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1-12 03:59:35

독립신문

獨立新聞

1. 조선 말 발행된 최초 민간 신문2.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신문3. 인터넷 언론

1. 조선 말 발행된 최초 민간 신문

파일:대한민국 국장.svg 대한민국의 국가등록문화재
505호 506호 507호
한성순보 독립신문 협성회회보

파일:1896.4.7 독립신문 (1).jpg

1896년 4월 7일[1]에 한국 최초의 민간 신문[2]으로 순한글 3면[3], 영문 1면으로 구성됐다. 서재필이 중심이 된 독립협회 기관지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제로는 독립 신문이 독립 협회보다 먼저 창간되었기에 엄밀히 말하면 기관지는 아니다.[4] 사실 독립 협회에는 대조선 독립 협회보라는 공식 기관지가 별도로 존재하는데, 이건 월간이고, 인지도 바닥.

처음에는 주 3회 300부 발행하였다. 1897년 1월 5일부터 영문판을 4면짜리 The Independent로 분리했다. 1898년 7월 1일 일간으로 바꾸었다.[5] 독립 협회가 해체된 이후, 윤치호, 헨리 아펜젤러 등이 잠시 맡았으나 정부에서 인수한 뒤 폐간시켜버렸다.

사진에 보면 아래아가 남아 있는데, 독립 신문이 나온 지 한참이나 지나서 1933년에 아래아가 폐지되었기 때문. 또 한글에 띄어쓰기를 정착시키게 한 신문이기도 하다. 이전까지는 한글을 쓸 때 띄어쓰기를 하지 않았다.

여담이지만, 서재필은 독립 신문에서 자신의 영문 이름인 필립 제이슨의 한역인 피제손으로만 기록하였고, 대한 제국에서 축출되었던 1898년에는 애초에 독립 신문을 일본이나 러시아에 팔아넘기려는 생각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상재 윤치호의 만류로 넘어갔다고 하는데, 독립 신문이 니꺼가?[6] 결국 윤치호가 운영을 이어받는다.

네이버에서 독립 신문의 원문과 원문을 현대 한글로 표기해놓은 한글 현대문, 영문판 전부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뉴스 라이브러리가 아닌 지식백과에서 볼 수 있다. 링크 신문을 보면 재밌는게 상당히 많은데,어떤 사람이 구독료가 너무 비싸다고 항의하는 편지글을 독립신문에 써서 보내자, 신문의 장점을 쭉 설명하면서 택도 없는 소리라고 대놓고 말하는 기사도 있으며, 논설기사에는 '시방'이라는 다소 구수한(...)표현이 있는 경우도 있다. 해외토픽이나 갖가지 광고[7][8] , 가십기사들도 재밌는게 상당히 많다.

1가지 더, 개신교계 미션 스쿨이었던 이화학당과 같이 한민족 역사에서 최초로 크리스마스를 기념한 곳이 독립 신문이었고. 당시 크리스마스를 휴무로 했다. 이를 소개한 2018년 크리스마스 이브 jtbc 앵커브리핑.

2.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신문

파일:대한민국 국장.svg 대한민국의 국가등록문화재
509호 510호 511호
대한매일신보 독립신문 상해판 친목회 회보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1919년 발행한 신문. 처음에는 독립이었다가 1을 계승하여 이름을 고쳤다. 책임자는 박은식. 역사학자로 유명한 그 박은식이 맞다.

심지어 무장 투쟁론을 펼치던 신채호가 이끌던 주간지 신대한과 논쟁까지 벌였다. 이광수가 독립 신문 사장을 역임하기도 했는데, 이때 신대한의 편집장은 김두봉.

1943년 189호를 마지막으로 폐간했다. 일제 강점기 보물찾기 2권에서는 미공개 본인 190호가 나온다.

이승만 탄핵 소식을 알린 호외가 발간되기도 했다. #
파일:이승만 탄핵 호외.jpg
이승만의 탄핵을 알린 1925년 3월 25일자 #s-2 호외

3. 인터넷 언론

1번 항목과의 구별을 위해 '인터넷 독립 신문'이라고도 부른다.

1998년, 반 김대중 성향의 신혜식이 만든 우익 언론. 처음에는 '안티 김대중' 웹사이트로 시작되었으나 독립 신문으로 바뀌었다. 노무현 정권 당시 몇몇 사진 합성 만평이 논란과 소송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노무현 얼굴에 "김정일 정권은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며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발언 말풍선을 붙이고 거기 위에 크로스헤어를 올리고 밑에 저격수 사진 대충 붙여서 아래에 자막으로 '한 번만 더 민족의 원수 김정일을 두둔했다간 네 머리에 총알을 박아버리겠다'라는 코멘트를 한 만평이 있다. 논란과는 별개로 너무 퀄리티가 떨어진다. 강정구 교수가 종북 관련으로 논란이 되었을 때 간첩 리철진 포스터에 노무현을 합성하고 돼지 대신에 참수된 머리[9](모자이크 처리)를 손에 든 것처럼 합성하고 "강정구 동무 건들면 이렇게 되는 거야"[10]라는 캡션을 넣은 만평은 빈축을 샀었다.

이외 대표적인 논쟁적 기사는 베트남 출신으로 세계 4대 성불이라 불린 틱낫한 스님 방한 때 벌인 것. 스님이 베트남전 때 반전 시위를 했다고 빨갱이로 비난한 것도 모자라 스님이 포르노 배우와 섹스하는 합성 사진을 올린 것. 여기에 놀라운 반전이 있는데 스님의 방한을 추진한 게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보수 언론이었다. 위의 항목들과 구별을 위해 일각에서는 <인터넷 독립신문>이라고도 통칭한다.

2011년 군소 우파 계열 인터넷 언론과 뉴스파인더로 통폐합했다. 따라서 뉴스파인더는 인터넷 독립 신문의 후신인 셈.

이후 신혜식은 팟 캐스트 방송인 신의한수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1] 덕분에 4월 7일은 한국에서 신문의 날이 되었다. 그런데 독립협회나 독립 신문에 대한 비판적 입장이 등장하면서 신문의 날을 바꿔야 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지만 일단은 넘어가기로 한 듯. [2] 한국 최초의 신문은 1883년 10월 31일에 만든 한성순보. 단 이건 국가에서 만든 것이다. 사실 독립 신문도 정부에서 4400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여기에 지원금이 더해져서 창건되었는데, 정부는 운영에 개입하지 않았으므로 민간 신문으로 분류한다. [3] 최초의 순한글판 간행이라는 타이틀도 갖고 있다. [4] 다만 독립 협회의 원형인 독립문 건립 추진 위원회를 기준으로 하면 선후가 바뀔 수 있다. 그리고 그 기준에서 보면 독립 신문도 독립문을 건립하기 위해서 창간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독립 신문의 창간호의 내용이 순 독립문 건립하자는 주장 밖에 없다. 여기에 더해, 관여한 사람들이 다수 겹치기 때문에 사실상 기관지라 말하는 것이 아예 틀린 말이 아니게 되는 것 뿐이다. [5] 배재학당 학생회 협성회가 창간한 주간 신문 협성회회보가 1898년 4월 9일 매일신문으로 제호를 바꿔 일간지로 재창간 했다. 따라서 수 개월 차로 한국 최초 일간지는 매일신문이다. 재창간자는 이승만. [6] 애초에 독립 신문 자체가 서재필 개인의 돈으로 설립한 신문이 아니기 때문에 서재필이 이걸 일본이나 러시아에 팔아도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7] 이 광고에는 남대문 가는 길에 서양에서 온 귀한 금 단추가 떨어졌으니 찾으면 신문사로 연락을 해 달라는 광고도 있다... [8] 참고로 위의 1호의 광고는 대충 구독 비용과 구독 신청 방법, 기사거리를 제보하는 방법등을 설명하고 있다. 아마 첫 호이니 이런 홍보들을 실은 듯 하다. [9] 머리의 정체는 김종빈 전 검찰총장이다. [10] 즉 만평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노무현이 강정구 까는 놈들 ㅁㅈㅎ시켜버리겠대!" 정도 되시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