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5-30 18:15:11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1px -11px;"
<colbgcolor=#eee,#222> 화산 <colbgcolor=#fff,#000> 칼데라 | 화구호 | 오름 | 단성화산 | 성층화산 | 온천 | 간헐천 | 열점
용암 용암 동굴 | 주상절리 | 용암 대지
빙하 | 피오르 | U자곡 | 빙하호 | 크레바스 | 빙하동굴 | 빙붕 | 빙상 | 빙산
사막 사구 | 사막포도 | 와디 | 버섯 바위 | 삼릉석 | 오아시스
하천 직류하천 | 자유곡류하천 | 감입곡류하천 | 망류하천 | 감조하천 | ( 옹달샘) | 폭포 | 계곡( V자곡) | 선상지 | 하안 단구 | 우각호 | 구하도 | 하중도 | 천정천 | 범람원( 자연제방 · 배후습지) | 삼각주
해안 | | 사빈 | 석호 | 갯벌 ( 펄갯벌 · 모래갯벌) | 해안 사구 | 해안 단구 | 해식 동굴 | 해식애 | 육계도 | 시 스택 | 파식대 | 사주 | 사취 | 리아스식 해안
해양 군도 | 산호초 | 대륙붕 | 해곡 | 해저협곡 | 대륙 사면 | 대륙대 | 심해저 평원 | 기요 | 해구 | 해령 | 블루홀
평야 분지(침식분지( 펀치볼 · 케스타) · 대찬정 분지) | 곡저평야 | 대평원 | 팜파스 | 지협
용식지형 석회동굴( 석순 · 종유석 · 석주) | 카르스트 지형( 돌리네 · 우발레 · 폴리에) | 싱크홀
고원 탁상지( 테이블 산) | 순상지 | 고위평탄면
산맥 습곡산맥( 고기 습곡산맥 · 신기 습곡산맥) | 단층산맥 | 해령
동굴 석회동굴 | 용암 동굴 | 해식 동굴 | 빙하동굴
기타 용천 | 습지( · 수렁) | 동굴 | 절벽 | 언덕 | 봉우리 | 반도 | 호수 }}}}}}}}}
파일:external/m9.i.pbase.com/21219919.cape_blanco02_2792.jpg
미국 오리건주의 블랑코 곶(Cape Blanco)
파일:Cape of Good Hope.jpg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 희망봉
1. 개요2. 대표적인 곶들
2.1. 대한민국2.2. 북한2.3. 해외

[clearfix]

1. 개요

<colbgcolor=#dddddd,#222> 언어별 명칭
한국어
제주어 코지
한자 (곶),[1][2] ()
영어 Cape
프랑스어 cap()
포르투갈어 Cabo[3]
핀란드어 Niemi [4]
러시아어 Мыс
아이누어 esausi, esasi, sirpa 등 다수[5]
일본어 [ruby(岬,ruby=みさき)], [ruby(崎,ruby=さき)]
또는 ()은 육지의 일부분이 하천이나 바다로 쑥 튀어나온 지형을 가리킨다.

육지가 침강하거나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이전의 산줄기였던 곳이 바다에 잠겨 생성되거나 근처의 지형이 바다에 의해 깎여 나가서 상대적으로 풍화에 강한 남은 부분만으로 형성되는 경우가 많고 만에서 침식된 모래의 퇴적암()으로 생기는 사취(砂嘴)가 바다에 돌출해서 형성되는 경우도 있다.[6] 따라서 근처에 을 끼고 있는 경우가 많은 편.

반도에 비해서 작은 느낌이 드는 말이고, 지형이 뭉툭해도 되는 반도와 달리 곶은 주로 뾰족한 모양을 뜻한다. 지도상으로 봐서, 반도가 그냥 뭔가 들러 붙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 곶은 대부분 뿔처럼 튀어 나와 보인다. 어쨌든 반도의 정의를 생각해 보면 곶도 반도의 일종이다. 곶 하면 왠지 절벽이 연상된다.

한자로는 '()'이라 하나 '꿸 관()'자를 빌려 '땅이름 곶'이라고도 쓰는데, 이것은 한국어에 얼마 남아있지 않은 훈독, 즉 한자를 고유어로 읽는 방식이다. 소가야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옛 가야를 구성하던 여러 나라 중 하나인 고자국도 어원이 곶으로 추정되고 있다.

2. 대표적인 곶들

2.1. 대한민국

2.2. 북한

2.3. 해외



[1] 이 한자를 '물로 쑥 튀어나온 지형'이란 뜻으로 쓰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다른 한자 사용국에서는 岬(곶 갑)를 사용한다. 그리고 한국 한자음 사이에서도 종성이 'ㄷ'(t)로 끝나는 유일한 한자이기도 하다. 원래 串의 중국에서 전래된 음훈은 '꿰뚫을 관'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본래 뜻과 더불어 한자 모양 때문에 '곶이(꼬치)'라고 불리던 게 그대로 한국 한자음으로 굳어진 것이다. 즉 '곶'이 훈독이라는 이야기다. 양꼬치집의 간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글자이기도 한데 이 경우에는 꿰뚫는다는 본래의 뜻이 그대로 드러난다. [2] 이 한자를 고구려어로도 '곶'이라고 읽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고치' '구치' 와 같은 말로 표기되어 있으며 '입' 이라는 뜻이다. 일본어의 "쿠치(입)"와 관계있는지는 모름. [3] 카보베르데(Cabo Verde)라는 나라 이름에 들어가 있다. [4] 성으로도 쓰인다. 대표적으로는 축구선수 안티 니에미. 여담으로 niemi 뒤에 접사 -nen이 붙은 니에미넨(Nieminen) (...)이라는 성이 핀란드에서 4번째로 흔한 성이다. [5] 홋카이도에 이 단어를 음차한 동네 이름이 다수 존재( 에사시초 등)하며, 지역에 따라 완전히 다른 단어를 쓰기도 한다. [6] 근데 만의 침식과 곶의 퇴적은 동시에 일어나기 때문에 거기서 거기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