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1-21 07:31:04

나무위키:사측 관리자


파일:Semi_protect2.svg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KST )

파일:나무위키:로고2.png 나무위키의 규정
기본방침 ( 문서 관리 방침 · 토론 관리 방침 · 이용자 관리 방침 · 운영 관리 방침 /운영진 선출) · 편집지침 ( 일반 문서 · 특수 문서 · 특정 분야 ( 인문사회 · 과학기술 · 문화예술 · 창작물) · 등재 기준 · 표제어)
파일:나무위키:로고2.png 나무위키의 도움말
FAQ · 도움말 ( 기능 · 편집 · 문법 ( 심화 · 수식 · 개발) · 토론 · 스킨 · 소명 · 권리침해 · 게시판) · 자주 하는 실수 · 문서 삭제식 이동 · 더미 · 다른 위키와의 차이점
파일:나무위키:로고2.png 나무위키의 운영
관리자 · 중재자 · 역대 운영진 · 운영진 지원 · 운영 도움말 ( 관리 · 중재 · 권한) · 접근 제한 ( 문서 목록) · 운영회의 ( 시행규칙 · 안건 건의) · 임명 회의 ( 관리자 · 중재자) · 봇 리스트 · 투명성 보고서 · 소급 적용 규정 일람
파일:나무위키:로고2.png 나무위키의 기능
분류 · 게시판 · 엔진 ( 업데이트) · 통계 · 데이터베이스 덤프 · 연습장 · 내 문서함 · 문서 작성 요청
파일:나무위키:로고2.png 나무위키의 분류
프로젝트 · 주요 페이지 링크 · 보존문서 · 파일 · · 템플릿

파일:나무위키 로고 흰.svg
나무위키 운영자
사측 관리자
관리자 중재자
각 운영진의 권한은 나무위키:운영진 권한 도움말 참고.
민선 시절의 운영진 구성은 현재와 다르다. 4기 이전의 운영진 구성은 다음 문서를, 5~7기 운영진의 구성은 다음 문서를 참고.

1. 개요2. 권한
2.1. 기술적인 권한 차이
3. 여담

1. 개요

* 사측 운영자 혹은 사측 관리자는 운영사를 직접 대표하는 운영자를 의미하며, 관리직 운영자에 속한다.
* 사측 운영자는 사용자:umanle 사용자:관리자로 구성된다.
- 나무위키:기본방침/운영 관리 방침

과거의 나무위키의 관리자에는 관선, 민선 2체제가 존재했으며 다중 계정 검사, 임시조치 담당, 기술적 개발이 필요한 업무(오류, 새로운 기능 등 시스템 개발적 문제) 등을 관선이 운영해왔다. 나무위키의 소유 법인인 umanle S.R.L.이 직접 채용한 직원들은 관선이었다. 관선의 담당 운영 권한은 나무위키 유저들이 아닌 umanle S.R.L.에게 있다. 보통 법정공휴일을 제외하고 새벽 1시~3시 사이에 주로 활동한다.

예전에는 관선이라는 표현이 자주 쓰였지만 민선 운영 체제가 끝난 뒤에는 '관선'은 '사측'으로 대체되고, 관선은 현재 사측 관리자에 의해 선출된 운영진을 일컫는 말이 되었다.

2. 권한

사측 관리자는 선출직 관리자의 권한에 더하여 추가 권한을 가지고 있다. 즉 나무위키의 최고 관리자이다.[1] 그러므로 선출직 관리자보다 사측 관리자의 권한이 훨씬 더 강하며, 규정을 토론 없이도 수정할 수 있는 것이나 각종 예외 사항 등 오로지 사측만이 보유하고 있는 권한도 일부 있다.

아래는 대표적으로 사측이 행사하는 권한의 예시이다.

2.1. 기술적인 권한 차이

파일:loginhistory.png
파일:login_history.png }}} 파일:delete_thread.png }}} 파일:grant.png }}}

3. 여담


[1] 민선 운영자 시절의 최고 관리자와는 다르다. 당연하지만 민선 시기의 최고 관리자보다 더 권한이 강하다. [2] 당사자가 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삭제하는 것도 운영 방해에 속하지만, 이는 선출직 관리자도 제재 할 수 있다. [3] 기본적으로 불소급이 원칙이다. [4] 예를 들어 '추가 바람'과 같은 서술을 금지하는 규정,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련 편집지침 등이 사측 직권으로 생겨났다. # [5] 이쪽은 the seed의 개발자인 namu가 직접 밝힌 사항이다. # [6] "전 담당자"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게시판 내용을 보면 전에 관리자 계정을 사용한 직원이 진행한 다중계정 검사를 다시 요청하자 아까와는 다른 직원이 맡았던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