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1-14 13:24:44

레플리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법적인 내용에 대한 내용은 상표권 침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원작의 모조품2. 복제 유니폼3. 짝퉁, 복제품, 모조품4. 오토바이 장르의 하나5. 자동차의 장르 중 하나6. GUN X SWORD의 설정7. 테일즈 오브 디 어비스에 나오는 명칭8. 서태지 8집 Atomos 수록곡 Replica9. Oneohtrix Point Never의 곡10. 국내 키덜트 상품관련 매장11. 인디 게임12. 월드 트리거의 등장인물13. 영화

1. 원작의 모조품

그림이나 조각 따위에서 원작을 복제한 모작을 의미한다. 그러나 레플리카는 복제의 목적이 원작의 보존이나 학습을 위한 것으로, 사기쳐 팔아먹기 위한 위작과는 다르다. 박물관에서 고대 그리스 조각을 보존하면서 전시할 대체품을 만들기 위해 레플리카를 만드는 것이 그러한 예이다. 때문에 반드시 원작자가 만든 복제품만 레플리카는 아니다.

예술 분야 외에도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레플리카로는 각종 식당에서 사용하는 음식모형이 있다. 가게에서 판매하는 메뉴들을 직접 메뉴판을 보지 않고도 시각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용도인데, 현재는 플라스틱으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과거에는 왁스로 제작되었다. 이를 처음으로 개발한 사람은 "이와사키 타키조(岩崎瀧三)"라는 일본인인데, 구글에서는 이 사람의 탄생을 기념하여 2016년 9월 12일 기념일 로고를 제작하기도 했다.

휴대폰 매장에서 보이는 전화기도 레플리카가 많다. 목업이라고도 부르는데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목업은 뭔가를 개발하는 중에 만드는 모형이라서 정확히는 레플리카가 맞는 표현이다.

2. 복제 유니폼

1번 항목의 의미가 확장되어 복제 유니폼도 레플리카라 부른다. 해당 유니폼에 대한 수요가 있지만, 업계 관계자등이 아닌 이상 오리지널을 구하기 힘든 관계로[1] 복제품이나 짝퉁 등으로 만족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군복, 군장류 역시 같은 이유로 레플리카가 성행하며, 유니폼 중에서는 축구 유니폼이 가장 유명하고 또 국내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

축구의 경우 레플리카는 라이센스가 있는 복제품을 의미한다. 디자인을 그대로 복제해왔다는 의미이지, 가짜라는 의미는 아니다.
보통 레플러들 사이에서 레플리카라고 통칭되나, 레플리카 티, 레플리카, 판매용 어센틱, 선수지급용 등으로 구분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선수의 흔적(?)이 남아있는 매치원을 더 고가로 치는 편이지만, 몇몇 나라들에서는 선수용이나 선수가 입지 않은 새 제품인 매치 이슈드를 더 고가로 치기도 한다. 선수 지급용은 지급받은 선수가 누구인지, 어떤 경기에 지급 받았는지에 따라서도 가격이 천차만별이다.[4]

세계적인 큰 구단에는 레플리카의 수요가 많아 제품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지만 작은 구단의 경우에는 지원이 부족해서 선수들도 일반 레플리카나 판매용 어센틱을 입고 뛰는 경우도 있다.[5]

축구, 야구 외에 스키복에도 레플리카가 있다. 공기 저항을 줄이는 대신 보온력을 희생한 쫄쫄이 스킨 수트를 입는 스키 레이싱 선수들이 훈련 중이나 대기할 때 레이싱복 위에 덧입는 국가 대표 팀 또는 레이싱팀용 스키복인 속칭 "팀복"이 있는데, 그것을 좀 저렴한 소재를 쓰고 일반인에게 필요 없는 기능을 빼서 비슷하게 만든 옷이다. 팀복에 붙어 있는 스폰서 마크 와펜은 같게 붙어 있는 것도 있고 달라지거나 빠지기도 한다. 대부분 국가 표시 (ITA, KOR, FRA등)는 빠진다. 선수들 입는 것과 똑같이 만들고 100만원을 넘는 고가인 팀복보다 70% 이하 가격으로 나오지만, 그래도 꽤 고급 스키복이므로 입는 데는 전혀 문제 없고 레이싱 팀원이 된 기분을 느끼고 싶은 스키어들이 입는다.

라이센스 없이 복제한 제품은 이미테이션이라고 부른다. 정품과 생산공정이 같다고 주장하는 OEM 제품도 여기에 속한다.[6] 스키복도 스키 장비 전문 매장이 아닌 데서 레플리카라고 말하며 유명 브랜드 제품을 싸게 팔고 있다면 짝퉁으로 보아도 좋다.

국내 레플러들 사이에서는 이 용어가 통용되지만, 해외에서는 정 반대의 의미로 쓰이는 단어들도 있으므로 해외 구매시에는 주의가 필요하다.[7]

3. 짝퉁, 복제품, 모조품

이 문서는 대한민국에서 불법인 내용을 다룹니다.

본 문서는 대한민국에서 법령으로 금지되어 있는 범죄행위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 대한민국이 아닌 타국에서도 유사한 법령이 적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말 그대로 짝퉁이지만, 짝퉁이라고 부르면 뭔가 없어보인다는 이유로 레플리카라 부른다. 주로, 가짜 명품 등을 대상으로 많이 쓰이는 표현이다.

총덕후들 사이에서는 총기에 부착하는 각종 광학장비의 모조품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이는데, 축구 유니폼과 마찬가지로 수요는 있지만, 일반인이 구하기가 힘든 관계로 이러한 모조품으로 대리만족 할 수 밖에 없다.

고생물학 분야에서도 모조 화석, 표본 등을 레플리카라 부르곤 한다. 이 경우에는 국외 반출이 안되거나, 교재로 사용하고 싶은데 가격이 비싼 경우 등의 이유로 모조품을 찾는 경우가 많다.

만화, 소설 등 각종 픽션에서도 레플리카라는 단어가 등장하는데, '모조품'으로 해석하면 된다. 본래 의미대로 원작자가 직접 복제한 경우는 드물고, 대부분 오리지날보다는 떨어지는 등급의 모조품이다...
※ 위조상품을 구입하신분은 112로 전화 또는 문자 신고하시고, 위조상품 신고 포상금 제도를 통해서 보상금을 1인당 년간 5회 또는 1,000만원 이내 받으실 수 있습니다.

4. 오토바이 장르의 하나

레플리카(오토바이) 항목 참조.

5. 자동차의 장르 중 하나

레플리CAR
이쪽은 레이싱 모델보다는 과거 명차의 껍데기[8]를 현대에 생산되는 뼈대와 내장으로 덮는 개념이다. 즉 겉보기만 옛날 차량이고 실제로는 요즘 차다. 덕분에 매니아라면 그야말로 바지를 적실만한 아름다운 차량들을 정비나 연식, 부품 조달 관련 걱정 없이 만나 볼 수 있다. 오토바이 쪽과는 다르게 해당 차량을 생산한 메이커가 자체적으로 레플리카를 만드는 것은 아니며, 이런 것만 만드는 메이커가 따로 있다. 주로 디자인이 작살나는 영국의 옛날 차량과 미국의 머슬카, 이탈리아 메이커 등이 많이 생산되는데, 머슬카의 경우 레플리카가 중고차보다 비싸다.[9] 미국돈으로 거의 10만 달러 내외.[10] 다만 관리 잘 받은 명품은 예외다.

6. GUN X SWORD의 설정

GUN X SWORD에 나오는 갑주의 종류. 유래는 1.

오리지널 7과 마찬가지로 사용자가 탑승하여 조종하는 방식의 전투로봇이다.

하지만 G-ER시스템이 쓰이지 않았는지라 대부분이 발이 있어도 걷지는 못하며, 발은 장식과 다를게 없다. 발로 걷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 발에 달려 있는 바퀴등을 이용해서 기동한다. 다만 엘도라 소울의 경우에는 G-ER시스템을 적용하여 레플리카이면서도 이족보행이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레플리카는 오리지널과의 성능차이가 넘사벽이라서 이길 수 없다.(…) 이지만, 볼케인처럼 레플리카임에도 불구하고 오리지널을 개발살내는 예외도 존재한다.

7. 테일즈 오브 디 어비스에 나오는 명칭

제이드 커티스가 개발한 '포미크리'라는 기술을 이용해 피험 대상을 복제하는 것으로, 단순한 사물부터 인간까지 복제 가능하다.

레플리카는 대부분 그 능력이 열화되며, 과거의 기억을 가지고 있지 않기에 불완전한 기술이라고 할수있다. 그러나 지금의 기술도 많이 발전된 것으로 예전에 만들어진 최초의 생물 레플리카인 게르다 네비림는 살아가기위해선 보술사를 죽일수 밖에 없는 괴물이 되었다.

또한 레플리카는 스코어에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유리아의 예언을 비트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8. 서태지 8집 Atomos 수록곡 Replica


특이하게도 <아침의 눈>과 함께 발표 전에 뫼비우스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처음 공개한 노래다. 전체적으로 7집 B-Side 곡인 Watch Out과 비슷한 분위기.

9. Oneohtrix Point Never의 곡


위 영상에서는 건틀릿 장갑을 낀 팔이 오토바이 레버를 돌리는 장면과 동물캐릭터들의 얼굴이 나오는데, 러시아 만화인 Nu, Pogodi!(Ну, погоди!)에서 주인공인 늑대가 오토바이 건틀릿 장갑을 끼고 오토바이를 타는 장면을 편집하여 합성한 것이다.

10. 국내 키덜트 상품관련 매장

온라인 사이트

자동차 및 비행기 모형, 밀리터리 모형 등을 판매하는 곳으로 정식명칭은 '레플리카'가 아닌 '레프리카'이다.[11] 아프리카 파프리카와는 다르다 온라인 사이트에서는 회원 등급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구매 금액에 따라 적립금 및 할인쿠폰을 지급해 주는 방식이다. 그 외에도 네이버 공식 카페도 운영하고 있는데 주 2회 상품 경매를 했다. 2016년 상반기까지는 카페에 경매 후기를 올리면 온라인 사이트에 적립금을 지급해 주었으나 하반기 이후로 폐지되었다. 2018년 6월부터는 카페 경매를 없애고 온라인 사이트에서 타임세일을 실시해 재고가 1개 남은 제품 5개를 주 2회 선정해 50% 할인 판매하고 있다.

본사는 성남에 있고 오프라인 매장은 2018년 8월 기준 30개가 있다.

11. 인디 게임

레플리카(게임) 문서 참고.

12. 월드 트리거의 등장인물

레플리카(월드 트리거) 문서 참고.


13. 영화

레플리카(영화) 항목 참고.
[1] 게다가 가격도 만만치 않다. [2] 레플리카 티에는 소매에 패치를 부착 할 수 있는 공간이 없고 레플리카에는 있다. [3] 대부분 유니폼 자체보다는 프린팅 위에 해준다. [4] 호날두와 메시의 유니폼이 현재 상당히 고가이며, 월드컵 결승, 챔스 결승, 은퇴 경기 등 기념할만한 경기일 수록 가격이 비싸다. 한 예로 국내의 수집가가 라울 은퇴경기때 호날두에게 지급된 셔츠를 웹상에 판매한 적이 있는데, 희망가격이 140만원이었다. 그것도 매치원(Match Worn)이 아닌 매치 이슈드(Match Issued)다. 그리고 같은 경기에 뛰었던 라울의 매치 이슈드 셔츠는 190만원에 올라왔다. 이 경기에 사용된 프린팅은 일반 프린팅이 아닌 전용 프린팅으로 라울은 자신의 현역시절 사진을, 다른 선수들은 공식홈페이지에 올라온 팬들의 사진을 배경으로 사용하였고, 선수당 4세트(반팔 2세트+긴팔 2세트)씩 제작되었다고. [5] 대표적인 예로 마인츠가 있다. [6] 말이야 어떻든 결론적으로 짝퉁이다. [7] 해외의 경우는 그냥 Uniform이나 Kit으로 통용되는 경우가 많다. 그중에서도 북미의 경우는 종목불문 저지로 통한다. [8] 당연히 자체적으로 재생산해서 쓴다. 옛날 차 그대로의 껍데기를 수리해서 쓰는 장르는 리스토어라고 따로 있다. [9] 주로 생산되는 레플리카 머슬카 모델이 워낙 옛 모델인 것도 있고, 이탈리아 메이커는 그 자체가 이미 비싸서 [10] 한국에선 2015년형 머스탱을 두대 살 수 있는 가격이다. 한국 법상 임의개조는 불법이지만 허가를 받으면 수입해 올 수 있다. [11] 영어표기는 Replica로 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