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6-27 23:40:52

석고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일본 전국시대의 고쿠다카(石高)에 대한 내용은 고쿠다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모스 굳기계
<rowcolor=#373a3c> 1 2 3 4 5 6 7 8 9 10
활석 석고 방해석 형석 인회석 정장석 석영 황옥 강옥 금강석

1. 개요2. 용도

1. 개요

파일:external/www.mfds.go.kr/KP-N18-06.jpg

石膏[1], Gypsum[2]

황산칼슘(CaSO4)을 주성분으로 하는 황산염 광물. 주로 황산칼슘의 2수화물을 일컫는 말이고, 가끔 석고상을 일컫기도 한다. 광물 중에선 매우 부드럽고 흔히 볼 수 있어 사용범위가 넓다. 모스 굳기계의 10가지 광물중 두번째 광물이고, 활석의 굳기를 1로 놓았을 때의 절대 굳기는 2이다. 석고가 큰 알갱이를 형성하고 있는 설화석고[3]와 섬유 모양을 이루는 섬유석고로 나뉜다.

2. 용도

소석고로 만들어 깁스 붕대, 모형제작, 석고보드로 사용하기도 하며,치과에서 알지네이트로 치아를 본을 뜬후 기공소로 보내석고를 부어 작업을 하며 분필을 만드는데 사용하기도 한다. 미술쪽에선 안료와 석고상을 만드는데 쓰인다. 건축자재로 잘 쓰이는 '석회'와는 다른 물질이다. 석회는 석회석(탄산칼슘, CaCO3)과 소석회(수산화칼슘, Ca(OH)2)를 지칭한다.

석고를 다룰 때 주의해야 할 점 중 하나가 물과 석고 가루가 교반되면, 굳기 시작하는 초기에 열이 난다는 것. 석고 가루와 물이 섞인 뒤 굳는 과정에서 열이 생기기 때문에 오래 접촉하면 저온화상을 입을 수도 있는데, 웬만하면 그 정도로 온도가 올라가진 않으니 그럴 수도 있다 정도로만 알아두자. 실제 작업상황에선 손 쑥넣어서 교반상태를 확인하기도 하고, 뜨뜻하다고 손을 대기도 한다.

저온화상이 일어나는 경우는 보통 석고안에 직접 신체의 일부를 넣는 경우인데, 석고에서 나는 열은 약 60도 정도로 대단하지는 않지만 만약을 위해 조언하자면 다음과 같은 수칙을 지켜야 한다.
한편 석고는 수분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는데, 이를 도예에 응용한 것이 대량생산 기법인 슬립 캐스팅 기법이다. 이러한 흡수성은 도예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쓰이고 있다. 유리 캐스팅도 실리카와 섞어서 활용하기도 한다. 전문적인 기법으로 로스트왁스 캐스팅.

중국 일부 지방에서는 두부를 만드는데 응고제로 소량의 석고를 사용하기도 한다.

[1] 돌 기름이란 뜻으로, 말그대로 기름처럼 연하다는 뜻이다. [2] 집숨은 광물 자체를 가리키는 것이며, 이를 원료로 만든 재료인 석고는 plaster of Paris라 부른다. [3] 미술재료로 사용될 땐 알라바스터라고 불린다. 다만 알라바스터는 방해석도 포함하는 말이다. [4] 물론 막 굳기 시작한 석고는 수분을 가득 머금기 때문에, 부수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