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9-29 17:57:42

AP 미국사

파일:칼리지보드.png AP 과목 일람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text-align: left; 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A1C761> 형식과학 미적분학( AB · BC) · 통계학 · 컴퓨터과학( 기본 · A)
자연과학 물리학( 1 · 2 · C: 역학 · C: 전자기학) · 화학 · 생물학 · 환경과학
인문· 사회과학 미국정부정치학 · 비교정부정치학 · 미시경제학 · 거시경제학 · 미국사 · 유럽사 · 세계사 · 인문지리학 · 심리학
언어· 문학 영어학 · 영문학 · 스페인어와 문화 · 스페인문학 · 프랑스어와 문화 · 독일어와 문화 · 이탈리아어와 문화 · 중국어와 문화 · 일본어와 문화 · 라틴어
예술 미술사 · 스튜디오 미술( 드로잉 · 2D 디자인 · 3D 디자인) · 음악이론
캡스톤 세미나 · 리서치
}}}}}}}}} ||

AP United States History.
1. 소개2. 상세3. 공략법4. 둘러보기

1. 소개

미국 칼리지 보드에서 주관하는 고등학교 미국사 교육과정 및 표준화 시험으로, Advanced Placement 과목 중 하나다. 미국 내에서는 영문 이니셜을 따 APUSH (에이푸시) 로 불리기도 한다.

2. 상세

다 필요없고 암기의 보스(최종 보스가 아닌 이유는 아래에 설명하겠다). 상상을 초월하는 분량으로 AP 과목 중에서도 어렵기로 악명이 높다. 한국 고등학교 국사 과목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으나... 문제는 AP 미국 역사 표준 교과서는 빼곡한 글씨로 무려 1000페이지가 넘어간다. 근데 대부분 10년(...)정도 넘은 교과서. 문제는 10년정도면 매우 새로운 교과서라고 할수 있다. 미국의 학교에서는 교과서에 들어가는 예산을 아끼기 위해, 1990년에 출판된 교과서를 보는것은 다반사며, 1980년에 나온 화학 교과서를 쓰기도 한다. 문제는 고등학교때 이걸 언제 다읽고 앉았냐는 거지 솔직히 그거 안 읽고 프린스턴리뷰 같은걸로 공부해도 된다 솔직히 유럽사와 미국사중에 둘중에 누가 더 어렵냐고 물어본다면 그 난이도는 학교 선생님들이 어떻게 가르치고 시험을 주느냐에 따라 체감이 매우 달라질 것이다. 만약 미국사와 유럽사를 동시에 본다면......

3. 공략법

당연한지도 모르지만 정치사에 매우 큰 비중을 두고 있다. 여기서 파생되는 방대한 수의 인물과 사건들이 이 과목을 어렵게 만드는 주범이다. 꾸준히 따라가며 공부하면 재미도 붙고 이해도 빨라지니 뒤쳐지면 안 된다. 대충 공화당과 민주당 양당체제의 이념이 정립되는 1860년대까지는 정당 이름 외우는 것도 힘들다. 근데 거기서 방심하면 안 되는 게, 1900년대에 와서는 아예 각 당의 이념이 정반대로 뒤집힌다.(...) 많은 학생들이 포퓰리즘 이후의 정치사에 신경을 쏟다 보니 1800년대 초중반(포크, 타일러, 뷰캐넌 등이 대통령을 하던 시기다.)에는 뭔일이 있었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태반인데, 가끔 사지선다형에 이런 문제가 상당히 출제되는 일도 있으니 주의. 또 알렉산더 해밀턴이나 헨리 클레이, 대니얼 웹스터 등 건국 초기 정부의 기본 틀을 잡은 이들도 잊으면 안 된다. 특히 클레이의 미국 시스템과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의 포퓰리즘은 시대를 막론하고 거의 무조건적으로 나오는 문제들이니 잘 기억해 두도록 하자.

물론 정치사가 다는 아니다. 250년 동안의 경제의 동향도 전체적으로는 알고 있어야 하고, 특히 대공황이나 레이건 대통령 때의 경제 상황은 모르면 망한다. 사실 정확히 말하면, 비교적 최근 (50년 내) 일어난 역사는 잘 나오지 않는다. 레이거노믹스같은 경우 기껏해야 MCQ에서 한 문제 정도 나온다. 진짜 중요한 건 뉴딜 정책으로, 수많은 법률의 통과 원인과 영향, 결과 등을 외워야 한다. 에세이로 뉴딜 관련 문제가 나올 수도 있으니 필수이다. 문화 역사도 알고 있어야 하는 게, 1800년대 중반 초월론자들의 탄생과 여러번의 종교적 부흥, 그리고 1920년대 할렘의 흑인 문화 혁명 등은 빠지지 않고 출제된다.

이 외에도 미국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던 연방대법원 판결사례도 빠짐없이 나온다. 마버리 대 매디슨 판결부터 시작해서 매컬록 대 메릴랜드 주, 기본스 대 오그덴, 드레드 스콧 대 샌드포드, 플레시 대 퍼거슨, 코레마츠 대 연방정부, 로 대 웨이드 등등 닥치고 외워야 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한데 묶는 주제는 바로 사회적 변화이다. 정치, 경제, 그리고 문화적 요소들이 어떠한 방식으로 작용하여 미국 사회를 발전시켰는지를 탐구하는 것이 바로 AP 미국사의 핵심이다. 예를 들면, 이 과목에서 남북전쟁의 발발이유만 공부하려 해도 세 가지를 다 연구해야 한다. 이 전쟁의 가장 큰 이유는 헌법 탄생 때부터 문제가 되었던, 공업화된 북부와 노예를 이용하는 남부의 갈등인데, 표면적으로는 경제적 사유이고 노예 인구가 국회 의석수에 미치는 영향도 있지만 사실 갈등의 핵심은 연방정부와 각 들 사이의 권력 투쟁에 있다. 여기에 국민감정과 서로 다른 삶의 방식 등 문화적 이유들이 첨가되어 남북전쟁이 폭발한 것이다. 또한 1800년대 후반 언론의 사회 고발과 대기업들의 탄생, 그리고 두 당의 이념대립이 맞물려 벌어지는 사회적 변화도 예로 들 수 있다. 1960년대 흑인 민권투쟁은 두말할 것도 없다.

문제는 에세이다. 뭐 반대로 에세이를 잘 쓰고 사지선다를 못 하는 학생도 있긴 하지만, 보통 학생들이 더 어려워하는 건 이거다. AP 시험에서 쓰게 되는 에세이는 3개인데, 필수주제인 Document-Based Question 하나와 4개의 Short-Answer Question 중 3개를 골라서, 그리고 3개의 Long-Essay Question 중 하나를 골라서 쓴다. DBQ는 약간 스케일이 큰 주제와 함께 7개의 근거문서(신문 기사, 대통령의 서신, 법원 판결, 풍자 만화 등 다양하다)가 주어진다. 그 문서들을 이용해 주제에 대한 자신의 응답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LEQ는 근거문서가 없는 대신 좀더 협소한 주제를 갖고 쓰게 된다.

2009년 AP시험 에세이 주제들은 다음과 같았다.
1. (DBQ다.) 1775년부터 1830년까지의 시간 동안 수많은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 자유를 얻었으나, 그동안 노예 제도 자체는 오히려 확장되었다. 이 두 가지 변화가 함께 일어난 이유를 설명하여라. 또한 자유 흑인들과 노예 흑인들 모두가 그들 앞에 놓인 역경에 어떻게 반응하였는지를 분석하여라.
2. 1763년에서 1776년 사이에 영국이 행한 제국주의적 처사들이 미국 식민지들의 반항력과 공화주의적 가치관을 어떠한 방법으로 강화시켰는지 분석하여라.
3. 미 공화당의 탄생에 기여했던 1840년대와 1850년대 초반의 사회적, 정치적, 그리고 경제적 영향들을 분석하여라.
4. 다음 단체들 중 2개를 택한 다음, 각 단체가 노동자들의 권리를 증진시키기 위해 이용한 전략을 설명하여라. 이 단체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성취하는 데 있어 어느 정도의 성공을 거두었는가? 응답에 이용하는 연도는 1875년과 1925년 사이로 자제하여라.
* 노동기사단 (Knights of Labor)
* 미국노동연맹 (American Federation of Labor)
* 미국 사회당 (Socialist Party of America)
* 세계산업노동자연맹 (Industrial Workers of the World)
5. 다음 민족 집단들 중 2개가 제 2차 세계대전 도중 미 본토에서 겪었던 경험을 분석하여라.
* 아프리카계 미국인
* 일본계 미국인
* 유태계 미국인
* 멕시코계 미국인

특히 2009년에 나온 DBQ 주제는 당시로서는 난이도가 역대 DBQ 중 최악 오브 최악이라고 할 정도였다. 얼핏 주제를 보면 어렵나 하지만 당시 DBQ와 같이 내준 근거문서가 병맛일 정도로 주제와의 연관성을 찾기가 굉장히 까다로웠다. 그래서 상당수의 학생들은 상대적으로 쉬운 FRQ를 먼저 한 다음 DBQ를 풀었다.

그리고 보다시피 3번과 4번의 난이도가 2번과 5번보다 대체적으로 높다. 이 경우 2번과 3번 중에서 택하고 4번과 5번 중에서 택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다행이지만, 꼭 이렇게 친절하게 나오지는 않는다. 참고로 저 해 3, 4번 문제는 선택한 학생의 수가 0에 수렴한다는 소문이 있다. 특히 저 3번 문항은 생각할수록 아스트랄한 주제다. 다만 4번 같은 질문의 경우 워낙 미국이란 나라가 넒다 보니 저 문항을 완벽하게 써내는 대단한 종자들도 있다.[1]

어떤 이들은 매년 출제되는 DBQ 주제의 동향을 읽고 거기에 맞춰서 준비를 하는데 확률은 보장 못한다. 예로, 2010년 DBQ의 주제는 식민지 시절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위에 2009년의 DBQ는 남북전쟁 전후를 다루는 주제였다. 칼리지 보드는 중복되는 주제로 시험을 출제하는 일이 거의 없으니(아예 없지는 않다) 어떤 학생은 식민지 시절 빼고 남북전쟁 빼고 DBQ 준비를 1900 이후로만 팠는데 2011년 DBQ의 주제는 닉슨 행정부. 그 학생은 5점 만점을 받았다. 같은 해에 더한 용자도 있었는데 '칼리지 보드는 역사의 끝자락을 좋아하니 (무슨 근거로?!) 나는 베트남전 이후로만 공부하겠다!'라고 마음먹고 시험봐서 5점 만점 받은 학생. 공부 때려치고 작두나 타라.

어쨌든 이렇게 극악무도한 과목이지만, 가르치는 학교가 많아서 시험 응시자 수는 굉장히 많다. 특히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미국사 듣는 고등학생들은 무조건 치루는 시험. 매년 30만 명 정도. 어쨌든 이 시험에서 5점 만점을 받았다면 축하한다. 당신은 1년동안 1천 페이지의 교과서와 다른 엄청난 작업량을 소화하는 업적을 일궈냈고, 동시에 향후 대학과 사회에서도 크게 도움이 될 교육을 받은 것이다.

하지만 AP 유럽사라는 인문계 미국 고교 과정의 최종보스 앞에서는 이마저도 약과다. 왜 그런지는 항목 참조.

혹자에 따르면, 먼나라 이웃나라 미국 역사편과 대통령편을 10번넘게 읽으면 그 1000 페이지를 비교적 소화하기가 쉬워진다. 구라가 아니다. 진짜 이원복이 어떻게 미국편을 썼는지는 모르겠지만 미국편만 엄청 읽어도 그많은 1000 페이지의 내용이 그 만화양만큼 요약된다.(그러나 실제 시험 내용이 요약을 초월한다는 게 흠이지만...) 그래도 뒷배경을 먼나라 이웃나라에서 알고 그 1000쪽을 읽으려하는게 훨씬 쉬우니 이 AP를 들으려하는 사람들은 가능하면 먼나라 이웃나라 미국편을 많이 읽어놓기를 강력추천한다. 한국사에선 축에도 못낄 사건도 세세하게 다룰 정도이다. 그 양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6년 5월부터 시험의 형식이 바뀌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디테일한 암기를 요구하는 MCQ가 이제 역사적인 문서나 그림과 함께 출제된다는 것. 칼리지보드에서 무지막지한 암기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고 역사적인 사고력을 테스트 하려는 듯 하다. 그 문서나 그림을 바탕으로 문제를 푼다는 점에서 암기에 대한 부담이 적어질 지 모르지만 문서나 그림의 수준으로 보아 체감 난이도는 크게 다르지 않거나 영어 독해에 약하다면 더 어려울 수 있을듯. 노가다가 통하지 않아

참고로 이번 2016년 시험처럼 식민지 시절 미국에서의 흑인노예제도에 발달같은 (DBQ) 예상치 못한 주제가 나오기도 한다. 칼리지 보드가 발표한 실제 시험에 반영되는 비중의 대한 반증이라고 할수있을듯하다.

여담이지만 American Pageant라는 교과서가 APUSH 교과서의 50% 이상의 점유율을 보여주고 있다. 여담이지만 이 책의 약자가 AP인지라 APUSH를 듣는 학생들은 APUSH 교과서를 그냥 AP라고 부르기도 한다. 혹시 이 교과서를 쓰고 있는 미국 유학생, 대입 준비생이라면 단순히 시험 준비에만 쓸게 아니라 평소에도 꼼꼼히 읽자. 저 책의 초판은 무려 1956년 미국 근대사학자였던 토마스 A 베일리 (Thomas A. Bailey, 1902-1983)가 써서 낸걸 현대 경제사, 사회사학자인 데이빗 M 케네디와 리자베스 코엔이 개정하고 있는 교과서인데, 일단 저만큼 오랜 시간동안 그리 많은 학교에서 역사 교과서로 쓰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기본적인 영어 작문과 문장력의 탁월함을 증빙한다. 깔끔하면서도 전달력이 강하고 만연체를 배격하는 현대 미국 영어 문학과 작문의 기본적인 토대를 제대로 잡을수 있다.

문체만 좋을 뿐만 아니라 영어 글 읽는데 조금만 익숙해지면 원작자 베일리의 맛깔나는 문장과 촌철살인의 논평 또한 이 책의 큰 매력이다. 이 책보고 미국사 공부한 사람들에게 가장 유명한 글귀 중 하나인 " 미국 독립전쟁에서 (한방거리 식민지 떨거지에 불과했던) 당시 미국과 (강대국) 프랑스가 같이 영국을 꺾었다는건 어린 아이가 "주말에 아빠랑 같이 곰사냥에서 곰을 잡았어요"라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saying Americans won the revolution would be like saying 'Daddy and I killed the bear")"[2] 같이 깔쌈나는 영미식 비꼬기, 풍자, 블랙유머 같은 고오급 개그 코드나 문화적 성향도 배울수 있으니 열심히 읽고 공부해보자.

4.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1D1D1D,#e2e2e2
<colbgcolor=#3c3b6e> 시대 동부 중부 남부 서부 알래스카 하와이
독립 이전

~
1776
아메리카
원주민
하와이 원주민
제임스타운 플리머스
식민지
뉴 암스테르담 누벨프랑스 누에바에스파냐 러시아령
아메리카
13개 식민지
영토 확장
1776
~
1861
미합중국 버몬트
공화국
루이지애나
준주
멕시코 하와이
왕국
텍사스
공화국
캘리포니아
공화국
미합중국
근대
1861
~
1897
미합중국 미연합국 알래스카
준주
하와이 공화국
미합중국
현대
1897
~
미합중국 }}}}}}}}}}}}


[1] 하지만 주제를 읽을 때는 난해해 보이지만 실상 연도에 맞춰 주제에 대해 늘어놓다 보면 다른 것보다 훨씬 쉬운 주제가 많다. 4번같은 경우가 이에 속하는데, 정해진 연도 내에 사회주의와 관련되어 일어난 노동자 스트라이크들만 정리해도 꽤 나온다. 그러니까 결국 난이도는 일부 정말 괴랄한 것 제외하고 똑같다. 쉬운 거 고른다고 5분 낭비하는 것보단 하나 골라서 아는 거 써내려보는게 더 효과적이다. [2] 해석하자면 실질적으로 큰 싸움은 프랑스가 다 했고 신생 미국은 날로 먹었다는 말이다. 당연히 미국 독립전쟁 자체를 깊게 연구하는 연구자들 입장에선 태클걸 요지가 많은 소리지만 이 책은 엄연히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란 점을 고려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