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6-02 01:03:15

망가져서 유명해진 것들

이 문서는
이 문단은
토론을 통해 망작 리다이렉트 삭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1f2023><bgcolor=#ffffff,#1f2023><(> 토론 - 망작 리다이렉트 삭제
토론 - 합의사항2
토론 - 합의사항3
토론 - 합의사항4
토론 - 합의사항5
토론 - 합의사항6
토론 - 합의사항7
토론 - 합의사항8
토론 - 합의사항9
토론 - 합의사항10
토론 - 합의사항11
토론 - 합의사항12
토론 - 합의사항13
토론 - 합의사항14
토론 - 합의사항15
토론 - 합의사항16
토론 - 합의사항17
토론 - 합의사항18
토론 - 합의사항19
토론 - 합의사항20
토론 - 합의사항21
토론 - 합의사항22
토론 - 합의사항23
토론 - 합의사항24
토론 - 합의사항25
토론 - 합의사항26
토론 - 합의사항27
토론 - 합의사항28
토론 - 합의사항29
토론 - 합의사항30
토론 - 합의사항31
토론 - 합의사항32
토론 - 합의사항33
토론 - 합의사항34
토론 - 합의사항35
토론 - 합의사항36
토론 - 합의사항37
토론 - 합의사항38
토론 - 합의사항39
토론 - 합의사항40
토론 - 합의사항41
토론 - 합의사항42
토론 - 합의사항43
토론 - 합의사항44
토론 - 합의사항45
토론 - 합의사항46
토론 - 합의사항47
토론 - 합의사항48
토론 - 합의사항49
토론 - 합의사항50
||



1. 개요2. 상세3. 목록4. 관련 문서

1. 개요

미술, 음악, 문학, 영화 등의 분야에서 인류 역사에 족적을 남기는 유명한 작품들은 대부분 만인이 인정하는 명작들이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작품성이 너무나 형편없거나 또는 일반적인 형태와는 다른 방향으로 유명해지는 작품들도 존재한다. 이 페이지는 이런 유명한 졸작이나 괴작들을 정리한 문서다.

2. 상세

일반 사람들의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망가진 작품이 나왔다면 되려 그 작품은 고도의 낚시와 결합되어 명작으로 칭송받기도 한다. 비싼 배우나 제작비를 쓰고서도 심하게 망가진 작품이 탄생했다면 망가진 걸작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단, 이 정도 경지까지 가면 그 작품 자체가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망가져야 하며, 뒷이야기도 어느 정도 있기 마련이다.

이러한 작품을 만든 창작자들은 안타깝지만 그 판에 발을 다시 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작품 자체가 컬트 문화의 일종으로 재생산되어 대중들의 사랑을 받기도 한다. 물론 같이 망가져서 유명해진 것들 취급받는 것이라고 해도 무조건 컬트 추종자들에게 사랑받는 것은 아니다. 작품에 들어 있는 병맛 요소가 컬트 추종자들에게 재미나 아스트랄함을 주는 경우에나 이 작품이 컬트적인 인기를 얻게 된다.

망작과는 겹치는 부분이 큰 교집합이 성립하는 관계이나, 개념 자체는 완전히 다르다. 망작은 망한 작품이지 망가진 작품이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이 항목은 망가진 것 때문에 흥한 작품도 많은 관계로 동치 관계는 성립할 수 없다. 원래부터 이름값이 있던 유명한 작품이 막상 나와 보니 망한 경우도 망작이지만 이 문서에는 해당되지 않는다. 내용 자체는 괜찮지만 여러 외부적 요인으로 망해버린 작품도 결국 망작이지만, 이 항목과는 오히려 정반대의 경우에 가까운 사례이다.

망작이면서 유명해지지도 못하고 조용히 사그라든 경우는 망작 문서에는 포함되어도 이 문서에는 포함될 수 없다. 예를 들어서, 서세원 심형래가 감독을 한 작품들은 죄다 망작에 포함된다고 볼 수 있고, 유오성을 묻어버린 도마 안중근이나 긴급조치 19호, 조폭 마누라 등의 작품들은 이 문서에 포함되지만, 조폭 마누라보다 먼저 만든 '네 발가락'[1]이나 제작과 연출, 각본까지 모조리 망한 2010년작 영화 '젓가락' 같은 경우는 깔끔하게 묻혀버려서 이 문서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런 경우는 되려 흑역사(의 원래 의미)에 가깝다.

이러한 괴작이나 컬트영화들을 전문적으로 상영하는 소규모 상영회가 한국에 있다. 바로 시네마 지옥. 주최자는 밤섬해적단 권용만.

여기서 뭉뚱그려서 망가져서 유명해진 것이라고 칭하고 있지만, 엄밀하게 따져 보면, '비정상적인 면 때문에 인기를 얻고 유명해진 경우'와 '망가졌기에 조롱만 받는 경우'로 나눌 수 있다. 후자의 경우는 말 그대로 실패라고 할 수밖에 없다. 괴작으로서 인지도가 알려진 것과, 그 작품이 흥행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클레멘타인이나 반지닦이, 판포스틱의 경우, 희대의 괴작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나, 그 유명세와 달리 이것들은 흥행어 실패하여 제작사에 큰 손실을 안겨다 주었다. 이런 경우는 대개 원래 멀쩡하게 나와서 정상적인 인기를 끌어야 했는데, 결과물이 엉망이다 보니 대다수에게는 외면받고 그저 조롱으로서의 관심을 받게 되는 것이다. 즉, 실제 망작이라는 단어와 동일한 의미를 지닌 경우는 이 후자에만 해당하는 경우로 볼 수 있다.

반면에 전자의 경우 제작자나 관련 인물들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어중간하게 멀쩡했으면 누구에게도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잊힐 것들이, 그 비정상적인 면모 때문에 오히려 관심을 받으며 금전적 이익을 남기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파일:external/www.krt.co.kr/%ED%94%BC%EC%82%AC040501_04.jpg

위의 사진에 있는 피사의 사탑이 대표적인 예시라고 할 수 있다. 멀쩡했으면 너무나 평범한 탑일 테니 아무도 관심을 안 가졌겠지만, 기울어졌다는 요소 하나만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모으는 데 성공했고 그 결과, 유명한 관광지가 될 수 있었다. 때문에 어중간하게 멀쩡해서 잊히기보다는 차라리 완전히 망가져서 컬트적인 인기라도 끌겠다는 식의 작품들도 가끔 나타난다.

3. 목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망가져서 유명해진 것들/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관련 문서



[1] 허준호, 이창훈, 이원종, 박준규, 김갑수라는 유명세와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을 동원하고도 깔끔하게 망한 위업을 선보였다. 저 사이에서 이창훈, 이원종, 박준규는 이 영화 이후 1년 뒤에 야인시대라는 히트작에 출연하면서 영화에서 망가진 이미지를 만회하는 데 성공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