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8-04 13:58:29

유성

파일:Semi_protect.sv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KST )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별똥별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이 문서는 천체에 대해서 설명합니다. 동음이의어에 대한 내용은 유성(동음이의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tvN 드라마에 대한 내용은 별똥별(드라마)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태양계천문학 · 행성과학
Solar System Astronomy · Planetary Science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letter-spacing: -1px"
<colbgcolor=DarkOrange><colcolor=#fff> 태양계
태양 ☀️ 햇빛 · 태양상수 · 흑점( 밥콕 모형) · 백반 · 프로미넌스 · 플레어 · 코로나 · 태양풍 · 태양권
지구 🌍 지구 구형론( 지구타원체) · 우주 방사선 · 지구자기장( 자북 · 다이나모 이론 · 오로라 · 밴앨런대 · 델린저 현상 · 지구자기역전 · 지자기 폭풍)
🌙 달빛 · Earthrise · 만지구 · 지구조 · 슈퍼문 · 블루 문 · 조석( 평형조석론 · 균형조석론) · 달의 바다 · 달의 남극 · 달의 뒷면 · 월석
월식( 블러드문 · 슈퍼 블루 블러드문) · 일식( 금환일식)
소행성체 소행성( 근지구천체 · 토리노 척도 · 트로이군) · 왜행성( 플루토이드) · 혜성( 크로이츠 혜성군)
유성 정점 시율 · 유성우 · 화구 · 운석( 크레이터 · 천체 충돌)
우주 탐사 심우주 · 우주선( 유인우주선 · 탐사선 · 인공위성) · 지구 저궤도 · 정지궤도 · 호만전이궤도 · 스윙바이 · 오베르트 효과 · 솔라 세일
관련 가설 혹은 음모론 지구 평면설 · 지구공동설 · 티티우스-보데 법칙 · 제9행성( 벌칸 · 티케 · 니비루) · 네메시스 가설
행성과학
기본 개념 행성 · 이중행성 · 외계 행성 · 지구형 행성( 슈퍼지구 · 바다 행성 · 유사 지구 · 무핵 행성) · 목성형 행성 · 위성( 규칙 위성 · 준위성 · 외계 위성) · 반사율 · 계절 · 행성정렬
우주생물학 골디락스 존 · 외계인 · 드레이크 방정식 · 우주 문명의 척도( 카르다쇼프 척도) · 인류 원리 · 페르미 역설 · SETI 프로젝트 · 골든 레코드 · 아레시보 메시지( 작성법) · 어둠의 숲 이론
틀:천문학 · 틀:항성 및 은하천문학 · 천문학 관련 정보
}}}}}}}}} ||

1. 개요2. 특징
2.1. 빛2.2. 열
3. 유성우4. 전설
4.1. 소원 빌기4.2. 사람의 운명4.3. 기타
5. 여담

/ shooting star

1. 개요

파일:external/s3.amazonaws.com/1368090923_sthooting%20star.jpg

지구 대기권으로 진입하여 밝은 빛을 내면서 떨어지는 천체를 말한다. 별똥별이라고도 하며, 줄여서 별똥이라고도 한다. 크기가 커서 지표면까지 모두 타지 않고 도달하면 운석이 된다.

2. 특징

2.1.

각종 매체에서는 빛줄기가 밤하늘을 가를 정도로 길고 분명하게 표현되지만, 실제로는 어지간히 큰 놈이 아니면 대부분은 작달막한 빛줄기가 아주 잠깐 나타났다 곧바로 사라지는 정도다. 사실 유성은 매일 수도 없이 떨어지고 있으나 대부분 작기 때문에 눈에 제대로 보이기도 전에 사라진다. 시력이 매우 좋은 사람들만 집중해서 봐야 보일 정도. 이러니 보통 도시에서는 야간에도 켜놓는 조명 때문에 보기가 힘들다.

특별히 날 잡고 천문대나 기타 행사 등지에서 유성을 보려하지 않는 한, 생애 처음 보기 쉬운 곳은 군대다. 물론 군부대 입지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군부대가 시 외곽, 오지 등에 있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군대에서 처음으로 보는 경우가 많다.[1] 하지만 군부대에서도 그렇게 보기 쉬운 편은 아니다. 대기 오염 때문에 한바탕 소나기 장마 이후에 구름없는 한밤중 아니면 어마어마하게 추운 구름없는 한겨울밤에나 보는 정도. 물론 타이밍 맞춰 유성이 떨어진다는 보장에 한해서다.

보통은 유성이 대기권과의 마찰로 빛을 낸다고 생각하는데, 정확히는 천체 자체가 아니라 천체가 지나가는 대기가 빛을 내는 것이다. 만일 낙하하는 천체가 빛을 낸다면 그 천체가 포함한 원소의 고유 스펙트럼이 나오겠지만[2] 대기가 에너지를 받고 빛을 내는 거라 유성은 항상 청남색~보라색으로 관측된다.

가까운 곳에서 관측할 경우에는 엄청난 빛과 엄청난 굉음을 내기도 한다. 실제 호주에서 낮에 촬영된 근거리 유성 관측 영상(2016) 이 영상의 주인이 'Meteor Strike'라고 표현했을 정도이다.

보통의 유성보다 더 밝은 것을 가리켜 화구(Fireball)라 하며, 1972년 8월 10일 미국에서 관측된 1972년 대낮 대화구(1972 Great Daylight Fireball)는 대낮에 100초 동안 빛났고 금성보다 더 밝을 정도였다고 한다.

화구의 모체인 유성체의 지름이 80미터를 넘어가면 대기 중에서 다 타지 않고 일부가 지구에 추락하는데 이것이 운석이다. 다만 이것은 일반적인 것을 이야기하는 거고, 80미터보다 작아도 대기 중에서 타다가 폭발하면 폭발 후 파편들이 운석으로 되어 추락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첼랴빈스크 운석우 사건으로, 여기서는 20미터짜리 소행성이 대기 중에서 타다가 폭발해 파편들이 운석으로 추락했다.

2.2.

매체에서는 흔히 별똥별이 활활 불타는 돌덩어리나 그와 비슷하게 매우 뜨거운 물체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은데(대기와의 마찰열 등으로), 실제로 별똥별이 지면에 떨어진 직후 그것을 주워본 사람이 많지 않아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실제로는 오히려 차가운 경우도 있고 대개는 미지근한 정도라고 한다. 대기와의 마찰로 표면이 불타 벗겨지는 과정에서 내부의 열을 많이 빼앗기기 때문이라고.

3. 유성우

여러 유성이 한꺼번에 떨어지면 그 모습이 같다고 유성우[3]라고 한다.

어쩌다가 혜성이 지나간 길에 남은 찌꺼기들이 둥둥 떠있는 곳(유성군)이 지구의 궤도와 겹치는 때가 있다. 그 결과 찌꺼기들이 지구의 중력에 의해 단체로 끌려들어오면 그게 유성우가 된다. 주로 무더기로 떨어진다.

4. 전설

4.1. 소원 빌기

유성이 빛나는 동안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전설도 있다. 이 관습은 굉장히 오래되었는데, 가장 오래된 기록으로 서기 2세기의 그리스의 천문학자 프톨레마이오스의 기록에서부터 언급되었다. 그리스 신화의 신들이 지상을 관찰하기 위해 또는 궁금해서, 지루해서 별을 지상으로 보내는 것이니 이 때 소원을 빌면 신들이 들어줄 거라고 당시 사람들이 믿었다고 한다. 별똥별이 매우 짧은 시간동안 보이므로 그 짧은 시간에서도 자신의 소원을 간직할 정도로 마음에 두고 있으면 이루어진다는 해석이 있다.

일본에도 이와 같은 관습이 있어서, 동물의 숲에서는 별똥별이 떨어지는 밤[4]에 손에 아무것도 들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A키를 누르면 소원을 비는 모션이 가능하다. 게다가 별님에게 소원을 빌면 별님이 아이템[5]을 선물로 보내준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는 주로 맑은 날에 별똥별이 떨어지며, 별똥별이 떨어지는 빈도가 늘었고, 별님의 선물 대신 다음날 해변을 돌아다니다 보면 별의 조각이 떨어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마법천자문 천세태자는 1차로 유성을 소환한 뒤 너무 빨라서 소원을 못빌었다며 2차로 더 큰 유성을 소환하며 극락중앙도서관파괴가 자신의 소원이라고 했다.

4.2. 사람의 운명

사람마다 저마다의 별이 있다고 여겼던 시절에는 누군가가 죽었을 때 유성이 떨어진다고 믿었다. 안데르센 동화인 성냥팔이 소녀에서도 소녀가 별똥별을 보고 "별똥별이 떨어지면 누가 죽은 거라던데..."라며 복선을 깔아준다. 삼국지연의에서도 제갈량이 자신의 수명을 조금이라도 더 늘려보려고 하늘에 기도를 올리지만 그 시간에 사마의는 유성이 떨어지는 것을 봤다. 역시 곧 제갈량이 죽는다는 복선.

다만 한국사에는 떨어진 이것을 다시 하늘로 올린 사람( 정확히는 연출)도 있고, 오히려 이게 떨어지자 태어났다는 사람도 있다.

여기서 비롯된 관용구 중 '큰 별이 지다.'라는 표현이 있다.

4.3. 기타

박수동 화백의 "땅콩찐콩" 만화에서는 별똥별을 먹으면 천하장사가 된다는 색다른 전설이 등장한 바 있다. "별똥 탐험대"에서도 일부 등장한다고도 한다.

5. 여담

U-2 같은 초고고도 비행기의 조종사들은 자신의 옆으로 별똥별이 떨어지는 소름끼치도록 황홀한 광경을 목도할 수도 있다. 그렇게 우주의 로망을 품은 이들은 우주 비행사로 지원하고 이후 우주 정거장에서 별똥별을 목격하기도 한다.

일본 매체 중에서는 流星라고 쓰고 나가세라고 읽는 경우가 간혹 있다. 나가세(KOF), 나가세(머신로보 크로노스의 대역습) 등.

세계 여러 언어 중에 유성을 이라 부르는 언어는 별로 없다. 우리말과 일본어(ほしくそ, 별똥) 정도.

별똥별과 같은 의미의 군대은어로도 쓰이며, 장성급 장교 보직해임 당하거나 진급이 누락되는 등 신변상에 문제가 생겼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통상 대형 사건이 터지면 "OO사단 별똥별이 내린다(줄줄이 해임)" 나 "OO사단에서 유성이 떨어진다" 라고 말한다.


[1] 비슷한 이유로 은하수도 대체로 군대에서 보기 쉽다. [2] 폭죽의 색깔을 금속으로 내는 거랑 같은 원리. [3] 유성에 우(雨)를 추가했다. [4] 주로 오후 7~9시에 자주 목격된다. [5] 비싼 아이템이 아닐 때도 있다. 그리고 여러번 빌어도 선물은 딱 한번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


로그가 누락된 본 문서의 기여자 내역은 다음과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