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8-16 23:00:18

토세


株式会社トーセ / Tose. co.,Ltd

파일:토세 로고.png
1. 소개2. 토세와 슈퍼로봇대전 시리즈3. 제작한 작품

1. 소개

일본 게임 제작회사. 회사 이름의 유래는 전기기계 제조회사 '동아 세이코(東亜セイコー)'의 자회사란 뜻. 물론 저 세이코는 시계 제조사 SEIKO와는 무관하다.

한국에서는 잘 안 알려져서 듣보잡 회사 같지만 지금까지 제작한 게임 수가 1,000여개를 가뿐히 넘고 있으며 콘솔 게임기, 휴대용 게임기, 모바일 게임까지 다양한 게임 제작 노하우를 보유한 게임 회사로 패미컴 시대부터 활동하고 있었던 만큼 연혁도 굉장히 오래되었다. 제작 경력만 따지면 닌텐도와 맞먹는 수준이다.

일반적인 게임뿐만 아니라 만화/애니메이션 기반의 캐릭터 게임도 많이 만드는데, 이 경우 상당수가 반다이 반프레스토의 외주를 받고 제작한 것이다. 설립은 1979년, 자본금은 약 9억 6천만 엔이라고 하니 연혁이나 규모 면에서 무시할 만한 위치의 회사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지도가 매우 낮은 이유는 이 회사가 외주 제작 전문이기 때문이다. 이 회사의 특징은 자신들이 하청받아서 만든 게임에 대해서 일체의 저작권을 주장하지 않는 것이다( 스태프롤에도 없는 경우도 있다). 그저 스태프롤 등에 잠깐 표시되는 정도면 충분하게 여긴다고 한다. 업계에선 이것으로 각별한 신용을 얻고 있으며 유명 제작사의 간판급 타이틀을 외주받아 제작하거나 타 기종으로 이식 작업을 담당한 경우도 적지 않다. 다만 여기서 만든 게임은 퀄리티가 뛰어난 것부터 쓰레기 게임, 게임성이 미묘한 게임까지 있어서 여러가지 평가를 받고 있다.[1] 때문에 일본 일각에서는 저작권에 무심한 만큼 브랜드 가치에 무책임하다는 비판도 나오지만 명작도 많이 만들어서 마냥 저평가를 할 수는 없다.

토세가 자사 브랜드에 얽매이지 않고 하청만을 고집하는 이유는 자사 브랜드를 내세우기 시작하면 거래처(원청업체들)와 경쟁 관계가 되고, 그렇게 되면 신뢰관계가 무너질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는 경영철학을 가지고 있어서 그렇다고 한다.[2] 과연 카게무샤.

대표작으로는 목장이야기 시리즈, 슈퍼로봇대전 시리즈가 있으며, GBA NDS용 액션 게임 시리즈인 전설의 스타피 시리즈는 거의 유일하게 토세가 자신들이 제작했다고 공인하는 작품이다.[3] SNK 게임 사업 초창기에는 SNK가 이들에게 하청을 주기도 했다. 그것도 이식이 아닌 아케이드 초출판부터.

2. 토세와 슈퍼로봇대전 시리즈

반프레소프트가 시간상 제작하지 못하는 슈퍼로봇대전 시리즈 일부 작품을 하청제작하고 있기도 하다. 슈퍼로봇대전 컴팩트로 반프레스토와 처음 인연을 맺었으며 이후 컴팩트 시리즈, 임팩트, MX(포터블 포함), 슈퍼로봇대전 AP, OG 시리즈 등을 제작하고 있다.

이 회사가 손댄 슈퍼로봇대전 시리즈의 특징으로는 그래픽이 좋으나 반프레소프트보다는 수치 밸런스를 섬세하게 못 맞추는 경향이 있어서 지금까지 만든 작품들 대부분 밸런스적으론 그리 좋은 편이 아니라는 단점이 있다. 아마도 다작을 하기 때문에 세세한 신경을 못 써서 그러는 듯. 그런데 또 반프레소프트에 비해서 버그가 적다는 의외의 장점도 있다. 이는 풍부한 외주제작 경험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일단 개발 경력부터가 닌텐도급이니... 단 제2차 슈퍼로봇대전 OG에서는 쿄스케나 엑셀렌을 그룬가스트 삼식에 태우면 게임 진행이 불가능해지는 치명적인 오류가 터진 예가 있다.

이후 로봇 그리는 사람을 찾다가 못 찾아 해탈(?)한 B.B. 스튜디오의 외주를 받아 보조 스태프 명의로 슈퍼로봇대전 X에 이름을 올렸다.

3. 제작한 작품

이하는 토세가 외주 제작, 혹은 외주 이식작업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게임 중 유명한 작품들, 그중에서도 극히 일부의 목록이다. 토세는 예상보다 훨씬 우리 곁에 가까운 업체라는 이야기. 실제로 토세의 공식 홈페이지의 주요 거래처 목록이다.
[1] 어째 보면 딤프스와 비슷하기도 한다. 딤프스의 경우 휴대용 대전 격투 게임을 많이 제작했으며, 다른 회사와 협력하여 제작하기도 하는데, 이 중 딤프스가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는 작품은 하나도 없다. 그리고, 그렇게 제작된 작품들 중 평가가 좋지 못한 작품이 있는 것도 똑같다. [2] 이런 원칙을 가지고있는 대표적인 업체로 대만의 밥줄인 TSMC가 있다. [3] 발매는 닌텐도. [SNK] SNK의 초창기 게임. [SNK] SNK의 초창기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