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1-07 18:27:54

결재

決裁
Approval

1. 개요
1.1. 결제와 결재의 차이
2. 결재의 중요성3. 결재의 종류4. 현실

1. 개요

결정할 권한이 있는 선임자가 후임자가 제출한 안건을 검토하여 '허가'하거나 '승인'함. 결제(決濟)와는 다르다. 쉽게 말해서 안건 허가 인정이다.

1.1. 결제와 결재의 차이


간단히 말해서, 돈(혹은 그에 상응하는 교환가치)을 지불하는 행위 외에는 '결재'를 쓴다. 주의할 것은, '돈을 지불하도록 승인'하는 것 또한 '결재'이다. 왜냐하면 이 경우에도 결재 시점에서 돈이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그 결재를 받은(즉 지불에 대한 권한을 위임 받은) 실무자가 '결제 행위를 할 때' 비로소 돈이 이동하기 때문이다.

결제와는 의미가 다르므로 구분하여 사용해야 한다. 사회인이 되고, 그 중에서도 회사나 조직의 일원이 되기 전까지는 '결재'라는 말을 쓸 일이 별로 없어서, 아직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은 신참 직장인들이 자주 실수하는 단어이므로 주의를 요한다. 직장 상사에게 "아직도 결재와 결제 구분도 못하냐?"고 한소리를 들으면 심장이 덜컥 내려앉는 묘미를 맛볼 수 있다. 재판을 연상하면 되고, 그래도 영 모르겠으면 상사의 도장(사인) 받기문서가 오가는 것을 결재라고 생각하면 된다.

농담삼아 '결재'는 '재수없는 과장 새끼', '결제'는 '제가 정말 이걸 샀다고요?' 라고 기억할 수 있다고도 한다.

2. 결재의 중요성

단체 개인과는 달리 여러 명의 사람이 모여 각자 정해진 기능을 수행하는 복합적인 조직이다. 그 때문에 어떤 행동을 수행하거나 의사를 표명하는데 있어서 해당 사안이 단체의 목적과 활동에 적합한 것인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 이 때문에 결재선을 두어 검토를 할 수 있도록 한다.

사회인 초년생들은 결재 받는 행위나 그 절차를 매우 귀찮게 여기고 싫어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결재는 해당 행위의 책임 소재를 하급자(실무자)가 아니라 상급자(결재권자)에게 지우는 절차이다. 그러므로 하급자 입장에서는 결재는 생명과 같은 것이며, 되도록이면 철저하게 받아두어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구두 결재 보다는 서면 결재가 더 확실하다. 그래야 나중에 일이 잘못되었을 때 하급자가 덤탱이를 쓰지 않고, 상급자가 책임지고 처리하게 된다. 만약 사소한 것일지라도 '이 정도는 당연하니까 그냥 해도 되겠지'라고 생각해서 결재 없이 임의로 진행했다가 나중에 잘못되면 모든 책임을 하급자가 뒤집어 써야한다. 그리고 그런 문제는 보통 상급자가 한번 쓱 봤으면 금방 알아챌 수 있는 실수인 경우가 많다. 상급자라는 자리가 그냥 주어지는게 아니므로 결재를 받을 일 있으면 필히 결재를 받도록 하자.

3. 결재의 종류

※ 시행
결재가 완료된 문서를 수신대상 부서 또는 기관에 보내는 일.
※ 반송
망했어요 2 시행(발송)된 문서를 수신한 부서 또는 기관에서 해당 문서를 받지 않고 돌려보내는 일. 보통은 수신부서를 잘못 지정한 경우에 해당하는 경우가 많다. 권한쟁의가 있는 경우라면 골칫거리가 되기도 한다.

4. 현실

공직이나 군대에서는 정말 많은 문서가 결재 상신되는 경우가 많고, 따라서 하루에 처리해야 할 문서가 많기에 결재권자들은 검토자들에게 권한을 위임하고 대충 보고 넘겨 버릴 때가 많다. 그나마 보는 경우는 낫지만 전결을 할 경우엔 문서를 보지도 않고 자신의 명의로 내보내게 된다. 거기에다가 결재권자가 항상 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재를 받아야 하는 후임자는 자신의 업무를 팽개치고 결재권자를 찾으러 다녀야 할 때도 많다. 순찰 간다고 몇 시간째 사라진 대대장을 찾는 행정장교라든가 근데 결재권자가 꼼꼼하게 문서를 확인하면 또 꼽창이라고 욕할 거잖아

민간기업에서는 아무 문서나 결재를 올리지 않기 대문에 결재가 상당히 신중하게 이뤄진다. 정식으로 보고서를 작성하기 전에 계속 상담하고 회의해서 올라간다. 뉴스로 사건사고 등이 보도될 때마다 담당자가 "현재 이 문제에 대해서 '회의중/검토중'이므로 '아직까지는 답변드릴 수 없습니다./결론이 나온 후에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과 같은 원론적이면서 판에 박힌 레파토리가 나오는 게 이러한 이유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