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7-06 12:09:16

작은껍질화석

단세포에서 다세포 동물로
<colbgcolor=#F1FCFE> 원시세포의 탄생 모든 생물의 공통 조상
원핵생물의 시대 남세균 스트로마톨라이트
진핵생물 세포 내 공생 그리파니아
다세포 동물의 탄생 에디아카라 동물군
껍질의 시작 작은껍질화석
동물의 분화 캄브리아기 대폭발



1. 개요2. 상세3. 종류4. 여담

[clearfix]

1. 개요

Small shelly fauna

에디아카라기 말부터 시작하여 캄브리아기 초까지 존재했던 최초의 껍질을 가진 미세 동물들의 화석이다.

2. 상세

대부분은 껍질을 가진 원시 무척추동물로 여겨지며, 연체동물이나 갑각류, 곤충, 다지류 등을 포함한 수많은 벌레들의 시초라고 볼 수 있다. 공식적인 이름이 없어서 '꼬마껍질들(little shellies)', 작은껍질동물군(small shelly fauna), 작은껍질화석(small shelly fossils), 혹은 초기골격화석(early skeletal fossils), 소형패각화석(小形貝殼化石) 등 사람마다 다르게 부른다. 껍질은 뼈와 같은 구성 성분인 인산칼슘으로 만들어졌으며, 이들은 뭉쳐져 하나의 광물화된 덩어리로 발견된다.[1] 대부분 수 밀리미터에 불과하기 때문에 현미경을 통해야만 보다 자세한 관찰을 할 수 있다.

매우 작은 형태의 원뿔이나 관 모양을 한 화석이 많으며, 조개나 산호처럼 생긴 것도 있다. 이렇게 광물성 껍질을 만들어낸 이유는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하거나, 근육이 받침대나 지렛대로 작용할 수 있는 골격으로 쓰여지기 위해서 인 것으로 추측된다.

그 이전 시기까지 살펴보자면, 에디아카라 동물군 이카리아 같은 최초의 원시동물들이 조금씩 진화하기 시작하여, 에디아카라기 말에 이르면 광물을 가지고 껍질을 만드는 단계에 접어들게 되는데, 이들이 바로 '작은껍질화석(Small shelly fauna)'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해양 무척추동물의 주류가 어떻게 진화했는지, 그리고 특히 캄브리아기 대폭발에서 진화의 속도와 패턴이 어떠했는지를 추측할 수 있다. 현생 문에 속하는 가장 오래된 생물들을 포함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몸에 단단한 부분이 있는 캄브리아기 초기 유기체들의 연속적인 기록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3. 종류

4. 여담



[1] 시베리아, 중국, 유럽 및 호주 등 대부분의 캄브리아 초기 작은껍질화석은 인산칼슘으로 이루어졌지만, 나미비아의 원생대 말기 작은껍질화석은 탄산칼슘으로 만들어졌다. 규질암 등 다른 광물질을 이용해 껍질을 만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