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7-05 16:53:11

시생누대

파일:지구 아이콘_White.svg 지질 시대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2em"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선캄브리아 시대 Pre-Cambrian
명왕누대 Hadean Eon 은생누대 Cryptozoic Eon
시생누대 Archean Eon 원생누대 Proterozoic Eon
초시생대 고시생대 중시생대 신시생대 고원생대 중원생대 신원생대
시데리아기 리아시아기 오로시리아기 스타테리아기 칼리미아기 엑타시아기 스테니아기 토니아기 크라이오제니아기 에디아카라기
현생누대 Phanerozoic Eon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
캄브리아기 오르도비스기 실루리아기 데본기 석탄기 페름기 트라이아스기 쥐라기 백악기 팔레오기 네오기 제4기
}}}}}}}}} ||

1. 개요2. 분류3. 시생누대의 지구
3.1. 판구조3.2. 고환경
4. 지질5. 생명

1. 개요



시생누대 명왕누대 다음의 이언으로 기간은 기원전 38억년~기원전 25억년(약 13억년)으로 기원전 40억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최초의 생명체 화석이 인정되면 시작 시점이 기원전 40억년이 된다.

시생누대는 명왕누대, 원생누대, 현생누대와 함께 지질학적인 가장 큰 분류인 4개의 이언들 중 하나다. 두루두루 시생대라고 불렸으며 원생대를 세분화하려는 움직임을 이어 이런 이름이 붙여진다. 영문명은 Archean Eon.

층서법에 의해 그 시기가 정해진 다른 지질 시대들과는 달리 이 시대는 연대 측정을 통해 정의되었다. 국제층서학위원회의 공식적인 의견은 시생누대의 최하부 경계가 기원전 40억년에 생성되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기원전 40억년보다는 기원전 38억 년에 더 가깝다는 의견도 있다.

과거에는 명왕누대를 굳이 다른 지질 시대로 구분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시생누대를 지구 탄생 이후부터 기원전 25억년까지로 정의했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지르콘을 이용한 연구가 활발하게 증가하면서 명왕누대가 독립된 지질 시대로 인정받게 되었다. 시생누대의 영문 이름 Archean은 "시작, 탄생, 원천"이라는 의미를 지닌 고대 그리스어 Αρχή (Arkhē)에서 비롯되었는데, 그 어원에서 드러나듯이 이 시기에 유기 화합물의 진화 결과로 인해 최초의 생명이 탄생하였다고 추정되고 있다.

2. 분류

3. 시생누대의 지구

3.1. 판구조

시생누대 초기의 지구는 지금과는 다른 판구조 양상을 보였다. 일부 과학자들은 당시 지구가 매우 뜨거웠기 때문에 판구조 활동이 지금보다 더욱 활발했으며, 지각물질이 지금보다 더 빠른 주기로 순환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 때문에 맨틀이 식고 지각물질의 대류 속도가 느려지기 전까지는 대륙괴 및 대륙의 성장 속도가 더뎠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이때의 대륙판 암석권은 섭입하기에는 너무 가벼웠으나 시원누대[1]의 암석이 드문 것은 이후의 판구조 활동에 의한 침식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다. 시원누대 동안 판구조 활동이 있었는가 하는 문제는 현대 지구과학에서 활발히 연구되는 분야이다.

시생누대 당시의 대륙 형성에 있어서 학계는 크게 두 가지 학파로 나뉘고 있다. 우선 첫 번째 학파에서는 시생누대 말기까지는 큰 대륙이 없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작은 원시대륙들이 일반적이었으나 활발한 지질 활동으로 인해 이들이 충돌하여 더욱 큰 대륙을 형성하는 것이 어려웠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미국의 지질학자 리차드 암스트롱의 영향을 받은 두 번째 학파에서는 대륙이 지구의 탄생 후 첫 5억 년 동안 현재와 비슷한 수준의 크기로 성장해 그 크기가 지구의 역사 내내 유지되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각물질들이 맨틀 밑으로 가라앉고 다시 맨틀 밑으로 가라앉은 물질들이 표면으로 올라오는 순환을 통해 대륙의 크기가 일정하게 유지되었을 것이라는 게 그들의 입장. 물론 아직까지 이 문제에 대해서 정답은 발견되지 않았다.

3.2. 고환경

시생누대의 대기에는 산소가 부족하고 질소와 이산화탄소가 지금보다 높은 기압으로 대기중에 대량으로 존재했다. 천문학자들은 기원전 38억 년 시점에 태양의 광도가 지금의 0.75배에 불과했을 것이라 보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생누대 지구의 온도는 지금과 비슷했다. 이 당시 지구는 다른 천체들과의 충돌이 활발했는데, 이로 인해 지각이 녹았다가 다시 식어 가라앉는 동안 대량의 온실가스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태양의 광도가 상대적으로 낮았음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높은 온도를 유지할 수 있었다.

시생누대가 끝나가던 시점인 약 25억 년 전에는 판구조 운동의 양상이 현재와 유사해졌다. 잘 보존된 퇴적분지, 호상열도, 대륙 내 열곡, 대륙충돌, 최소한 한 차례 이상의 초대륙이 존재했음을 보여주는 전 지구적인 조산활동 등이 있었다. 액체 상태의 물이 풍부했으며, 심해저 분지에서는 호상철광층, 처트층리, 화학적 퇴적암, 침상용암 등이 형성되었다.

약 35억~25억년 전 시생누대 후기에는 지금까지 추정하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소행성이 떨어졌으며 이 때문에 생명체 출현에 필요한 대기 중 산소 집적도 늦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

4. 지질

현재까지 지구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암석들은 대부분 시생누대 초기인 38~40억 년 전의 것들이다. 이는 애초에 명왕누대라는 명칭이 왜 그렇게 지어졌는지를 생각해보면 알 수 있다. 시생누대의 암석들은 그린란드, 캐나다 순상지, 스코틀랜드, 인도, 브라질 등 세계 각지에서 발견된다. 이 시기에 형성된 최초의 대륙이 현재 대륙 크기의 7%만을 차지하고 있지만, 이후의 침식과 파괴작용을 고려하면, 현재 규모의 5~40%의 대륙 지각이 형성되었다고 여겨진다.

원생누대와 달리 시생누대의 암석들은 대부분이 심해저 퇴적물이 고도로 변성되어 만들어진 암석들이다. 특히 호상철광층과 같은 탄산염 암석들은 매우 희귀한데, 이것은 바다에 녹아있던 이산화 탄소 때문에 당시 바다가 비교적 산성이었음을 보여준다. 또한 산소가 부족해 바다에 다량의 철분이 그대로 있어 주황색 바다를 유지했을것이다.

5. 생명

여러 과학적 증거들에 따르면 화학진화를 거쳐 지구 최초의 생명이 약 40억 년에서 38억 년 전에 탄생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지구 최초의 생명체는 그린란드에서 발견된 37억 년 된 변성 퇴적암에서 찾은 유기물로, 논란은 있지만 40억년전 심해 열수구 근처에서 살았던것으로 추정되는 산화철 박테리아 화석이 있다. # 이후에는 남세균( 시아노박테리아)의 화석이 시생누대 전 기간에 걸쳐 발견된다. 특히 후대로 갈수록 더욱 흔해진다.

고시생대에 광합성을 하는 세균이 출현했고, 중시생대에 스트로마톨라이트가 생성되었다. 스트로마톨라이트는 남세균(시아노박테리아)이 이산화 탄소를 산소로 바꾸는 과정에서 부산물로 생성된 석회 성분이 쌓여 생성된 것이다. 시아노박테리아에 의해 대기의 1%만을 차지하던 산소가 급격히 늘어났다.

시생누대의 전 기간 동안 계속해서 생물이 존재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고등 생물들보다는 핵이 없는 단세포 생물 또는 원핵 생물이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시기에 진핵생물의 화석이 발견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들이 화석을 남기지 않고 진화를 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아직까지 이 당시의 바이러스 화석은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1] 시생누대 + 원생누대를 지칭하는 말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