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17 12:11:58

재평가/목록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재평가
이 문서는 토론을 통해 예시 작성 시 반드시 해당하는 근거를 링크로 처리해서 기재하기(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본 문서 및 관련 문서 수정 시 유의사항

1. 해당 예시를 재평가하는 학자들의 자료(서적, 연구 등등)
2. 해당 예시를 재평가하는 평론가들의 평가(감상문 등)
3. 해당 예시를 재평가하는 기사, 방송 등 매체들
4. 해당 예시를 재평가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의 인기 게시글 및 베스트 댓글
5. 작성 양식: 예시(: 설명은 선택적으로) - [[근거자료|#]]
6. 성향에 따라 평가가 매우 갈릴 수 밖에 없는 정치인은 기재 금지.


1. 개요2. 이유
2.1. 부정에서 긍정으로 바뀌는 경우2.2. 긍정에서 부정으로 바뀌는 경우2.3. 양쪽 모두 해당되는 경우
3. 목록
3.1. 영화3.2. 만화, 애니메이션3.3. 논문, 이론3.4. 게임3.5. 특촬물3.6. 웹툰3.7. 랜드마크/ 건물3.8. 자동차3.9. 인물3.10. 캐릭터3.11. 음악3.12. 기계3.13. 악기3.14. 드라마3.15. 인터넷 유머3.16. 스포츠3.17. 밀리터리3.18. 문학3.19. 사건3.20. 요리3.21. 역사3.22. TV 프로그램3.23. 동물
4. 거꾸로 재평가 받은 것들5. 관련 문서

1. 개요

처음 등장했을 때에는 평가가 좋지 않았으나, 시간이 흘러 그 진가를 인정받게 된 이른바 시대를 잘못 타고난 작품 등을 설명하는 문서.[1] 어디까지나 시기가 지나고 평가 자체가 새로 된 것을 의미하므로, 평가는 그대로지만 그 평가에 의해서 재조명된 것[2]은 제외한다.

또한 재평가라는 것은 객관적으로 좋지 못한 것을 좋게 보는 미화와는 근본적으로 전혀 다른 것이다.

2. 이유

아래와 같이 기술, 사상, 작품이 재평가를 받게 되는 이유는 여러가지이다. 이 가운데는 시대적인 변화나 이후 후속작의 고평가로 덩달아 전작이 재평가를 받는 긍정적인 원인도 있지만, 반대로 후속작이 망해 그것보다 낫다는 식의 재평가가 이뤄지기도 한다. 이러한 두 가지는 재평가라는 하나의 단어로 묶이기는 해도 실제 의미는 정 반대인 만큼 의미를 정확히 파악하여 걸러 듣는 지혜가 필요하다.

2.1. 부정에서 긍정으로 바뀌는 경우

2.2. 긍정에서 부정으로 바뀌는 경우

2.3. 양쪽 모두 해당되는 경우

3. 목록

3.1. 영화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재평가/목록/영화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2. 만화, 애니메이션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재평가/목록/만화\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3. 논문, 이론

3.4. 게임

3.5. 특촬물

추가바람

3.6. 웹툰

뷰티풀 군바리 - 임향희

3.7. 랜드마크/ 건물

3.8. 자동차

3.9. 인물

3.10. 캐릭터

3.11. 음악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역주행/노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12. 기계

3.13. 악기

3.14. 드라마

3.15. 인터넷 유머

3.16. 스포츠

3.17. 밀리터리

3.18. 문학

3.19. 사건

3.20. 요리

3.21. 역사

3.22. TV 프로그램

3.23. 동물

4. 거꾸로 재평가 받은 것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거꾸로 재평가 받은 것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관련 문서



[1] 비슷한 의미로 저주받은 걸작이 있으나, 평은 좋은데 흥행을 못 한 경우에도 쓰이는 말이다. [2] 대표적인 예로 망가져서 유명해진 것들에 오른 것. [3] 베게너의 대륙이동설도 마찬가지 당시엔 "그럼 대륙을 이동시키는 에너지는 뭐냐?"라는 질문을 하며 무시했지만 오늘날 우리는 판 구조론과 결합해 대륙이동설을 정설로 본다. 단, 이는 베게너가 자초한 면이 있는 게 그도 그 에너지에 대한 대답을 못했다. [4] 엄재경+개소리. [5] 1999년에 발매된 록맨 대시도 풀3D였지만, 당시만해도 대시 시리즈는 본가가 아닌 외전 시리즈로 취급되고 있었다. 대시 시리즈가 본가 시리즈로 편입된 것은 2010년대에 들어오면서부터다. [6] 논란의 중심이었던, 어느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했던 양준일ㅠㅠ [7] 20년 째 한국 축구의 팬이라고 밝힌 "Rey JJ Krn"라는 프랑스 팬은, 해당 글에 "이 로고는 전통, 역사, 과거라는 측면에서 아무것도 존중하지 않고, 오직 최대한의 돈을 버는 마케팅만을 생각하는 나이키의 나쁜 디자이너들에 의해 만들어진 것인가?"라고 말하며 "악몽이다! 이게 나쁜 꿈이고, 깨어났을 때 모든 게(새 엠블럼 발표) 사라지길 빈다!"라고 악평했다. [8] "From Paris, France. I'm French but I'm a big fan of your beautiful country and of your football team for more than 20 years. Is this a joke? You're not going to replace this beautiful logo (one of my jerseys below)? Not only you wanted to change it, but you also want a logo that will make your opponents laugh! We'll be ashamed. I can understand the desire for change, but in this case we'll change for something better! Reassure me: this logo was created by those bad designers at Nike who don't respect anything in terms of tradition, history and the past and who only think about marketing that makes a maximum of money? It wasn't someone from the federation who made this crap? What a nightmare! I go back to bed (4am here in Paris) hoping that it's a bad dream and that when I wake up everything will be gone!" [9] 시사상식사전.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