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10-26 00:02:55

쳇바퀴


1. 개요2. 상세3. 여담

1. 개요

Hamster wheel

설치류를 위한 놀이 및 운동기구.

우리말 '쳇바퀴'란 표현에서 '체'는 요리할 때 쓰는 에서 사람이 손으로 잡는 부분을 가리킨다. 요리용 체에서 사람이 손으로 잡고자 나무나 쇠를 둥글게 이은 부분을 가리키는 어휘인데, 여기에 '바퀴'를 붙였다.

2. 상세

햄스터, 마우스, 래트, 다람쥐 등 설치류뿐만 아니라 달리기하는 다른 동물들이 이용하기도 한다. 대체로 가로 무늬가 그려진 통짜 바퀴나, 혹은 이랑이 파인 바퀴를 축 하나에 건 형태이다. 종종 상당히 특이하게 생긴 고급 제품도 있고, 디스크 형태로 만든 파생형 기구도 있다.

달리기를 좋아하는 동물 또는 튕겨져 나가는 걸 좋아하는 동물이라면 아무 동물이든지 다 이용할 수 있지만, 쳇바퀴 하면 떠오르는 동물 제1순위는 햄스터다. 오죽하면 영어로는 아예 햄스터 휠(hamster wheel)이라고 부른다.[1] 물론, 설치류를 키우는 환경에서는 하나 정도는 넣어주는 것이 기본이다.[2]

햄스터로 대표되는 설치류들은 정말로, 정말로 쳇바퀴를 좋아한다. 햄스터나 래트 등을 키운다면 심심하면 돌리는 모습을 볼 것이다. 특히 마우스나 햄스터는 유난히도 좋아해서 안 잘 때는 항상 쳇바퀴를 돌릴 정도. 성능이 영 좋지 않은 허접한 쳇바퀴를 쓴다면 주인이 하루 종일 소음공해에 시달린다. 가끔씩 쳇바퀴를 밖에서 돌려대는 햄스터도 있다.

설치류들이 도대체 왜 쳇바퀴를 좋아하는지는 정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비단 일반인뿐만 아니라 학자들도 궁금한 모양인지 쳇바퀴 관련 실험이 여럿 있다. 설치류들이 하루에 몇십 km는 달리기 때문에 운동량 부족을 본능적으로 해소하려고 쳇바퀴를 돌린다거나, 혹은 러너스 하이에 의해 달리기 중독(?)이 된다는 가설이 주류였으나, 야생 환경에 쳇바퀴를 설치 후 관찰한 실험에서 야생 설치류들도 쳇바퀴를 매우 좋아하는 것이 밝혀졌다.[3] 따라서 쳇바퀴의 진실은 오리무중이다. #

애완용 설치류에게 쳇바퀴를 제공할 생각이라면 지름이 작은 쳇바퀴는 설치류들의 척추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에 허리가 휘지 않도록 가능한 큰 것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혹은 이렇게 디스크형으로 된 쳇바퀴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참고로 뭘 사야 할지 모르겠다면 그냥 여러 종류 사서 넣는 것도 방법이다. 개체마다 선호하는 쳇바퀴가 있긴 하지만 여러 종류 사서 넣어주면 그때그때 쓰고 싶은 걸로 돌아가며 사용한다.

고양이를 위한 쳇바퀴도 있는데 각각 도그휠, 캣휠이라고 부른다. 도그휠과 캣휠들은 당연히 작은 설치류용 쳇바퀴보다 훨씬 크다.

인간을 위한 쳇바퀴도 있는데 바로 런닝머신이다. 그래서 런닝머신이 유명해진 후에는 다람쥐 쳇바퀴 돌리는 삶이라는 비유적 표현을 런닝머신 타는 삶이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자전거버전으로는 로라가 있다.

3. 여담


[1] 옥스퍼드 영어사전에 따르면 최초로 햄스터 휠이라는 말이 사용된 곳은 1949년 신문 광고라고 한다. [2] 비용과 공간을 아껴야 하는 실험실에서는 보통 안 넣어주지만, 운동 관련 연구를 한다면 쳇바퀴를 넣어준다. [3] 다만 래트는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마우스가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종종 개구리나 달팽이 따위가 쳇바퀴를 돌리기도 했다고. 대체 달팽이는 어떻게 돌리는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