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7-04 05:56:12

태풍

{{{#!wiki style="word-break: keep-all; 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0A495, #3594D3)"
태풍
typhoon • 颱風
[[틀:태풍|
]]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tablewidth=100%><tablebgcolor=#ffffff,#191919><colbgcolor=#ddd> 태풍의 발달 과정
열대성 저기압
발달 전 열대요란
발달 후 태풍 허리케인 사이클론
슈퍼태풍
관련문서: {{{-2 온대성 저기압 적란운 폭풍 JTWC }}}
{{{#!wiki style="margin:0 -10px -5px"
{{{#fff {{{#!folding [ 연도별 태풍 목록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 }}}}}}}}}}}}

||<tablealign=right><tablewidth=450><tablebgcolor=#fff,#1f2023><tablebordercolor=#999>
파일:태풍 매미.png
||
2003년 9월 12일, 제주도 남쪽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 14호 태풍 매미의 위성 사진.[1]
파일:태풍 나비.png


1. 개요2. 발생
2.1. 2019년2.2. 2020년2.3. 2021년2.4. 2022년
3. 어원4. 작명 및 제명5. 목록6. 한국에서의 태풍7. 지역별 유명 태풍8. 피해 및 예방법9. 혜택10. 대중 매체에서
10.1. 대표적인 예시10.2.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태풍

실시간 기상 현황 제공 서비스
[clearfix]

1. 개요

태풍([4], typhoon)은 북서태평양[5]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열대성 저기압의 통칭, 또는 이 저기압대의 이동에 따른 자연재해를 이른다. 보퍼트 풍력 계급 12등급에 속하는 맹렬한 바람을 뜻하기도 한다.[6]

국지적 난기류를 동반하는 적란운의 한 종류로, 그 가운데에서도 가장 크기가 큰 기상현상이다. 가끔 적란운의 특징인 천둥, 번개, 용오름, 우박을 동반하기도 하지만, 일반적인 적란운과 달리, 상층에 온난핵을 동반하고 한랭 이류의 개입 없이 저위도에서 활동하는 열대성 저기압의 특성상 눈벽 부근(대류밴드)에서 운정고도가 높게 발달하는 적란운을 제외하면 천둥, 번개가 잘 발생하지 않는다.[7] 하지만, 나무가 뽑혀 나갈 정도의 강풍과 함께 소나기와 비슷한 집중호우가 쏟아진다.

주로 한여름~초가을인 7월, 8월, 9월에 태풍이 자주 발생한다. 한반도에 내습하는 태풍들은 거의 전부 이 3달에 집중되어 있으며, 간혹 간접 영향까지는 6월과 10월에 영향을 주는 경우도 일어난다. 심지어 10월은 직접 영향도 있고 상륙도 하기도 한다.[8][9] 여름철에 뜨거운 열을 받은 해양 표면의 물이 증발하고 대류에 의해 상승하다가 응결하는데, 방출하는 잠열[10]에 의해 다시 주변 수증기들을 가열하면서 대류권 계면까지 상승시킨다. 이때 강한 상승기류로 인해 강력한 저기압이 발생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열대성 저기압 문서로.

북태평양 서부는 열대성 저기압이 가장 많이 발생하며, 강도로 봐도 가장 강한 것들이 나오는, 열대성 저기압의 대표지라고 할 수 있다. 1년 내내 나오는데 6월에서 9월 사이에 나타나는 것들은 북서쪽으로 오다가 타이완이나 남중국해 근해에서 편서풍을 타고 방향을 바꿔 크게 포물선을 그리며 일본이나 대한민국 방향으로 내습하며, 그 밖의 계절에 나오는 것들은 서쪽으로 직진하여 필리핀을 관통하여 인도차이나 반도 쪽으로 나아가는 경향이 있다.

대한민국으로 향하는 태풍의 경우 대부분 일본으로 빠지거나, 제주도와 경상남도, 전라남도가 직접적인 피해를 자주 입는 편이다. 태풍은 전향력에 의해 진로가 시계방향으로 휘어 포물선의 형태를 그리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한반도에 닿을만한 경로로 진입하는 태풍이라도 보통 위도 30~33도(항저우~제주도)에서 휘어지기 시작하며, 보통은 일본에 상륙하거나 경상남도 바닷가를 스쳐 지나가면서 동해로 나가 소멸한다. 위도 30~33도에서의 전향력을 이겨내고 북상을 계속하려면 그 정도로 태풍의 크기가 매우 크고 풍속이 매우 높아야 하는데, 그런 경우에도 서해의 수심이 얕아서 거의 대부분은 급격히 세력이 약해지며 소멸한다. 물론 1994년 태풍 엘리처럼 서해를 직진으로 통과해 만주에 상륙한 특이한 경우도 있었다.

뜻밖일 수도 있지만 태풍 영향을 받는 것은 누워서 떡 먹기 만큼이나 쉽다. 태풍 1개가 여러 국가에 영향을 끼치는 것이 대부분이며. 그 이유는 태풍이 그 자체로 크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과 일본은 길이가 길기 때문에 영향을 받기가 매우 쉽다. 일본은 오키나와로 인해서 한국의 경우 태풍 안전 지역이라고 하지만 2019년~2020년에는 지구 온난화로 인해 각각 29개, 23개 발생 중 8개, 6개나 내습할 정도로 매우 영향이 잦았다.[11]

지구 온난화가 진행될수록 태풍의 위력도 좀 더 강해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태평양보다 평균적으로 수온이 1~2도 높은 대서양에서 발생하는 허리케인은 태평양의 태풍보다 훨씬 집중적 피해를 입히고 있기 때문.[12]

2013년 이후로[13] 기후 변동으로 태풍 시즌이 늦어지면서 여름 태풍이 줄고 가을 태풍은 늘고 있다. 2013년, 2020년은 10월, 2019년은 11월에 시즌이 왔다. 그로 인해 슈퍼 태풍도 늘고 있다.

대체로 여름 태풍보다 가을 태풍이 더 큰 피해를 남기곤 한다. 태풍이 몰고 올라오는 무덥고 습한 북태평양의 열기가 남하하는 시베리아의 냉기와 충돌하면서 거센 바람과 폭우를 뿌릴 가능성이 높고 쌀, 과일 등 여러 농작물들의 수확을 앞둔 시기라 도복, 낙곡, 낙과 피해가 불가피하며 또한 음력 7월 15일 전후 시기는 해수면이 연중 최고로 높아지는 시기(백중 사리)라 해일이 일어날 위험이 어느 때보다 커진다.

태풍은 기압계를 변동시켜 예보와 다르게 기온이 급변동될수 있는 여러모로 영향이 크다. 태풍이 영향을 주는 동안 폭염이 심하다가 갑자기 꺾이던지, 오히려 더 심각해지던지 습도가 내려가거나 올라가거나 그러는 등이다. 태풍의 전면에 있는 수증기나 동풍( 푄 현상) 등으로 기온이 극단적으로 오르기도 한다. 태풍으로 인한 태풍특보 영향이 없다고 해서 기압계를 끌어오는 간접 영향을 주기도 하는데 마리아, 암필, 야기 등의 영향을 간접적으로 받아 폭염을 유발시키기도 하고 반대로 찬 공기를 끌어내려 일교차가 커지거나 가을로 접어들거나 열대야였다가 하룻밤 사이에 시원해지는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 그리고 기온뿐만 아니라 장마전선도 움직여서 건조한 지역에다가 비를 뿌려줄 수도 있고 반대로 폭우가 오는 지역을 장마를 이동시켜 맑게 하기도 하는 등 태풍 저기압성 영향이 없어도 기온 및 기압계에 대한 간접 영향을 주기도 한다. 11월에는 한국에 영향이 없다지만 오키나와에 태풍이 위치하면 그 영향으로 기온이 크게 오르기도 한다.

2. 발생

적도 부근 열대 수렴대(ITCZ)의 몬순 기압골 내에서 생긴 파동이 점점 발달하면서 충분한 와도를 가져 곧 하층 순환이 만들어지고, 공기가 일점으로 수렴하면서 저기압성 순환으로 발달하거나, 편동풍 파동에 의한 기압골 동쪽의 상승효과로 저기압성 순환이 발달한다. 이렇게 발달한 저기압성 순환장은 열대 요란(Tropical Disturbance)[14]이 되는데, 이 열대 요란이 성장하여 열대저기압(Tropical Depression)[15]이 되고, 이 열대저기압이 마침내 최대풍속 18 m/s에 이르는 순간, 비로소 태풍이 되면서, 각국은 감시를 시작한다. 이때, 국제(WMO) 기준으로 최대풍속 18 m/s 이상 33 m/s 미만은 열대폭풍(Tropical Storm)으로 분류되고, 33 m/s 이상부터 SSHS에 따라 태풍으로 부르는 것이 맞지만, 한국이나 일본과 같은 동아시아 쪽에서는 열대폭풍부터 그냥 공식적인 태풍이라고 친다.

2.1. 2019년

2019년 태풍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파북 우딥 스팟 다나스*
나리 위파 프란시스코* 레끼마* 크로사*
바이루 버들 링링* 가지키 파사이
페이파 타파* 미탁* 하기비스* 너구리
부알로이 마트모 할롱 나크리 펑선
갈매기 풍웡 간무리 판폰
← 2018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이름 뒤에 * 표기. 2020년 태풍 →
}}}}}}}}} ||
파일:1280px-2019_Pacific_typhoon_season_summary.png
2019년 역대 태풍 진로도
2019년은 가을철(특히 11월)에 태풍 시즌을 보여 허리케인을 제외하고 29개가 발생하여 2004년, 2013년처럼 매우 많았다. 한반도에 8개 온 것 뿐만 아니라 제명된 태풍까지도 많아서 아예 서태평양 자체가 태풍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9년에는 1월 1일부터 태풍 파북이 발생했다. 이후 2월 말에 우딥이 5등급이 되었으나 봄에는 태풍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6월에는 고위도에서 스팟이 발생해서 여러모로 태풍의 기록이 많았던 해이다. 발생의 경우 10월까지는 비교적 평범했으나 한반도에 자주 왔다.

다만 2011년부터는 그 전 해보다 태풍 수가 늘고 있어서 30개를 채울 가능성이 있다.[16]

실제로 2019년 8~9월부터 북서 태평양이 활발해지기 시작해서 10월부터 뒤늦은 태풍 시즌이 시작되었다. 미탁 하기비스가 각각 한국, 일본으로 갔고 이후 너구리, 부알로이가 발생했고 태풍 발생이 비교적 적었던 여름과 달리 10월부터 매우 활발해지면서 2013년처럼 뒤늦게 태풍 시즌이 왔다.[17] 2019년 늦가을 들어서 태풍 활동이 활발해진 이유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동의 가능성이 높다. 이게 아니면 태풍 발생이 유독 늦가을에 집중된 현상을 전혀 설명할 수가 없다. 실제로 2013년 이후로 2015년, 2018년, 2021년을 제외하면 태풍 발생이 10~11월에 집중되었다.

평년 수준이라면 태풍 갈매기까지가 발생하는 것이지만 11월에 계속 태풍 발생을 모의해서 평년보다 많을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10월 말에 마트모를 시작으로 11월 상순 할롱과 나크리, 11월 중순 펑선과 갈매기까지 발생한데다가 계속 열대요란 발생이 활발해 11월 20일에는 풍웡이 발생했으며 오키나와까지 올라왔다. 그리고 11월 26일에 간무리가 발생해서 11월 발생 태풍이 6개나 되었다. 게다가 그것도 모자라 11월 26일부터 95W, 96W 열대요란이 발생하였는데 두개 모두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었고, 그로 인해 판폰까지는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헌데 2018년에는 파북이 해를 넘겨서 발생했기 때문에 30개 달성을 하지 못했다. 그 당시 상당히 강력한 북서태평양발 고기압이 버티고 있어서 여러모로 파북의 발생에 큰 영향을 끼쳤다.[18] 따라서 제 4호 태풍 의 발달을 계기로 태풍 시즌이 시작되었고, 10~11월에 2차 태풍 시즌이 와서 2018년과는 조금 다르게 제 30호 태풍까지는 발생할 가능성이 있었다.

그러나 96W는 소멸되었고, 95W는 TCFA가 발령되었지만 소멸되었기 때문에 발생할 가능성이 줄어들었다. 그리고 12월 중순경에 발생한 97W 열대요란이 12월 22일에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발달이 부진해서 결국 소멸되었다. 다만 비슷한 시기에 98W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하였다.

그러자 결국 98W가 발달하면서 12월 22일, 태풍 판폰이 발생하였다. 그로 인해 라오스 대한민국 북한에 이어 세 번째로 같은 해에 자기 나라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을 3번 사용하게 되었다.

판폰이 소멸된 후 열대요란이 보이지 않아서 2019년 태풍은 29개로 끝났다. 다만 중앙태평양에서 넘어온 허리케인을 제외하고 29개 이상 발생한 해는 2010년대 한정 두번, 21세기 한정 세번[19] 밖에 없으며, 2013년 이후 6년만이다.

2.2. 2020년

2020년 태풍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봉퐁 누리 실라코 하구핏* 장미*
메칼라 히고스 바비* 마이삭* 하이선*
노을 돌핀 구지라 찬홈* 린파
낭카 사우델 몰라베 고니 앗사니
아타우 밤꼬 크로반
← 2019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이름 뒤에 * 표기. 2021년 태풍 →
}}}}}}}}} ||
파일:2020_Pacific_typhoon_season_summary.png
2020년 역대 태풍 진로도
2020년은 인도양 다이폴로 7월까지 태풍은 고작 두개였으나 8월에 1차 시즌, 10월에 2차 시즌으로 10월 발생이 엄청났다. 그리고 전년도만큼은 아니지만 6개가 영향을 주어서 한반도로 태풍이 자주 왔으며 발생 개수를 고려하면 오히려 전년도에 필적할 정도이다. 즉 7월에 태풍이 발생했다면 2020년 영향 태풍도 전년도와 비슷했다는 점이다.[20] 반면 작년과 달리 늦가을~초겨울은 태풍이 활발하지 않았다.

또한 2020년 태풍의 특징은 태풍이 대만이나 일본(서부 제외)로는 잘 안갔으며 대만에 태풍이 상륙하지도 않았다. 반면 라오스와 베트남 쪽으로 매번 태풍이 오면서 베트남, 라오스의 태풍 피해는 심했다.

2019년에 태풍이 잦게 발생했지만 2020년으로 해가 바뀌면서 인도양 다이폴과 라니냐로 인해 한동안 태풍 발생이 없었고 열대요란만 간간히 발생했다. 태풍은 각각 5월 12일, 6월 12일에 태풍 봉퐁 누리가 정확히 1개월 차로 두 개 발생했다. 그리고 7월에는 장마전선이 북상을 안하고 남서쪽으로 확장하는 북태평양 기단의 영향으로 태풍이 아예 없었다. 2020년 1~7월까지의 태풍 개수는 2개 엘니뇨 현상이 나타난 2015년의 12개보다 10개나 적었다. 이 여파로 2020년 한 해 태풍 개수는 23개로 여전히 평년보다 약 3개 적었다. 여담으로 7월 말에 허리케인 더글러스가 넘어오나 싶었더니 결국 못 넘어와서 7월 무태풍 기록은 현실이 되었다.

한편 2014년 8월도 태풍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허리케인이 넘어온 것 밖에 없다. 공통적으로 한반도에서는 이상 저온이 발생한 달이다.[21]

그러나 8월에는 7월과 달리 낮은 연직시어와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반도쪽으로 확장으로 태풍 발생이 잦아졌다. 8월 1일에 바로 실라코, 하구핏이 동시에 발생했다. 게다가 8월 9일에 장미, 8월 10일에는 메칼라, 8월 18일에는 히고스가 발생했다. 8월 상순만 해도 태풍이 4개나 발생했으며 결국 8월 태풍 발생 개수는 7개로 평년보다 많았다.[22] 이후 8월 22일 바비, 8월 28일 마이삭, 9월 1일 하이선이 발생하였으며, 세 개의 태풍들이 모두 한반도에 상륙했다. 그로 인해 노을이 한반도에 온다는 설이 있었으나 한반도 영향을 예측했던 2019년 미탁과 하기비스와 달리 그냥 근거없는 루머였다. 그리고 하이선 이후 뚜렷한 태풍 소식이 없어 다시 잠잠해졌다.

그러다가 9월 16일에 노을이 발생했고, 9월 21일에 돌핀, 9월 27일 구지라가 발생하면서 2차 시즌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하더니, 10월 5일 찬홈, 10월 11일 린파, 10월 12일 낭카가 연달아 발생하면서 2019년처럼 2차 시즌이 시작되었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7월까지의 발생 개수가 너무 적어서 평년을 넘을 가능성이 적다. 그리고 2020년 가을 시즌에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으로 가면서 대만, 일본으로는 태풍이 거의 오지 않은 대신 라오스와 베트남에 피해를 줬다.

태풍 후보로 예상되었던 94W는 더 발달하지 못하고 베트남 육상에서 소멸되었으나 필리핀 동쪽 먼바다에서 96W가 새로 생기면서 태풍 사우델의 유력 후보로 예상되었고, 결국 10월 20일 9시에 실현되어 사우델로 명명되었다. 이후 10월 25일 몰라베, 10월 29일 고니, 앗사니가 18시간의 차를 두고 연달아 발생했으며[23], 11월 9일에는 아타우, 밤꼬가 고작 12시간 차이로 연달아 발생해서 평년 발생 수준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밤꼬 이후 태풍이 다시 발생하고 있지 않았으며 열대요란만 간간히 발생해서 태풍 소식은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가 크로반 후보인 12월 18일에 발생한 99W가 태풍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더니 12월 20일에 이르러서야 크로반으로 명명되었다. 이 태풍은 필리핀에 영향을 끼치지도 않았고 25kt로 매우 약해서 12월 태풍이 제명된다는 징크스는 6년만에 깨졌다. 결국 12월 말에는 필리핀에 적란운 구름대만 간간히 보이고 열대요란은 없어서 2020년 태풍은 23개로 끝나서 2014년과 같았고 크로반은 마지막 태풍이 되었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173
, 4.2번 문단
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173 ( 이전 역사)
문서의 r ( 이전 역사)

2.3. 2021년

2021년 태풍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두쥐안 수리개 초이완 고구마 참피
인파* 츰파카 네파탁 루핏* 미리내
니다 오마이스* 꼰선 찬투* 뎬무
민들레 라이언록 곤파스 남테운 말로
냐토 라이
← 2020년 태풍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이름 뒤에 * 표기, 2022년 태풍 →
}}}}}}}}} ||
파일:2021_Pacific_typhoon_season_summary(2).png
2021년 역대 태풍 진로도
2021년에는 태풍 영향 개수는 3개로 별로 많지 않은 편이며 최근 2년에 비해서는 확실히 적은 수이다. 게다가 발생도 22개로 2011년 이후 10년만에 가장 적었다.

2021년의 첫 태풍은 전년도보다 3달 빠른 2월 18일에 두쥐안이 발생했으며, 이로부터 약 2달 뒤인 4월 14일에 수리개가 발생했고 2016년 9월 이후 5년만에 800hPa대 태풍이 나왔고 매우 강했으나 시기상 한반도 주변 바다의 수온이 차가운 시기라 오지 못했다. 이후 초여름에 태풍이 상당히 발생했는데 수리개 발생 이후 약 1달 반만에 5월 31일에 초이완이 발생해서 일본으로 갔고, 6월 12일에는 고구마가, 6월 23일에는 참피가 발생하였다. 상반기 태풍은 평범하거나 조금 많은 정도였다.

그러나 본격적인 시즌을 알리는 7월이 되었는데도 태풍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 한반도에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자 태풍 발생도 활발해졌다. 7월 18일에 인파, 7월 19일에 츰파카, 7월 23일에 네파탁이 발생하면서 2021년 태풍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인파는 중국 동부로 가면서 암필 및 레끼마처럼 열을 공급했는데 그로 인해 한반도, 특히 중서부 지역에 길게 폭염이 이어졌다. 게다가 츰파카는 동남아, 네파탁은 일본으로 가면서 8월 9일까지 한반도는 계속해서 폭염과 열대야에 시달렸다.

8월 상순에는 8월 4일에 루핏이 발생했고, 8월 5일에는 미리내, 니다가 동시에 발생하여서 개수가 많이 늘어났다. 이 중 루핏은 대한해협~ 규슈로 가면서 대한민국에 영향을 끼쳤고 한달 넘게 한반도를 괴롭혔던 폭염과 열대야가 8월 10일 이후로 종결되었다. 미리내는 일본, 니다는 망망대해로 가면서 영향은 없었다. 그리고 사실 먼저 발생한 태풍일수록 서쪽이라 사실상 태평양으로 간 순서는 니다-미리내-루핏이었다. 8월 15일에 오마이스의 TD가 발생했는데 발생이 지연되었으나 20일에 태풍 오마이스가 발생해 한반도에 상륙하여 영향을 준 바 있다. 그리고 8월은 태풍이 발생하긴 했으나 모두 열대폭풍에 그쳐서 TY급이 나오지 않았는데 2014년 8월이나 작년 7월만큼은 아니지만 한반도의 기온이 조금 낮은 편이었고 북태평양 기단이 8월에는 약한 편이었기 때문이다.

9월에는 태풍이 딱히 많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두개씩 연이어 발생했다. 9월 6일에는 꼰선이, 9월 7일에는 찬투가 발생하였다. 꼰선은 필리핀과 베트남에 영향을 주었으며, 찬투는 필리핀 동쪽에서 세력을 키웠고 동중국해로 가서 한국 및 타이완, 일본에 영향을 주었다. 이 때 제주도는 찬투로 인해 폭우가 내렸으며 중부 지방과 전라북도 지역은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 그리고 찬투 이후로 한반도 영향 태풍은 없었으며 기온과 수온이 내려갔기 때문에 더이상 영향을 주지 못했다. 이후 9월 23일에 뎬무 민들레가 발생하였으며, 뎬무는 열대폭풍이었고 베트남에 영향을 주었으며, 민들레는 슈퍼 태풍으로 발생했고 일본에 영향을 주었다.

그리고 10월 상순에는 10월 8일에 라이언록 곤파스가 12시간 간격으로 발생했고, 10월 10일 남테운이 연이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역시나 가을 태풍 시즌이 오나 싶었다. 이때 93W가 94W와 합체되면서 94W가 곤파스가 되었고 93W는 병합되었다. 라이언록은 남중국해에서 아무런 영향없이 소멸했고 곤파스는 필리핀과 중국 하이난 섬에 영향을 주었다. 남테운은 망망대해로 갔으며 10월 14일, 한국 기상청은 조기 소멸시켰고 일본 기상청은 오히려 그 이후에 최성기를 맞이했다. 일본 미나미토리시마를 제외하면 저기압성 영향은 없지만 64년만에 10월 중순 1°C로 기압계를 끌어내려 한국과 일본에 간접적인 영향을 주었다. 남테운 소멸 이후로도 96W와 97W가 있었으나 태풍 발생이 무산되었고 98W가 태풍으로 발달하여 10월 25일에 20호 태풍인 말로가 발생했다. 말로의 진로는 일본 동쪽 해상으로 가서 큰 영향이 없었으며 10월 29일 21시에 소멸하였다.

그러나 말로 소멸 후인 11월이 되자 2019년과 다르게 태풍 발생이 순간적으로 잠잠해졌다. 냐토 후보인 열대요란들이 있었으나 약해서 발달 없이 소멸되었으며 열대요란이 오랫동안 보이지 않았다. 그로 인해 근래와 다르게 늦가을에 태풍 발생 가능성이 보이지 않아 2010년 이후 11년만에 11월 태풍이 발생하지 않거나 아예 10월 태풍이 마지막 태풍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11월 27일에 93W와 94W가 다시 발생하면서 오랜만에 열대요란이 생겼고 모두 TS 수준으로 발달 가능성이 높아 반전되었고, 11월 30일 극적으로 냐토가 발생했고 슈퍼 태풍으로 발달했다. 그렇지만 94W 열대요란은 경도가 경도인지라 태풍이 아닌 사이클론으로 발달했다. 게다가 역시나 12월 13일에 발생한 마지막 태풍인 라이는 슈퍼 태풍이며 필리핀으로 갔다. 그리고 라이를 마지막으로 태풍이 발생하지 않아 2021년 태풍 시즌이 마감되었다.

2.4. 2022년

2022년 태풍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말라카스 메기 차바 에어리 송다
← 2021년 태풍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이름 뒤에 * 표기, 아직 발생하지 않은 태풍은 취소선 표기. 2023년 태풍 →
}}}}}}}}} ||

2022년의 첫 태풍은 전년도보다 2달 늦은 4월 8일에 말라카스가 발생했다. 2일 뒤인 4월 10일에 메기가 발생했으나 필리핀 상륙에 따른 육상 마찰과 태풍 말라카스와의 후지와라 효과로 인해 약화되어서 발생 2일만인 4월 12일에 소멸하였다. 그리고 말라카스 일본 오가사와라 제도에 영향을 준 뒤 4월 16일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되었다. 일본 웨더뉴스에서는 4월에 발생한 2개의 태풍을 포함해서 2022년에 총 23개의 태풍 발생을 예상하고 있는지라 2022년 태풍 시즌 또한 지켜봐야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웨더뉴스 유튜브 영상 소박사TV 영상 그리고 6월 30일에 차바가 발생했다. 7월 1일에는 에어리가 발생했다. 태풍 차바가 먼저 중국 남부 지방에 상륙 한 뒤에 7월 3일에 소멸하였다.

3. 어원

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 사실 중 하나로, 태풍(颱風)의 '태'는 '클 태(太)'가 아니다. 즉 단순히 '아주 큰 바람'이라는 뜻이 아니고 좀 더 복잡한 기원을 가졌다. 크게 영어 typhoon이 따로 있었다는 설도 있고 태풍의 중국어 방언( 민남어 또는 월어) 또는 아랍 계통 단어가 영어 typhoon의 어원이 되었다가, 이게 역수입되었다는 설이 있다. 어느 쪽이든 '태풍(颱風)'이라는 단어는 일본에서 'typhoon'을 음차하여 20세기에 만들어낸 단어다.

일단 태(颱)라는 한자는 대만 지역에서 쓰이는 방언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臺灣風信與他海殊異,風大而烈者為颶,又甚者為颱。颶倏發倏止,颱常連日夜不止。正、二、三、四月發者為颶,五、六、七、八月發者為颱。
대만의 계절풍은 다른 바다와는 달라서, 바람이 크고 맹렬한 것을 구(颶)라 하고, 더 심한 것을 태(颱)라 한다. 구(颶)는 갑자기 생겼다가 별안간 그치지만, 태(颱)는 보통 밤낮을 이어 그치지 않는다. 1~4월에 발생하는 것은 구(颶)요[24], 5~8월 발생하는 것은 태(颱)다.
왕사진(王士禛)의 《향조필기(香祖筆記)》 中
청나라 초기 왕사진의 글을 보면 태풍을 의미하는 태(颱)가 대만 지역에서 사용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이것이 당시 보편적인 용어는 아니었다. 당시 중국 대륙은 물론이고 조선에서도 '태(颱)'라는 한자가 쓰인 예가 없고 오늘날 '태풍'에 해당하는 자연현상은 '구풍(颶風)'이라고 썼으며,[25] 심지어 한자사전 끝판왕 강희자전에 '태(颱)'라는 한자가 실려 있지도 않다. 즉, 청나라 초기까지만 하더라도 태(颱)라는 한자는 지역 방언으로만 존재했던 것.

그리고 한국 기상청에서는 태풍의 유래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태풍’이라는 단어는 1904년부터 1954년까지의 기상관측 자료가 정리된 「기상연보(氣像年報) 50년」에 처음으로 등장하였다. 태풍의 ‘태(颱)'라는 글자가 중국에서 가장 처음 사용된 예는 1634년에 편집된 《복건통지(福建通志)》56권 <토풍지(土風志)>에 있다. 중국에서는 옛날에 태풍과 같이 바람이 강하고 회전하는 풍계(風系)를 ‘구풍(具風)'이라고 했으며, 이 ‘구(具)'는 ‘사방의 바람을 빙빙 돌리면서 불어온다'는 뜻이다.

한자 '태(颱)'는 이렇듯 17세기 즈음에 대만 즈음에서 방언으로 쓰이던 한자가 정식으로 편입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한자가 'typhoon'의 음역으로 차용됨에 따라 '태풍(颱風)'이라는 단어가 탄생한 것은 20세기 초반에 일본에서 영어 단어 'typhoon'을 번역하면서 台風·颱風 같은 식으로 음역한 데에서 왔다. 음역할 때에는 최대한 그 뜻과 발음을 유사하게 맞추는 것이 정석이기 때문에 발음도 비슷하면서 마침 의미 자체도 '거센 바람'을 뜻하는 '태(颱)'를 가져온 것.

'typhoon'이 '태풍'이 된 계기와 '태'라는 한자의 유래는 이렇지만, 영단어 'typhoon'은 어디서 왔냐는 것은 여러 설들이 있다.

첫째 설은, 'typhoon'이라는게 원래 중국의 광동 일대에서 열대성 저기압의 영향으로 부는 강풍을 大風(Tai fuŋ)이라 불렀는데 이를 영국 사람들이 들어 적었다고 한다는 설이다.(羅常培 등 주장) 다만, 영어권에서 'typhoon'이라는 용례가 16세기부터 보일 만큼 오래되었으므로 이러한 설명을 받아들이기엔 의문이 남는다. 혹은 선풍을 의미하는 어휘 颶風이 바닷길을 거쳐 아랍어가 차용해 Tufan이라고 되었다가, 다시 영어가 받아들인 결과라고도 본다.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지, 분명 그 기원은 중국어나 동양 계통 언어로 추정된다. 다만, 동양과 상관없이 그리스 신화의 ' 티폰'이 유래라는 설도 존재한다.

실제로 한국 기상청에서는 Typhoon의 어원을 이렇게 설명한다. #
그리스 신화에 티폰(Typhon)에서 그 유래를 찾을 수 있다. 대지의 여신인 가이아(Gaia)와 거인 족 타르타루스(Tartarus) 사이에서 태어난 티폰(Typhon)은 백 마리의 뱀의 머리와 강력한 손과 발을 가진 용이었으나, 아주 사악하고 파괴적이어서 제우스(Zeus)신의 공격을 받아 불길을 뿜어내는 능력은 빼앗기고 폭풍우 정도만을 일으킬 수 있게 되었다. '티폰(Typhon)'을 파괴적인 폭풍우와 연관시킴으로써 'taifung'을 끌어들여 'typhoon'이라는 영어 표현을 만들어 냈다. 영어의 'typhoon'이란 용어는 1588년에 영국에서 사용한 예가 있으며, 프랑스에서는 1504년 'typhon'이라 하였다.

정리하자면 서구권에 'typhoon'이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걸 일본에서 20세기에 음차하는 과정에서 잘 쓰이지 않던 한자인 '태(颱)'를 가져와서 '태풍'이라고 음차했으며 'typhoon'이라는 단어의 어원에는 여러 설이 있다는 정도다. 만약 'typhoon'이라는 영어 단어가 한자문화권에서 서양으로 전래되었다는 가설이 사실이라면, 원래 한자문화권 단어였던 것을 20세기에 다시 음차한 것이므로 일종의 역수입이라고 볼 수 있다.

4. 작명 및 제명

가장 처음 호주의 예보관들이 태풍에 이름을 붙였는데, 자신들이 싫어하는 정치인의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이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이렇게 부를 수 있게. 그러다가 2차 세계 대전 이후 미국 공군과 해군에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미군을 위해 기상 정보를 제공하면서, 미국령 에 위치한 미 합동 태풍경보센터에서 이름을 붙였다. 처음 태풍의 이름을 지을 때 미국의 입김으로 영어권 명칭으로 작성했다는 루머가 떠돌기도 했는데, 미국 내부 자료를 타국에서 그대로 이용했기 때문에 당연히 영어권 이름이 쓰일 수밖에 없었다.
여자처럼 순해지라는 뜻에서 여성 이름만 붙였고, 일설에는 '기상 예보 담당관들의 아내 이름을 돌아가면서 붙였다'고도 한다. 이후로 이러한 여성 이름이나 표현들이 성차별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는 주장을 반영해서 1979년부터 남녀 명칭을 교대로 붙이기 시작했다. 남자 이름 중에서는 '어빙'이나 '' 등이 비교적 유명한 태풍이다. 1980년대 중후반까지도 일본이나 한국 신문기사 등에는 "태풍이 도시를 할퀴었다." 하는 표현이 여전히 등장했지만 1990년대 이후에는 점차 사라졌다.

1998년 12월, 필리핀에서 나타난 태풍위원회에서 태풍 명칭은 태풍이 발생하는 지역의 것을 써야 한다는 기조를 확립하면서 2000년부터는 태풍의 영향 반경에 위치한 14개 지역(알파벳순으로 캄보디아, 중국, 북한, 홍콩, 일본, 라오스, 마카오, 말레이시아, 미크로네시아 연방, 필리핀, 대한민국, 태국, 미국, 베트남)으로 이루어진 태풍위원회에서 이름을 결정한다.[26]
각 회원국에서 10개씩 제출한 140개 이름을 토대로 목록을 만들고, 태풍이 발생한 순서대로 일본 기상청이 이 목록을 참고하여 번호와 이름을 붙인다.

매년 초에 열리는 태풍위원회에서는 부적합한 이름을 목록에서 빼고 새 이름을 정한다. 큰 피해를 입힌 태풍의 이름이 주로 제명되지만, 다른 이유로 빠지기도 한다. 예를 들면 '하누만'은 인도 신화에 등장하는 신의 이름과 같다는 이유로 제명되었으며 ' 비센티'는 북동태평양의 허리케인 이름 목록에도 있어서 태풍 이름에서 빠졌고, ' 소나무'는 쓰나미와 발음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교체되었다.
제명된 이름 대신 쓸 새 이름은 제명된 다음 해에 열리는 태풍위원회에서 정한다.

가장 많은 태풍이 제명된 해는 5개가 제명된 2006년( 짠쯔, 빌리스, 사오마이, 상산, 두리안)과 2019년( 레끼마, 파사이, 하기비스, 간무리, 판폰), 2020년( 봉퐁, 린파, 몰라베, 고니, 밤꼬)이다.

이름이 빠진 태풍 및 허리케인은 사실상 영구제명된 것과 같다. 가장 최근의 사례로는 허리케인이긴 하지만 2017년 하비, 어마 2개이다. 하비와 어마는 너무 피해가 막심해서 미국과 중미 국가들의 피해 집계가 다 끝나기도 전에 영구제명되었다. 미국은 태풍과 허리케인 양쪽의 후보 이름을 같이 쓰는데, 허리케인 쪽에서 영구제명되어 이름이 빠지면 태풍의 예정 이름도 같이 뺀다. 즉, 하비와 어마는 태풍 이름으로도 쓰일 일이 없을 거라는 소리.
2006년에 발생한 허리케인 ' 이오케'도 날짜 변경선을 지나면서 '태풍 이오케'로 편입된 이후에 더욱 발달하면서 슈퍼 태풍(허리케인 카테고리 5)이 되고 그 세력도 오랫동안 유지하면서 엄청 할퀴어대자 태풍으로 생을 거의 지냈음에도 허리케인 이름에서 빠졌다.

5. 목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태풍/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2000년 이후 연도별 태풍 목록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원본은 여기에서 확인 가능하다.

6. 한국에서의 태풍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태풍/대한민국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7. 지역별 유명 태풍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태풍/유명 태풍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 피해 및 예방법

크게 바람으로 인한 피해와 폭우로 인한 피해로 나누어진다.

태풍으로 인한 폭우로 사태가 발생하기도 한다.

9. 혜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태풍/혜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0. 대중 매체에서

예로부터 태풍은 인류의 여러 신화에서 동서양 할 것 없이 신의 권능, 특히 신의 무기로써 자주 묘사되어 왔다. 특히 큼지막한 태풍과 함께 따라오는 번개는 신들의 왕인 제우스의 주 무기로 많이 그려져온 편인데, 그 영향인지 현대의 창작물에서도 태풍은 주로 인간, 혹은 인간이 아니더라도 등장하는 종족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절대적인 현상으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다. 특정한 종교와 큰 연관 없이 단순한 배경 연출로 사용할 때도, 주요 인물이 천인공노할 악행을 저질렀을 경우 "신이 분노했다"와 같은 표현을 비유적으로 나타는 연출로 자주 사용된다.

10.1. 대표적인 예시

10.2.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태풍



[1] 제주도 최근접 당시의 세력은 SSHS 3등급의 강력한 태풍이었다. [2] 태풍뿐만 아니라 온도, 풍속 등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는 특수 지도이다. 과거 기상 정보부터 미래의 예측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는데, 예시로 당일 0시부터 4일 후 15시까지, 즉 111시간까지만 앞으로 돌려 볼 수 있다. 그 이후는 예측 정보 자체가 없기에 흑백으로 처리되어 볼 수 없다. 반면에 과거 기상 정보의 경우 111시간 제한이 없으나 2013년 11월 1일 0시(한국 시간 적용 시 9시) 이전의 기록은 존재하지 않기에 흑백으로 처리되어 볼 수 없다. 즉, 2013년 11월 1일 이후의 기록만 볼 수 있다는 말이 된다. 모바일 환경에서는 멈추기만 할 뿐 흑백으로 변형되지 않지만, PC 버전보다 지형 묘사가 흐릿하고(위치를 이동할 때마다 지형이 단순해진다.) 한반도의 경우 최대한 확대해 보아도 제주도를 포함한 모든 섬이 전혀 보이지 않는 단점이 존재한다. 2020년 7월 24일 기준 제주도뿐만 아니라 울릉도로 추측되는 섬도 포함되었다. [3] 어스널스쿨의 풍속값 기준은 JTWC와 같은 1분 풍속이다. [4] '(클 태)'자가 아닌 '(태풍 태)'자 이다. 중국어 일본어에서는 '(별 태)'로 쓰기도 한다. [5] 동경 100도 ~ 날짜 변경선 [6] 다만, 보퍼트 계급으로서의 사용 사례는 매우 적다. [7] 현역일 때보다는 태풍이 소멸해가며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때 많이 발생한다. [8] 2013년~2020년 8년 동안 2015년, 2017년을 제외한 모든 10월에 한국 태풍 영향을 주고, 이 가운데 10월에 발생한 태풍도 4개(다나스, 봉퐁, 하기비스, 찬홈), 2019년에는 10월 영향이 두 개로 점점 가을 태풍도 늘고 있다. 그렇지만 10월 발생 태풍이 상륙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1951년 이후로 4월~5월에 태풍이 내습한 경우는 딱 두 번(1961년 4호 태풍 베티와 2003년 2호 태풍 구지라) 있었다. 태풍 특보가 발효되지 않았을 경우 11월, 그것도 하순에도 영향을 받은 적이 있기는 하다. 그리고 12월 초에도 태풍이 남기고 간 수증기의 영향으로 비가 내린적이 있기도 하다. [9] 6월 태풍은 오히려 10월 태풍보다 적다. 6월 발생 태풍 영향은 그래도 있으나 가장 최근이 2011년 메아리고 6월 영향 태풍은 드물다. [10] 태풍의 에너지원이다. [11] 2020년은 태풍 개수도 적은데 만약 7월에 태풍이 발생했다면 2019년과 비슷한 정도로 8개가 영향을 받았을 정도이다.(2004년 7개와 2019년 8개와 동급) 그러나 2020년 7월은 이상 저온으로 수온이 낮아 발생하더라도 한국에 오지 않거나 풍랑특보에 그쳤을 듯 하다. [12] 수온보단 지리상의 영향이 크다. 태풍은 상당히 고위도에 위치한 한반도 등지를 내습하기 전에 고위도의 낮아진 수온과 여러 조건들 때문에 최전성기를 벗어나 약해진채로 상륙하지만 허리케인은 주요 상륙지점인 플로리다나 뉴올리언즈 텍사스 일대가 저위도고 바다 자체가 열대바다이기 때문에 상륙 직전까지 발달해 최전성기로 상륙하는 경우가 많다. 풍속 등 강도에 대한 기록은 오히려 태풍이 가지고 있어서 최전성기로 따지면 크게 차이가 없다. 다만 상륙 시점 차이 때문에 피해규모가 다른 것이다. [13] 우연히도 3년 주기인 2015년, 2018년, 2021년 제외. [14] 최대풍속 13 m/s 미만 [15] 최대풍속 13 m/s 이상 18 m/s 미만 [16] 2014년, 2016년 제외, 2018년에 29개까지 발생했기 때문에 태풍 수가 늘면 30개 이상이 되지만 2019년에는 태풍 수가 그 전 해보다 늘지 않았다. 그러나 2018년에 허리케인이 한 개 넘어왔다는 것을 감안하면 안 넘어 왔을 경우 28개가 되므로 2019년에도 태풍 수가 늘었던 것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17] 차이점은 2013년은 10월, 2019년은 11월에 시즌이다. [18] 2018년 11월에 우사기 소멸 이후 북태평양 고기압이 6월 중순까지 버텼다. [19] 2004년, 2013년, 2019년 [20] 그러나 7월 당시에는 이상 저온으로 한반도 수온이 차가워서 발생한다고 해도 올라오지 못해 잘 해봐야 풍랑 특보에 그치게 되었을 가능성이 높았다. [21] 당시 한반도에 찾아왔던 이상 저온 현상과 관련이 있는데 북태평양 기단이 남서쪽에만 있어 찬 공기가 강해서 한반도는 시원했고 태평양에도 태풍 발생을 막았다. 그 다음 8월의 늦더위 현상과 태풍 발생이 잦았던 이유도 관련이 있다. [22] 원래 라니냐는 서태평양의 수온이 높아서 태풍이 많이 발생한다. [23] 여담으로 2015년에는 고니와 앗사니가 아예 같이 발생했다. [24] 발생 시기로 보아 온대저기압을 설명하는 것이거나, 태풍으로 발달하지 않은 열대요란을 설명하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25] 조선왕조실록에도 태풍이란 표현은 없고 구풍(颶風)으로 표현했다. 태풍으로 검색해서 나오는 것은 번역문이거나 오타다. 현대 중국어에서도 구풍(颶風)은 허리케인, 태풍(颱風)은 타이푼(typhoon)의 의미로 쓰고 있다. [26] 여기에는 홍콩 마카오도 포함되고, 러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미얀마, 대만, 팔라우는 제외된다. 그 이유는 홍콩과 마카오는 중국으로부터 일국양제를 인정받아 국제기구 참여 등의 독자적인 국제관계가 가능하지만 대만은 그렇지 않고 하나의 중국 원칙에 의해 중국으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태풍의 영향권이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섬 등으로 러시아 국토 전체로 보면 미미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마리아나 제도 때문에 가입해 작명권이 있는 것과 비교하면 러시아는 자격이 없는 게 아니라 그냥 가입의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 듯 하다.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미얀마, 팔라우는 태풍위원회의 일원국(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 미얀마는 태국, 라오스, 중국, 팔라우는 필리핀과 괌에 인접)에 인접한 나라임에도(즉 태풍 피해를 입는 나라임에도) 어째선지 태풍 이름을 짓지 않는다. [27] 빠르게 반시계 방향으로 선이 집중되는 지점 중앙에 보라색 혹은 붉은색/주황색 고리가 있는 저기압이 바로 태풍이다. [28] 완전히 무효화된다는 소리가 아니다! 그랬다면 전국의 유리창은 진작에 와장창 깨졌을 것이다. 그리고(한반도 상륙 당시 세력에 한정, 최전성기 당시의 세력이 아니다!) 1분 풍속 기준 51 m/s, SSHS 3등급 이상, 10분 풍속 기준 39m/s, 강한 태풍 이상의 세력을 가진 강력한 태풍 앞에서는 이런 철통 같은 방비를 해도 깨질 가능성이 존재한다. [29] 사진 속의 배는 에식스급 항공모함의 4번함인 USS 호넷이다. [30] 태풍 소식이 아예 없는 평시 상태에서는 해당 영화 정보가 제일 위로 표시된다. [31] 권력의 단망토라는 전투력+적중 1% 망토도 있었지만 당시는 사냥꾼에게 '적중? 그거 먹는 거임?'하던 시대라... [32] 흔히들 용개가 최초의 닌자로 인식되어 있지만 용개가 들고 튄 건 가방이다. 태풍검 닌자 사건으로 EE길드는 아즈샤라에선 거의 악의 축으로 인식되고 정상적인 던전 파티가 거의 불가능해졌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