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2-28 20:03:06

뉴잉글랜드

{{{#!wiki style="margin-top:-10px;margin-bottom:-10px;" <tablebordercolor=#39386E><tablealign=center><tablewidth=310><tablebgcolor=#39386E>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 괄호 안에는 각각 순서대로 주도 최대도시, 최대광역권도시를 표기하며, 주도와 최대도시가 같은 경우에는 하나만 표기함.
미국령 군소 제도의 각 섬에는 상징기가 없거나 비공식이다.
주 (state)
북동부 (Northeast)
뉴잉글랜드 (New England)
파일:메인주 주기.svg
메인 (ME)
( 어거스타, 포틀랜드)
파일:뉴햄프셔 주기.svg
뉴햄프셔 (NH)
( 콩코드, 맨체스터)
파일:버몬트 주기.svg
버몬트 (VT)
( 몬트필리어, 벌링턴)
파일:매사추세츠주 주기.svg
매사추세츠 (MA)
( 보스턴)
파일:로드아일랜드 주기.svg
로드아일랜드 (RI)
( 프로비던스)
파일:코네티컷 주기.svg
코네티컷 (CT)
( 하트퍼드, 브리지포트)
중부 대서양 (Mid-Atlantic)
파일:뉴욕주 기.svg
뉴욕 (NY)
( 올버니, 뉴욕시)
파일:뉴저지 주기.png
뉴저지 (NJ)
( 트렌튼, 뉴어크)
파일:펜실베이니아 주기.svg
펜실베이니아 (PA)
( 해리스버그, 필라델피아)
컬럼비아구 (District of Columbia)
파일:컬럼비아 특별구 기.svg
워싱턴 D.C. (DC)
남부 (Southeast)
남부 대서양 (South-Atlantic)
파일:델라웨어 주기.svg
델라웨어 (DE)
( 도버, 윌밍턴)
파일:메릴랜드 주기.svg
메릴랜드 (MD)
( 아나폴리스, 볼티모어)
파일:버지니아 주기.svg
버지니아 (VA)
( 리치먼드, 버지니아 비치)
파일:웨스트버지니아 주기.svg
웨스트버지니아 (WV)
( 찰스턴)
파일:노스캐롤라이나 주기.svg
노스캐롤라이나 (NC)
( 롤리, 샬럿)
파일:사우스캐롤라이나 주기.svg
사우스캐롤라이나 (SC)
( 컬럼비아, 찰스턴)
파일:조지아 주기.svg
조지아 (GA)
( 애틀랜타)
파일:플로리다 주기.svg
플로리다 (FL)
( 탤러해시, 잭슨빌, 마이애미)
동남 중앙 (East South Central)
파일:켄터키 주기.svg
켄터키 (KY)
( 프랭크퍼트, 루이빌)
파일:테네시 주기.svg
테네시 (TN)
( 내슈빌)
파일:앨라배마 주기.svg
앨라배마 (AL)
( 몽고메리, 헌츠빌)
파일:미시시피 주기.svg
미시시피 (MS)
( 잭슨)
서남 중앙 (West South Central)
파일:아칸소 주기.svg
아칸소 (AR)
( 리틀록)
파일:루이지애나 주기.svg
루이지애나 (LA)
( 배턴루지, 뉴올리언스)
파일:오클라호마 주기.svg
오클라호마 (OK)
( 오클라호마 시티)
파일:텍사스 주기.svg
텍사스 (TX)
( 오스틴, 휴스턴, 댈러스-포트워스)
중서부 (Midwest)
동북 중앙 (East North Central)
파일:미시간 주기.svg
미시간 (MI)
( 랜싱, 디트로이트)
파일:오하이오 주기.svg
오하이오 (OH)
( 콜럼버스, 신시내티)
파일:인디애나 주기.svg
인디애나 (IN)
( 인디애나폴리스)
파일:위스콘신 주기.svg
위스콘신 (WI)
( 매디슨, 밀워키)
파일:일리노이 주기.svg
일리노이 (IL)
( 스프링필드, 시카고)
서북 중앙 (West North Central)
파일:미네소타 주기.svg
미네소타 (MN)
( 세인트 폴, 미니애폴리스)
파일:아이오와 주기.svg
아이오와 (IA)
( 디모인)
파일:미주리 주기.svg
미주리 (MO)
( 제퍼슨시티, 캔자스시티, 세인트루이스)
파일:노스다코타 주기.svg
노스다코타 (ND)
( 비즈마크, 파고)
파일:사우스다코타 주기.svg
사우스다코타 (SD)
( 피어, 수폴스)
파일:네브래스카 주기.svg
네브래스카 (NE)
( 링컨, 오마하)
파일:캔자스 주기.svg
캔자스 (KS)
( 토피카, 위치타, 캔자스시티)
서부 (West)
산악 (Mountain States)
파일:몬태나주 주기.svg
몬태나 (MT)
( 헬레나, 빌링스)
파일:와이오밍 주기.jpg
와이오밍 (WY)
( 샤이엔)
파일:아이다호 주기.svg
아이다호 (ID)
( 보이시)
파일:콜로라도 주기.svg
콜로라도 (CO)
( 덴버)
파일:뉴멕시코 주기.svg
뉴멕시코 (NM)
( 산타페, 앨버커키)
파일:RDT_20221111_0916262221512219173307769.png
유타 (UT)
( 솔트레이크 시티)
파일:애리조나 주기.svg
애리조나 (AZ)
( 피닉스)
파일:네바다 주기.svg
네바다 (NV)
( 카슨 시티, 라스베이거스)
태평양 (Pacific)
파일:워싱턴주 주기.svg
워싱턴 (WA)
( 올림피아, 시애틀)
파일:오리건 주기.svg
오리건 (OR)
( 세일럼, 포틀랜드)
파일:캘리포니아 주기.svg
캘리포니아 (CA)
( 새크라멘토, 로스앤젤레스)
{{{#fff 본토 외부주}}}
파일:알래스카 주기.svg
알래스카 (AK)
( 주노, 앵커리지)
파일:하와이 주 기.svg
하와이 (HI)
( 호놀룰루)
{{{#fff 해외영토 / 준주}}}
파일:괌 기.svg
(GU)
( 하갓냐)
파일:미국령 사모아 기.svg
미국령 사모아 (AS)
( 팡오팡오)
파일:북마리아나 제도 기.svg
북마리아나 제도 (MP)
( 사이판)
파일:미국령 버진아일랜드 기.svg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VI)
( 샬럿아말리에)
파일:푸에르토리코 기.svg
푸에르토리코 (PR)
( 산후안)
미국령 군소 제도 (UM)
웨이크 섬 베이커 섬 하울랜드 섬 존스턴 환초
킹먼 암초 미드웨이 섬 나배사 섬 팔마이라 환초
자비스 섬 바호누에보 환초 세라니야 환초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지도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파일:미국의 주.svg
}}}}}}}}}
}}}}}}}}} ||

[clearfix]

파일:external/www.ne-tc.com/NE_Map.jpg

1. 개요2. 인종구성3. 정치4. 저출산5. 문화6. 역사7. 화산 활동

1. 개요

미국 북동부 지역의 6개 주, 매사추세츠 주, 코네티컷 주, 로드아일랜드 주, 버몬트 주, 메인 주, 뉴햄프셔 주를 이르는 말이다. 이 주들의 면적을 합치면 약 181,381km²이며 뉴욕 주, 뉴저지 주, 펜실베이니아 주는 문화적으로 보면 포함된다고 볼 수도 있으며 미국의 지역 구분에서도 북동부로 함께 분류된다. 보스턴, 뉴헤이븐 등 여러 대도시들과 미국 전역의 수재들이 몰려오는 유명한 명문대학교들이 위치해있다.

2. 인종구성

6개 주 모두 백인들의 비율이 90% 이상을 상회하는 압도적인 백인 위주의 주들이다. 하지만 백인 내에서의 인종들로 세부적으로 갈 경우, 서로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우선 메인주의 경우, 잉글랜드계의 비율이 전체 주민들 중에서 19%에 달하는데, 이는 미국 50개 주들 중에서 유타 다음으로 높은 비율이다. 뉴햄프셔 또한 잉글랜드계의 비율이 17%에 달해 매우 높은 편에 속한다. 반면 버몬트의 경우 프랑스계의 비율이 24%에 달하는데, 이는 버몬트 내 인종집단들 중 가장 인구가 많은 것이다. 로드아일랜드 또한 프랑스계가 17%에 달한다.

매사추세츠와 코네티컷의 경우, 보스턴 브라민에서 알 수 있듯 원래는 잉글랜드계와 WASP 위주의 주[1]들이었지만,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중반동안 이들 주들이 공업화와 도시화를 겪으면서 많은 이민자들을 수용하게 되었고, 이렇게 이민온 아일랜드계, 이탈리아계, 폴란드계 노동자들의 후손들이 매사추세츠 코네티컷의 대다수를 차지하게 되었다. 테라포밍 이러한 인구 구성의 극적 변화는 이들 주들의 정치구도에도 영향을 주었는데, 특히 1952년 매사추세츠 연방상원의원 선거에서 잉글랜드계 + WASP + 보스턴 브라민을 대표하는 공화당 후보 헨리 캐벗 로지 아일랜드계를 대표하는 민주당 존 F. 케네디에게 패배한 것이 이를 상징하는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3. 정치

공화당세가 상당한 뉴햄프셔 메인 주를 제외한[2], 매사추세츠, 코네티컷, 로드아일랜드, 버몬트 4개 주는 모두 매우 리버럴하고 진보적인 성향을 가져, 소위 블루 스테이트라고 지칭하는 민주당 초강세 주들이다. 오죽하면 미국 주요 선거에서 이 지역의 선거 마감시간 후 발표되는 CNN, NBC, FNC, ABC와 같은 각 방송사 선거 예측조사에서는 개표조차도 되지 않았는데 민주당 후보 승리를 선언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러한 정치 성향 때문인지 1960년대 이후 이 지역의 교회 출석률은 미국 전반을 통틀어 최하위권을 맴돈다. 가장 극단적인 사례가 버몬트. 이곳에서 교회는 대부분 유럽권처럼 식당이나 다른 시설로 개조되거나, 혹은 문화재로 박제되어 제대로 교회로써 기능하는 건물은 거의 없다 봐도 좋다.
지역적 선입견이란게 다 그렇지만, 여기도 사실 하나 하나 따져보면 '진보적이고, 도시화율이 높으며, 문화적으로 유럽과 가깝다'는 것도 일반화된 피상적인 인상에 가깝다. 특히 내륙에 위치한 뉴햄프셔 메인주같은 주들의 경우 웬만한 남부나 러스트벨트 산맥지대 뺨칠 정도로 인구 밀도도 낮고, 풍광도 자연 그대로의 산맥이 대부분이고, 사회적으로도 느슨한 총기 법률과 농촌적 보수주의의 영향력이 강한 카운티들도 상당하다. 2021년 현재 이 뉴잉글랜드 내륙 지방에서 배출한 가장 유명한 전국구 정치인이 분명 민주당 소속 진보 인사지만 총기 문제 관련 스탠스에서 알 수 있듯 오히려 보수적 백인 남성의 감성을 대표한다고 평가받는[3] 버니 샌더스인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4. 저출산

파일:뉴잉글랜드_출산율.jpg

출산율이 미국 전역에서 최하위권이라는 점도 뉴잉글랜드의 주된 특징들 중 하나이다. 실제로 2020년 기준으로 미국 50개 주들 중 가장 출산율이 낮은 주가 버몬트로, 1.36명에 불과하다. 그 다음으로 낮은 주는 매사추세츠로 역시 1.39명이다. 이 정도 수준은 전세계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동아시아권에서 그나마 나은 편이라 1.37명을 찍는 일본과 비슷한 수준이다. 더더욱 놀라운 것은 이들 주들이 아무리 늦어도 2008년부터 10년 넘게 최하위권을 맴돌았다는 것이다. #

5. 문화

인근에 미국의 최대도시 뉴욕이 있다 보니 미디어나 생활권 측면에서 뉴욕의 영향을 받는 편이다. 문화적으로도 북동부 도시권은 도시권끼리, 버몬트나 뉴햄프셔 등 내륙 지역은 북동부 업스테이트 뉴욕과 유사한 부분이 많아 자주 엮인다. 특히 코네티컷은 주 서부 지역이 뉴욕 광역권의 위성도시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주 인구의 상당수를 차지하기도 한다. 뉴잉글랜드 6개주를 다 합쳐야 대충 뉴욕 주 하나와 비교할 만한 인구, 면적, 경제력이 나온다.

이 지역에서 인기 있는 스포츠 팀으로는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MLB 보스턴 레드삭스, NBA 보스턴 셀틱스가 있다. 뉴잉글랜드의 압도적 대도시인 보스턴을 연고로 하는 팀이 뉴잉글랜드 전역을 팬베이스로 하고 있다. 주로 뉴욕 연고의 팀과 라이벌리를 형성하며 패츠-제츠, 레드삭스-양키스, 셀틱스-닉스 라이벌리 등이 대표적이다. 코네티컷 주의 경우 보스턴 연고팀과 뉴욕 연고팀 팬베이스의 경계에 해당하는데, 뉴욕 연고팀의 인기나 성적이 잘 나오면 경계가 동쪽으로 이동하고 보스턴 연고팀이 잘나가면 경계가 서쪽으로 이동한다고 한다. 한 예로, SNS 등을 통해 조사한 양키스-레드삭스 팬베이스 경계는 닉스-셀틱스 경계에 비해 동쪽에 있다고 조사되었다. 심지어 셀틱스 팬층은 뉴욕 주 동쪽 일부 지역에서는 닉스 팬층을 앞서기까지 했다. #

미국에서는 역사가 가장 오래된 주들이라 남부와 함께 고딕 문화가 발달한 곳이기도 하다. 스티븐 킹,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가 대표적인 이 지역 고딕 작가. 유령이나 괴담도 즐비하다.

6. 역사

본래 알곤킨(Algonquin) 어족 언어를 쓰는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살고 있었다. 알곤킨 어족이란, 언어집단으로 실질적으로 같은 언어들은 아니고 언어들의 문법 형태 등이 매우 유사한 언어들의 집단이다. 15세기와 16세기에 여러 서양 모험가들이 이곳의 해안가를 따라 지도를 작성했다. 이들이 작성했던 지도에서 이 지역의 명칭은 '노럼베가(Norumbega)'라고 되어있는데 지역에 있다고 전해지는 아메리칸 원주민 도시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한다. 노럼베가는 알곤킨 어로 '급류 사이의 고요한 곳', '고요한 강' 등의 의미가 있다. 뉴잉글랜드라는 명칭은 1614년에 뉴잉글랜드 지방의해안선을 탐험했던 존 스미스 대위가 명명했다. 이곳 원주민들은 담배, 뚱딴지, 옥수수, 강낭콩, 그리고 호박을 길렀고 유럽의 탐험가들의 철, 유리, 천 등과 지역의 비버 가죽을 교환하는 등의 무역활동을 했다.

파일:external/www.rare-maps.com/ASIR-201-MATHER-1702-NEWENGLAND.jpg
뉴잉글랜드의 옛 지도

최초의 서양인들은 영국의 국왕 제임스 1세의 명을 받은 탐험가들이었다. 제임스 1세는 신대륙에 영국 식민지를 세워 영토를 차지하고 무역 등을 통해 이익을 얻기 위해 이들을 보냈다. 런던 버지니아 회사와 플리머스의 버지니아 회사 둘을 설치했고 이들을 통해 초기 뉴잉글랜드 식민지들이 세워진다.

플리머스의 회사는 폽함 식민지를 세웠지만 1년 후에 망하게 되고 플리머스 회사도 해산된다. 그 후, 영국인 청교도들이 메이플라워 호를 타고 홀랜드에서 이곳으로 1620-1660년 정도에 이주해 와서 망해버린 플리머스 회사를 재가동시키게 되고 이후 세운 정착지가 플리머스 식민지다. 이곳은 현재 미국의 주 매사추세츠에 있는 플리머스 도시가 되었다.

런던 버지니아 회사도 지역에 여러 정착지 건설을 시도했다. 이쪽도 여러번 실패를 겪었는데 100명 정도의 정착민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로어노크 식민지도 그 중 하나이다. 잇다른 실패에 회사 운영이 어려워지자 잠시 버려졌다가 다시 쓰이게 된 제임스타운 식민지는 1607년에 제임스 강 옆쪽에 세워졌다.

극심한 흉년과 역병에 시달려 인구의 80%가 사망했다고 한다. 극심한 가난을 견디지 못해 인육을 먹은 사람도 있었을 정도였다고 한다. 다행히도 지역 원주민들 파스파게족이 담배를 만드는 법을 알려주어 제임스타운사람들은 이 지식을 이용해 영국에 수출해 돈을 벌어 어느 정도 안정된다. 그러나 그 후, 파스파게족과 관계가 나빠지게 되면서 전쟁이 일어나게 되고 파스파게족은 멸족에 이르게 된다. 제임스타운은 이후 식민지의 수도가 다른 곳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쇠퇴하게 되고 서서히 기억속에서 잊혀져 갔다. 현재는 유적지만 남은 상태라고 한다.

이들 외에도 매사추세츠 정착지와 로드아일랜드 정착지도 있었다고 한다.

7. 화산 활동


뜬금없지만 화산 활동이 일어나고 있는 곳이기도 한데, 예일 대학교 럿거스 대학교 연구원들이 지진파 탐색으로 밝혀낸 바에 따르면 버몬트-뉴햄프셔-메사추세츠 지역에서 마그마가 생성되어 서서히 올라오고 있다고 한다.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지만 만일 활동이 개시될 경우 옐로스톤 화산과 맞먹는 분출이 일어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


[1] 우리가 흔히 말하는 양키는 미국 내에서도 특히 뉴잉글랜드의 잉글랜드계들을 부르는 말이기도 하다. [2] 특히 200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는 뉴햄프셔에서 공화당 후보인 조지 W. 부시가 민주당 후보인 앨 고어를 누르고 승리를 거두었다. 또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는 메인 2구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조 바이든을 누르고 승리를 거두었다. [3] 샌더스가 공개적으로 사회주의를 표방하는것과 별개로, 이런 감성 때문에 2016년 대선철만 하더라도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지지층이 샌더스 지지층을 말로는 진보를 표방하지만 행동은 지극히 남성 마초스럽다는 의미로 Bernie Bros라 꼬리표 붙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