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5-06 09:22:48

아이즈 번

1. 개요2. 역사

1. 개요

会津藩
현재 후쿠시마현 서부를 지배한 일본의 옛 이다.

2. 역사

센코쿠 시대에는 아시나 가문의 영지였으나 다테 마사무네가 아시나 가문을 멸망시키고 차지하였다. 그러나 도요토미 히데요시에게 영지를 몰수당하고, 후에 가모 우지사토가 전봉(91만 9천 석). 가모 우지사토 사후 분란이 발생하여 후계자 가모 히데유키는 다시 우쓰노미야(宇都宮)로 감/이봉(12만 석)되고 그 빈자리를 메운 것이 우에스기씨(上杉氏).

우에스기 켄신 대에는 에치고에 자리하고 있었지만 우에스기 카게카츠의 대에서 아이즈에 자리잡게 된다. 아이즈 120만 석을 자랑하던 우에스기도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패배하면서 요네자와(米沢, 현 야마가타현 요네자와시) 30만 석으로 전락하게 되고, 아이즈에는 다시 가모 히데유키가(60만 석, 쌀 생산량이 줄은 것이 아니라 관할 구역이 좁아진 것) 돌아왔다.

이후 가모가는 가모 히데유키의 아들 가모 타다사토가 후사 없이 급사하여 단절될 위기에 처했으나, 타다사토의 어머니가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딸인 점이 참작되어, 동생 가모 타마토모가 가모 가를 잇게되었다. 그러나 이 대가로 이요 마쓰야마로 감/이봉(24만 석)되고, 후임으로 가토 요시아키가 40만 석으로 들어오지만, 아들 가토 아키나리가 막부 법령 무시 및 폭정, 가신과의 불화를 이유로 가이에키 당하고, 최종적으로 도쿠가와 이에미츠의 배다른 동생이자 공처가 도쿠가와 히데타다가 아내가 무서워 숨겨둔 자식인 호시나 마사유키[1]가 영주가 된다. 호시나 마사유키는 23만 석 규모로 아이즈 번으로 들어오게 되며, 번청(藩庁)은 와카마쓰 성(若松 城)

9대 번주인 마츠다이라 카타모리는 교토 치안유지를 담당하여 신센구미의 상관으로도 유명하다. 이 때문에 아이즈 번은 보신전쟁 당시 신정부군의 주적이 되기도 하였다. 토호쿠 지역 번들과 오우에쓰 열번동맹(奥羽越列藩同盟)을 결성하여 신정부와 대항했으나, 이때 여성들까지 총을 들고 나와 싸우거나[2], 본대가 패전했다는 헛소문을 들은 소년병 집단 백호대가 쓰루가 성 근처 이모리 산에서 자결하는 등 안 좋은 일이 많았다. 1928년 마츠다이라 카타모리의 손녀 마츠다이라 세츠코[3] 다이쇼 덴노의 차남 지치부노미야 야스히토 친왕의 비(妃)로 맞이하는 등 일본 황실에서는 아이즈 번 및 마츠다이라 가문과의 화해를 시도했으나, 현재도 구 아이즈 번 지역 사람들은 일본 정부에 대해 별로 좋은 감정이 없다고 하며 실제로 메이지 유신 당시 주축이 된 조슈-사쓰마 세력의 후신들이 중심인 자유민주당의 세력이 다른 도호쿠 현들에 비하면 약한 편이다.

그러나 한국인 입장에서 이 지방을 마냥 동정해주기도 곤란한게, 을사조약의 공범 중 하나인 하야시 곤스케의 고향이 다름아닌 이곳이기 때문이다.

덧붙여 마츠다이라 카타모리는 은혼의 등장인물 마츠다이라 카타쿠리코의 모델.


[1] 마츠다이라(松平) 성은 서자인 3대 번주 마츠다이라 마사카타 때 회복 [2] 드라마 야에의 벚꽃의 주인공인 니이지마 야에(新島八重)도 이때 참전했다고 한다. [3] 신정부와 아이즈 번의 불편한 관계와는 달리, 세츠코 비는 시어머니 데이메이 황후로부터 가장 총애받은 며느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