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4-17 21:25:51

무풍지대

1. 일반적인 의미2. 항해 용어3. 드라마

1. 일반적인 의미



다른 곳의 재난이나 번거로움이 미치지 아니하는 평화롭고 안전한 곳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2. 항해 용어

Doldrums

파일:Doldrums.gif
해류도에서 해류가 지나가는 가운데 빈 자리가 존재하는데, 이곳에 바람마저 제 때 안 불면 그곳이 바로 무풍지대가 된다.

기본적으로 바람의 힘으로 항해하는 범선의 경우 역풍보다 못한 존재가 바로 이 무풍이다. 역풍이 오면 지그재그로 가서 움직이는 거라도 가능하지만 무풍지대에는 해류밖에 믿을 것이 없다는 엄청난 상황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는 항해할 때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처럼 아메리카에 갈 때는 북위 28도 유럽으로 올 때는 39도의 항해선을 이용하는 등 편서풍이나 무역풍 등의 일관성 있는 지역을 이용하여 항해를 하지만 육분의가 고장난다던가 태풍 등으로 인한 우발적인 사고 혹은 측량사가 초짜라든가 하여 들어가게 되면 그때부터 목숨이 위험해진다.

보통 사람들은 적도의 무풍지대만 알지만 위에서 얘기했다시피 북위 남위 30도도 생기게 되는데 그 이유를 북반구 기준으로 간단하게 설명해보면 극지방의 차가운 공기와 적도의 뜨거운 공기로 인해 생기는 고공의 남풍이 지구편향력으로 인해 오른쪽으로 기울어져 북위 30도 쯤이 되면 위도선과 평행이 되어 더 이상 진행하지 못하고 하강기류가 발생하는데 이놈이 이제 또 내려오면서 기온은 계속 상승하고[1] 수증기가 거의 증발해 메마른 날씨에 미풍이 불거나 바람이 없어지는 열대고압지구가 되는 것이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Ocean_currents_1943_Gulf_Stream.png
가장 유명한 무풍지대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 곳이 바로 말의 바다 라고 불리는 사르가소 해이다. 해류도를 보면 텅 비어있는 곳이 보일 것이다. 멕시코 만류, 북대서양 해류, 카나리아 해류, 대서양적도 해류에 둘러싸인 북위 25-35, 서경 40-75 사이의 바다가 바로 사르가소 해이다. sargasso라는 이름은 모자반을 의미하는 포르투갈어[2]에서 유래되었다. 모자반류은 평균 1-3m 정도로 자라는 대형 갈조류인데, 주변의 바다에서 밀려난 부유물이 밀려와서 사르가소 해에 떠다니는 것이 그 이유이다. 그래서 사르가소 해의 별명은 일명 말의 바다이다. 여기서 말은 horse가 아니라, 바닷말 즉 해조류를 의미한다.


이 사르가소 해가 지독한 것은 해류의 가운데에 있기 때문에 가장 위에 떠있는 모반류를 제외한다면, 플랑크톤마저 거의 없는 깨끗한 바다라는 것이다. 이것은 식량이 되는 물고기를 거의 낚을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3] 거기다가 짐나르기 등의 용도로 을 화물과 같이 선적했다면, 담수와 사료의 부족으로 말이 먼저 죽어나가기 시작한다. 그리고 물고기를 못 낚으니 선원들의 식량사정도 문제가 되기 때문에 짐으로 실었던 말을 잡아먹는다. 이 이유로 사르가소 해가 포함된 북위 30도와 남위 30도 지역은 말의 죽음선이라고 불리며 마위도(Horse Latitudes)라는 이름이 붙기도 했다.

또한 이 바다에는 여러 해류에 떠밀려온 부유물들이 밀려드는데 이는 다른 지역에서 파선한 목제 선박들의 잔해도 밀려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이유로 사르가소 해는 안그래도 기피되던 것이 더해져서 배의 무덤 혹은 악마의 바다라는 별명을 떠안게 되었다. 이걸 심화시킨 것이 콜럼버스로, 1차 항해 이후 귀환하던 콜럼버스의 배가 이 사르가소 해에 접어들면서 무풍지대의 고통과 해조류가 배의 진행을 방해하는 것[4]에 대해서 기록을 남기면서 이런 경향은 더욱 커졌다. 정작 콜럼버스는 약 20일을 버틴 이후에 남쪽 지역을 통해서 사르가소해를 빠져나가는데 성공했다.

해류를 타는 방법 외에, 보다 능동적으로 구명정을 모조리 내린 다음, 모선과 로프로 연결하고 선원들이 구명정의 노를 저어 모선을 끌고 바람이 부는 곳까지 가는 탈출 방법도 있다.

이후 이런 사르가소 해의 지옥이 된 이미지와 관련해서 무풍지대에 관한 여러 작품들이 제작되기도 했다.

3. 드라마

무풍지대(드라마) 문서로.


[1] 지구과학시간에 배운 건조 단열 감률이 km당 10도다. [2] 영어로는 Sargassum이라고 하는데, 실제로는 그냥 같이 sargasso를 공유한다. [3] 현대의 연구결과로는 황당하게도 이곳이 유럽 뱀장어와 미국 바다장어의 산란장이라는 것이 밝혀졌지만 이 지역에서 사는 장어의 크기는 겨우 수십 mm라서 식용은 무리이다. [4] 실제로는 해조류로는 아무리 목선이라고 해도 배의 진행을 방해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평가된다. 그런데 이런 무풍지대에 갇힌 선원들의 극에 달한 스트레스와 고통으로 인해 안그래도 배가 안나가는데 꾸역꾸역 밀려오는 해조류들을 보면서 '저것들이 배의 진행을 막고있다'라고 생각했을 수 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