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1-02 14:14:23

꽃샘추위

1. 개요2. 원인3. 발생 기간4. 영향5. 관련 속담

1. 개요

초봄이 지나 따뜻해지고 꽃이 필 때 쯤 다시 날씨가 일시적으로 추워지는 현상으로, 봄꽃이 피는 걸 시샘한다 해서 꽃샘추위라는 이름이 붙었다. 특이일(特異日)[1]이라고도 한다.

2. 원인

파일:external/m.ohfun.net/1458864846284117.jpg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이 원인이다. 봄이 되면 시베리아 기단이 약해지다가 갑자기 강해진다. 그래서 시베리아 고기압이 영향을 미치는 동아시아 국가들인 한국, 중국, 일본 등에서 발생하지만 사실상 한국만 뚜렷하게 영향을 받는다.

3. 발생 기간

일반인들이 느끼기에는 2월에서 4월 초에 자주 나타나지만, 실제로는 4월 중하순~ 5월 초에도 꽃샘추위가 나타난다.[2] 꽃샘추위 중에서 매우 강하게 나타난다면 엄청난 이상 저온 냉해 현상을 발생 할 수가 있다. 대표적으로 2010년의 봄과 2013년의 봄은 3~4월에 유례없는 강한 추위와 영향을 받은 이상 저온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냉해 피해 사례가 자주 일어났다.[3]
간혹 추위가 빨리 풀리는 경우도 있어서 정확히는 불명이나, 일교차가 굉장히 심해 오히려 감기 겨울보다 더 잘 걸린다고 한다. 꽃샘추위, 심한 일교차 주의하세요

2021년 3월에는 이례적인 이상 고온으로 인해 3월에 사실상 꽃샘추위가 없었다. 대신 이 때는 4월 14~15일과 5월 상순에 꽃샘추위가 있었다. 2022년에는 3월에 극히 짧은 꽃샘추위를 보였으나 대부분 고온이었으며 4~5월은 아예 전무했다.[4]

4. 영향

봄에 도래해서 사람들이 동파 대비를 잘 하지 않기 때문에 동파관련 피해를 준다. 벚꽃의 개화기를 늦추기도 하며, 사람과 짐승의 건강에도 안 좋은 피해를 준다고 한다. 또 농작물 역시 늦서리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

5. 관련 속담



[1] 특수한 일기(日氣)가 우연히 자주 나타나는 특정한 날. 외국의 사례로는 미국 동부의 뉴잉글랜드에서 1월 말에 기온이 높아지고 눈이 녹는 일이 많은 것이 있다. [2] 5월 중하순은 저온 현상이 찾아와도 꽃샘추위라 부르기는 다소 애매하다. 특히 하순이면 여름이나 다를 바가 없어서... 였으나 기어코 2021년 5월 25일에 설악산에 눈이 내리면서 5월 하순에도 가능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사실 2010년에 대관령에서 6월에 영하로 내려간 적이 있었다! [3] 이후 5월에 풀렸으나 곧바로 기온이 올랐지만 결국에는 2010년 봄과 2013년 봄은 엄청난 강추위와 냉해로 인해 광복 이후로 추웠던 봄으로 기록되었고, 봄은 거의 없는 계절 취급을 받았다. 사실 2010년대 초반 자체는 봄 자체가 거의 없다 싶었고 2012년 봄은 고작 24일이다. 그러나 2012년은 여름이 매우 빨리 시작해서 그런 면도 있다. 그나마 이 시기 중에서 봄이 긴 해인 2011년은 3월 30일부터 봄으로 접어들었으나 이상 저온으로 4월은 초봄이었으며 봄 길이도 50~60일 정도였다. 다행히 2010년대 중반부터는 길어지고 있다. 그러나 봄의 시작이 2월 하순으로 넘어간 곳이 많으며, 봄의 끝 역시 5월 중반으로 당겨진 편. [4] 2016년 4월도 꽃샘추위가 전무하긴 했으나 이쪽은 3월에 강한 꽃샘추위가 있긴 했다. [출처] : 국립민속박물관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