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3-23 13:23:52

환초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환현이 세운 국가에 대한 내용은 초(위진남북조)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산호초의 한 종류에 대한 내용은 산호초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桓楚
생몰연대 미상

1. 개요2. 초한지3. 대중매체에서

1. 개요

초한쟁패기 초기에 활약한 인물. 사기에서는 진승의 난으로 혼란스러운 시기에 회계군수 은통(殷通)이 항량을 불러서 거병을 논할 때 언급된다. 당시에는 환초는 회계성 내에는 없었고, 부근 일대(澤中)에 도주해 있던 상태였다. 환초 또한 항량처럼 죄를 짓고 회계로 숨어들었고, 은통이 환초와 항량을 함께 거론하며 군사를 일으키려 한 점을 보면, 그 나름대로 명망있는 인물이었으리라 추측되지만, 은통이 항량에게 살해를 당한 후에 환초가 다시 언급되는데, 그 때 환초의 행적은 송의(宋義)가 항우에게 살해될 때, 회왕이 항우에게 보내는 사자로 갔던 일이었는데, 그 이전에 환초가 항량이 살아있었던 시기에 부하로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 이때 나온 고사성어가 선즉제인(先則制人) 후즉인제(後則人制)[1]. 이 기록이 환초의 행적을 언급한 마지막 기록이다.

2. 초한지

초한지에서는 초나라군의 맹장으로 승격하며, 첫등장부터 그냥 숨어지내는 것이 아니라 우영과 함께 태산의 도적집단을 이끄는 인물로서 격상되었다. 회계군수 은통이 이름을 언급하는 부분은 잘리고, 대신 계포가 환초와 우영을 언급하고 항우가 가서 설득해 초나라군에 합류한다.
이때 설득 과정이 항우의 막강한 괴력을 과시하는 중요한 장면이기도 하다. 초군의 힘을 믿지 못하는 환초에게 항우가 힘을 증명해 보인다고 하자 환초는 근방의 우왕 사당으로 데려가 사당에 있는 거대한 솥을 밀어보도록 했다. 몇십명의 장정들이 힘을 써도 끄떡않는 솥을 밀기만 하면 그 힘을 믿어보겠다는 것. 그러나 항우는 아예 솥을 확 들어버린다(…). 이에 기겁한 환초는 바로 초군에 귀순한다.

이후 초군의 맹장 중 하나로 활약했다고 하지만 용저, 종리말, 계포보단 비중면이나 활약에서는 다소 밀린다. 대체로 항우의 힘을 과시하기 위한 이벤트 캐릭터에 가깝다. 그러나 직급은 초나라의 대장군이었고 마지막인 해하 전투에서 비겁하게 야반 도주하는[2] 종리말이나 계포, 초나라를 시원하게 말아먹고 도망가는 항백[3] 등과 달리 최후까지 함께 해 자결하는 것은 주란과 환초다.

3. 대중매체에서

요코야마 미츠테루 항우와 유방에선 상기 에피소드로 등장. 가담하고 뛰어난 무용을 보여준다. 장한을 일기토로 낙마시키고 진의 장군 맹방 등을 죽이는 활약을 보인다. 하지만 이후 비중이 없다가 마지막 해하포위에서 주란과 함께 분전하다 자결한다.

드라마 초한전기에서도 등장. 공교롭게도 전작 신삼국의 조인을 맡은 양광. 조인이 여포의 부하가 되다니 따라서 성우도 박영재.[4]

삼국지 조조전 온라인에서 고대 무장으로 등장한다. 병과는 적병계이며, 연의 유방전에서 적으로 등장한다. 초상화는 마치 사극 대조영에 등장한 조인사를 연상케 하는데, 유방전(상)에서는 자기 검 안에 흑염룡이 날뛴다는 중2병스러운 발언을 하지만, 유방전(하)에서는 항우, 주란과 함께 금강불괴 같은 일당백의 전투력을 자랑하지만, 결국 장렬한 최후를 맞이한다. 환초는 고유 효과인 권토중래와 연속 공격 강화 50%와의 조합이 매우 좋아 섬멸전/경쟁전에서 돋보이는 편이다. 물리 명중률이 나쁜 적병계 장수의 특성상, 첫 공격이 실패할 때 두 번째 공격이 반드시 명중하는 권토중래의 특성은 유저들에게 매력적으로 느껴지기 때문.


[1] 먼저 선수를 치면 남을 제압할 수 있다는 뜻. 은통은 진이 망하기 전에 선수를 쳐서 군대를 일으키려 했고, 항량은 은통이 군을 일으키기 전에 선수를 쳐서 은통을 제거하고 자기 세력으로 만드니 이는 선즉제인을 몸소 실행한 것이다. [2] 종리말은 범증이 죽은직후 의심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항우에게 자신이 비록 능력은없지만 절대 두마음을 품지는 않는다고 매우 자신있게 말했는데 막상 사면초가의 상황이되자 항우를 버리고 도망갔다. 다만 사면초가는 진짜로 사실상 끝난 상황이여서 이걸 가지고 비겁하다고 보기는 너무 가혹하고 그때까지나마 항우에게 충성한 것만으로도 충신 소리 들을만 하다. [3] 본인입장에서는 우정과 의리를 지키기위해 최선을 다하였다고 할수있을지 모르겠으나 그 행동들은 본인의 가문과 초나라를 망치는꼴이 되고말았다. 다만 초나라는 항백이 망친게 아니라 항우의 실정으로 망한 것이고 항백은 그저 초나라를 멸망시키는 자들에게 도움을 준 것 뿐이다. [4] 전작 삼국과 겹치는 배우들은 삼국과 동일 성우를 기용하고 있다. 다만 박영재씨 중복 작중에서 꽤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