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5-25 23:31:23

빙산

유빙에서 넘어옴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1px -11px;"
<colbgcolor=#eee,#222> 화산 <colbgcolor=#fff,#000> 칼데라 | 화구호 | 오름 | 단성화산 | 성층화산 | 온천 | 간헐천 | 열점
용암 용암 동굴 | 주상절리 | 용암 대지
빙하 | 피오르 | U자곡 | 빙하호 | 크레바스 | 빙하동굴 | 빙붕 | 빙상 | 빙산
사막 사구 | 사막포도 | 와디 | 버섯 바위 | 삼릉석 | 오아시스
하천 직류하천 | 자유곡류하천 | 감입곡류하천 | 망류하천 | 감조하천 | ( 옹달샘) | 폭포 | 계곡( V자곡) | 선상지 | 하안 단구 | 우각호 | 구하도 | 하중도 | 천정천 | 범람원( 자연제방 · 배후습지) | 삼각주
해안 | | 사빈 | 석호 | 갯벌 ( 펄갯벌 · 모래갯벌) | 해안 사구 | 해안 단구 | 해식 동굴 | 해식애 | 육계도 | 시 스택 | 파식대 | 사주 | 사취 | 리아스식 해안
해양 군도 | 산호초 | 대륙붕 | 해곡 | 해저협곡 | 대륙 사면 | 대륙대 | 심해저 평원 | 기요 | 해구 | 해령 | 블루홀
평야 분지(침식분지( 펀치볼 · 케스타) · 대찬정 분지) | 곡저평야 | 대평원 | 팜파스 | 지협
용식지형 석회동굴( 석순 · 종유석 · 석주) | 카르스트 지형( 돌리네 · 우발레 · 폴리에) | 싱크홀
고원 탁상지( 테이블 산) | 순상지 | 고위평탄면
산맥 습곡산맥( 고기 습곡산맥 · 신기 습곡산맥) | 단층산맥 | 해령
동굴 석회동굴 | 용암 동굴 | 해식 동굴 | 빙하동굴
기타 용천 | 습지( · 수렁) | 동굴 | 절벽 | 언덕 | 봉우리 | 반도 | 호수 }}}}}}}}}

파일:external/www.teambh.net/%EB%B9%99%EC%82%B0.jpg
1. 개요
1.1. 빙산의 종류
1.1.1. 탁상형 빙산1.1.2. 불규칙한 빙산
1.2. 빙산의 일각1.3. 지구 온난화
1.3.1. 관련 문서
2. 여담

1. 개요

/ iceberg

사전적 정의로는 물에 떠있는 얼음조각으로 물 위에 나타난 높이가 최소 5m 이상만 되는 것을 빙산(氷山)이라 칭하고 그 미만의 높이이면 유빙()이라고 한다. 주로 생기는 경우는 빙붕[1]이 무너져서 생기거나 빙하가 바다까지 흘러가서 자연스럽게 끊어져서 생기는 경우가 있다. 모양에 따라서 크게 탁상형 빙산, 불규칙한 빙산으로 나뉜다. 당연히 극지방에서 많이 보이지만 겨울에는 중위도권인 북/남위 40~45도의 바다에서도 빙산이 떠다니기도 한다. 타이타닉이 침몰한 지점이 대략 북위 42도.

1.1. 빙산의 종류

1.1.1. 탁상형 빙산

파일:external/www.birdsasart.com/Tabular-iceberg-PANO-_B2E8824-Elephant-Island,-Antarctica.jpg
위와 같이 윗면이 평평한 빙산을 '탁상형 빙산'이라 부른다. 탁상형 빙산은 북극보다는 남극에서 많이 볼 수 있는데 윗면이 평평한 거대한 빙붕이 천천히 흐르다가 바다에 도달해서 자연스럽게 끊어져서 생기게 되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는 탁상형 빙산으로 생성되었어도 흘러가다보면 바람과 파도 등으로 침식되어 불규칙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빙산들 중에서도 스케일이 남다른 거대 빙산들은 주로 탁상형 빙산들이다.

1.1.2. 불규칙한 빙산

파일:/pds/200901/13/68/a0100768_496c66043257f.jpg
탁상형 빙산을 제외한 나머지 빙산들의 모양. 탁상형 빙산이 남극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것에 비해 불규칙한 빙산은 남극과 북극 어디서도 볼 수 있다. 애시당초 윗면이 평평하지만 않게 된다면 탁상형 빙산에서 탈락되기 때문에 보통 빙산이라고 한다면 이쪽을 지칭하는 경우가 더 많다. 그리고 바람과 파도의 침식으로 위와 같은 특이한 모양의 빙산들도 종종 보이는 편이다.

1.2. 빙산의 일각

파일:external/images.forwallpaper.com/tip-of-the-iceberg.jpg

대부분이 숨겨져 있고 외부로 나타나 있는 것은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 아니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서양 관용구로 영어로 'Tip of the iceberg'.

빙산이라는 게, 빙산이라고 따로 명칭을 붙였으나 실상은 그냥 거대한 얼음 그 자체이다. 물은 응고되면서 수소 결합으로 인해 오히려 부피가 늘어나서 액체였을 때보다 밀도가 작아져서 얼음이 물 위에 떠있을 수 있게 된다. 그러나 물과 얼음의 밀도 차이는 10% 정도에 불과하므로 전체 얼음덩어리의 10%만 물 위에 떠서 보이게 되고 나머지 90%는 물 안에 잠겨있게 된다. 위로 나와있는 부분이 높이 5m 정도의 빙산이라면 물속에는 깊이 30~50m나 되는 거대한 크기의 얼음덩어리가 숨겨져있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2]

이러한 특성 때문에 항해할 때 빙산은 잠재적 위험요소라고 할 수 있다. 빙산을 선회해서 겉보기에는 비껴나간 것처럼 보여도 흘수선 밑의 선체와 수면 밑의 거대한 빙산이 충돌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기 때문에 항해 중 빙산을 일찍 발견하는 것이 좋고 발견한 뒤라도 멀찌감치 피해서 가는 것이 가장 좋다. '세계 최대의 해난사고'라고 불리는 타이타닉호 침몰 사고도 수면 아래의 보이지 않았던 부분의 빙산과 타이타닉호의 흘수선 밑의 선체가 부딪혀서 생긴 사건.

가족오락관에서도 이 관용구를 딴 코너를 진행했다.

이 관용어에서 착안한 인터넷 밈도 있다. 일명 '~iceberg' 라고 불리는 것인데, 주로 위와 같은 사진에다 수면 위 빙각에는 그 주제에 대해 대중적인 요소를 넣고 아래로 내려갈수록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거나 심오한 요소를 넣는 것. 대표적인 예시

1.3. 지구 온난화

지구 온난화로 인해 바다에 있는 빙산이 녹는게 해수면 상승의 원인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
바다에 있는 빙산의 경우 이미 그것들의 질량이 해수면에 반영되어 있기 때문.
얼음 물로 매우 간단하게 실험을 할 수 있는데 얼음물의 얼음이 녹는다고 해서 물의 높이가 얼음이 녹기 이전보다 높아지지 않는다.

해수면 상승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는 건 바다에 있는 빙산이 아닌 육지에 있는 빙하로, 빙하가 녹아서 바다로 들어가는 양은 전혀 해수면에 반영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고스란히 해수면 상승에 반영이 된다.

1.3.1. 관련 문서

2. 여담



[1] 남극 대륙과 연결되어 있지만 바다에 노출되어있는 거대한 얼음덩어리. [2] 집에서 얼음을 물에 띄워 보면 이를 간접적으로 확인이 가능한데, 얼음은 물위에 떠 있지만 잘 보면 얼음의 극히 일부만 물위로 튀어 나와 있고 나머지는 모두 수면 아래에 가라앉아 있다. 여기서 언급한 얼음을 스케일을 대거 확장시킨게 빙산이라 생각하면 된다. [3] 관련 내용. [4] 게다가, 과학적으로 중생대엔 빙하가 없었다고 한다. # 빙하기 신생대에나 있었다고... 빙하기 문서 참고. 물론 작중에서 둘리는 신생대의 빙하기에 깨어나 얼음에 갇혔으므로(배경에 매머드가 걸어다니고 있었다.) 엄연하게 따지면 고증 오류는 아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