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4-10 13:23:28

현생누대

파일:지구 아이콘_White.svg 지질 시대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2em"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선캄브리아 시대 Pre-Cambrian
명왕누대 Hadean Eon 은생누대 Cryptozoic Eon
시생누대 Archean Eon 원생누대 Proterozoic Eon
초시생대 고시생대 중시생대 신시생대 고원생대 중원생대 신원생대
시데리아기 리아시아기 오로시리아기 스타테리아기 칼리미아기 엑타시아기 스테니아기 토니아기 크라이오제니아기 에디아카라기
현생누대 Phanerozoic Eon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
캄브리아기 오르도비스기 실루리아기 데본기 석탄기 페름기 트라이아스기 쥐라기 백악기 팔레오기 네오기 제4기
}}}}}}}}} ||

1. 개요2. 분류3. 관련 문서

1. 개요



현생누대는 5억 4200만 년 전 생물 다양성이 급증한 캄브리아기 대폭발이 있었던 캄브리아기부터 현재까지의 지질시대이다. 영문명이 Phanerozoic Eon이므로 현생 이언이라고도 한다. 선캄브리아기에는 개체 수가 적었고, 생물체도 단단하지도 않았고, 지각변동이 크게 일어나 화석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이 때부터는 캄브리아기 대폭발로 인해 화석이 많이 발견될 수 있었다.

2. 분류

분류는 크게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로 나뉘는데, 분류의 가장 큰 기준은 지각의 큰 변동생물체 종류의 큰 변화로 나눌 수 있다.[1]

2.1. 고생대

선캄브리아대 고생대를 나누는 기준은 캄브리아기 대폭발[2]인데, 이 때 이후로 양서류, 삼엽충, 필석, 방추충, 갑주어, 양치식물 등의 다양한 동물과 식물의 생물이 출현했다. 여담으로, 고생대 말기에는 그 유명한 3차 대멸종인 페름기 대멸종이 나타났다.[3] 이 대멸종이 고생대 중생대를 나누는 기준이라 해도 무방하다.

2.2. 중생대

특이하게도 말기에 빙하기가 나타나지 않았다. 동물로는 우리가 크게 잘 알고 있는 공룡, 그 외에 시조새, 암모나이트 등의 동물과 겉씨식물 등의 식물이 나타났다. 말기에 빙하기 대신 K-Pg 멸종이 나타났다.[4]

2.3. 신생대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 이 때에는 빙하기가 무려 4번이나 나타났고, 간빙기가 3번 있었다.[5] 대표적으로 매머드, 화폐석, 속씨식물이 출현했다. 그리고 현재 인류의 조상도 이 때 출현했다.

3. 관련 문서


[1] 사실 지각이 크게 변동하면 대다수의 생물체가 죽는 건 당연한 일이다. [2] 산소 농도가 증가해 생명체의 종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이다. [3] 지질 시대의 5번의 대멸종 중 최대규모의 대멸종이다. [4] 공룡이 모두 멸종하는 대멸종으로, 현재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대멸종이다. [5] 사실 빙하기가 나타나면 얼음을 녹이는 간빙기의 숫자도 이래야 하니 어쩌면 당연한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