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6-30 13:11:39

동물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동물계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만화 원피스에서 다루는 동물계 악마의 열매에 대한 내용은 악마의 열매/동물계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생물 분류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2em; 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세포성 생물 네오무라​상역 진핵생물​역 ( 목록 · 문서 분류) 단편모​생물역 동물계 ( 목록 · 문서 분류)
계 ( 목록 · 문서 분류)
원생생물​계 ( 문서 분류) 원생동물​계
쌍편모​생물역
유색조식물계 ( 문서 분류)
식물계 ( 목록 · 문서 분류)
고균역 ( 목록 · 문서 분류)
세균역 ( 목록 · 문서 분류) 그람 양성균( 문서 분류)
그람 음성균 ( 문서 분류)
비세포성 생물 바이러스 ( 목록 · 문서 분류)
바이로이드 }}}}}}}}}

진핵생물역(Eukaryota)
동물계 (Animalia)
균계 (Fungi)
식물계 (Plantae)
원생생물 (Protista)[A]
[A] 원생생물은 과거에 균계, 식물계, 동물계에 속하지 않던 진핵생물을 총칭하던 말이나 원생생물은 생물학적으로 올바른 분류가 아니며 현재는 진핵생물의 분류에 대해 많은 논쟁이 일고 있다.

파일:external/bioweb.uwlax.edu/Photo.jpg
동물
Animal
Animalia Linnaeus, 1758
분류
진핵생물역
미분류 단편모생물(Unikonta)
미분류 후편모생물(Opisthokonta)
미분류 홀로조아(Holozoa)
미분류 필로조아(Filozoa)
동물계

1. 개요2. 역사3. 지칭 대상의 변화4. 사람들의 인식5. 동물계 생물 목록
5.1. 유명한 동물들
6. 관련 문서

[clearfix]

1. 개요

/ Animal

진핵생물의 계(界)중 하나로, 진핵생물 중 종속영양을 하고, 운동성이 있고,[1] 세포호흡을 하며,[2] 유성생식이 가능하며, 배자 발생 시 포배가 생성되는 생물들을 일컫는 말.

단어의 뜻을 풀어쓰자면 움직이는 생물을 뜻한다. 고전적인 개념에서는 운동성을 기준으로 '동물과 식물'만 분류했기 때문에 여기에 기인한 것. 연구가 진행되고 분류가 세분화한 지금에 와서는 다른 생물계에서도 운동성을 가진 생물이 있기 때문에 동물계를 정의하는 기준이 운동성만으로 결정되지 않는다.

2. 역사

아리스토텔레스가 최초로 구분한 생물의 계통에서 '감각이 있는지'(sensitive)를 기준으로 감각이 있는 것을 동물, 감각이 없는 것을 식물로 나누었다.[3] 이 동식물 분류 방식은 린네의 계급분류기준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을 정도로 명쾌히 구분된 대분류라 할 수 있다.

동양에서는 蟲(벌레)/魚(물고기)/獸(짐승)/鳥(새)로 나누는 것이 일반적이었고 이들을 아우르는 개념은 없었다. 전통적인 분류를 오늘날의 생물학 분류로 치면 다음과 같다.

근대에 영어 'animal', 네덜란드어 'dier'와 같은 단어가 도입됨에 따라 '動物'라는 번역어가 생겨났다. 생성 시기를 추측하기는 어려우나 화란자휘(和蘭字彙, 1850?) #에서도 오늘날 같았으면 당연히 '動物'로 옮겼을 네덜란드어 'dier'에 대해서 '動物'로 옮기지 않았다는 점에서 그 후대가 아닐까 추측해본다. 그리고 1896년 이웃 조선 독립신문에서도 '동물'이라는 표현이 쓰이니 아무리 늦어도 그 이전에 보편화된 것으로 보인다. 그 이전 대에는 '活物'(활물)[4]이라는 단어가 쓰이기도 했다. 하루마화해(ハルマ和解, 1796)[5] 동양에서 언제부터 '식물'을 '생물'로 보았는지까지 고려해서 '식물을 제외한 생물'을 지칭하는 표현이 언제 처음 등장했는지도 조사해볼 만한 소재이다.

3. 지칭 대상의 변화

과거에는 식물과 비교되어 움직이는 생물을 다 동물로 분류하던 적도 있었다. 일단 '동(動)' 자 자체가 '움직일 동' 자다. 그러나 식물 중에도 미모사 파리지옥같이 감각을 느끼고 빠르게 움직이는 식물이 존재하기 때문에 단어 그대로의 의미상 부합하지는 않고, 현재는 전체 진핵생물에 포함되는 생물군 중 하나의 이름에 지나지 않게 되었다. 대부분이 다세포생물이며 진화 과정 중 다양한 조직과 기관, 형태를 가지게 되었다. 이러한 진화가 지질학적으로 매우 짧은 기간에 거의 완성된 형태로 등장하게 되어 이를 가리켜 캄브리아기 대폭발이라고 한다.

진화의 개념이 정립한 후, 어느 정도 구분에 제약이 걸리고 원시생물을 균류 등으로 구분하는 변동이 생겼으며, 의 개념으로 합쳐지거나 변경되는 등의 일을 겪기도 했다. 균류의 경우는 동물도 식물도 아닌 그냥 균류다. 버섯 등이 음식으로 취급 될 땐 왠지 식물로 묶이는 듯 하지만. 한때 아메바도 동물과 가까운 부류로 보았으나 현재에는 따로 독자적인 계를 이룬다.

지금까지의 분류상 가장 단순한 형태의 동물은 해면. 보글보글 스폰지밥 스폰지밥이 바로 그 해면이다.

4. 사람들의 인식

대부분의 사람들은 동물이라고 한다면 어느 정도 크기가 되는 네발짐승이나 새, 물고기 따위, 즉 척삭동물문 척추동물아문을 주로 떠올리고,[6] 곤충이나 지네 등 절지동물이 동물이라는 건 누가 알려줘야 '아, 그렇지' 하는 경우가 많다. 그나마 연체동물이나 환형동물 같은 경우는 그나마 제대로 동물 대접을 받지만, 해면, 산호 등은 동물로 여겨지지 않는 등 부류별 차이가 있다. 그러나 인식이 어쨌건 곤충이고 산호고 다 동물이다.

'인간을 제외'하여 지칭할 때 쓰는 경우가 많다. 이 점은 처음 '동물'을 분류한 아리스토텔레스 때부터 그랬던 유구한 관습이다.[7] 그러나 과학이 발달한 현대 과학계에서는 인간을 동물로 분류한다.

식물계와 함께 세간에 잘 알려진 계로, 세상의 모든 생물이 동물과 식물로 나뉠 수 있다고 오해하는 이들도 많다. 실제로는 균계 원생생물이 더 있다. 이들 중 대다수는 미생물이라 인지도가 낮은 탓이다.[8]

세는나이(한국식 나이)에 익숙한 한국에서는 간혹 동물의 나이까지도 세는나이로 따지는 무식한 사람이 있는데, 세는나이는 동물을 기를 때 잘못된 나이 계산 때문에 연령대에 맞는 적절한 육성법이 지켜지지 않을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5. 동물계 생물 목록

문서 참조.

5.1. 유명한 동물들

6. 관련 문서


[1] 2차성장 후 평생을 착생상태로 살아가는 동물들도 많으나 생활사 전체 중 아예 움직이지 못하는 종은 없다. [2] 연어에 기생하는 Henneguya zschokkei 라는 점액포자충강의 기생충은 유일하게 동물들 중에서 세포호흡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저 있다. 또 이 동물은 비범하게도 동물 중 유일하게 미토콘드리아 게놈이 없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즉 미토콘드리아와 완전히 결합하여 세포기관의 힘을 빌리지 않고 자체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한다. [3] 그리고 이성까지 갖추면 '사람'으로 보았다. 그렇게 bios / zoë / psuchë라는 각 단계의 영혼이 있어서 식물은 bios만 가지고, 동물은 bios와 zoë를, 인간은 bios, zoë, psuchë를 모두 가지고 있다고 서술했다. # 동물/식물의 구분과는 달리 동물/인간의 구분은 오늘날 쓰이지 않고 있다. [4] 이 '活物'라는 단어는 오늘날 '살아있는 생물'의 의미로 식물까지 포함하여 '살아있는 상태'를 지칭하는 것으로 의미가 변화하였다. [5] 이나무라 산파쿠(稻村三伯)가 만든 일본 최초의 네덜란드어-일본어 사전이라고 한다. [6] 동물보호법상의 용어 "동물"도 척추동물인 포유류, 조류 및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어류, 양서류, 파충류에 한정된다. 범위를 더욱더 좁히면 포유류에 한정된다. [7] 가령 대한민국의 동물보호법에서도 동물의 지칭 대상에서 인간은 제외된다. 단, 이는 인간에게 인간만의 법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8] 그나마 균계 중에서 크기가 큰 버섯은 움직일 수 없어서 식물이라는 오해를 자주 산다. [9] 불침묘 샘도 오스카라는 이름이 있으나, 혼동을 막기 위해 샘이라고 기재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