 통계
3.1.7.1. 연도별 유치원 취원율
3.2. 외국
4. 유아교사5. 기타6. 관련 문구7. 유치원이 등장하는 TV 프로그램8. 관련 문서

1. 개요

유아교육법 제2조(정의) 이 법에서 사용하는 용어의 뜻은 다음과 같다.
1." 유아"란 3세부터[1] 초등학교 취학 전까지의 어린이를 말한다.
2."유치원"이란 유아의 교육을 위하여 이 법에 따라 설립·운영되는 학교를 말한다.
3."보호자"란 친권자·후견인 그 밖의 자로서 유아를 사실상 보호하는 자를 말한다.
4.삭제<2012.3.21.>[폐지전내용1]
5.삭제<2012.3.21.>[폐지전내용2]
6."방과후 과정"이란 제13조 제1항에 따른 교육과정 이후에 이루어지는 그 밖의 교육활동과 돌봄활동을 말한다.
幼稚園[4] / Preschool

초등교육기관 입학 전의, 학령이 안 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심신 발달을 위한 유아교육기관이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동일시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상 범위는 어린이집이 더 넓고, 어린이집은 보육, 유치원은 교육에 목적을 두고 있다는 차이점이 있다.

유치원 알리미 - 어린이집·유치원정보공시제도 포털사이트
유치원은 만3세~만6세 즉, 세는 나이로 4살~7살 어린이가 다닐 수 있는 기관이다.[5] 세는 나이로 3살까지는 유치원에 입학할 수 없고, 취학유예자를 제외하고는 4살부터 7살까지 입학이 가능하다.

2. 역사

쉬운 음악·그림·공작(工作)·유희 등을 가르치는 곳으로, 최초의 유치원은 1837년에 독일의 교육자 프리드리히 프뢰벨에 의해 설치되었으며, 유치원이라는 말도 프뢰벨이 만들었다.

한국 최초의 유치원은, 1914년 이화학당에 만들어진 이화유치원이며, 최초의 개신교계 유치원이기도 하다(오늘날 이화여자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유치원).[6] 강원도는 1916년 원주의 정신유치원이, 제주도는 1924년 제주 성내교회가 설립한 중앙유치원이 최초이며, 최초의 불교계 유치원은 1923년 강원도 강릉에 설립된 금천유치원이었다.

유치원을 뜻하는 영어단어인 Kindergarten은 원래 독일어 단어이며, '어린이의(幼兒, 幼稚, Kinder는 Kind의 복수형이며 Kind는 어린이를 의미한다) 정원(園, Garten)'이라는 뜻이다. 이것을 영어로 직역하자면 kids' garden.이 단어를 쓸 경우 프리스쿨은 어린이집이 되기도한다. '유치원'이란 단어도 이 킨더가르텐을 번역한 것이다. 일본에서 이 독일어를 그대로 한자화 하여 유치원으로 고착화 되었으며, 현재 일본잔재 1호로 분류 되어있다.[7] 실제로 유치원은 법적으로 학교로 분류되고 있어, '유아학교'라고 순화해야 한다는 운동이 펼쳐지고 있고, 2020년 하반기부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도 올라가있는 상황이다.

유치원도 학교와 마찬가지로 국립· 공립· 사립으로 나뉜다. 사립 유치원 중에는 가톨릭· 개신교· 불교 등 종교재단에서 운영하는 곳도 많다 ( 미션스쿨). 우리나라는 국교(國敎)가 없으므로, 국립 유치원과 공립 유치원에서는 종교색을 띠지 않으며 특정 종교 교육을 하지 않는다.

3. 현황

3.1. 한국

교육기간은 3세[8]에서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3~4년(6~8학기)간이다. 입학하는 해에 3세가 되는 아이부터 입학 대상이며 이 때문에 일부 부모들은 아이가 12월생이면 1년 늦게 입학시키기도 한다. 과거에는 3월에 그 기준이 잡혀 있었기 때문에 일부 부모들이 1~2월에 태어난 아이를 일부러 1년 늦게 입학시키는 경우가 있었다.[9][10] 일부 유치원은 입학하는 시점에서 기저귀를 떼야 입학이 가능한 경우도 있고, 천식 등 특정 질환을 앓는 경우는 입학이 거부되기도 한다.

2020년 4월 현재 유치원 입학 대상인 유아의 인구 수는 127만 2,65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특별시 20만 1,049명[11], 부산광역시 7만 5,859명[12], 대구광역시 5만 7,983명[13], 인천광역시 7만 3,737명[14], 광주광역시 3만 8,455명[15], 대전광역시 3만 7,297명[16], 울산광역시 3만 2,437명[17], 세종특별자치시 1만 4,776명[18], 경기도 36만 6,110명[19], 강원도 3만 2,400명[20], 충청북도 3만 8,995명[21], 충청남도 5만 4,979명[22], 전라북도 4만 652명[23], 전라남도 4만 899명[24], 경상북도 6만 1,197명[25], 경상남도 8만 7,141명[26], 제주특별자치도 1만 8,687명[27]이다. 다만, 어린이집 이용이나 조기입학 등의 사유로 127만 2,653명 전부가 유치원에 다니지는 않으며, 현재 유치원생은 63만 3,913명[28]이고 그 중 여아 31만 3,095명[29], 남아 32만 848명[30]으로 전체 유치원생의 성비는 약간 남초이다. 1960년에는 유치원생 수가 1만 6,315명이었으나[31] 계속 늘어 2016년 70만 4,138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감소해서 2022년경에는 60만 선이 무너질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비수도권으로 가면 이런 유아가 면 전체에 한 자리 수에 불과한 곳도 찾을 수 있을 정도이다.[32]

교육과정은 1969년에 제1차 유치원 교육과정이 제정, 공포되었고, 2000년 3월에 제정된 제6차 유치원 교육과정과 2007년에 개정된 유치원 교육과정을 거쳐, 현재는 유아교육과 보육과정을 통합해 3~4세까지 확대된 누리과정으로 교육하고 있다. 2008년부터는 3년 주기로 5개의 평가 과정과 4개의 평가 영역으로 나뉘어 국가 수준 유치원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평가랑 비슷하다고 보면 될 듯. 근래 들어서 교육부에서 열심히 광고하고 있다. '만 3, 4, 5세가 다니는 학교', '아이의 첫 학교'라는 것을 유난히 강조한다. 다만 홍보 수단이 포스터와 현수막[33]밖에 없어서 효과가 그렇게 크지는 않은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 유치원은 의무교육과정이 아니지만, 특수교육대상자로 지정된 장애인에 한해서는[34] 의무교육과정으로 지정되어 있다. 다만 이것도 2010년부터 시행된 것이라서 그렇게 오래된 것은 아니다.[35] 또한 특수교육법에는 유치원의 경우 장애아동이 1~4명일 경우 특수학급을 1학급, 4명을 초과하면 2개 이상의 특수학급을 신설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동일시하는 경우가 많지만, 위에서 말한 대로 둘은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어린이집은 영유아보육법에 의해 운영되고, 유치원은 유아교육법에 의해 운영된다.

국립유치원은 교육부 장관의 지도·감독을 받으며, 공립·사립유치원은 교육감의 지도·감독을 받는다. 1976년 이전에 우리나라의 유치원은 모두 사립이었으나,[36] 이때부터 국·공립유치원도 서울 부산을 중심으로 설치되기 시작해서 1981년부터는 국·공립유치원의 수가 사립유치원의 수를 앞지르기 시작했지만, 언제부턴가 사립유치원이 다시 많아지기 시작했다. 이런 사태 때문인지 2019년에는 시도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매입해 공립으로 전환하는 매입형 유치원도 등장할 정도이다. 1960년대까지만 해도 한국 유치원은 대체로 교회, 성당, 등 종교기관의 부설로 설립됐다.

2020년 기준으로 국공립유치원은 4,856곳, 사립유치원은 3,978곳으로 전국적으로는 국공립이 878곳 더 많지만 전체 유치원 재원생 67만 8,296명 중 약 75%인 50만 6,009명이 사립유치원에, 나머지 17만 2,287명이 국공립유치원에 다니고 있었다. 그나마 공립유치원 재원생의 비율이 높은 지역은 대부분 농어촌 지역이다. 지역별로 따지면 서울과 6대 광역시[37]는 사립유치원의 비중이, 나머지 10개 지역[38]은 국공립유치원의 비중이 더 큰 편이다.

특이하게 경기도 수도권 지역이라 사립유치원의 비중이 더 커 보일 것 같지만 가평군, 양평군, 여주시, 포천시 등 농어촌 지역과 북부, 동부 지역의 중소도시에서 사립유치원의 비중이 작아서 도 전체로 봤을 때는 국공립유치원의 비중이 약간 더 큰 편[39]이다. 게다가 3기 신도시[40]에 설립되는 모든 유치원이 공립유치원이라 경기도에서 공립유치원보다 사립유치원이 많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 다만 시골로 가면 관내에 사립유치원이 하나도 없는 군도 있다. 이런 군은 2021년 기준으로 총 24곳 있는데 경남 5곳 ( 의령[41], 산청[42], 고성[43], 하동[44], 남해[45]), 전북 5곳 ( 무주[46], 진안[47], 장수[48], 임실[49], 순창[50]), 전남 4곳 ( 강진[51], 곡성[52], 신안[53], 함평[54]), 경북 4곳 ( 군위[55], 청송[56], 울진[57], 영양[58]), 강원 4곳 ( 화천[59], 양구[60], 인제[61], 평창[62]), 충북 1곳 ( 단양[63]), 충남 1곳 ( 서천[64])이며 경기도[65] 광역시 산하[66]에는 이런 군이 없다. 다만, 농어촌 지역의 유소년 인구 감소로 사립유치원들이 경영 악화로 문을 닫으면서 사립유치원 없는 군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런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아이를 사립유치원에 보내고 싶으면 다른 지역에 있는 유치원으로 보내야 한다. 시 중에서는 강원도 태백시만 사립유치원이 없다.

국립 유치원은 전국 통틀어서 딱 3개 있다. 한국교원대학교, 강릉원주대학교[67], 공주대학교에 있는 부설유치원이 그것. 공립 유치원은 단설과 병설로 나뉜다. 단설은 유치원을 단독으로 운영하는 것이고, 병설은 공립학교에서 부속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병설의 경우 대부분이 초등학교에서 부속으로 운영하지만, 아주 드물게 중.고등학교에서 부속 운영하는 유치원 (예: 창녕여중고병설 창녕유치원)이 있다. 학부모들은 병설보다는 단설을 선호하는데, 병설 유치원은 초등학교가 방학에 들어가면 강제적으로 같이 방학에 들어가 버린다는 문제점이 있다. (단, 고등학교 병설은 고등학교가 방학 중일 경우에도 보충수업을 실시하기 때문에 문을 여는 경우가 많다.) 그 외에 시설도 단설이 좋은 경우가 많다. 하지만 초등학교 적응 문제를 이유로 병설을 선호하는 학부모들도 많은데, 병설유치원에 갈 경우 대부분 그 유치원이 소속된 초등학교로 진학을 하기 때문이며[68] 병설의 경우 재단이 풍부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시골에는 병설유치원만 있는 군[69]도 있어서 해당 지역에 거주할 경우에는 선택의 여지가 사실상 없다.

다만 국립유치원은 3개 모두 국립대학 예하에 있다보니 모두 대학교 병설인데, 방학 때에도 문을 여는 대학교 특성상 병설 공립유치원이 가지는 문제점을 상쇄시킨다. 수도권 영남, 호남, 제주도에는 없고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남도에 하나씩만 있다.

저출산, 고령화의 영향으로 지방 군 지역에 있는 유치원 중 전체 원생이 10명 미만인 '초미니 유치원'도 늘고 있으며[70], 아예 원생이 1명밖에 없는 유치원도 생기고 있다. 이런 경우는 강원도[71] 경상북도 북부 농촌[72] 지역에서 자주 볼 수 있으며 6개월에서 1년에 1번 생일잔치를 하는 경우가 생기게 된다. 심한 경우는 유치원 졸업반에 원생이 1명밖에 없어 ‘나 홀로 졸업식’을 치르거나 모든 원생이 3, 4세반이라 졸업식을 치르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몇 명 안 남은 마지막 원생이 해당 유치원을 졸업하는 순간 유치원 문을 닫는 경우[73]도 있다.

유치원 중에서도 미션스쿨이 있다. 개신교 교회 부속으로 운영되는 유치원은 '선교원'이라고도 부른다. 가톨릭계 유치원은 성당 부설 유치원인 경우도 있고, 수도회에서 운영하는 유치원도 있는데, 특히 수녀들이 유치원 일을 많이 하고 있다(원장이나 교사 등). 불교계 유치원도 있으며, 이태원동 이슬람 사원에도 무슬림 가정의 자녀들을 위한 유치원이 있다. 불교계 유치원에서는 비구니들이 원장이나 교사 근무를 하는 경우가 많고[74], 수계 법회를 해 주기도 한다. 잘 알려진 불교계 유치원으로는 부산광역시 내원정사가 있다. 가장 오래된 불교계 유치원은 1923년 강릉에 설립된 금천유치원이다.

비장애인 아이와 장애인 아이가 함께 다니는 통합 유치원이나 장애인 전용 유치원도 있다. 이런 유치원에는 장애인 아이들을 위한 편의시설이 있으며, 아래에서 말하는 근무지를 유치원으로 발령받은 학교 사회복무요원들은 장애학습 지원을 명목으로 대개 장애인 원아가 다니는 유치원에 배치된다.

옛날에는 일부 영어유치원만 입학 경쟁이 있었지만, 정부에서 무상보육 제도를 시행하기 시작하면서 어느 유치원이든 상관없이 대입 수시에 못지 않는 경쟁률이 터져버렸다. 특히 사립유치원에 비해 원비가 저렴해서 인기가 높은[75] 공립유치원들은, 아예 11월 경에 신청을 받은 다음에 추첨으로 입학생을 선발할 정도이다. 결국 일부 지자체에서는 유치원 입학을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시스템을 구축, 이를 통해서만 입학 신청을 받고 추첨 결과는 문자로 발송하도록 하기로 결정했다.

유치원을 다니면서 한글을 떼거나, 아예 한글을 떼고 유치원에 입학하는 경우도 있다. 초등학교에서 1학년 국어 수업시간에 한글을 가르치지 않고, 사실상 처음부터 다음 단원으로 넘어가게 만든 원인[76]. 하지만 누리과정에서는 한글을 직접적으로 교육하지 않도록 편성되어 있다. 일부 유치원에는 수영 체육 과정을 추가한 아기스포츠단[77]도 있다. 당연히 원비도 비싸고 특성상 지켜야 할 규칙도 엄격하다. 이는 비만 예방 및 스트레스를 푸는 요령을 어릴 때부터 배우기 위해서이다. 또한 어릴 때부터 근육량 등 기초체력이 높으면, 스트레스에 대한 내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고도 한다.

2016년부터는 정부의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 때문인지 코딩 조기교육 열풍이 불면서, 코딩을 가르치는 유치원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생겨나고 있다. 당연히 원비는 200만원 수준으로 비싼 편이다. 이런 유치원에는 코딩 수업을 위한 태블릿 PC까지 있다.

이렇게 유아기때부터 과열된 조기교육·사교육 열풍에 반발하여, '숲 유치원'이라는 유치원들도 생기고 있다. 말 그대로 자연 속에서 자유로이 뛰어놀며 배우는 유치원이다.

유치원에서도 봉사활동이 가능하다. 청소년의 경우 국ㆍ공립유치원에서 했다면 봉사시간이 인정되지만, 사립유치원에서 했다면 인정되지 않는다[78]. 유아교육과에 다니는 대학생들은, 학과가 학과다 보니 유치원에서 교육봉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유치원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에서 하는 경우도 많다.

'반일반'과 '종일반'이라는 개념이 있다. 오후에 하원하면 반일반, 저녁에 하원하면 종일반이라고 하며 일반 학교처럼 방과후 교실을 운영하는곳도 많다. 어린이집도 마찬가지.

유치원에서는 대개 1~3개월마다 생일파티[79]를 한다[80]. 다만 농어촌 지역 등 인구가 적은 지역에 있는 유치원에서는 원생이 너무 적은 탓에[81] 4개월이나 6개월, 심하면 1년에 1번씩 하기도 한다. 묶어서 하는 경우에는 3~4월, 5~6월 등과 같이 이웃한 달끼리 묶어서 한다. 그리고 파티 날에는 생일 주인공들에게 한복을 입고 오게 하며[82], 간혹 가다 복장제한을 걸지 않기도 한다. 물론 여호와의 증인 신도인 원아인 경우 열외시키는 경우가 많다. 유치원 생일잔치에서 결석자가 보인다면 거의 질병으로 결석했거나 여호와의 증인 신도라고 보면 된다. 간혹 여행 중이거나 친척 장례를 치르느라 결석하는 경우도 있지만.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3, 4월에 유치원이 개학하지 못하면서 5월에 3, 4, 5월생 생일파티를 한꺼번에 하는 유치원도 대도시를 중심으로 등장하기 시작했다. 희귀 성씨를 가진 사람들의 경우는 생일파티 때 자신의 성씨가 잘못 적힌 경우가 종종 있을 정도이다.[83] 생일이 2월 29일인 원아들은 평년에는 2월 28일이나 3월 1일에 대신 생일 축하를 하기 때문에 부모의 성향에 따라 2월 생일파티나 3월 생일파티의 주인공이 되고, 쌍둥이는 보통 생일이 같아 아이 2명의 생일파티를 같은 달에 하고, 음력으로 생일을 챙기는 아이들은 매년 생일파티 주인공이 되는 달이 달라지기도 한다.[84]

유치원에도 가끔 가다 사회복무요원(공익요원)이 있으나, 어린이집과는 달리 배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다만 장애인 원생이 있는 유치원에는 반드시 공익요원이 배치되며, 장애인 원아를 도와주는 일을 한다. 문신[85]이 있거나 경련성 질환 혹은 정신과적인 질병이 있어서 공익요원이 된 경우나, 전과가[86] 있는 경우에는, 규정상 장애인 원생을 도와주는 일을 할 수 없다[87]. 징병검사에서 이런 사유로 신체등위 4급 공익요원 판정을 받은 사람은, 유치원에서 공익근무를 하려고 해도 신청 자체가 불가능하다. 유치원 공익요원들은 아이들에게 위화감을 주지 않도록 대개 사복을 입고 근무한다. 가끔 운이 좋다면 자신이 졸업한 유치원에 사회복무요원으로 다시 오거나, 부모나 조부모, 혹은 형제자매가 졸업한 유치원에 배치받는 경우도 있다.

사립 유치원은 관할 교육감의 지도·감독을 받는다( 사립학교법 제4조 제1항 제1호).

해외에도 재외국민 아이들을 위한 한인 유치원이 존재한다.

3.1.1. 한국 유치원의 연간 행사

3.1.2. 단설/ 병설

파일:단설,병설 유치원.png

단설유치원 병설유치원의 차이는 각 문서 참조

3.1.3. 해외 한인 유치원

1970년대 이후 한국인들이 이민, 유학, 파견 등 다양한 형태로 해외로 많이 진출하면서 해외 한인들을 위한 유치원 설립의 필요성이 커졌는데, 이런 요구에 잘 부응하는 것이 해외 한인 유치원이다. 해외 한인 유치원의 교사들은 대부분 한국에서 파견을 오는 형태로 들어오는 경우가 많다.[90] 다만, 한인 유치원이 없는 나라[91] 이민을 갔거나, 한인 유치원이 있는 나라로 이민을 갔지만 자녀가 현지인과 어울리기를 원하는 부모는 자녀를 현지 유치원에 보내기도 한다. 이민이 아닌 장기체류의 경우에도 가능하다. 해외 한인 유치원에 다니는 원아는 해외에서 태어났거나[92],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아이들이다.[93] 현지 유치원을 다니다가 언어 문제 등으로 한인 유치원에 오는 경우와, 한인 유치원을 다니다가 현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언어 문제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현지 유치원으로 전원(轉園)하는 경우도 있다.

해외 한인 유치원들은 일본, 중국,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한인 교포들이 많은 나라들에 설립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며, 미국 캐나다의 경우에는 한인타운 내에 있는 유치원들이 그 역할을 한다. 대체로 해외 한인 유치원들은 한인교회에서 설립, 운영한다. 대표적인 한인유치원은 인도네시아에 있는 리틀램유치원[94]과 성모유치원, 베트남 하노이의 샬롬유치원이 있다.

사회복무요원은 배치되지 않으며[95], 일부 교사는 자신이 어린 시절에 살던 나라나, 어린 시절에 다니던 한인 유치원으로 돌아와서 근무하는 경우도 있다. 그 이전에는 한인 교포들이 현지 유치원에 다닐 수밖에 없었으나, 한인 교포들을 위한 유치원이 생긴 이후에는 한인 유치원으로 가는 경우가 늘었다. 한인이 많은 국제학교에서는 이런 한인 유치원 출신들을 여럿 만날 수 있다.

조부모 대부터 해외에 정착한 이민 3세대의 경우 부모가 다니던 한인 유치원에 그대로 다니거나, 아예 부모가 다니던 현지 유치원에 다니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자녀 모두가 부모가 다니던 유치원을 졸업한 경우도 있을 정도.

3.1.4. 사건사고

3.1.4.1. 2016년 유치원 지원금 대란
유아교육법에 의거해서, 2015년까지는 유치원 원비의 일부[96]를 정부의 보조금 형태로 받을수 있었다. 이것은 일반적인 유치원 원비의 약 50%에 달하는 금액으로, 다시 말해 학부모들은 절반의 부담을 지고 아이를 유치원에 보낼 수 있었던 셈이다. 교육비가 생활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난 우리나라 현황에서 보자면, 이 보조금은 정말 유용했던 셈.

그러나 기존 만5세부터 받던 이 보조금을 만3~5세로 확대 지원하는 과정에서[97], 지원하는 대상은 늘었는데 예산 자체는 전혀 늘지 않아서, 예산 부족에 의해 역으로 2016년부터 해당 지원금이 전액 삭감되는 사태가 일어났다. 간단히 말해 유치원생 아이를 둔 학부모들은 이제까지 받던 보조금을 단 1원도 받을 수 없게 되어, 유치원 원비에 대한 부담금이 100%나 증대된 셈이다.

세수가 결손됐음에도 무리하게 예산을 편성한 것이 문제인데, 더욱이 이 예산 부담을 정부와 지자체가 서로 떠넘기는 형태가 되어 완전히 붕 떠버린 것이다. 비교적 사태를 잘 요약한 기사 이런 상황에서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각 정당들과 교육부, 교육청 등은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정치질을 열심히 하고 있다. 제대로 된 예산도 없는 주제에 무리하게 정책을 시행하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며, 그 탁상행정으로 인한 대란을 다시 정치질에 이용한다는 점에서 대단한 수준이 느껴진다.

물론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부모들이 받는다. 이에 반발하여 6월에는 어린이집에 이어 사립유치원들도 집단휴원에 들어간다고 했지만, 취소했다. 기사 유치원 과정이 의무교육으로 지정되지 않는 한, 이런 현상은 계속될 것이다.
3.1.4.2.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1.4.2.1. 관련 문서

3.1.5. 지역별 최초의 유치원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유치원/지역별 현황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1.6. 영어유치원

2010년대 중반부터 영어유치원[98]이 유행하고 있는데, 말 그대로 영어를 중점적으로 가르친다. 영어유치원들은 100% 영어로만 수업하고, 영미권( 미국, 캐나다 등) 출신 원어민 교사가 있는 것은 물론이고 아예 원생들에게 영어 이름을 지어오게 하는 경우도 있으며, 법령상 유치원이 아닌 어학원이라 정부 지원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원비도 상당히 비싼 편이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무려 의과대학 등록금보다도 비싸다는 영어유치원도 있을 정도라고 한다. 의대가 연간 등록금으로 963만 원을 걷을 때, 영어유치원들은 1000만 원을 넘게 걷어 갈 정도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수도권의 영어유치원들이 지방에 비해서 비쌌고 (물론 가장 비싼 지역은 서울의 강남3구), 지방의 경우는 광역시의 영어유치원들이 도 지역의 그것보다 더 비싸다. 이것은 실제 통계로도 증명되는데, 2015년 9월 24일 정의당 정진후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전국 평균이 75만 원이고 지역별로는 서울 102만 원, 인천 101만 원, 경기 77만 원, 충남 74만 원, 대구 73만 원, 부산 70만 원, 울산 68만 원, 경북 66만 원, 대전 66만 원, 충북 63만 원, 강원 63만 원, 전남 59만 원, 경남 57만 원, 제주 49만 원, 광주 29만 원으로, 수도권은 평균을 웃돌고 지방은 평균을 밑돌고 있었다. 2019년 전희경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영어유치원 평균 원비가 90만 원은 이미 넘었으며, 2020년에는 전국 평균이 96만 6,000원까지 높아져 대학교 등록금보다 비싸졌으며, 총 14개 교육지원청 관할구역은 평균 100만 원을 넘겼다. 심지어 강남에는 원비가 200만 원을 넘는 곳도 생길 정도.[99] 이러니 공무원 자녀들에게는 상당히 부담스럽기는 하다.[100] 한국인 교사와 원어민 교사의 코티칭(Co-teaching, 협업수업)을 하는 영어유치원도 있고, 외국의 유치원 교육과정을 그대로 가져와 운영하는 영어유치원도 있다.

일반 유치원이 유치원 건물과 부지가 유치원 소유인 것과는 달리 영어유치원들은 상가 등을 임대해서 사용하며 체육 시설도 갖추지 못하고 있다. 현행법상 건물 등에 임대했을 경우에는 유치원 인가를 받지 못하기 때문에 영어유치원들은 앞으로도 인가를 받지 못하는 상태가 계속될 전망이다. 영어유치원 출신 유명인은 원영, 조세호 등이 있다.

영어유치원[101]이 있는 도시는 서울, 부산[102], 대구[103], 인천[104], 광주, 대전, 울산[105], 수원, 의정부, 안양, 성남, 동두천, 양주, 파주, 고양, 화성, 오산, 평택, 구리, 남양주, 하남, 과천, 군포, 의왕, 안산, 시흥, 부천, 광명, 김포, 안성, 이천, 용인, 춘천, 원주, 강릉, 홍천, 속초, 청주, 제천, 천안, 아산, 당진, 서산, 군산, 익산, 전주, 목포, 순천, 광양, 여수, 포항, 구미, 경주, 경산, 안동, 창원, 김해, 거제, 거창, 진주, 제주 등 총 61곳이며 59곳이 시이고 2곳이 군이었다. 웬만한 대도시에는 다 영어유치원이 있지만 양산시[106], 광주시[107], 세종특별자치시[108], 충주시[109], 포천시[110], 양평군[111], 여주시[112], 홍성군[113], 보령시[114], 공주시[115], 논산시[116], 정읍시[117], 나주시[118], 김천시[119], 칠곡군[120], 상주시[121], 영천시[122], 영주시[123], 밀양시[124], 통영시[125], 사천시[126], 서귀포시[127] 등 22개 지역은 인구가 10만 명이 넘는데도 불구하고 영어유치원이 1곳도 없다. 게다가 인구 10만 명 미만인 지역[128]에는 아예 없어, 이 지역에서 영어유치원을 보내고 싶으면 다른 지역으로 가야 한다.

일부 영어유치원에서는 아예 미국 교과서를 사용하는데, 심지어는 만5세 아이들에게 미국 초등학교(!) 3학년 교과서[129]로 수업하기도 한다. JTBC <현장박치기> 출연자에 의하면 수준별 수업을 하는 영어유치원도 있으며, 최우수반의 원아들은 미국 거주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 대부분이라고. 우열반이 있는 영어유치원도 있는데, 목표는 제일 높은 반에 들어가는 것이며, 이 때문에 영어유치원의 레벨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 추가로 영어 과외까지 받는 아이들도 있다.

영어유치원의 수업시간은 원마다 다 다르지만, 대부분은 하루 5~7교시의 수업을 진행하며, 짧은 시간에 가시적인 효과를 내기 위해 수업 강도도 높은 편이다. 파닉스·회화·리딩·리스닝 등 영역별로 나눠서 수업하며, 심지어는 영어 외에 수학·과학·사회까지 가르치는 등, 초등학교보다 과목 수가 많은 영어유치원도 있다. 이 때문에 영어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받아서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경우도 늘고 있으며,[130] 아예 이런 실태가 기사화되기도 했을 정도이다. 영어 유치원의 1년치 수업 교재 분량이 37권, 4,528쪽[131]에 달해, 지나친 학업 스트레스에 소아 정신과를 찾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 최근에는 ‘세미 영유’라는 변칙적인 유치원까지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

이렇게 영어유치원의 인기가 과열된 이유는, 일반 유치원에서도 영어수업은 하지만[132] 영어유치원의 그것에 비하면 수준이 낮고 시간이 적어서이기[133] 때문이라고 한다. 오죽하면 30대 여성들 사이에서 '일유' (일반유치원), '영유' (영어유치원), '중유' (중국어유치원) 등의 표현이 오르내릴 정도이다.

201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는 영어유치원에서 이루어지는 영어몰입교육의 부작용(언어 지체 등)을 인식해서인지 국어도 같이 사용하는 '이중언어 유치원'이 등장했으며,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일부 영어유치원에서는 중국어도 같이 가르치기 시작했다. 중국어를 가르치는 영어유치원의 경우 대부분 주당 2~3회 정도 중국어를 가르치며, 일부는 영어와 중국어로만 수업하기도 한다[134]. 한자 제2외국어를 가르치는 유치원도 등장하고 있는데, 이유는 조금이라도 빠른 시기에 다양한 외국어들을 접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제2외국어를 가르치는 유치원은 주로 중국어나 일본어를 가르치며, 3개 이상의 외국어를 가르치는 유치원까지 있다. 이런 점 때문에, 화교 원아들이 많아 중국어로 수업하는 화교 유치원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3.1.7. 유치원 관련 통계

3.1.7.1. 연도별 유치원 취원율
연도 유치원 수 입학 대상[135] 원아 수 (명) 취원율 (%)
1945년 165 1939년~ 1941년 13,534 0.1
1946년 172 1940년~ 1942년 13,772 0.1
1947년 176 1941년~ 1943년 13,987 0.1
1948년 180 1942년~ 1944년 14,015 0.2
1949년 183 1943년~ 1945년 14,273 0.1
1950년 189 1944년~ 1946년 14,492 0.1
1951년 173 1945년~ 1947년 14,872 0.1
1952년 157 1946년~ 1948년 14,167 0.2
1953년 148 1947년~ 1949년 13,978 0.3
1954년 167 1948년~ 1950년 15,687 0.4
1955년 173 1949년~ 1951년 15,997 0.5
1956년 206 1950년~ 1952년 16,312 0.5
1957년 214 1951년~ 1953년 17,225 0.6
1958년 245 1952년~ 1954년 15,487 0.7
1959년 277 1953년~ 1955년 16,027 0.9
1960년 297 1954년~ 1956년 16,315 1.0
1961년 308 1955년~ 1957년 16,973 1.0
1962년 339 1956년~ 1958년 17,225 0.9
1963년 365 1957년~ 1959년 17,658 1.0
1964년 409 1958년~ 1960년 18,815 1.0
1965년 423 1959년~ 1961년 19,566 1.0
1966년 432 1960년~ 1962년 19,972 1.1
1967년 448 1961년~ 1963년 20,125 1.1
1968년 454 1962년~ 1964년 20,881 1.2
1969년 466 1963년~ 1965년 21,142 1.3
1970년 484 1964년~ 1966년 22,271 1.3
1971년 511 1965년~ 1967년 24,997 1.4
1972년 543 1966년~ 1968년 26,898 1.5
1973년 566 1967년~ 1969년 27,221 1.5
1974년 597 1968년~ 1970년 29,788 1.6
1975년 611 1969년~ 1971년 32,032 1.7
1976년 679 1970년~ 1972년 39,715 2.0
1977년 758 1971년~ 1973년 44,789 2.5
1978년 807 1972년~ 1974년 55,264 3.1
1979년 867 1973년~ 1975년 59,887 3.9
1980년 901 1974년~ 1976년 66,433 4.1
1981년 2,958 1975년~ 1977년 153,823 6.9
1982년 3,463 1976년~ 1978년 168,653 8.6
1983년 4,276 1977년~ 1979년 206,404 10.1
1984년 5,183 1978년~ 1980년 254,438 13.0
1985년 6,242 1979년~ 1981년 314,692 18.9
1986년 7,233 1980년~ 1982년 354,537 18.3
1987년 7,792 1981년~ 1983년 397,020 21.9
1988년 8,030 1982년~ 1984년 405,255 25.3
1989년 8,246 1983년~ 1985년 410,824 27.0
1990년 8,354 1984년~ 1986년 414,532 31.6
1991년 8,421 1985년~ 1987년 425,535 29.9
1992년 8,498 1986년~ 1989년 450,882 23.8
1993년 8,515 1987년~ 1990년 469,380 24.5
1994년 8,910 1988년~ 1991년 510,100 26.0
1995년 8,960 1989년~ 1992년 529,265 26.0
1996년 8,939 1990년~ 1993년 551,770 26.2
1997년 9,005 1991년~ 1994년 568,096 26.5
1998년 8,973 1992년~ 1995년 533,912 24.8
1999년 8,790 1993년~ 1996년 534,166 25.2
2000년 8,494 1994년~ 1997년 545,263 26.2
2001년 8,407 1995년~ 1998년 545,142 27.2
2002년 8,343 1996년~ 1999년 550,256 28.4
2003년 8,292 1997년~ 2000년 546,531 29.1
2004년 8,246 1998년~ 2001년 542,713 29.6
2005년 8,275 1999년~ 2002년 541,603 31.1
2006년 8,290 2000년~ 2003년 545,812 35.3
2007년 8,294 2001년~ 2004년 541,550 36.0
2008년 8,344 2002년~ 2005년 537,822 38.4
2009년 8,373 2003년~ 2006년 537,361 39.9
2010년 8,388 2004년~ 2007년 538,587 39.9
2011년 8,424 2005년~ 2008년 564,834 41.0
2012년 8,538 2006년~ 2009년 613,745 43.5
2013년 8,678 2007년~ 2010년 658,188 46.7
2014년 8,826 2008년~ 2011년 652,546 47.0
2015년 8,930 2009년~ 2012년 682,553 48.9
2016년 8,987 2010년~ 2013년 704,138 49.0
2017년 9,029 2011년~ 2014년 694,631 47.4
2018년 9,021 2012년~ 2015년 675,998 49.9
2019년 8,837 2013년~ 2016년 633,913 48.1
2020년 8,705 2014년~ 2017년 612,538 49.0
2021년 8,660 2015년~ 2018년 582,572 52.5

3.2. 외국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유치원/외국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유아교사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유아교사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5. 기타

한국의 유치원은 분명 법적으로는 '학교'이다. 하지만 여러 이유로 유아학교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초등학교 의무교육기관임에 반해[136] 유치원은 의무교육기관이 아니다 보니, 학부모들부터가 선생님을 대하는 태도가 학교 교사와는 차이가 많이 난다. 일반 학교에서는 사소한 일로 학부모가 교장의 면담을 요청하거나 교장 앞에서 무례한 언행을 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유치원에서는 사소한 일에도 원장을 부르고 협박성 언행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유치원이 법적으로 학교이고 초등학교 진학 시에 생활기록부를 작성해서 보내주는 곳이라는 것을 잘 모르는 사람이 많아서, 유치원이 의무교육기관으로 지정되지 않는 한 이런 인식은 바뀌지 않을 것 같다.

유치원이 여초[137]라는 인식이 있어서인지, 학부모는 물론 인근의 불량한 주민들도 가끔 와서 소란을 피우기도 한다. 학교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잡상인들의 출입도 있다. 다만 요즘은 CCTV 설치의 영향 때문인지 점차 줄어들고 있는 편이다. 그리고 예전에는 어린이집에서만 아동학대가 주로 일어났지만, 최근에는 유치원에서의 아동학대도 많이 적발되고 있어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심지어는 유치원 교사가 결혼식 날짜를 원장과 상의해서 정하기도 하고, 결혼한 교사에게는 임신순번제를 도입해서 임신도 순서대로 하도록 강요하기도 한다. 이런 임신순번제 탓에 결혼하고도 몇 년째 아이를 갖지 못하는 교사도 있을 지경이며, 면접에서도 결혼이나 임신 계획도 질문할 정도.

눈이 많이 오는 지역[138]에 있는 유치원들은 유치원을 관리하는 아저씨들이 유치원 주변 제설작업을 한다. 또한 전방 지역[139]에서는 현역병이든 상근예비역이든 같은 부대에서 유치원 시절 친구를 볼 수도 있다.

개명을 한 사람들은 대부분 유치원생 시절에는 개명하기 전의 이름으로 다녔는데[140] 이는 개명을 하는 시기가 대체로 초등학교 입학 이후이기 때문이다. 물론 드물게 유치원 시절에 개명한 사람도 있기는 하다.[141]

한국 유치원들은 성탄절 무렵에 겨울방학을 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종교기관에서도 유치원을 운영한다. 개신교 교회 천주교 성당에 부설유치원이 있는 경우가 많으며, 이 경우 해당 교회의 담임목사 또는 주일학교 유치부 담당 부목사, 해당 성당의 주임신부가 각각 유치원장을 겸하기도 한다. 유치원생들은 주로 해당 종교를 믿는 신자들의 자녀들이며, 부모가 다니는 교회/성당에 있는 유치원을 다닌다. 개척교회의 입장에서 보면 유치원만큼 고마운 존재도 없는데, 교회 안에 유치원을 차리게 되면 맞벌이 부부를 전도하기 쉬워지며 수입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불교계 유치원은 원장이 대체로 그 절의 주지 승려[142]이다.

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은 원장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해당 학교의 교장이 유치원장도 겸한다.

초등학교보다는 드물지만, 유치원에도 투표소가 설치되는 경우가 있다.

사립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143] 교복이 존재하듯이 어린이집과 더불어서 유치원은 원생들이 입는 원복이라는 인생에서 처음으로 입어보게 되는 제복이 존재한다. 다만,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는 교복과 달리 원복은 사복과 혼용해서 입어도 아무 상관 없다. 또한 교복도 춘추복과 하복, 동복이 존재하듯이 원복도 계절별로 따로 있다. 물론 원복 자체가 아예 없는 유치원도 있다.

한국의 유치원은 모두 남녀공학이다.[144] 다만 시골에는 원생 수 감소로 무늬만 남녀공학이고 실질적으로는 그 유치원의 원생이 남아/여아뿐인 경우도 있다. 21세기 들어서는 농촌 인구 감소로 강원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등지의 농촌을 중심으로[145] 무늬만 남녀공학인 유치원이 늘고 있다고 한다.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다른 지역의 유치원으로 등하원하거나 아예 인접 광역시[146]나 다른 (!)[147]에 있는 유치원까지 원정 등하원을 해야 할 판이다.

하지만 일본에는 남아/여아 전용 유치원도 있는데, 남아 전용 유치원은 도쿄 오사카에 1곳씩, 여아 전용 유치원은 모두 사립으로 도쿄에 2곳, 삿포로에 1곳, 나고야에 1곳이 있다. 그외에도 브루나이,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이슬람 국가에서는 남녀의 구별이 엄격하기 때문에 유치원도 남녀가 나누어 다닌다고 한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이슬람교의 영향이 매우 강한 탓에, 남녀공학 유치원이 하나도 없다! 그나마 나이[148]가 아직 어려서, 유치원에 다니는 여자아이들은 히잡, 아바야( 차도르) 등의 두건을 두르지 않는다.

과거 인종차별이 심했던 시기(1950~60년대까지[149])의 미국에서는, 유치원도 백인 전용 유치원, 흑인 전용 유치원, 아시아인 전용 유치원 등과 같이 인종별로 나누어 다니기도 했다. 그 외에 하와이의 유치원에 다니는 원생의 대부분이 황인과 흑인이고, 서부·남부·대도시 소재의 유치원들은 원생 중 히스패닉들의 비율이 어느 정도는 높다.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아파르트헤이트 시절(1950~1990년대 초반까지)에는 유치원도 인종별로 나누어 다녔다고 한다.

한국의 소도시나 시골에 있는 유치원의 경우 원아 중 코시안[150]의 비율이 높다. 대도시에도 원아 중에 외국인 혼혈 원아가 있지만, 그 비율이 소도시와 시골보다는 낮은 편이다. 유치원에서도 다문화교육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정부에서는 이들 다문화가정을 위한 다문화 유치원을 운영하기로 했다.

서유럽 국가의 유치원들도 역시 점차 다문화, 다종교화되고 있는데 중동 아프리카 등지에서 이민자가 들어와 그들의 아이들이 현지 유치원에 입학하면서 생긴 현상이다. 대도시에 있는 유치원들은 원생 중 흑인, 아랍인 등의 비율이 어느 정도는 높은 편이다. 유치원 교사가 체벌 등 아동학대를 한 사건이 언론에 오르내리는 아시아 국가들과는 달리, 유럽 국가들은 유치원 교사에 의한 체벌도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 멕시코 등은 유럽이 아님에도 모든 체벌이 법으로 금지돼 있으므로 유치원 교사에 의한 체벌이 거의 없는 편.

지진이 많이 일어나는 일본, 인도네시아 등지의 유치원에서는 지진 대피 훈련도 시킨다[151]. 당연히 이런 나라는 유치원 건물도 내진설계가 되어 있다.

한국 최고령 유치원교사 1927년 생으로, 퇴임 당시에 90세(!!!)였다. 그것도 황해도 봉산군 사리원읍[152] 출신의 실향민이다. 실제 그는 교사 재임 중 한자 수업도 직접 했다고 한다.

직업군인, 교도관 가족들의 경우 이사를 자주 가는 탓에 자녀의 유치원을 옮기는 경우가 있다.[153] 개그우먼 김신영은 유치원을 8번이나 옮겼다고 한다.

아이가 쌍둥이일 경우 두 아이를 같은 유치원에 보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154] 드물게 쌍둥이인데도 다른 유치원에 다니는 경우가 있다.[155] 세쌍둥이 이상이면 그 경우의 수가 복잡해진다. 형제자매가 있는 경우 해당자 중 연장자가 졸업한 유치원에 입학시키는 경우도 있다.[156]

한국의 스포츠 팬들 사이에서 통하는 표현으로도 쓰이는데, 베테랑 선수의 비중이 낮고, 젊고 어린 선수들이 비중이 높은 팀에 대해 비유적으로 일컫는 표현이기도 하다. 물론 특정 팀에만 한정적으로 사용하는 표현이 아니며, 실제로 거물급 선수들을 FA와 트레이드로 쓸어담으며 악의 제국으로 불리던 뉴욕 양키스 브렛 가드너, 필 휴즈, 이안 케네디, 조바 체임벌린 등 유망주들을 대거 승격시켰던 시절에 '양키스 유치원'이란 소리를 팬들에게 들었던 적이 있다. 반대 표현은 고참들의 비중이 높고 젊고 어린 선수들이 적다는 비유의 노인정.

포켓몬스터 시리즈에서도 유치원이 많이 나왔다. 무인편 53화, DP 121화, BW 12화, XY 13화 등 아예 유치원이 등장하는 에피소드도 나왔으며, 여기서 언급된 몇몇 유치원들은 포켓몬도 키우고 있다[157]. 심지어 유치원 교사가 포켓몬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다. 위에서 말한 ‘유라’는 사철록을, XY에 등장한 유치원 교사 푸르미에는 님피아를 가지고 있다. 나빛나가 마이농과 플러시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고[158][159] 건오와 베쓰에게 '삧나리'[160]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것도 그녀의 유치원 시절이었다는 내용이 DP 161화에서 등장했다.

포켓몬 세계에는 포켓몬을 위한 유치원도 따로 있는 모양이다. 그 예가 무인편 150화에 나오는 '우파 유치원'인데 우파가 원생 역할을 하며, 교사는 나혜[161] 1명뿐이다. 물론 웅이는 그 교사를 보자마자 작업을 걸었다 이슬이에게 귀잡이를 당했다. 그것도 2번씩이나고 하며, 원생 역할을 하는 우파 중 1마리가 로켓단 삼인방에게 잡혔다가 교사인 나혜에 의하여 구출되기도 하였다. 물론 그 우파는 아보크 또도가스를 거의 빈사 상태로 만들고 로켓단을 날려보냈다고 한다. 간혹 지우 일행을 비롯한 포켓몬 트레이너들이 유치원을 방문하기도 한다.

유치원의 원가(학교로 치면 교가)는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거의 대부분이 "…착하고 귀여운 아이들의 꽃동산"으로 끝나는 노래가 대다수였다.

한국 최초의 유치원은 미국인 선교사에 의해 이화학당 내에 세워진 이화유치원(現 이화여자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유치원)이다. 설립 당시 위치는 지금의 서울 중구 정동이었으나, 1920년대에 경기도 고양군 연희면 (현 서울 서대문구)으로 이전했다. 1914년에 이화유치원이 세워졌고[162], 이듬해인 1915년에는 유아교사를 양성할 목적으로 이화학당에 유치원 사범과(現 이화여자대학교 사범대학 유아교육과)가 개설되었다. 당시 교과목은 수공· 은물(恩物)· 유희· 교육학· 아동심리학· 성경· 한문 등이었다.

1916년, 강원도 원주시를 시작으로 1910년대 후반~20년대 초반에 유치원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황해도, 평안도, 함경도로까지 확대되었고, 1923년에는 강원도 강릉시에 최초의 불교계 유치원인 금천유치원[163]을, 1924년에는 제주특별자치도에서도 성내교회가 현재의 제주시 일도2동에 중앙유치원을 설립했다. 또한 덕수궁 준명당에도 유치원이 있었는데, 고종황제가 환갑에 낳은 고명딸 덕혜옹주를 위해 세운 유치원이었다. 덕혜옹주 또래의 양반가 딸들을 원생으로 모집했다고 한다. 덕혜옹주가 제일 어렸으나 모두 덕혜옹주에게 존댓말을 했고, 항상 시중을 들 궁녀들이 대기하고 있는 등, 사실상 덕혜옹주를 위해 세워진 유치원이었다.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인과 일본인 원아가 함께 다니는 '애국유치원'이 있었는데, 당시에는 공용어가 일본어였던 탓에 일본어를 중점적으로 가르쳤다. 그 당시에는 출세를 위해 일본어 조기교육을 시키고 싶어하는 부모들이 아이를 애국유치원에 보냈다고 한다. 백남준이 대표적인 애국유치원 출신이었다. 하지만 조선어(국어) 사용을 완전히 금지한[164] 초, 중, 고등학교와 달리 유치원에서의 조선어(국어) 사용은 규제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창씨개명령 시행 이후에는 원생 명부는 일본식 이름으로 쓰게 해서 1940년대에는 창씨개명이 어린이에게까지 강요됐다고 한다.[165] 이 시기 유치원 취원율은 매우 낮아서 1,000~2,000명에 1명이 겨우 다닐까 말까 하던 수준이었다. 동네 어르신들 중 유치원을 다닌 사람이 드물고, 양로원 등 노인복지시설에서 어르신들이 ‘유치원’ 이야기를 하면 자신이 다닌 것이 아닌[166] 손주가 다니는 것을 뜻하는 경우가 많은 것은 그 때문. 게다가 그 당시에는 출생신고가 체계적이지 않아 또래보다 적게는 1살, 많게는 2~3살 더 먹고도 국민학교에 입학하는 경우가 있었기 때문에, 1938년에 유치원 다닌 사람 중 호적상으로는 1934년생인데 실제로는 1932년생이라거나 하는 경우가 있었을 정도이다.

물론 일제강점기에는 시골 지역에 유치원이 세워지지 않아서 시골[167]에 살았던 아이들은 먼 거리의 도시나 읍에 있는 유치원으로 등하원하거나 아예 유치원에 다니지 못했던 아이들이 많았다. 1945년 해방 당시 전국의 유치원은 277개뿐이었다. 일제 강점기에 유치원을 다녔던 유명인으로는 백남준, 장영신, 김수영, 이순재[168], 구봉서 등이 있는데, 이들은 모두 부유층이었다.

1950~70년대에는 어려운 경제사정 때문에, 집안에 아이들은 많은데 아이들을 다 보내려면 원비가 만만치 않았던 탓에 1~2명만 유치원에 보내거나 아예 보내지 못하기도 했다.[169][170] 또한 유치원의 수가 적었던 탓에[171], 시골에 살았던 사람들의 대부분은 유치원에 다니기 어려웠다.[172] 에서 살았던 사람들은 본토(본도)의 유치원을 다니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들은 배로 등하원했기 때문에 여름이나 가을에 태풍이라도 불면 배가 끊겨서 꼼짝없이 결석 확정이었다. 때문에 옛날에는 유치원 취학률이 무척 낮았다. 당시 유치원은 일명 ‘귀족학교’일 정도로 부유층 아이들의 전유물[173]이라 도시 거주 아동의 유치원 취원율은 30% 미만이었고, 시골은 그보다 더 낮아서 5%도 안 됐다. 그 시절 유치원을 다녔던 유명인으로는 김청[174], 배철수, 성 김[175], 윤석열[176] 정도만을 꼽을 수 있을 정도이다. 심한 곳은 유치원에서 특수 초등학교[177] 입시 대비를 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경제사정이 좋아지고 유아교육 진흥 정책에 따라 유치원 수가 늘어나면서, 1990년대부터는 유치원 취학률이 1950~70년대에 비해 훨씬 높아졌고, 대학교처럼 거의 의무교육이나 다름없게 되었다.[178] 다만, 2018년 현재 형제나 남매, 자매가 같은 유치원을 졸업한 경우는 많아도 부모와 같은 유치원을 졸업한 사람은 상대적으로 드문 편이고 조부모 혹은 그 이상 대부터 같은 유치원을 졸업한 사람은 매우 드물지만[179] 유치원 취학률이 높은 세대가 결혼하게 되면 부모와 자녀, 혹은 조부모, 부모, 손자녀가 같은 유치원을 졸업한 사람은 많아질 듯. 현재는 이촌향도 때문에 조부모가 유치원을 나왔더라도 손자녀는 조부모와 다른 유치원을 다니는 경우가 많다. 이를테면 할아버지/할머니가 시골 읍내에 있는 유치원을 다니고, 아버지/어머니는 중소도시 시내에 있는 유치원을, 손자/손녀는 대도시의 유치원을 다니는 방식으로 3대가 다른 지역의 유치원을 다녔던 경우도 많다.[180] 또는 할아버지/할머니가 지방 농어촌이나 중소도시에서 유치원을 다니고 아버지/어머니 대부터 수도권이나 광역시, 혹은 대도시에서 유치원을 다닌 아이들도 상당히 많다. 매우 드물게 유치원생 중 부모, 조부모, 외조부모가 모두 같은 지역에서 유치원을 졸업한 경우도 있다. 몇몇 오래된 유치원들은 2대나 3대, 심지어는 4~5대째 같은 곳에 다닌 원생들도 있다.

1994년생은 21세기 최초로 유치원을 졸업한 세대이고, 2006년20세기 출생자들이 마지막으로 유치원생이었던 해였는데, 당시 유치원생은 2000년대 초반생인 2000~2003년생이 대부분이었다. 2005년은 1990년대 출생자들이 마지막으로 유치원에 다녔던 해였고, 2007년 20세기와 관련된 마지막 세대인 2001년생이[181] 유치원생이던 마지막 연도였다. 20세기-21세기를 동시에 거친 2001년생들이 2007년 말, 해당 학교에 배정받아 초등학생으로 공식 결정되어 학생 신분으로 오르자 유치원에서는 20세기와 관련된 세대는 더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182] 1980년은 마지막 방위병들이, 1981년은 첫 상근예비역 공익근무요원들이 마지막으로 유치원을 다닌 해였다. 1951년은 해방 전에 태어난 사람들이 마지막으로 유치원에 다닌 해였는데, 1952년 해방 전 세대의 마지막인 1945년생들이 모두 국민학교에 입학하면서 유치원에 해방 전 세대가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183] 1960년부터 실향민들이 유치원에서 사라지고, 1967년부터 제1공화국 출생자가, 1968년부터 예비고사 세대가, 1970년부터 제2공화국 출생자가, 1980년부터 학력고사 세대와 제3공화국 출생자가, 1987년부터 제4공화국 출생자가, 1992년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사회탐구 과학탐구를 모두 치른 세대가, 1995년부터 제5공화국 출생자, 2007년부터 20세기 출생자가, 2019년부터 아날로그 출생 세대가 유치원에서 사라졌다. 1993년생은 비둘기호 폐지 이전, 1997년생은 KTX 개통 및 통일호 폐지 이전, 2009년생은 SRT 개통 이전에 유치원을 졸업한 마지막 세대이다.

일부 2013년, 2014년, 2015년생들은 유치원 졸업식을 경험하지 못했는데, 이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이다. 물론 그 전에도 이사 입원 등으로 졸업식에 불참하는 유치원생이 소수 있었지만, 2013년, 2014년, 2015년생들은 졸업식 없이 유치원 생활을 마무리지은 안타까운 세대가 되었다. 사상 최초로 감염병에 의한 졸업식 취소[184]를 겪은 셈. 물론 이들도 학사모 쓴 사진 정도는 가지고 있다. 게다가 2014~2018년생들은 유치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휴원했거나, 코로나 검사를 받은[185] 기억이 있을 것이다.

흔히 부모들이 자녀들을 보고 "네가 어릴 때 천재인 줄 알았다."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유치원 교사들이 학부모한테 아이의 문제점이나 부족한 점보다는 소수의 장점들만 나열하고, 여기에 약간의 픽션을 가미해서 "이 아이는 천재"라는 식으로 그럴 듯하게 립서비스를 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186] 이전에 큰 아이를 키워봤던 경험이 있거나 눈치 빠른 부모들은 립서비스임을 깨닫지만, 그 반대의 부모들은 이런 립서비스만 듣고 아이가 진짜 천재인 줄 알고 기대했다가 나중에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유치원 시절 친구들은 커 가면서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고, 연락처를 알기도 쉽지 않다. 같은 학교를 다니지 않는 이상 잘 살고 있는지 알고 싶어도 만나기는커녕 전화번호도 모르기 때문에 연락하기 어렵다. 물론 홈페이지나 카페에 졸업생 게시판이 있는 유치원도 있지만, 그래도 찾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마저도 없다면 다녔던 유치원에 직접 찾아가는 방법밖에는 없는데,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잘 알려주지 않으려고 한다. 설사 알려준다고 해도 주소와 연락처가 바뀐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유치원 때의 친구를 찾기란 쉽지 않다. 재회했다고 해도 그 친구는 높은 확률로 당신을 잊어버렸을 것이다. 이는 어린이집 친구들도 마찬가지이다. 추신수[187] 백남준[188]처럼 유치원 시절 친구가 부부로 발전했거나 같은 유치원을 다닌 선후배가 연예계에서 만난 박나래 - 박진주가 드문 케이스의 예이다. 게다가 자신의 나이가 70대 이상이라면[189] 유치원 시절 친구의 부고를 받는 경우가 늘게 된다.

정말로 친구를 꼭 찾고 싶다면, 페이스북에 유치원 친구를 찾을 수 있는 페이지가 있는데 그것을 활용해보자. 1, 2, 3 이외에도 네이트판에 올라온 글이 있는데 구글 닥을 이용해서 친구를 찾는 방법이다. 링크로 들어가서 자신이 다녔던 유치원 이름과 찾고 싶은 친구의 이름을 적으면 된다.

친구들뿐만 아니라 선생님 역시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특히 선생님의 경우, 초·중·고등학교 선생님은 교육청의 스승찾기 서비스를 이용해 찾을 수 있지만[190], 유치원 선생님은 스승찾기 대상에서 빠져 있다. 찾으려면 다녔던 유치원에 직접 찾아가는 방법밖에는 없는데, 이 역시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잘 알려주지 않으려 하고, 알려준다고 해도 주소와 연락처가 변경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찾기가 쉽지 않다. 재회했다고 해도 그 선생님 역시 높은 확률로 당신을 잊어버렸을 것이다. 40대 이상인 어른들의 경우[191] 유치원 시절 선생님을 만나려고 해도 그 선생님이 이미 사망한 경우도 있다. 또한 이름은 기억나더라도 친구의 근황을 계속 모르는 경우도 있다.

역대 대통령 중 유치원에 다녀 본 사람은 박근혜[192], 윤석열[193] 둘뿐이다. 국회의원까지 가면 이순재, 류호정 등 그나마 많지만, 아직까지는 300명 중 10% 미만의 의원만이 유치원 생활을 경험했다. 반대로 인터넷 강의 강사들 중 유치원을 다녀 보지 못한 사람은 매우 드문 편이다.[194] 이는 대통령과 국회의원이 태어나던 시절에는 유치원이 드물어 다니지 못한 경우가 많았으나, 유명 인터넷 강의 강사들은 대부분 유치원이 많이 생긴 1980년대 이후에 태어났기 때문.[195] 월드컵 출전 축구선수들의 경우는 2002 월드컵 이후에, 올림픽 메달리스트의 경우는 2004 아테네 올림픽 이후에 유치원 나온 선수들이 대폭 늘었다.[196]

21세기 들어서는 반려견 시장이 커지면서 '강아지 유치원'이 생겨나고 있다. 다만, 맹견은 유치원에 출입하지 못한다.

6. 관련 문구

꽃밭에는 꽃들이 모여 살고요
우리들은 유치원에 모여 살아요
우리 유치원 우리 유치원[197]
착하고 귀여운 아이들의 꽃동산

미끄럼틀 그네뛰기 재미있고요
선생님의 풍금 맞춰 노래도 하죠
우리 유치원 우리 유치원
착하고 귀여운 아이들의 꽃동산
- 우리 유치원, 박화목 작사 한용희 작곡.
어떻게 살 것인가, 무엇을 할 것인가, 어떻게 존재할 것인가에 관해 내가 정말 알아야 할 모든 것을 나는 유치원에서 배웠다. 아래에 적은 것들이 내가 배운 것들이다.

무엇이든지 나누어 가져라.
정정당당하게 행동하라.
남을 때리지 마라.
물건은 항상 제자리에 놓아라.
자신이 어지럽힌 것은 자신이 치워라.
남의 물건에 손대지 마라.
남의 마음을 상하게 했을때는 미안하다고 말하라.
밥 먹기 전에는 손을 씻어라.
화장실 물을 내려라.
따뜻한 쿠키와 찬 우유는 몸에 좋다.
균형 잡힌 생활을 하라.
공부도 하고 매일 적당히 그림도 그리고, 노래하고, 춤추고, 놀고, 일도 하라.
매일 오후에 낮잠을 자라.
경이로운 일에 눈떠라. 컵에 든 작은 씨앗을 기억하라.
뿌리가 나고 새싹이 나서 자라지만 아무도 어떻게, 왜 그렇게 되는지 알지 못한다.
우리들도 모두 그와 같은 것이다.
금붕어, 햄스터, 흰쥐, 스티로폼 컵에 심은 씨앗까지 모두 죽는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집 밖을 나설 때는 차를 조심하고 서로 손을 잡고 함께 다녀라.
그림동화와 맨 처음 배운 '이것 좀 봐(LOOK!)'라는 단어를 기억하라.
- 『내가 정말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All I Really Need to Know I learned in Kindergarten)』 로버트 풀검 저, 최정인 역.

7. 유치원이 등장하는 TV 프로그램

8. 관련 문서


[1] 만3세이므로 세는 나이로는 4살이다. 실제로는 5살에 입학하는 경우가 많다. [폐지전내용1] “반일제”란 1일 3시간 이상 5시간 미만의 교육과정을 말한다. [폐지전내용2] “시간연장제”란 1일 5시간 이상 8시간 미만의 교육과정을 말한다. [4] Kindergarten의 번역 [5] 5살부터 입학이 가능한 곳도 있다. [6] 물론 이전에도 유치원이 설립되기는 했지만 일본인 자녀를 위한 유치원이었거나, 현재는 폐원되었다. [7] 그러나 이렇게 따지면 고등학교(독일어 Hochschule의 일본어번역), 대학 등의 용어도 다 일제잔재이다. [8] 1990년까지는 만4세부터 시작했으나 1991년 교육법 개정 이후 만3세로 변경되었다. 이는 1988년생까지는 4세부터 5세까지 유치원 입학이 가능했으나 1989년생부터는 만3세부터 만5세까지 유치원 입학이 가능해진 셈이며, 2022년에는 2016년생부터 2019년생까지 유치원 입학이 가능하며, 2022년생들은 2025년부터 2028년 사이에 유치원 입학이 가능하다. [9] 당시 1~2월생 아이를 둔 부모가 아이를 유치원에 늦게 입학시키지 않는 경우에는, 남들보다 1년 더 보내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정신건강의학과 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장애가 있는 경우는 초등학교 취학을 유예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2022년에도 2015년 출생인 유치원생이 있을 수 있는 것이다. [10] 일제강점기에는 4월, 미군정 시기부터 제1공화국 초기까지는 9월, 1950년대에는 4월에 입학식을 했고, 1960년대 이후에 현재와 같은 3월에 입학식을 하는 체제가 정착되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58년 만에 4월 입학이 부활됐다. [11] 종로구 2,427명, 중구 2,282명, 용산구 4,377명, 성동구 6,837명, 광진구 6,377명, 동대문구 6,840명, 중랑구 7,386명, 성북구 9,393명, 강북구 5,160명, 도봉구 6,204명, 노원구 1만 558명, 은평구 9,620명, 서대문구 6,556명, 마포구 8,258명, 양천구 9,681명, 강서구 1만 3,139명, 구로구 9,269명, 금천구 4,191명, 영등포구 8,177명, 동작구 8,270명, 관악구 7,564명, 서초구 1만 326명, 강남구 1만 777명, 송파구 1만 6,427명, 강동구 1만 953명. [12] 중구 447명, 서구 1,727명, 동구 1,358명, 영도구 1,707명, 부산진구 6,874명, 동래구 6,279명, 남구 5,899명, 북구 6,376명, 해운대구 9,011명, 사하구 6,635명, 금정구 4,287명, 강서구 6,550명, 연제구 4,874명, 수영구 3,412명, 사상구 4,183명, 기장군 6,240명. [13] 중구 1,745명, 동구 8,393명, 서구 2,553명, 남구 2,230명, 북구 1만 989명, 수성구 9,104명, 달서구 1만 3,291명, 달성군 9,678명. [14] 중구 3,743명, 동구 1,295명, 미추홀구 8,935명, 연수구 1만 1,367명, 남동구 1만 3,812명, 부평구 1만 966명, 계양구 6,058명, 서구 1만 6,314명, 강화군 929명, 옹진군 318명. [15] 동구 2,160명, 서구 6,887명, 남구 5,510명, 북구 1만 800명, 광산구 1만 3,908명. [16] 동구 4,893명, 중구 4,908명, 서구 1만 2,376명, 유성구 1만 1,640명, 대덕구 3,480명. [17] 중구 5,437명, 남구 7,780명, 동구 5,117명, 북구 8,422명, 울주군 5,681명. [18] 하위 기초자치단체가 없으므로 세종시 자체 통계만 집계한다. [19] 수원시 3만 1,941명( 장안구 5,859명, 권선구 1만 966명, 팔달구 3,115명, 영통구 1만 2,001명), 성남시 2만 1,556명( 수정구 4,912명, 중원구 4,341명, 분당구 1만 2,303명), 의정부시 1만 932명, 안양시 1만 2,678명( 만안구 5,128명, 동안구 7,550명), 부천시 1만 8,794명, 광명시 7,760명, 평택시 1만 4,993명, 동두천시 2,029명, 안산시 1만 3,952명( 상록구 7,438명, 단원구 6,514명), 고양시 2만 6,130명( 일산동구 6,594명, 일산서구 7,121명, 덕양구 1만 2,415명( 덕양북구 6,415명, 덕양남구 6,000명).), 과천시 1,452명, 남양주시 2만 705명, 오산시 7,760명, 시흥시 1만 4,950명, 군포시 6,669명, 의왕시 4,398명, 하남시 9,896명, 용인시 3만 2,307명( 처인구 6,716명, 기흥구 1만 3,932명, 수지구 1만 1,659명), 파주시 1만 4,031명, 이천시 6,222명, 안성시 4,419명, 김포시 1만 6,946명, 화성시 3만 3,575명, 광주시 1만 1,732명, 양주시 6,048명, 포천시 2,787명, 여주시 2,286명, 연천군 898명, 가평군 1,042명, 양평군 2,259명. [20] 춘천시 6,639명, 원주시 8,673명, 강릉시 4,094명, 동해시 2,029명, 태백시 808명, 속초시 1,915명, 삼척시 1,137명, 홍천군 1,159명, 횡성군 685명, 영월군 500명, 평창군 568명, 정선군 508명, 철원군 1,017명, 화천군 567명, 양구군 558명, 인제군 772명, 고성군 365명, 양양군 406명. [21] 청주시 2만 3,542명( 상당구 4,692명, 흥덕구 7,555명, 서원구 4,500명, 청원구 6,795명), 충주시 4,576명, 제천시 2,756명, 보은군 450명, 옥천군 798명, 영동군 670명, 증평군 1,063명, 진천군 2,418명, 괴산군 380명, 음성군 1,975명, 단양군 367명. [22] 천안시 1만 9,862명( 동남구 6,479명, 서북구1만 3,383명), 공주시 1,779명, 보령시 1,950명, 아산시 1만 756명, 서산시 4,886명, 논산시 2,274명, 계룡시 1,240명, 당진시 5,064명, 금산군 781명, 부여군 948명, 서천군 691명, 청양군 359명, 홍성군 2,395명, 예산군 1,055명, 태안군 939명. [23] 전주시 1만 7,089명( 완산구 7,733명, 덕진구 9,356명), 군산시 6,721명, 익산시 6,162명, 정읍시 1,977명, 남원시 1,518명, 김제시 1,334명, 완주군 2,315명, 진안군 363명, 무주군 369명, 장수군 329명, 임실군 425명, 순창군 464명, 고창군 803명, 부안군 783명. [24] 목포시 5,939명, 여수시 6,729명, 순천시 7,336명, 나주시 3,208명, 광양시 4,177명, 담양군 674명, 곡성군 355명, 구례군 332명, 고흥군 767명, 보성군 554명, 화순군 1,022명, 장흥군 586명, 강진군 506명, 해남군 1,166명, 영암군 1,135명, 무안군 2,112명, 함평군 403명, 영광군 1,011명, 장성군 871명, 완도군 1,008명, 진도군 531명, 신안군 477명. [25] 포항시 1만 2,922명 ( 남구 5,746명, 북구 7,176명), 경주시 5,206명, 김천시 3,312명, 안동시 3,269명, 구미시 1만 3,721명, 영주시 1,869명, 영천시 1,755명, 상주시 1,608명, 문경시 1,213명, 경산시 6,754명, 군위군 203명, 의성군 577명, 청송군 306명, 영양군 246명, 영덕군 525명, 청도군 460명, 고령군 468명, 성주군 586명, 칠곡군 3,214명, 예천군 1,473명, 봉화군 463명, 울진군 925명, 울릉군 122명. [26] 창원시 2만 6,724명( 의창구 6,928명, 성산구 5,294명, 마산합포구 4,027명, 마산회원구 4,248명, 진해구 6,227명), 진주시 9,018명, 통영시 3,165명, 사천시 2,640명, 김해시 1만 5,895명, 밀양시 1,766명, 거제시 9,208명, 양산시 1만 1,522명, 의령군 333명, 함안군 1,291명, 창녕군 1,039명, 고성군 815명, 남해군 487명, 하동군 609명, 산청군 441명, 함양군 555명, 거창군 1,144명, 합천군 489명. [27] 제주시 1만 4,132명, 서귀포시 4,555명. [28] 서울특별시 7만 8,009명, 부산광역시 4만 2,240명, 대구광역시 3만 6,185명, 인천광역시 3만 9,373명, 광주광역시 2만 3,252명, 대전광역시 2만 2,898명, 울산광역시 1만 7,266명, 세종특별자치시 6,541명, 경기도 17만 6,782명, 강원도 1만 5,388명, 충청북도 1만 6,629명, 충청남도 2만 6,671명, 전라북도 2만 2,025명, 전라남도 1만 8,682명, 경상북도 3만 6,723명, 경상남도 4만 9,068명, 제주특별자치도 6,181명. [29] 서울특별시 3만 8,568명, 부산광역시 2만 642명, 대구광역시 1만 7,962명, 인천광역시 1만 9,501명, 광주광역시 1만 1,459명, 대전광역시 1만 1,328명, 울산광역시 8,628명, 세종특별자치시 3,252명, 경기도 8만 7,549명, 강원도 7,654명, 충청북도 8,342명, 충청남도 1만 3,093명, 전라북도 1만 776명, 전라남도 9,313명, 경상북도 1만 7,876명, 경상남도 2만 4,121명, 제주특별자치도 3,001명. [30] 서울특별시 39,441명, 부산광역시 2만 1,598명, 대구광역시 1만 8,223명, 인천광역시 1만 9,872명, 광주광역시 1만 1,793명, 대전광역시 1만 1,570명, 울산광역시 8,638명, 세종특별자치시 3,289명, 경기도 8만 9,233명, 강원도 7,734명, 충청북도 8,287명, 충청남도 13,578명, 전라북도 1만 1,249명, 전라남도 9,369명, 경상북도 1만 8,847명, 경상남도 2만 4,947명, 제주특별자치도 3,180명. [31] 그 시절이면 유치원에 다닐 수 있는 유아 인구가 100만 명을 넘었다. 그로 인해 1960년대 유치원 취원율은 1~2%에 불과했다. [32] 0명인 곳은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강원도 삼척시 노곡면 단 두 곳뿐이다. [33] 현수막은 각 원별로 원아 모집시에 문구를 써넣는다. [34] 학습장애가 있는 사람은 예외적으로 장애인이 아니지만 특수교육대상자로 지정된다. 반면 안면장애가 있는 사람은, 장애인이지만 안면장애 그 자체만으로는 학습에 지장을 주지 않기 때문에, 안면장애와 다른 장애를 동시에 가져서 중복장애로 등록되어 있지 않는 이상 특수교육대상자로 지정되지 않는다. 그 외에도 건강장애가 있는 사람 중에 치료가 지속적으로 필요한 경우에도 특수교육대상자로 지정된다. 이런 경우에 해당하는 남성은 대체로 신검 없이 전시근로역이나 병역면제 판정을 받는다. [35] 2010년이면 2004년생부터라 2000년대 중반생부터이다. [36] 이 때문에 유치원의 수가 현재보다는 매우 적었고, 그마저도 대부분이 도시나 읍내에 몰려 있다 보니, 시골에서 어떤 아이가 유치원에 다녔다고 하면 그 아이는 다른 아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러한 이야기는 주요섭의 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에도 잘 나타나 있다. 또한 그 당시에는 경기도의 웬만한 시에도 유치원이 없었고 (1976년 이전에 유치원이 없었던 경기도 도시는 광명, 포천, 양주, 남양주, 구리, 김포, 과천, 군포, 의왕, 안산, 시흥, 화성, 오산, 광주 등 14개였다. 그나마도 김포시의 경우는 김포군 시절이었던 1944년 일시적으로 유치원이 운영되었다가 폐쇄돼 한동안 유치원 없는 도시였다.), 대부분의 군 지역의 국민학교에서는 한 반에 유치원을 다니고 온 학생이 있어도 2명 이내인 경우가 태반이었고, 현재 유치원생의 조부모 중 유치원을 다녀 본 사람은 드물었다. 당시에는 관내에 유치원이 있었던 군이 별로 없었던 데다 군 지역에서 유치원을 다녀도 등하원에 걸리는 시간이 현재보다 오래 걸렸다고 한다. 철도가 있는 군이라 쳐도 대부분의 철도가 단선 비전철[198]이라 교행 등을 감안해도 너무 오래 걸렸고 ( 경상남도 양산군, 경상북도 경산군, 경상북도 칠곡군, 충청북도 옥천군, 충청남도 연기군 등은 일제 때 이미 복선화된 경부선 연선이라 그나마 사정이 나았다.), 강원도, B Y C 같은 산골에서는 구불구불한 산길을 따라 등·하원했으며, 섬에서는 배를 타고 유치원에 다녀야 했다. 운이 좋아서 산골이나 섬에 사는 아이가 도시 유치원에 갈 수 있었어도 눈이나 태풍 등 날씨가 안 좋으면 못 갔던 셈. 단적으로 대한민국 대통령 중 유치원에 다녀 본 사람은 박근혜 윤석열 2명밖에 없다. [37]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38] 세종특별자치시, 경기도,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39] 국공립 1,200곳, 사립 1,037곳. [40] 1기 신도시 2기 신도시에는 사립유치원 설립이 가능해 해당 지역은 사립유치원이 더 많지만, 3기 신도시에는 사립유치원 설치가 불허되어 사립유치원이 없다. 이유는 아마 동탄신도시의 환희유치원에서 원장이 원비를 이용해 명품 가방을 사고 아파트 관리비를 납부했으며 성인용품점, 숙박업소, 노래방 등에서 부정하게 사용하는 등의 비리를 저질러 그 여파로 사립유치원에 대한 불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41] 일제강점기에 사립유치원이 들어온 적이 있었으나 폐원되었다. 현재 의령군에는 사립유치원이 없지만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창원 등지로 가야 한다. [42] 일제강점기에 대원사에서 산청유치원을 사립으로 설립했으나 인구 감소로 폐원되었다. 현재는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함양, 거창으로 가야 한다. [43] 일제강점기에 읍내에 신명유치원이 설립됐으나 원생이 너무 없어서 휴원 상태이다. 대신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통영으로 가야 한다. 고성군은 2019년 현재 사립유치원이 없는 군 중 인구가 5만 명을 넘는 단 둘뿐인 곳이다. (2019년 8월 인구 5만 2,602명. 20위인 장수군보다 29,985명 더 많다.) [44] 해방 직후인 1946년에 하동기독유치원이 설립되었으나 1950년 폐원되었다. 현재 하동군에는 사립유치원이 없지만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사천, 광양으로 가야 한다. 이런 군들 중 3번째로 인구가 많다. [45] 군내에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바로 윗 동네 하동에도 사립유치원이 없어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양이나 삼천포로 가야 한다. 이런 군들 중 4번째로 인구가 많다. (서천군 53,125명, 고성군 52,602명, 울진군 49,526명, 하동군 46,886명, 남해군 43,909명) 가까운 미래에 함양군 합천군이 경상남도에서 6, 7번째로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될 수도 있다. [46] 1973년 군내 유일의 사립유치원인 소화유치원이 세워졌으나 어린이집으로 용도가 변경되었다. 대신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옆 동네 진안, 아랫동네 장수에도 사립유치원이 없어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이나 금산, 전주로 가야 한다. [47] 1957년 소화유치원이 사립으로 설립되었으나 진안군의 인구 감소로 원생이 너무 없어서 폐원되었다. 현재는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옆 동네 무주와 장수, 아랫동네 임실에도 사립유치원이 없어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로 가야 한다. [48] 군내에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남원으로 가야 한다. 인구가 22,617명이라 영양군을 제외하면 사립유치원이 없는 군 가운데 인구가 가장 적다. [49]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윗 동네 진안, 옆 동네 장수, 아랫동네 순창에도 사립유치원이 없어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로 가야 한다. [50] 군내에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윗 동네 임실에도 사립유치원이 없어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남원이나 광주로 가야 한다. [51] 일제강점기에 강진읍교회에 유치원이 들어왔으나 현재는 휴원 상태이다. 현재는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해남이나 장흥으로 가야 한다. [52] 군내에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구례나 남원, 순천으로 가야 한다. [53]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한다. 이런 군들 중 5번째로 인구가 많고 (1위는 서천군 53,125명, 2위는 고성군 52,602명, 3위 울진군 49,526명, 4위 하동군 46,886명, 5위 남해군 43,909명, 6위 신안군 40,791명), 7위 산청군부터는 인구가 3만 명대로 (7위 산청군 35,527명, 8위 강진군 35,504명, 9위 함평군 32,989명, 10위 인제군 3만 1,759명), 11위 단양군부터는 2만 명대로 내려간다. (11위 단양군 29,928명, 12위 곡성군 29,208명, 13위 순창군 28,626명, 14위 임실군 28,294명, 15위 의령군 27,322명, 16위 진안군 25,710명, 17위 청송군 25,477명, 18위 화천군 2만 4,567명, 19위 무주군 24,326명, 20위 군위군 23,647명, 21위 양구군 23,185명, 22위 장수군 22,617명) 23위 영양군은 17,065명으로 유일하게 2만 명 미만이다. 가까운 미래에 구례군, 장흥군, 보성군, 고흥군이 전라남도에서 5번째로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될 수도 있다. 만약 고흥군이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된다면 고흥군이 서천군을 제치고 1위가 되며 6만 명 이상인 군 중 사립유치원 없는 유일한 군으로 등극한다. [54] 2020년 군내 마지막 사립유치원이 사라져 무안, 광주 등지로 가야 사립유치원을 보낼 수 있다. [55]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그나마 나은 것은 군위읍내에서 의성에 있는 사립유치원까지 차로 20분이면 갈 수 있다는 것이다. 반대로 군위에서 대구로 갈 때 거쳐가는 구미시 장천면, 칠곡군 동명면에는 사립유치원이 없다. [56] 군내 모든 유치원이 병설유치원이다. 사립 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이나, 영천, 포항 등지로 가야한다. 하지만 문제는 어느 지역으로 가든 차로 30분 이상을 가야 한다는 것이다. 가까운 미래에 영덕군, 봉화군, 울릉군 등도 경상북도에서 5번째로 사립유치원 없는 군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 [57] 2019년 군내 모든 사립유치원이 무기한 휴원에 들어갔다. 사립유치원을 가려면 삼척, 포항 으로 가야 한다. [58] 2020년 영양성모유치원이 폐원되면서 영양군에 사는 유아들이 사립유치원을 가려면 안동으로 가야 한다. [59] 2018년 군내 마지막 사립유치원인 명성유치원이 경영난으로 폐원됐다. 사립유치원을 다니려면 춘천으로 가야 한다. [60] 일제강점기에 양구읍교회에서 유치원을 운영했으나 북한 치하로 넘어가면서 유치원 기능을 상실했다. 이후에 남한이 수복하기는 했지만 유치원 기능은 회복되지 못했고, 1996년 양구장로교회 부설 유치원마저 폐원되면서 현재 양구는 강원도에서 유일하게 사립유치원이 없는 군이 됐다. 안타까운 것은 양구에 인접한 춘천 등 인접한 다른 지역에는 사립유치원이 있는데 양구에는 없어서 양구읍내에 사는 사람이 아이를 사립유치원에 보내고 싶어도 차로 30분 이상을 가야 하는 것은 물론, 춘천 방면은 배후령터널을 지나야 하고, 속초 방면은 광치령을 넘어야 하기 때문. 가까운 미래에 양양군, 정선군이 강원도에서 5번째로 사립유치원이 없는 군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 [61] 2020년 인성유치원의 휴원으로 인제군에 사는 유아들이 속초 등지로 원정 통학을 한다. 인제군은 현재 사립유치원 없는 군들 중 면적이 가장 넓다. [62] 2021년 연화유치원의 휴원으로 평창군은 강원도 남부 최초의 사립유치원 없는 군으로 전락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원주 강릉으로 가야 한다. 만약 정선군, 횡성군, 영월군마저 평창군을 따라 사립유치원이 모두 문을 닫으면 강원도 남부에 사립유치원 있는 군은 하나도 없게 된다. [63] 군내에 공립 단설유치원은 있다. 사립유치원을 보내려면 영주 제천으로 가야 한다. 가까운 미래에 보은군, 괴산군도 사립유치원 없는 군 대열에 합류할 수도 있다. [64] 인구 감소로 사립유치원이 무기한 휴원 중이다. 사립유치원에 다니려면 대천이나 군산으로 가야 한다. 또한 사립유치원 없는 군 중 현재 인구 1위이다. (다만, 미래에 가평군이나 고흥군이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되면 해당 지역에 1위를 넘겨주어야 한다.) 청양군, 금산군 등이 가까운 미래에 충남에서 2번째로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될 가능성이 있다. [65] 연천군이 가까운 미래에 경기도 유일의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될 가능성이 있다. [66] 경상북도 군위군 대구광역시로 편입되면 군위군이 광역시 산하의 군 중 유일하게 사립유치원 없는 군이 된다. [67] 원주캠퍼스에 있다. [68] 초등학교의 경우 무조건 집에서 가까운 곳으로 진학을 하게 된다. 이렇게 되어 타 시/도 접경 지역에 사는 아이들이 타 시/도의 초등학교로 배정받는 경우는 아주 드물게 나타난다. 대표적인 경우가 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송정리에 사는 아이들이 경상남도 양산시 동면의 영천초등학교로 배정받는 경우 [69] 강원도 양구군, 경상북도 군위군, 청송군, 영양군, 울진군, 전라북도 진안군, 임실군, 전라남도 강진군, 신안군, 경상남도 산청군, 충청남도 서천군 등. 군 단위에서는 11곳만 있지만 공립 단설유치원, 심지어는 사립유치원이 있는 군이라도 이들은 대부분 읍내에만 있기 때문에 군청 소재지가 아닌 이나 단위로 내려가면 병설유치원만 있는 지역이 수두룩하다. 지방에는 그조차 없는 곳도 있을 정도이다. 재미있는 건 충청남도와 경상북도의 사립유치원 없는 군들은 모두 병설유치원만 있다. [70] 이렇게 되면 무늬만 남녀공학이지 실질적으로는 단성 유치원인 경우가 생기게 된다. [71] 주로 영월군, 정선군 등 영서 남부. 최전방 지역은 그나마 원생이 많은 편이며, 그나마도 대부분 직업군인의 자녀들이다. 특히 양구군 화천군, 인제군, 평창군은 강원도에서 4곳밖에 없는 사립유치원이 없는 군이며, 태백시는 사립유치원이 없는 유일한 시이다. 사립유치원이 1곳만 있는 군도 강원도에만 4곳 ( 정선군, 고성군, 양양군, 철원군)이나 있다. [72] 청송군, 영양군 등. 이들 동네는 안 그래도 적은 인구가 더 줄어들고 있으며 영양군은 2006년에 인구 19,989명을 기록하는 등 이미 인구 2만 명 선이 무너졌다. 또한 청송군, 군위군, 영양군, 울진군은 경상북도에 4곳밖에 없는 사립유치원이 없는 군이며, 사립유치원이 1곳만 있는 군도 경상북도에만 무려 4곳 ( 성주군, 영덕군, 울릉군, 봉화군)이나 있다. [73] 2019년 전라남도 해남군의 해남유치원이 그 예이다. 해남유치원은 첫 졸업생이 2022년 현재 80세를 넘긴 노인일 정도로 유서깊은 유치원이었지만 2019년 8명의 졸업생을 마지막으로 졸업식을 치르고 남아 있는 11명의 원생들은 인근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으로 분산 배치되었다. 참고로 2019년 초반의 졸업생은 2012년생으로 흑룡띠라 49만명을 기록해 마지막으로 비교적 많이 태어난 시기였다. [74] 이 때 이름이 법명으로 나가는지 속명으로 나가는지는 불명. [75] 심지어 공립유치원이 있는 아파트 단지도 인기가 좋다. [76] 이걸 문제점으로 인식한 정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초등학교 1, 2학년 국어 교과에서 기초 한글 교육을 대폭 강화했다. [77] 배우 이이경과 축구선수 이강인이 대표적인 아기스포츠단 출신이다. 특히 이강인은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 출신인데, 2008년에 졸업할 때 ( 2001년 2월 19일생이지만, 2001년 3월 이후생들과 같이 다녔다.) 사자반이었다고 한다. [78] 이는 어린이집도 마찬가지이다. 또한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뿐만 아니라 다른 기관에서 봉사활동을 해도, 사설기관에서 했다면 인정되지 않는다. [79] 일부 원에서는 '생일잔치'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80] 어린이집도 마찬가지이다. [81] 심지어 원생을 다 합쳐도 1명뿐인 곳도 있다. 이런 경우는 농어촌 지역에서 상당히 많이 발생하며, 주로 단위 지역의 병설유치원들이 이런다. [82] 실제로 유명인들의 유치원 시절 사진을 보면 생일파티 때 열에 아홉은 한복을 입고 있었다. 심지어 박지향의 경우처럼 학부모도 한복을 입은 경우 역시 있을 정도. 사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유치원 생일파티에 학부모까지 참석하는 경우가 잦았고 아이들의 한복 역시 고름을 묶는 형태였으나 2000년대 이후로는 원생 본인만 참석하고 고름을 묶지 않는 형태의 한복이 늘고 있다. 이를 보아 박지향은 1990년대 이전에 유치원을 다닌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박지향이 2007년에 20대 후반이었던 점으로 보아 1980년대에 유치원생이었다고 한다. 그리고 박지향의 생일은 9월 2일이라 9월 생일파티의 주인공이있다.) 유치원 시절 사진을 보다가 명절도 아닌데 한복을 입고 있었다면 대부분은 생일파티 사진이었다. [83] 예를 들면 빙씨인데 방씨로 적히거나, 판씨인데 한씨로 적히거나. 실제로 판유걸이 이런 피해를 받았을 것이다. [84] 2020년 음력 5월 17일 (양력으로는 7월 7일)생이 유치원에 들어갔을 때 2023년에는 생일이 7월 4일이라 7월 생일파티 주인공이 되고 2024년에는 6월 22일이라 6월 생일파티 주인공이, 2025년에는 6월 12일이라 6월 생일파티 주인공이, 2026년에는 7월 1일이라 7월 생일파티 주인공이 된다. 아직까지 음력으로 생일을 챙기는 경향이 컸던 1960~70년대에는 이런 경우가 상당히 많았으나, 양력으로 생일을 챙기는 경향이 커진 2020년대에는 상당히 줄어들었다. 아마 할머니나 할아버지가 유치원을 다녔다면 본인은 유치원에서는 양력, 집에서는 음력으로 생일을 챙겼다거나, 아예 음력으로 생일을 챙겨 매년 생일이 오는 달이 달라졌다는 이야기도 할 정도. 물론 음력으로 윤달이 생일인 경우는 유치원 시기에 그 윤달이 돌아오지 않아서 애초부터 양력으로 하는 경우가 많지만. [85] 그것도 온몸에 문신이 있는 경우에만 4급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고 몸의 일부에만 문신이 있으면 개수와 크기에 따라 현역 1~3급 판정을 받는다. 그나마 2021년부터는 문신에 의한 병역 기준이 사라져 문신이 있어도 현역이다. [86] 6개월 이상 1년 6개월 이하의 실형을 선고받은 경우나 1년 이상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경우에 자동으로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는다. [87] 이는 사회복무요원 복무관리규정에 엄연히 있는 규정이다. [88] 간혹 10월에 하기도 한다. [89] 윤달이 있는 해에는 1월에 하기도 한다. [90] 이들 중 일부는 국내-해외-국내 순으로 근무하거나 해외 한인 유치원이 첫 근무지가 된다. [91] 대체로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유럽에 있는 나라들이다. 이런 나라들에는 한인 교포들의 수가 적어서 한인 유치원을 두지 않는다. 따라서 이런 나라들에 체류 중인 교민들은 자녀를 국제유치원이나 현지 유치원으로 보낼 수밖에 없다. [92] 한인 부모들 중 해외에서 태어난 자녀를 둔 경우는 한인 유치원과 현지 유치원을 두고 고민하는 경우가 있다. [93] 한국에서 유치원을 다니다가 해외로 이민 와서 두 나라의 유치원 교육을 경험하는 유아와 유치원 입학 이전에 이민을 와서 이민 간 나라에서 유치원 과정을 전부 경험한 유아도 있다. 심지어 아이를 둘 이상 가진 부모는 한국 유치원과 해외 유치원을 모두 경험하는 경우가 있는데, 대표적인 경우로 첫째 아이는 한국 유치원을 졸업하고 첫째 아이가 초등학교에 다닐 시기에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둘째 아이는 미국 유치원에 보내는 경우이다. [94] 4곳이 있는데 1곳은 완전 한인용, 1곳은 완전 외국인용, 나머지 2곳은 한인과 외국인 겸용이다. [95] 애초에 사회복무요원 등 군 대체복무자들은 해외로 배치될 수 없다. [96] 급식비 포함 약 2~30만원. [97] 이 과정 자체는 대통령 공약에 의거. [98] 법적으로 이들 영어유치원은 학원이므로, 사실은 '영유아 영어학원'이나 '영어학원 유치부'가 맞는 표현인데, 이는 유아교육법에 의해 설립된 유치원이 아닌 기관이 유치원 또는 그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법령 때문이다. 만약 이를 어기고 '영어유치원' 등의 명칭을 사용할 경우 정부에서 폐쇄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 그래서 영어유치원들은 그냥 아예 명칭을 영어로 짓는다든가, 영문 약칭으로 대문자만 쓴다든가 하여 "유치원"이라는 표현을 피한다. 약칭의 경우 P(Program), Pre-school, A(Academy) 등이 주로 사용되는 편. [99] 저 정도면 대학교 등록금 1개 학기분을 3개월마다 내는 꼴이다. [100] 현재는 유치원생의 부모의 평균 연령이 올라가 자녀가 유치원생인데 이미 7급을 단 부모가 많지만 과거에는 유치원생의 부모가 공무원이면 거의 8~9급이었다. (이건 9급 공채 출신 기준이며 7급 공채 출신인 경우 자녀가 유치원생이면 대부분 6급, 5급 공채 출신이라면 거의 4급이다.) [101] 법적 명칭은 '영어학원 유치부'인데, 현행법상 유아교육법상 설립된 유치원이 아닌 기관은 '유치원'이나 그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할 수 없게 돼 있기 때문이다. [102] 기장군에도 있다. [103] 달성군에도 있다. [104] 강화군 옹진군에는 없다. [105] 울주군에도 있다. [106] 인구 34만 8,639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부산이나 김해, 울산으로 가야한다. [107] 인구 36만 3,782명. 영어유치원이 없는 도시 중에서는 인구가 가장 많다.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성남이나 하남, 이천, 용인으로 가야한다. [108] 인구 31만 4,126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이나 천안으로 가야한다. [109] 인구 21만 504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원주나 제천으로 가야한다. [110] 인구 15만 676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의정부나 양주로 가야한다. [111] 인구 11만 6,095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홍천이나 남양주로 가야한다. [112] 인구 11만 1,525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원주나 이천으로 가야한다. [113] 인구 10만 1,082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서산이나 당진, 아산으로 가야한다. [114] 인구 10만 1,990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군산이나 서산으로 가야한다. [115] 인구 10만 7,581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천안이나 대전으로 가야한다. [116] 인구 12만 230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익산이나 대전,전주로 가야한다. [117] 인구 11만 2,169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나 광주로 가야한다. [118] 인구 11만 3,899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나 목포로 가야한다. [119] 인구 14만 1,104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구미나 대전, 거창으로 가야한다. [120] 인구 11만 8,828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구나 구미, 경산으로 가야한다. [121] 인구 10만 297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구미나 청주,대전으로 가야한다. [122] 인구 10만 1,595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경산이나 포항, 경주로 가야한다. [123] 인구 10만 6,801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이나 제천, 더 멀리 보내고 싶다면 원주로 가야한다. [124] 인구 10만 6,744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창원이나 김해, 부산으로 가야한다. [125] 인구 13만 3,720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거제나 진주, 부산으로 가야한다. [126] 인구 11만 3,888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양이나 여수, 순천, 진주 등지로 가야한다. [127] 인구 18만 1,245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제주나 저 육지에 있는 거제, 부산으로 가야한다. [128] 대다수가 군이다. 이 군들 중 인접한 지역에 영어유치원이 있는 군은 연천군[199], 가평군[200], 화천군[201], 양구군[202], 인제군[203], 고성군[204], 양양군[205], 횡성군[206], 평창군[207], 영월군[208], 정선군[209], 단양군[210], 음성군[211], 괴산군[212], 진천군[213], 증평군[214], 보은군[215], 옥천군[216], 영동군[217], 금산군[218], 서천군[219], 예산군[220], 태안군[221], 완주군[222], 무주군[223], 장수군[224], 무안군[225], 화순군[226], 영암군[227], 신안군[228], 함평군[229], 장성군[230], 담양군[231], 곡성군[232], 구례군[233], 보성군[234], 고흥군[235], 예천군[236], 의성군[237], 군위군[238], 성주군[239], 고령군[240], 청도군[241], 청송군[242], 영덕군[243], 영양군[244], 봉화군[245], 창녕군[246], 의령군[247], 함안군[248], 합천군[249], 산청군[250], 함양군[251], 하동군[252], 고성군[253]이며 철원군[254], 청양군[255], 부여군[256], 진안군[257], 임실군[258], 순창군[259], 부안군[260], 고창군[261], 영광군[262], 해남군[263], 강진군[264], 장흥군[265], 진도군[266], 완도군[267], 울진군[268], 울릉군[269], 남해군[270]은 인접한 지역에도 영어유치원이 없다. 하지만 이런 동네 중에도 시는 있는데, 김제시[271], 남원시[272], 계룡시[273], 문경시[274], 삼척시[275], 태백시[276] 등 전국에 10여 곳의 동네들이 그 예이다. [129] 감이 안 온다면 미국 초등학교 3학년 교과서는 한국으로 치면 중학교 1학년 교과서와 맞먹는다. 8년 선행 즉 중학교 영어를 배우는 셈. ( 6차 교육과정 이전에는 초등학교 교육과정에 영어가 없었으므로 7차 이후 중1 교과서는 6차 이전에는 중3~고1 수준이었다.) [130] 오죽하면 "영어유치원이 10곳 생기면 소아 정신과가 1곳 생긴다"는 말까지 나왔을까. [131] 1권당 평균 122~123쪽 [132] 그마저도 1970년대까지는 하지 않았다. 일반 유치원의 영어수업은 1980년대부터 하기 시작했고, 1990년대에 영어 조기교육 열풍이 유치원까지 내려오면서 영어수업을 하는 유치원의 수가 늘어난 것이다. 다만, 병설유치원들은 영어수업을 하지 않는다. [133] JTBC 현장박치기에서 제작진이 3곳의 일반유치원과 연락한 결과, 일반유치원의 영어수업 시수는 많아야 주 2~3회, 1시간 이내에 불과하고 원어민이 아닌 한국인 교사가 수업한다고 나왔다. 심지어는 영어 수업이 다문화 활동의 일부로 편입된 경우도 있었다. [134] 오전에는 영어, 오후에는 중국어 같은 식. 이런 유치원을 '반반 유치원'이라고도 한다. [135] 빠른 년생 ( 1월, 2월 출생자), 입학유예자 제외. 1991년까지는 5세, 1992년부터는 4세부터 입학 가능하다. [136] 70대 이상인 어르신들, 특히 할머니들 중 초등학교도 못 다닌 사람이 있는 것은 현재의 70대 이상인 어르신들이 어렸을 때는 초등학교조차 의무교육이 아니었기 때문. 여기에 할아버지들의 평균 학력이 할머니들보다 더 높았던 것은 남존여비 사상이 심해 여자가 글을 아는 것을 나쁘게 여겨 딸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았던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현재의 80대들은 창씨개명을 하지 않으면 초등학교조차 입학 허가가 되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다. 이렇게 된 탓에 문맹이거나 반문맹인 할머니들이 아직도 있고 노인복지관 등에서 한글 관련 강좌를 수강하는 어르신들 가운데 할머니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다. [137] 매우 드물게 젊은 남자가 있기는 하지만, 그 대부분은 사회복무요원이다. [138] 강릉시, 동해시, 태백시, 정읍시, 고창군, 부안군, 울릉군, 봉화군 등. [139] 파주시, 철원군, 양구군 등. [140] 용준형만 해도 유치원은 용재순이라는 이름으로 다녔고, 야구선수 나균안은 유치원 시절 쓰던 이름이 나종덕, 한유섬의 경우는 한동민이었다. [141] 1934~1936년생 어르신들이 대표적인데 (1937~1940년생은 유치원 입학 이전에 창씨), 이들은 유치원 시절에 성과 이름을 모두 일본식으로 고쳤다. 이런 케이스로는 이순재 (창씨명 히로키 준사이)가 대표적이다. 이대호의 딸인 이예서는 유치원 시절 이효린에서 개명했다고 한다. [142] 주로 비구(독신 남성 승려). 비구니(독신 여성 승려)가 맡는 경우도 있다. [143] 더 옛날에는 초등학교와 대학교에도 교복이 있었다. [144] 단, 성비는 시대나 원에 따라 다를 수 있다. 1980년대 중반~ 2000년대 중반생들이 유치원생이었던 1987년~ 2012년에는 남초인 유치원이 많았다고 하며 지금도 안동시 예천군 등 몇몇 보수적인 지역에 가면 남초인 유치원이 아직도 많다. 남아선호사상으로 인한 여아 낙태 때문이다. 서울특별시 등 대도시는 유치원생의 성비가 비슷하거나 여초로 기운 곳이 많은 편. [145] 특히 전라남도, 경상북도 북부, 경상남도 서부의 농촌 지역이 그런데, 이들 동네는 안 그래도 적은 인구가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으며, 특히 영양군은 2006년에 19,982명을 기록하는 등 이미 인구 2만 명 선이 무너졌다. 그나마 몇 곳 남아 있는 사립 유치원들이 줄줄이 폐원하는 곳도 농촌 지역이다. 심지어 24개 군 (강원 양구•화천•인제•평창, 충북 단양, 충남 서천, 전북 무주•진안•장수•임실•순창, 전남 강진•곡성•신안•함평, 경북 군위•청송•울진•영양, 경남 의령•산청•고성•하동•남해)과 강원도 태백시에는 사립유치원이 하나도 없다. [146] 아직까지 이런 사례는 전라남도 함평군 경상북도 군위군뿐이다. [147] 대표적인 사례가 충청남도 서천군. [148] 8세 이상인 여자는 무조건 히잡, 차도르 등을 둘러야 한다는 규율인데, 유치원에 다니는 연령대는 6세 이하이기 때문. [149] 대략 1963년 8월생 이전.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조 바이든 등 21세기에 단 하루라도 임기를 수행한 5명의 대통령이 유치원을 다니던 시절이었다. [150] 한국인과 아시아인 노동자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 [151] 크레용 신짱에도 이를 묘사한 에피소드가 존재한다. [152] 현재의 황해북도 사리원시. [153] 주로 장교 가족들이 이렇게 자녀의 유치원을 옮긴다. 부사관 가족들은 유치원을 옮기는 경우가 잘 없다. [154] 실제 쌍둥이 자녀를 키우는 부모의 고민 중 하나가 유치원을 보낼 때 같은 반에 넣느냐, 다른 반에 넣느냐일 정도. 한 반에서 쌍둥이가 함께 생활하면, 유독 둘이서만 어울려 다른 친구들과의 관계가 부족해지고, 교사나 다른 원아들이 개별적인 시각에서 보지 않고 둘을 하나로 묶어서 생각하게 되는 문제점이 있다. 한 연령에 한 반일 경우는 어쩔 수 없지만. [155] 주로 도시에 사는 경우 이런 일이 발생하는데, 두 아이의 유치원 추첨을 하다가 한 아이가 떨어져 서로 다른 유치원에 다니게 되는 경우인데, 심지어는 쌍둥이인데 다른 지역의 유치원을 다니기도 한다. 풍납동에 사는 쌍둥이 중 하나는 풍납동, 다른 하나는 천호동의 유치원을 다닌다든가(...). [156] 그 예로 형이 다니던 유치원에 둘째 아들을 입학시키는 경우가 있다. [157] 물론 BW 12화의 깨봉이처럼 원생들이 들여와서 키우는 경우도 있다. 해당 에피소드 초반에는 교사인 유라[277]가 깨봉이에게서 지독한 냄새가 난다는 등의 이유로 반대해서 깨봉이가 쓰레기장에 버려졌으나, 비밀기지 사건 이후 교사도 찬성 쪽으로 돌아서서 깨봉이를 유치원에서 키우게 되었다. [158] 해당 유치원에서는 포켓몬으로 마이농 플러시를 키우고 있었다. [159] 물론 그 트라우마는 나중에 극복했다. [160] 일본어로는 ピカリ(피카리), 영어로는 Dee Dee. 여기서 Dee Dee는 Diamond Dandruff의 줄임말로 추정된다. [161] 일본어로는 サナエ, 영어로는 Olesia. [162] 물론 그 전에도 1897년에 부산유치원 등이 설립되기는 했으나 대부분 일본인 자녀를 위한 것이었고, 1909년 나남에 세워진 유치원은 해방 이후 북한으로 넘어갔다. 이로써 한국 최초의 유치원생은 사실상 1908년에서 1910년 사이에 출생한 사람들이라고 보면 된다. [163] 현재도 존재한다. 1918년 생이 1회 졸업생, 1920년생은 1회 입학생이었다. [164] 당시 초, 중, 고등학교에서는 그나마 있던 조선어 수업 시간도 매우 적게 편성하다가 끝내 폐지되었고, 조선어(국어)를 쓰면 벌을 받았다고 한다. 학생들을 서로 감시하게 만들고 조선어(국어)를 사용한 학생을 처벌하기 위한 국어상용패(國語常用牌)가 이런 상황에서 나왔던 것이다. [165] 실제 사례로, 국내 최초의 불교계 유치원인 강릉시 금천유치원의 1941년 졸업생 명단에는 일부만 창씨개명한 일본식 이름이, 1942년 졸업생 명단에는 모두 창씨개명한 일본식 이름이 올라와 있다. 물론 이들은 현재 고인이거나 팔순을 넘긴 어르신들이다. 예외가 있다면 일본에 원래 성씨와 같은 한자를 쓰는 성이 있어서 창씨개명을 하지 않아도 티가 나지 않았던 남궁씨, 남씨, 계씨, 임씨 (林), 류씨 등등. [166] 매우 드물게 유치원을 다녀 본 어르신이 있기는 하다. 심지어 창씨개명한 이름으로 유치원에 다닌 사람도 있다. [167] 당시에는 서울 강남구 (경기도 광주군 소속. 현재의 서울 강남구는 광주군 산하 2개의 면이었는데 삼성동, 대치동, 신사동, 압구정동, 논현동, 역삼동, 청담동, 도곡동, 개포동은 언주면, 일원동, 수서동, 자곡동, 율현동, 세곡동은 대왕면 소속이었다.)와 대구 수성구, 칠곡은 물론 지금은 도시인 울산 대전, 일산, 성남 (경기도 광주군 소속), 수원, 구미, 천안, 청주, 충주, 제천, 여수, 정읍, 전주, 제주, 강릉, 속초 (강원도 양양군 소속), 춘천 같은 동네도 시골이었다. 다만 고흥군은 1920년대에 이미 고흥유치원이 존재했고, 의성군, 예산군, 산청군, 함양군, 양구군, 횡성군, 홍천군, 철원군, 화천군, 거창군 등지에도 일제 시대부터 유치원이 있었던 등 시골 중에서는 비교적 일찍 유치원이 들어온 편이었다. 특히 횡성군은 무려 1919년(!!!)에 화성유치원이 들어왔는데, 이는 강릉이나 울산은 물론 경기도의 웬만한 큰 도시들에 비해서도 상당히 빠른 것이었다. (횡성 1919년, 강릉 1923년, 울산 1930년. 경기도의 많은 도시들은 1960년대 이후에야 유치원이 겨우 들어왔다.) 게다가 횡성에 처음 유치원이 들어왔을 시기에 전라도와 제주도에는 아직 유치원이 없었다. [168] 유치원 시절 히로키 준사이(廣城順載;ひろきじゅんさい)라는 이름으로 창씨개명을 했다. [169] 정찬우가 이런 케이스이다. 안녕하세요에서 정찬우는, "나는 둘째라는 이유로 유치원에도 다니지 못하고 형만 다녔다"고 말했다. [170] 당시 시골에서는 이렇게 유치원을 못 다닌 사람들이 많았고, 서울 같은 도시라고 해도 사정이 낫지는 않아서, 서울에 살아도 부자가 아니면 유치원에 못 다녔다고 한다. 부모들이 월남하면서 이북에 재산을 놓고 내려온 실향민 출신들도 마찬가지. 1960년대에 유치원은 금수저들만 다닐 수 있었던 셈. 특히 현재 50대 이상인 사람들의 취원율을 성별로 나누면 여자는 남자에 비해서 낮았고, 출생 순서에 따라 나누면 둘째 이하의 유치원 취원율은 첫째에 비해 낮을 수밖에 없었다. [171] 당시 유치원은 모두 사립이었으므로, 시골 군 지역은 관내에 유치원이 있는 경우가 잘 없었다. 그나마 관내에 유치원이 있었다고는 해도 모두 읍내에만 있었으니 읍내에서 멀리 떨어진 면 지역에 사는 아이들은 다니기도 어려웠다. 그 당시 시골에는 버스가 다녀도 2~3시간에 1번 꼴로 오는 게 다반사였을 정도였고 철도가 지나지 않는 동네들도 많았으니. 횡성군, 평창군, 인제군, 정선군, 홍천군 강원도 산골 마을은 더 상황이 심각해서, 겨울 폭설이라도 오면 주요 등하원 수단인 버스가 끊기는 바람에 꼼짝없이 결석 확정이었다. 이는 완도군, 옹진군, 신안군 등 섬 지역도 마찬가지로 여름이나 가을에 태풍이 오면 주요 등하원 수단인 배가 끊겨서 결석 확정이었다. 울릉군 같은 경우는 1974년에야 유치원이 들어와서 울릉도가 고향인 50대 이상은 유치원에 다녀 보지도 못했다. [172] 한 예로, 1960년대 경상북도 경산군 경산읍에 사는 아이가 대구에 있는 유치원을 다니려면 경산에서 대구까지 버스나 기차를 타야 했다. 이것은 수도권이라고 해도 별로 낫지 않아서 평택 (이런 스킬을 쓰는 경우는 주로 평택군 평택읍)이나 안성에 사는 아이가 충청남도 천안으로 넘어가서 유치원을 다닌다든가, 가평이나 양평, 여주에 사는 아이가 강원도 춘천, 원주로 넘어가서 유치원을 다닌다든가 하는 일도 있었으며, 고양군 신도면, 양주군 구리면, 시흥군 서면과 같이 서울에 인접한 이나 에 사는 아이들의 경우에는 아예 서울로 넘어가서 유치원을 다니는 경우도 있었다. [173] 당시 유치원생들은 대부분 대지주, 고위 공무원, 기업체 사장, 유명 정치인, 지역 유지 등의 자녀들이었고 실향민 출신 아동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174] 강원도 인제군에서 유치원을 다녔다. [175] 유치원 졸업 후 이민을 갔다. [176] 역대 대통령 중 2번째로 유치원을 다녀 본 대통령이다. 1번째는 박근혜. [177] 당시 명칭은 특수국민학교. 대학교 부속 초등학교와 사립초등학교가 여기에 해당됐다. 이들은 입학시험을 거쳐 신입생을 뽑았다. [178] 당장 현재 50대 이상인 사람들의 유치원 취원율과 20대 이하인 사람들의 유치원 취원율을 비교해 보면 20대 이하 쪽이 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 통계에서도 1964년에는 전국 초등학교 신입생 중 유치원을 나온 경우가 1.3%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90% 이상으로 폭증했다. 이런 이유로 1960년대 유치원생들은 (현재 이들은 환갑을 넘긴 어르신들이나 아저씨, 아주머니들이다.) 대체로 도시에서 기와집이나 서양식 주택을 짓고 살 정도로 부유한 집안의 아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이들은 세뱃돈을 100원 이상 받아 보기도 했다. [179] 이렇게 되는 이유는 현재 유치원생의 조부모 대에 해당하는 사람은 1950~60년대생인데, 이들은 대부분 고향이 농촌 지역이었고, 유치원에 다니지 못한 사람이 많았기 때문이다. 특히 현재 유치원생의 조부모의 고향이 울릉도였다면 더한데, 울릉도에 유치원이 처음 들어온 것은 서울보다 60년, 제주도보다 50년, 거제도보다 3년 늦은 1974년이었기 때문에 현재 유치원생들의 아버지나 어머니 대는 돼야 겨우 유치원에 다닐 수 있었고, 할아버지, 할머니,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대에는 유치원을 다닌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증조부모 대에 해당하는 1920~30년대생은 말할 것도 없고. [180] 이런 경우는 광역시가 있는 도에서 많이 볼 수 있다. 경상북도를 예로 들면, 할아버지가 상주군 상주읍, 할머니가 문경군 점촌읍에서 유치원을 다니고, 아버지가 김천시에서, 그 아들은 대구광역시에서 유치원을 다닌 셈. 수도권의 경우도 마찬가지인데 할아버지는 안성군 안성읍, 할머니는 이천군 이천읍, 아버지는 수원시, 그 자녀는 서울특별시에서 유치원을 다닌 경우가 있다. [181] 이들은 21세기 첫 출생자라는 타이틀도 동시에 가지고 있다. [182] 참고로 1999년생과 2000년생들은 유치원을 휴원하지 않았으나 이 시절에 뉴스로 SARS 소식을 들었다. 나머지는 1997년, 1998년생들로, 특히 1997~2000년생들은 자신의 유치원 시절 사스 소식을 수없이 들을 정도. 2003~2006년생들은 신종플루, 2009~2012년생들은 MERS, 2014~2019년생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유치원 휴원을 경험했다. 특히 2014~2017년생들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이전 세대와 달리 휴원이 매우 길었다. [183] 이들이 자주 하는 말 중에 하나가 ‘내 유치원 시절 친구들 중 몇 명이 살아 있고 몇 명은 죽었다.’는 말이다. 60대라면 살아 있는 경우가 제법 되지만 70대가 넘어가면 하나둘씩 죽기 시작하고, 80대쯤 되면 유치원 친구 누군가가 죽었다는 부고를 많이 받으면서 80대 후반이 넘은 사람들이 자신의 유치원 친구 중 살아 있는 사람을 찾기는 더 어렵다. [184] SARS는 확진자 수가 졸업식에 영향을 줄 정도로 많지 않고, 신종플루 MERS는 매우 심하지도 않았고 대유행 시기가 졸업 시즌을 비껴갔다. [185] 유치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유치원은 휴원하고 그 유치원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서 그 유치원의 교직원, 원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2020년 신천지 사태 때 유치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수많은 지역에서 유치원생 확진자가 나왔다. [186] 유치원 교사들이 이렇게 말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 아이의 단점이나 부족한 점을 말했다가는 학부모로부터 항의가 들어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고, 이런 안 좋은 소문이 학부모들 사이에서 퍼지게 되면 원아 모집이 어려워진다. 물론 아이의 단점이나 부족한 점을 깨닫고 수용하는 개념있는 부모들도 있지만, 아이를 금이야 옥이야 하면서 싸고 돌기만 하는 파파충, 맘충들도 많으니까. 그리고 부모들이 교사가 편애한다고 생각하거나, 교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가지고 교사에게 비협조적으로 행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치원 교육의 기본 목표는 '바른 생활습관 기르기'(이 '바른 생활습관' 중에는 면학도 포함되어 있다.)로, 가정과의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 때문에 학부모와의 관계 또한 교사의 업무 중 하나이다. 참고로 이런 마케팅은 월트 디즈니의 방법론을 적용시킨 것으로 보인다. [187] 아내 하원미와 같은 유치원 출신이다. [188] 백남준 본인은 재혼을 했기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첫 번째 아내가 그와 같은 유치원 출신이었다. [189] 60대는 유치원 시절 친구가 살아 있는 경우가 제법 되기 때문. [190] 물론 스승찾기 서비스에 동의한 선생님들만 한정이고 해당 서비스에 동의하지 않은 선생님들의 경우 검색을 해도 정보가 나오지 않는다. 또한 이미 정년퇴임한 선생님들의 경우에도 당연히 검색이 불가능하다. [191] 대체로 60대 이상인 경우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데 유치원 교사는 대부분 20대 여성이고, 여성의 평균수명이 85세를 넘기기 때문에 유치원 졸업생이 50대가 넘었어도 해당 교사가 살아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 예를 들면, 유치원 졸업생이 50세이면 해당 교사는 65~70세인 경우가 많다. [192] 1956 ~ 1957년 경 서울 근화유치원. [193] 1964~1966년 유치원 재원. 그는 보문동에서 종로까지 걸어서 등하원했으며, 유치원 시절 장래희망이 목사였다. [194] 심지어 이다지는 어머니가 유치원 원장을 했다. 이다지가 강의 도중 어머니가 유치원 원장 모임에 나가면 자신만 모피 코트가 없다며 이다지에게 모피 코트를 사 달라고 했다는 말을 하기도 했던 것은 이 때문. [195] 물론 1960~1970년대에 태어난 인터넷 강의 강사들도 있다. 한석원 (1964년생), 한석만 (1970년생), 고석용 (1970년생), 신승범 (1971년생), 이기상 (1971년생), 심주석 (1971년생), 배기범 (1977년생), 윤성훈 (1976년생), 류성완 (1979년생), 강승희 (1978년생), 정승제 (1976년생), 조은정 (1976년생), 박봄 (1976년생) 등등. [196] 국내에서 잘 알려진 축구선수 박지성 (1982년 3월 30일생)은 1986~1988년 사이에 고흥군에서 유치원을 다녔다. 올림픽 메달리스트 중 대체로 하계는 2004 아테네 올림픽 이후, 동계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의 대회에서 메달을 받은 선수들이다. [197] 많은 유치원에서 "우리 유치원" 대신 실제 유치원 이름을 넣어서 원가로 쓴다.


[198] 지금은 복선 전철화가 된 호남선, 전라선, 경춘선, 경의선, 경원선조차 당시에는 단선 비전철이었다. 수도권 지역이라고 해도 철도 환경이 이래서 당시 경기도 양평에서 서울 청량리까지 기차를 타도 2시간 이상이 걸렸다(!). 이게 1960년대 시골에서 도시 유치원으로 다니던 아이들의 등하원 시간을 늘리는 원인이 되었다. [199] 인구 4만 4,633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의정부나 양주로 가야 한다. [200] 인구 6만 2,918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춘천이나 남양주로 가야 한다. [201] 인구 2만 5,084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춘천으로 가야 한다. [202] 인구 2만 3,408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춘천으로 가야 한다. [203] 인구 3만 2,136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춘천이나 홍천으로 가야 한다. [204] 인구 2만 8,144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속초로 가야 한다. [205] 인구 2만 7,347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강릉이나 속초로 가야 한다. [206] 인구 4만 6,726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원주나 홍천으로 가야 한다. [207] 인구 4만 2,610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강릉이나 원주로 가야 한다. [208] 인구 3만 9,730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제천으로 가야 한다. [209]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제천이나 동해로 가야 한다. [21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제천으로 가야 한다. [211]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이천이나 충주로 가야 한다. [212]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청주나 충주로 가야 한다. [213]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성이나 청주로 가야 한다. [21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청주로 가야 한다. [215]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이나 청주로 가야 한다. [216]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으로 가야 한다. [217]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으로 가야 한다. [218]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으로 가야 한다. [219]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군산으로 가야 한다. [22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아산이나 당진, 천안 중 한 곳으로 가야 한다. [221]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서산으로 가야 한다. [222]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로 가야 한다. [223]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으로 가야 한다. [22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나 대전으로 가야 한다. [225]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한다. [226]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로 가야 한다. [227]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한다. [228]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하며, 흑산도에서는 사실상 보낼 수 없다. [229]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로 가야 한다. [23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로 가야 한다. [231]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로 가야 한다. [232]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순천으로 가야 한다. [233]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순천으로 가야 한다. [23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순천으로 가야 한다. [235]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순천으로 가야 하며, 그마저도 도로 상태가 좋지 못해 사실상 보내기 어렵다. [236]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으로 가야 한다. [237] 인구 5만 2,944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으로 가야 한다. [238] 인구 2만 3,919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구나 구미로 가야 한다. [239] 인구 4만 4,672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구나 구미로 가야 한다. [24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구로 가야 한다. [241]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구나 경산으로 가야 한다. [242] 인구 2만 5,678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이나 포항으로 가야 한다. [243] 인구 3만 8,108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이나 포항으로 가야 한다. [24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으로 가야 한다. [245]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으로 가야 한다. [246]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창원이나 대구로 가야 한다. [247]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창원으로 가야 한다. [248]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창원으로 가야 한다. [249]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거창, 대구로 가야 한다. [25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로 가야 한다. [251]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거창으로 가야 한다. [252]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나 광양으로 가야 한다. [253]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창원이나 진주로 가야 한다. [25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의정부나 양주, 동두천으로 가야 한다. [255]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으로 가야 한다. [256]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이나 익산으로 가야 한다. [257]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로 가야 한다, [258]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로 가야 한다. [259]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나 광주로 가야 한다. [26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로 가야 한다. [261]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로 가야 한다. [262]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광주로 가야 한다. [263]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한다. [26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한다. [265]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나 순천으로 가야 한다. [266]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목포로 가야 한다. [267] 영어유치원이 있는 도시에서 매우 멀리 떨어진 동네라 사실상 영어유치원을 보낼 수 없다. 정 보내고 싶다면 목포로 가야 한다. [268] 영어유치원이 있는 도시에서 매우 멀리 떨어져서 사실상 보낼 수 없고, 정 보내고 싶다면 강릉이나 포항으로 가야 한다. [269] 인구 9,832명. 매우 멀리 떨어진 섬이라 영어유치원을 보낼 수 없다. 정 보내고 싶다면 포항으로 가야 한다. [270]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진주로 가야 한다. [271] 인구 8만 1,106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군산이나 전주, 익산으로 가야한다. [272]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전주나 순천으로 가야 한다. [273]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대전으로 가야 한다. [274]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안동이나 구미로 가야 한다. [275] 인구 6만 3,833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동해나 강릉으로 가야한다. [276] 인구 4만 1,055명. 영어유치원을 보내려면 원주나 제천, 동해로 가야한다. [277] 일본어로는 ユリ, 영어로는 Daniela.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