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6-21 19:45:04

시베리아 트랩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colcolor=#fff><colbgcolor=#d52b1e> 상징 국호 · 국기 · 국가 · 쌍두독수리
역사 역사 전반 · 루스 차르국 · 러시아 제국 · 러시아 공화국 · 소련 · 소련 해체 · 러시아 헌정위기
지리 지역 구분() · 극동 연방관구( 하위지역 · 야쿠츠크 · 베르호얀스크 · 오이먀콘 · 아긴스크부랴트 자치구) · 남부 연방관구( 하위지역) · 볼가 연방관구( 하위지역) · 북서 연방관구( 하위지역) · 북캅카스 연방관구( 하위지역) · 시베리아 연방관구( 하위지역 · 노보시비르스크( 하위지역)) · 우랄 연방관구( 하위지역) · 도시 목록 · 모스크바 · 중앙 연방관구( 하위지역) · 툰드라 · 라스푸티차 · 라도가 호 · 바이칼호 · 카라차이 호 · 한카 호 · 돈 강 · 레나 강 · 볼가 강 · 아무르강 · 예니세이 강 · 우랄강 · 우랄 산맥 · 스타노보이 산맥 · 옐브루스 · 나로드나야 산 · 시베리아 ( 시베리아 트랩) · 러시아 극동 · 유럽 러시아 · 북아시아 · 야말 반도 · 타이미르 반도 · 캄차카 반도 ( 코만도르스키예 제도) · 노보시비르스크 제도 · 브랑겔 섬 · 콜라 반도 · 축치 반도 · 크림 반도 · 사할린 · 쿠릴 열도 ( 쿠릴 열도 분쟁) · 세베르나야젬랴 · 젬랴프란차요시파 · 마천루
문화 문화 전반 · 러시아 정교회 · 러시아 영화 ·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 러시아 민요 · 발랄라이카 · 요우힉코 · 볼쇼이 극장 · 마린스키 극장 ( 마린스키 발레단) · 러시아 국립 교향악단 ·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미하일 글린카 · 러시아 5인조 · 표트르 차이콥스키 · 알렉산드르 글라주노프 ·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 드미트리 카발레프스키 ·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 세르게이 바실리예비치 라흐마니노프 · 아람 하차투리안 ·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 안톤 아렌스키 · 알렉산드르 푸시킨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 레프 톨스토이 · 안톤 체호프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 일리야 레핀 · 엘 리시츠키 · 스트루가츠키 형제 · 관광 · 에르미타주 박물관 · 트레챠코프 미술관 · 러시아 박물관 · 세계 유산 · 오스탄키노 탑 · 우샨카 · 사라판 · 마트료시카 · 사모바르 · 빅토르 초이 · Hardbass
스포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 러시아 축구 연합 · 러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FIFA 월드컵 ) · 러시아 프리미어 리그 · 러시아 풋볼 내셔널 리그 · 러시아 풋볼 내셔널 리그 2 · 러시아 아마추어 풋볼 리그 · 러시아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 콘티넨탈 하키 리그( 소속구단) · 러시아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 삼보
언어 언어 전반 · 러시아어 · 러시아어/문법 · 러시아어/발음 · Ё ё · 키릴 문자 · 노어노문학과 · 토르플
정치 크렘린 · 정치 전반 · 행정조직 · 정부 · 대통령 · 총리 · 연방의회( 국가두마)
경제 경제 전반 ( 모스크바증권거래소 · 스베르방크) · BRICS · 루블
외교 외교 전반 · 여권 · 상임이사국 · G20 · 러미관계 · 미중러관계 · 한러관계( 한러관계/2020년대) · 러일관계 · 한러일관계 · 러독관계 · 러시아-폴란드 관계 · 독일-러시아-폴란드 관계 · 러시아-우크라이나 관계 · 러시아-폴란드-우크라이나 관계 · 러시아-체코 관계 · 러시아-슬로바키아 관계 · 대러시아 · 러빠 · 친러 · 반러 · 혐러 · 신냉전 · 독립국가연합 · 집단안보 조약기구 · 구 소련 국가들과의 관계 · 유라시아 경제 공동체
사회 슬라브 · 러시아인 · 사회 문제 · 고프닉 · ЕГЭ · 러시아 정부 장학금
교통 아에로플로트 · 공항 목록 · 고속도로 · 철도( 철도 환경 · 도시철도 · 삽산 · 아에로익스프레스 · 바이칼-아무르 철도 · 시베리아 횡단철도 · 투르케스탄-시베리아 철도 · 환바이칼 철도) · 트롤례이부스 · 트로이카 · 금각교 · 루스키 대교 · 크림 대교 · 백해-발트해 운하 · 볼가-돈 운하 · 북극항로
러시아계 러시아계 한국인 · 러시아계 미국인 · 러시아계 독일인 · 러시아계 아프가니스탄인 · 러시아계 중국인 · 러시아계 라트비아인 · 러시아계 영국인 · 러시아계 캐나다인 · 러시아계 중국인 · 러시아계 프랑스인
음식 러시아 요리 · 보르시 · 비프 스트로가노프 · 샤슐릭 · 펠메니 · 피로시키 · 크바스 · 보드카 · 만주 요리
군사 러시아군 ( 소련군) · 육군 · 항공우주군( 편제) · 해군 ( 발트 · 북방 · 태평양 · 흑해) · 전략로켓군 · 국가근위대 · 해외 주둔 러시아군 · GRU · 붉은 군대 합창단 · 알렉산드로프 앙상블 · 열병식 · 스페츠나츠 · 상하이 협력기구
역사 · 편제 · 계급 · 징병제 · 러시아 지휘참모대학교
러시아군/장비 ( 소련군/장비) · 전투식량 · 라트니크 · 군복 · 모신나강 · 칼라시니코프 ( AK-47 · AKM · AK-74 · AK-12 · AK-47 VS M16) · RPG-7 · 드라구노프 저격소총 · 설계국 · 핵가방 ( 소련의 핵개발) · 아르마타 · 타찬카 · Su-57
데도브시나 · 러시아군 vs 미군 · 러시아군 vs NATO
치안·사법 굴라크 · 러시아 국가경찰 · 러시아 연방교정청 · 흑돌고래 교도소 · 흰올빼미 교도소 · FSB
기타 공휴일/러시아 · 러시아인 캐릭터 · 불곰국
}}}}}}}}} ||


Сибирские траппы

1. 개요2. 페름기 대폭발
2.1. 폭발 원인2.2. 폭발 규모
3. 이야깃거리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lato_Putorana_03.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24px-Extent_of_Siberian_traps_german.png
[1]

1. 개요

Siberian Traps. 러시아 시베리아 지방에 위치한 광범위한 현무암질 용암 대지. 사화산[2]이자 시생누대의 시작 이후 2~3위권 내의 강력한 분화 기록이 있는 초화산이다.

위의 지도만 보더라도 얼마나 큰 화산 활동이 있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서쪽으로 우랄 산맥, 동쪽으로 야쿠츠크, 남으로 카자흐스탄, 북으로는 그냥 땅끝까지. 위도, 경도상으론 북위 50도에서 75도, 동경 60도에서 120도. 면적만 해도 대략 180만 제곱 km. 단순 비교를 위해 설명하자면, 남한과 북한을 합친 한반도의 총면적이 22만 제곱 km이니 한반도의 약 8.18배 정도이다.

2. 페름기 대폭발

이 지형이 생긴 이유가 2억 5100만여 년 전, 시베리아에서 화산이 엄청 크게 분화해서 생성되었다 하는데, 이 때문에 페름기 대멸종의 유력 용의자가 되었다.[3]

2.1. 폭발 원인

초대륙 판게아의 형성으로, 내부의 맨틀은 두꺼운 초대륙의 지각이 광활하게 펼쳐져 있어, 일반적인 대륙지각보다 열의 발산이 적다. 그로 인해 초대륙 밑의 맨틀의 온도가 서서히 상승하며, 그로 인해 내부의 맨틀의 온도도 더욱 더 상승한다. 결국 맨틀 하부층까지의 온도를 올려서, 뜨거운 온도로 인해 온도 전달이 잘 되어 거대한 초플룸을 형성한다.

외핵 상층부까지의 온도 변화로 인해 초플룸이 형성된 맨틀부분은 주위의 맨틀 부분보다 높은 온도를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온도 차이 때문에 요동치게 되어 위로 상승한다. 이는 곧 거의 중대형 국가급 크기의 화산 활동을 유발한다.

결국 초대륙 판게아의 광활하고 두꺼운 대륙지각 때문에 대륙지각 밑부분의 맨틀에 열이 쌓여서 더 뜨거워지고, 뜨거운 맨틀의 부위가 지나치게 커져 하부맨틀과 외핵 상층부까지 건드려 온도 차이로 붕 떠오르면서, 판게아 형성 이후 거의 2천만년동안 쌓여온 엄청난 에너지가 폭발했던 것이다.

앞으로 먼 미래에도 판게아와 같은 초대륙이 형성되어, 두툼하고 광활한 대륙지각이 천만년 이상 유지된다면, 초대륙 밑 맨틀의 온도는 계속 상승할 것이고, 어느 순간 임계점을 넘어 에너지를 발산하면서 시베리안 트랩같은 대규모의 화산폭발이 일어날 수 있다.

2.2. 폭발 규모

추정 용암 분출량은 650만 ㎦로, 화산 폭발 지수(VEI) 11에 해당되는 수치다. 이는 미국 전역을 600미터 두께로 덮고도 남을 양이다.[4] 저 정도로 용암이 많이 분출된 것은, 폭발 후 최초 수천 년 동안이나 용암을 분출했기 때문이다. 분화 자체는 100만 년간 지속[5]됐다고 알려져 있다.

더군다나 당시 대륙은 흔히 판게아로 불리는 하나의 거대한 대륙이었는데[6], 그로 인해 지구 전역에서 연쇄 반응이 일어났을 것이다. 화산재로 인해 지표면에 도달하는 태양광이 차단되어 기온이 내려가고, 대량의 용암과 유독 가스가 분출되는 것이 오랜 세월 계속된 것이다. 시베리아 대지에서 이산화황과 이산화탄소 수십억 톤이 배출되었는데, 이산화황은 태양광을 차단해 기온을 낮추고 이산화탄소는 열을 가둬 기온을 상승시키면서 기온이 오르락내리락을 반복한 결과 매우 급격하고 들쭉날쭉한 기후 변화를 불러일으켰다.

3. 이야깃거리

저렇게 엄청나게 크게 분화했고, 또 지구 역사상 유례 없는 대멸종을 일으켰는데도 불구하고, 대중적으로는 백악기 대멸종에 비해서 인지도에 밀린다.[7][8]

하지만 38억년 전인 명왕누대로 올라가면 시베리아 트랩보다 더욱 강력한 화산들(화산 지수 13. 1억㎦ 이상의 용암 등을 분출)도 있었을 것이라고 예상된다. 그리고 명왕누대까지 안가도 애팔래치아 산맥의 초화산은 시베리아 트랩도 어린 아이로 보이게 할 정도로 시생누대 이후 가장 강력한 화산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지목되는데, 이게 어느 정도냐면, 트라이아스기 대멸종을 유발한 것도 모자라 무려 판게아까지도 분리시켰다.[9] 이외에도 솔로몬 제도 동쪽 해저의 온통-자바 트랩[10] 또한 시베리아 트랩보다 더 강력했던 것으로 손꼽히고 있다.

현재 후배뻘 초화산으로는 옐로스톤이 있다.


[1] 맨 위의 사진에 보이는 테이블 마운틴 처럼 생긴 지형은 전부 용암이 굳은 것이다. [2] 엄밀히 말하면 2억 5천만 년 전에 분화하고 나서 판이 이동하며 오랜 시간 굳어졌기 때문에, 현재에 와서는 '화산이었던 땅' 정도다. [3] 얼마나 큰 대멸종이었냐면, 당시 지구 생물의 80~96%가 멸종했다. 생명체 80~96%가 아니다. 무성생식생물의 경우 단 1마리만 살아있어도 멸종하지 않은것으로 본다 [4] 아니면, 지구 전역을 1m두께로 덮을 양이다. 물론 그 전에 바다를 만나 실제로는 불가능하겠지만. [5] 지하 100km에서 분출했다고 한다. 지각 두께가 35 km 정도. 간단히 말해 지각이 찢어진 것이다. [6] 판게아 분리는 트라이아스기 말기에 분화한 초화산인데, 당시 판게아 분리와 동시에 수많은 생명체들을 없애버렸다. 다른 하나는 그보다 훨씬 이전의 오르도비스기 대멸종 사태의 유력 용의자로도 지목되고 있다.(과거에는 1만 광년 이내의 초신성 폭발이 거론되었으나, 현재는 화산 폭발 쪽이 가능성이 더 높다고) [7] 인지도에서 밀릴 뿐, 상술했듯이 생물이 멸종된 정도는 K-Pg 대멸종(백악기 대멸종)에 비해 페름기 대멸종이 넘사벽이다. 페름기 말 대멸종은 멸종이라는 표현도 부족해서 '대절멸', '모든 멸종의 어머니' 등으로 불리기 때문이다. 즉 지구상의 거의 대부분의 생명체가 끔살당한 것. 규모뿐만 아니라 멸종한 종의 수 역시 페름기 말 대멸종이 K-Pg 대멸종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다. [8] 인지도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백악기 대멸종보다 훨씬 옛날이라는 점이다. 초대륙만 보더라도 대중적으로 거의 유일하게 인지도가 있는 판게아 다음으로 인지도가 높은 로디니아조차 인지도가 매우 적어 지질학자나 생물학자, 관련 분야 덕후가 아니면 대부분 모르는데, 그 옛날의 페름기 대멸종이 대중에게 쉽게 와닿을 리가 없다. 이 페름기 대멸종도 오르도비스기 대멸종 같은 이보다 훨씬 더 전에 있었던 대멸종에 비하면 인지도가 높은 편이다. 그리고 백악기 대멸종은 공룡의 멸종이라는 대중에게 어필하기 좋은 타이틀을 갖고 있기 때문에 더 인지도가 앞서는 면이 있다. [9] 1600만km³ 이상으로 추정하는 학자도 있다. 즉 화산지수 12. [10] 프랑스 국토와 맞먹는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