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6-24 01:17:36

일반화학

1. 개요
1.1. 교재1.2. 배우는 것들
2. 문과생의 수강3. 수험 과목으로서의 일반화학

1. 개요

대학 1학년 대상의 화학 기초강좌. 유기화학, 무기화학, 물리화학 등 폭넓은 화학의 지식을 넓고 얕게 배운다. 일반물리와는 다르게 교재로 어떤 과목을 채택하느냐에 따라 배우는 내용이 상당히 달라진다. 물리의 경우 학습의 테크트리가 어느 정도 정형화된 반면 화학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교재항목 참고.

일반적으로 두 학기에 걸쳐서 두꺼운 책 한 권을 배우게 되며 보너스로 일반화학실험을 강제로 듣게 하는 학교도 있다. 건국대학교, 경희대학교, 동국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세종대학교, 연세대학교, 충북대학교, 한양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등에선 일반 시리즈는 아예 이론과 실험이 한 과목으로 묶여 있다.(그리고 이럴 때 일반물리 역시 시리즈로 묶인다.)

말 그대로 일반화학이라 모든 화학 분야를 조금씩 맛보기하게 된다. 따라서 배우는 내용의 범위가 상당히 넓다. 고등학교 화학1,2의 연장선상에 있기 때문에 고등학교 때 화학Ⅱ를 제대로 공부해 두었다면 상당히 도움이 된다. 특히 화학을 좋아하는 일부 과학고를 준비하는 중학생[1]이나 고등학교 이과 학생들의 경우 일반화학을 선행학습하는 경우도 많다.

당연히 수강생 수도 매우 많으며 웬만한 학교에서는 한 학기에 수백 명은 가뿐히 넘는다. 자신의 전공이 화학과는 별로 관련이 없다고 해서 방심하면 안 된다. 이공계라면 전공이 뭐든 얄짤없이 일반화학(+ 일반물리학, 미적분학)을 무조건 듣도록 요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워낙 많은 학생이 듣다보니 다 똑같은 일반화학 수강생이라도 배경 지식이나 기대하는 수업의 수준은 개인에 따라, 그리고 자신의 전공에 따라 매우 다를 수밖에 없다. 따라서 화학 전공자들이나 기타 심화 학습을 원하는 학생들을 위해 고급반, 혹은 그와 반대로 세부 내용보다는 기본 개념에 중점을 두고 훑듯이 가르치는 개론반을 따로 개설하는 경우도 있다. 혹은 나는 이미 고등학교 때 일반화학을 지겹게 공부해서 여기서 또 듣느라 시간 낭비할 필요 없음 ^^이라고 주장하는 학생들을 위해 일반화학 시험을 쳐서 합격점 이상을 받으면 일반화학 수업을 면제해주는 제도를 시행하는 대학도 있다. 포항공과대학교, KAIST, 성균관대학교, 서강대학교[2]에서 시행중이다.[3]

수강 대상학과: 통계학과 및 수학과, 수학교육과, 컴퓨터공학과, 컴퓨터교육과를 제외한 이공계열 전부. 단 선술한 학과에서도 필수교양으로 수강하는 경우도 있다.

과학고의 경우 고급화학을 배우는 곳도 있고 AP과정으로 일반화학을 미리 듣는 곳도 있다. 고급화학 구성도 일반화학과 거의 비슷하다. 영재학교의 경우에는 고급화학이 개설 되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지만 AP 일반화학은 거의 항상 열리는 편이고 많은 학생들이 수강한다.

1.1. 교재

화학 자체가 세부 분야가 확실히 정의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반물리학과와는 달리 책마다 내용의 구조가 달라지는데, 어떤 사람이 가르치느냐에 좌우되는 것도 있지만, 어떤 책으로 배우느냐에 따라서 매우 크게 달라진다.

1.2. 배우는 것들

제대로 된 교재의 경우 현대에는 미시 세계로부터 거시 세계로, 물질에 대해 먼저 배우고 그 뒤에 반응을 배우는 구성으로 되어 있다. 화학에 필요한 양자역학과 원자 구조, 분자와 결합, 상(phase) 순서대로 크기 순서대로 물질을 배운 뒤, 화학 반응의 중요한 두 유형인 산염기 및 산화환원 반응[17]에 대해 배우고, 핵반응과 전이금속 화학을 약간 다룬 뒤 유기화학을 마지막에 간단하게 넣는 것이 전형적인 일반화학 교재의 구성이다. 그러나 줌달 일반화학과 같은 책은 이런 이해를 위한 순서를 전혀 배려하지 않고 순서가 제멋대로다(...).[18]

대부분의 내용이 고등학교 화학1 및 화학2의 연장선이며 각 책마다 전체적으로 다루는 내용은 대게 비슷하나 내용의 배열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유기화학에서 마지막에 꼭 생화학 단원을 삽입하는 것처럼 일반화학에서는 높은 확률로 마지막에 유기화학 단원을 첨부한다. 물론 이걸 무시하고 종강하는 교수들도 많다. 어차피 유기화학 가면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하고, 유기화학의 전반적인 내용을 고작 챕터 한둘에 끼워넣으면 단순 암기과목 이상의 의미를 갖지 못한다.

개인마다 어렵게 느끼는 부분은 모두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일반화학에서 학생들이 어렵게 느끼는 챕터를 꼽으라면 다음과 같다.

2. 문과생의 수강

서울대학교에는 특이하게도 인문계 학생만 수강할 수 있는 일반화학 강의가 있었다. 이름하여 인문사회계를 위한 화학(약어로는 인사화). 인사화는 지나치게 어렵다는 이유로 수강생들의 강한 항의를 받아 왔는데 강의평가 사이트에 가면 별점이 10점 만점 중 2점대로 주어져 있고, 수강평은 온갖 하소연과 읍소로 도배되어 있다. 개중에는 '차라리 이공계를 위한 화학으로 이름을 바꿔주세요' 같은 풍자도 있다. 그럴 법도 한게, 문과 상대로 하는 단학기짜리면서, 정작 가르치는 내용은 이과에서 두 학기에 나눠 가르치는 옥스토비를 오히려 아득히 뛰어넘는 수준이라 문과생들을 상대로 기말고사 범위 내내 물리화학과 양자화학을 강요하는 강의이다. 심지어 진도 나가는 속도도 폭풍이면서 수준까지 깊게 나가다보니, 이과 친구들에게 도움을 받고 싶어도 못 받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다른 인사 시리즈들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제기되었으나 인사화의 밸붕이 워낙 독보적이라 묻혀버렸다..오히려 이런 악평에 호기심과 도전정신이 샘솟아, 졸업 전 저 강의만은 정복하고 가야겠다는 식으로 달겨드는 괴수들도 간간이 보였으나 너무 평이 안 좋아 결국 2011년 2학기 이래로 2년간 단 한 번도 개설되지 못해서 이들이 도전할 곳 자체가 없어져 버렸다. 다른 인사 시리즈 강의들은 적어도 1년에 한 번은 개설되는데.. 안습. 화학부에서는 다시는 이 강의를 개설할 계획이 없다고 한다. 이 외 다른 인사 시리즈로 인문사회계를 위한 수학, 인문사회계를 위한 물리학, 인문사회계를 위한 생물학 등이 있다. 다행히 이 과목들은 인사화와는 달리 그럭저럭 운영되고 있는 듯. 특히 인사수의 경우 학생이 넘쳐나서 학기당 서너 개의 강좌가 꼬박꼬박 열린다.

서울대처럼 문과 전용 일반물리/일반화학/일반생물학 강의가 없는 학교에서는 간혹 인문대생이 일반화학을 들으러 오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굳이 인문계 화학이라고 문과생 전용처럼 써있지 않더라도 일반화학은 난이도를 얕보고 낚이는 학생들이 상당히 많다. 다른 1학년 핵심교양 수준에서는 물리학보다는 쉬울 것이라고 생각하여 달려들었다가 실제로는 공통과학을 훨씬 뛰어넘는 심오함과 방대함 때문에 지치는 것. 그래서 시험기간이 다가오면 "내가 왜 일반화학을 신청했을까" 하고 진지하게 고민하는 문과생들이 생기곤 한다.

연세대학교의 경우, 전교에서 개강하는 모든 과목을 통틀어서 유일하게 필수교양 중에서 두 영역(자연과 우주/생명과 환경) 중 선택이 가능한 과목이다.

3. 수험 과목으로서의 일반화학


[1] 실제로 중학생화학대회 때문에 하는 중학생들도 제법 된다. [2] 신입생/편입학생만 가능하며 (당연하겠지만)학기 시작 전에 친다. [3] 그 반대로 시험 성적이 아주 형편 없으면 기초 화학을 먼저 듣고 와서 일반화학을 듣게 만드는 경우도 있으며, 수업 면제까지는 아닌데 일정 성적이 넘으면 고급 과목 신청 자격을 주고, 그 대신 이 과목을 듣는 학생은 상대 평가 의무를 풀어줘서 학점 따기 좋게 만드는 학교도 있다. 사실 선택형 수능제가 도입된 이후 수능 과목으로 화학을 쳤느나 다른 과목을 쳤느냐에 따라 기초 학력의 차이가 너무 커서(거기에 상위권 대학의 경우 과학고/영재학교 출신이라는 괴수까지 범위가 더 넓어진다.) 각 학교에서 고심끝에 도입한 제도들이다. [4] 다들 알겠지만 현대라는 말이 붙는 순간 양자역학과 얽혀있다. [5] 일반화학및실험(1)(2) 분반 중, 화학과 분반만 옥스토비를 사용하고, 그 외 분반은 브라운을 사용한다. [6] 이과대학과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과(16학번 및 그 이후)가 옥스토비고 그 외에는 줌달. [7] 교수님마다 다른데, 일단 기본적으로 어떤 교재를 쓰든 영어 강의다... [8] 1년 써보고 불만이 폭주하여 다시 옥스토비로 회귀. [9] 일반화학 내용을 1,2학기로 나누어 가르치는 강좌로 대부분의 공대생들과 자연대생들은 통년 형태의 강좌를 듣는다. [10] 일반화학을 한 학기 만에 가르치는 과목으로, 화학의 활용 비중이 적은 일부 공대생 및 자연대생들, 화학이 중요하지만 단과대 내규 때문에 단학기 강좌를 듣는 농생대생들, 화학이 필요한 생활대생들과 일부 문과 출신 학생들이 듣는다. 통년 강좌에 비해 다루는 내용의 깊이가 얕다. 주로 해당 과목의 경우 일반화학이 아닌 교양화학으로 과목이 개설되는 경우가 많다. [11] 일반반 한정. 고급반은 논문으로 수업한다. [12] 일반화학및실험(1)(2) 분반 중, 화학과 분반만 옥스토비를 사용하고, 그 외 분반은 브라운을 사용한다. [13] 이전까진 줌달을 사용했지만 2019년부터 레이먼드 창을 사용한다. [14] 본래 모두가 알듯이 고딩용 인강 사이트지만 수많은 대학생의 징징에 힘입어 대학새용 인강도 잔뜩, 그것도 매우 저렴하게 개설되어 있다. 참고로 미국 유학생용 강좌 사이트도 메가스터디에서 운영 중이긴 한데, 실상 내수용으로 나온 일반화학/유기화학 강좌랑 차이도 없으면서 3배 더 비싼 가격, 특히 여름 패키지가 없으므로 실질적으론 10배가 넘어가는 가격차이가 난다. [15] 2019학년도 전에는 줌달을 사용했다. [16] 1학년 심화화학에서 쓰고, 2학년 고급화학에서는 옥스토비를 쓴다. [17] 고등 과정 및 일반화학에서 배우는 모든 반응은 산/염기 혹은 산화/환원으로 분류할 수 있다. 다만 일반화학에서는 Arrhenius 산/염기와 간단한 형태의 전지에 대한 계산만 다루기 때문에 이를 깨닫기 어려울 뿐. [18] 과거에는 반응을 먼저 배우고 물질을 배우는 형태가 많았다고 하는데, 현 방식은 체계적이고 일관적이지만 처음 배우는 내용이 양자역학이다 보니 처음 배우기에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19] 첨가 반응, 제거 반응, 치환 반응 [20] 주로 줌달의 교재가 해당 시험 준비에 많이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