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4-05 22:36:51

어진동

파일:Semi_protect.sv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wiki style="margin:-12px -0px" <tablebordercolor=#00a0c6>
파일:세종특별자치시 휘장_White.svg
}}}
{{{#!wiki style="color: #FFF; 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37px; color: #555"
조치원읍 금남면 부강면 소정면 연기면
연동면 연서면 장군면 전동면 전의면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6eb7c8> 고운동 고운동
다정동 다정동
대평동 대평동
도담동 도담동 어진동
반곡동 반곡동 집현동 합강동
보람동 보람동
새롬동 나성동 새롬동
소담동 소담동
아름동 아름동
종촌동 종촌동
한솔동 가람동 한솔동
해밀동 산울동 해밀동
시청소재지 : 보람동 }}}}}}}}}


파일:세종특별자치시 휘장_White.svg 파일:세종시 시정비전.png
어진동
어진洞 | Eojin-dong
광역자치단체 파일:세종특별자치시 휘장.svg 세종특별자치시
마을이름 한뜰마을
행정표준코드 3611011000
주민센터
홈페이지
[[http://www.sejong.go.kr/dong/sub05_12_01.do 파일:홈페이지 아이콘.svg ]][1]


1. 개요2. 지리3. 교통
3.1. 관내 BRT 정류장
4. 공동주택5. 주요 시설
5.1. 기관5.2. 기업5.3. 교육5.4. 기타

[clearfix]

1. 개요

세종특별자치시 법정동이다. 행정동으로서는 도담동에 속해있다. 종전의 연기군 남면 종촌리, 방축리, 진의리, 송담리, 나성리의 일부 지역들과 장기면 제천리, 당암리의 일부 지역이 합쳐져 어진동으로 만들어졌다. 중앙행정을 맡아보는 도시로, 명칭은 동사 '어질다', 즉 '어질고 덕행이 높은'이라는 의미에서 따온 순우리말 지명이다. 현재 정부세종청사가 위치한 지점이 현재의 종촌동보다 오히려 옛날 종촌리의 위치에 더 맞는다.

어진동 주민센터를 2014년에 준공하였지만 어진동이 분동되지 않아 쓰지 못하고 있다. 어진동 주민센터는 정부세종청사 맞은편이라 빨리 지어둔 것이다. 대신 그 자리는 현재 세종도시교통공사 등이 자리 잡고 있다.

2. 지리

서쪽으로 종촌동, 북쪽으로 도담동, 동쪽으로 연기면, 남쪽으로 나성동이 있다.

3. 교통

3.1. 관내 BRT 정류장

파일:버스정류장2.png 정부세종청사남측 정류장
파일:버스정류장2.png 정부세종청사북측 정류장

4. 공동주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공동주택/목록/세종특별자치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큰뜰’이라는 뜻의 고유어를 사용하여 한뜰마을이라 명명하였다.[2]

동 서남부에 주상복합으로 예정되어 있던 4, 5단지는 인근에 위치하는 올망유치원에 대한 일조조건 불충족과 소음 문제로 분양이 1년 가까이 미뤄졌었다.[3] 4단지는 현재 정상적으로 분양이 종료되었다.
<rowcolor=#fff> 구역 단지명 세대수 입주 건설사
<colcolor=#fff> H5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 II (한뜰마을 4단지) 596 2022년 4월 한신공영
H6 세종 우미 린스트라우스 (한뜰마을 5단지) 465 2022년 11월 우미건설
H9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뷰 (한뜰마을 6단지) 576 2021년 10월 중흥토건
L1 세종 더샵 레이크파크 (한뜰마을 3단지) 511 2013년 7월 포스코건설
M1 세종 더샵 센트럴시티 (한뜰마을 2단지) 626 2013년 12월
M2 세종 상록데시앙 (한뜰마을 1단지) 632 태영건설

5. 주요 시설

5.1. 기관

5.2. 기업

5.3. 교육

5.4. 기타


[1] 도담동 주민센터 [2] 「'우리말 천국' 세종시, 우리동네 이름은 무슨 뜻?」, 2015-06-04, 디트뉴스24 [3] 「'세종시 주상복합 건설사업..학교환경보호법에 발 묶여'」,2018-02-25 08:27, 아시아뉴스통신=홍근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