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18:25:15

화병

홧병에서 넘어옴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질병 火病
1.1. 의학 용어1.2. 인터넷 언어
2. 꽃병 花甁3. 꽃 가지 花柄4. 떡 火餠5. 그림 병풍 畫屛6. 불과 관련된 병사 火兵7. 그림의 떡 畵餠
7.1. 곁 뜻7.2. 속 뜻7.3. 출전7.4. 유래 및 기타

1. 질병 火病


1.1. 의학 용어

억울한 마음을 삭이지 못하여 통증, 답답함, 불면 등의 신체적 문제[1]로 나타나는 증세를 통틀어 이르는 말로, 대한민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 존재하는 문화고유장애로 알려져 있다. 미국정신의학협회에서 출판한 정신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 권위 서적인 DSM-Ⅳ(Diagnostic and Statistical Manual of Mental Disorders)에서는 한국의 문화에 관련된 특유환 질환으로 이를 hwa-byung(화병)이라는 한국식 표기로 등재[2]한 적이 있으나, 현재 사용되고 있는 진단기준인 DSM-5에서는 이를 삭제하였다. 즉, 현재는 정식 질병으로 인정되고 있지 않다. ICD 분류에서는 "기타 장기적 정서 장애"[3]의 한 종류로 서술되어 있다.

쉽게 말하면 정서장애 중에서 신체증상이 많이 나타나는 케이스를 가리키는 명칭이라고 볼 수 있다. 화병이라는 완전히 별개의 정신질환이 존재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곤란하고, 그냥 우울증의 한 양상이다.

유사한 표현으로 울화병(鬱火病)이 있다. '홧병'은 맞춤법상으로는 틀린 표현으로, 한자 단어 두 개의 합성어 중에서 사이시옷이 붙는 예외는 셋방, 곳간, 숫자, 찻간, 툇간, 횟수로 제한된다. 다만 단어 자체가 강한 어조로 쓰이기도 하고, 발음상의 강세 위치도 한몫을 하기 때문에 홧병이라는 단어 표기도 적잖게 쓰인다. 게다가 '화(火)'가 한자인지도 모르는 경우도 심심찮다.

조용하고 점잖은 행동을 강요하고 옳은 것이건 그른 것이건 간에 공동체 유지를 위해 분란의 소지가 있을 만한 발언들을 되도록 쉬쉬하는 경향이 예나 지금이나 다분한 한국사회에서, 스스로의 분노나 답답함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억지로 꾹 눌러담았다가, 그 화가 삭아 비틀어져서 내면적 및 심적(心的) 질환으로 발전한 것을 화병이라고 한다. 그래서 명칭이 화(火)로 인해 생긴 병(病)으로 굳어진 것이며 우울증하고 정신불안과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감정을 지나치게 통제하고 억압하는 소극적 및 내성적 성격이거나, 혹은 그 반대로 지나칠 정도로 화를 잘 내는 다혈질 성격에게서 잘 드러난다. 또한 튀는 발언을 삼가고, 화(和)를 중시하며 서열이 분명한 사회적 분위기에서 오랜 세월을 겪어왔고, 사회 생활의 어려움을 오랜 기간 인내해온 중장년층에게서도 자주 보인다. 특히나 X세대 이전의 중년 여성들에게서 많이 볼 수가 있는 데 가부장적 사회에서 제대로 표현을 못하고 지내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스트레스로 인해, 행복한 감정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세로토닌 등의 신경전달물질의 분비가 저하되어 우울감, 불면, 식욕저하, 폭식, 우울,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합병증으로는 알코올 의존증을 불러올 수 있지만 신체에 관련한 합병증으로는 확실히 밝혀진 바가 없다.

우울증과 비슷한 종류의 질환이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규칙적인 생활 습관, 운동, 취미활동을 가지는 것이 좋다. 심한 증상을 보일 경우 약물 치료를 동반해야 하며, 중추신경계에 흥분을 일으킬 수 있는 카페인과 알코올이 들어간 음료나 약물은 피하는 것이 좋다.

관련 약으로는 뇌 시냅스에서 세로토닌의 재흡수를 막아 분비를 촉진시키는 작용을 하는 약인 SSRI가 주로 사용되며, 그 외에 NDRI를 사용하기도 한다. 물론 약물치료뿐만 아니라 정신과 방문 또는 상담을 통한 정신치료 또한 가능하다.

역사적으로는 고구려의 장수 고연수가 고구려를 배신한 뒤 자괘감을 느껴서, 고려의 장수 곽원이 발해부흥운동 지원을 실패해서, 후백제의 견훤이 신검에게 배신당해서 이 병을 얻어 사망했다는 기록이 있다. 어찌보면 유서깊다(...)

화병과 비슷하지만 더 강력한 종류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의 ' 아묵(amuk)'이 있다. 인도네시아 역시 동북아 몇몇 나라들 이상으로 감정이 억압된 생활을 하는지라, 겉으로는 온화한 태도를 유지하지만 내부에 화를 꾹꾹 눌러참고 사느라, 이게 한계점에 달하면 어느 순간 억눌린 게 터져서 닥치고 이유없는 묻지마식 폭력을 행사하고, 심하게는 묻지마 살인행위를 해대는 경우가 있는데, 이게 아묵이다. 식민지 시절 인도네시아인의 이 행위들을 본 서양인들이 매우 강한 인상을 받고, 이런 광란의 행위를 뜻하는 인도네시아어 단어 '아묵'을 그대로 명사화했다. '마구 난동을 피우다' 라는 뜻의 running amok의 amok이 여기서 왔다.

당연하지만 혼네와 다테마에 개념으로 유명한 일본인에게도 이런 류의 정신질환은 매우 흔하게 발병한다. 단지 한국의 '화병'이나 동남아의 '아묵'같은 고유 표현만 없을 뿐이다. 사실 일본인들이 말하는 '혼네'에는 분노나 슬픔, 억울함 그리고 스트레스 등도 포함된다. 이것을 제대로 좋게 풀어내지 못하면 속앓이를 하다 우울증 등으로 악화되는 것. 반대로 꾹꾹 눌러참았던 분노가 엉뚱한 방향으로 폭발하여 묻지마 살인을 저지르는 경우도 생기는데 이게 바로 도리마다.

이것이 심해지면 죽기도 하는데 이것을 분사(憤死)라 한다. 옛날 기록에는 이렇게 죽은 사람이 꽤 된다.

1.2. 인터넷 언어

흔히 넷상에서 논리에서 완벽히 발릴 때 혹은 논리 전혀 무시하고 오로지 욕하고 도배만 하는 감정제어를 상실한 행태를 흔히 화병작렬이라고 한다. 화병과 울화통이라는 단어는 인조이재팬에서 일본인들이 한국인을 놀릴 때 쓰던 단어이기도 하며 현재 혐한초딩들 사이에서 자기들끼리 한국을 비웃거나 상대방보고 화병나서 발광한다고 도발할 때 사용되고 있다.

2010년 이전 일본wiki의 화병항목은 화병이 한국인의 근친상간으로 발생한 DNA결함으로 인한 유전병이고, 이로 인해서 한국 청소년의 대부분이 신경계가 손상되어있기 때문에 감정을 제어하지 못한다, 절대로 접근하지 말라고 반달당한 적도 있었다(...).

2019년 기준으론 일본wiki의 유전병 운운은 사라졌지만 모르는 사람이 읽으면 화병이 정식질병으로 인정되는 심각한 정신질환스러운 인상을 받게끔 교묘하게 서술되어 있다.

지금도 익명게시판에서 화병이 유전병이라는 루머를 퍼뜨리는 혐한이 널려 있다. 한국인의 거시기 길이 9cm설, 한국의 강간범죄 세계 1위설과 함께 자주 쓰이는 삼신기다. 심지어 '화뵤루(ファビョる)'라는 동사까지 만든 상태다(...). 화뵤루를 굳이 한국식으로 번역하자면 '화병 돋는다' 정도, 어원의 유래는 'ファビョン'(화병)과 일본어의 동사표현중 하나인 '~る'를 합친 것이다.

상술하였듯이 한국인의 화병은 화를 꾹꾹 눌러참는 데서 오는 것이므로 화를 내면서 지랄발광하는 상태를 화병이라고 부르는 건 부적절한 어휘선정이다. 한국인들끼리는 비슷한 현상을 지랄병이라고 부르는 일이 가끔씩 있다.

영어권에서는 분노를 못 참을 때 RAGE[4]라고 놀리지만, 이것 역시 화를 참는데서 오는 한국의 화병과는 거리가 멀다. U MAD? 아무튼 한국인의 화병 놀리기는 일본 내에서도 소수 혐한 어그로꾼들의 고립적인 단어 사용이고 외국에 더 광범위하게 알려져 있는 것은 인도네시아 등지의 아묵 현상이다.

비슷한 단어로 피꺼솟이라는 단어가 있다.

2. 꽃병 花甁

꽃을 꽂는 병을 가리킨다. 보통 점토나 금, 은, 동 등으로 만들어진다. 형태는 주둥이가 넓고 목이 가늘며 볼록하게 나온 몸체 아래에는 허리가 잘룩하게 들어간 넓은받침대가 불어 었다.

3. 꽃 가지 花柄

영어: Peduncle

식물학에서 꽃을 받치고 있는 작은 가지이다. 꽃자루를 다수 달고있는 큰 가지를 꽃줄기라고도 한다.

4. 떡 火餠

밀가루나 메밀가루를 반죽하여 모닥불에 구워 낸 떡.

5. 그림 병풍 畫屛

그림을 그린 병풍이다. 국내 미술사에서 병풍 1폭짜리도 있고 심지어 10폭짜리가 넘는 것이 있다.

6. 불과 관련된 병사 火兵

  1. 화력을 이용하여 싸우는 군사.
  2. 군대 안에서 밥 짓는 일을 맡아보던 군사.
  3. 화기(火器)를 부리는 군사

7. 그림의 떡 畵餠

고사성어
그림 화 떡 병

7.1. 곁 뜻

그림의 떡. 화중지병(畫中之餠)과 같은 말이다.

7.2. 속 뜻

하기 쉬운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불가능에 가깝다.

7.3. 출전

7.4. 유래 및 기타

서기 258년 위나라 승상 사마소가 대군을 동원하여 회남의 진동대장군 제갈탄 오나라의 연합 세력을 수춘에서 격파하는 동안, 강유는 군사를 일으켜 위의 장성이란 곳을 공격한다. 장성을 지키는 사마망은 많은 군량을 바탕으로 등애와 함께 장기전으로 버틴다. 강유는 온갖 방법을 동원해 성을 공격하지만 등애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그러는 동안 사마소는 수춘을 함락시키고 제갈탄을 죽인다.

사마소의 대군이 장성을 구원하러 온다는 소식을 들은 강유가 놀라 외친다. "이번 위나라 정벌도 끝내 화병이니, 회군하는 것만 못하다!"

[1] 간의 생리 기능에 장애가 와서 머리와 옆구리가 아프고 가슴이 답답하면서 잠을 잘 자지 못하는 것이 가장 흔히 알려져 있는 증세다. [2] 정확히는 alexithymia(감정표현불능증)가 신체화한 질병으로 등재하였다. 인내가 미덕인 유교 문화권에서 발생한다고 보았다. [3] Other persistent mood [affective] disorders ( ICD-10의 F34.8) [4] 그렉 필즈가 이걸로 자주 놀림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