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7-20 14:59:24

인류세

신생대
Cenozoic Era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제4기
Quaternary
인류세
Anthropocene
(비공인)
홀로세
Holocene
메갈라야절
Meghalayan
노스그리피아절
Northgrippian
그린란디아절
Greenlandian
플라이스토세
Pleistocene
타란토절
Tarantian
이오니아절
Ionian
칼라브리아절
Calabrian
젤라시아절
Gelasian
신제3기
Neogene
플라이오세
Pliocene
피아첸차절
Piacenzan
잔클레아절
Zanclean
마이오세
Miocene
메시나절
Messinian
토르토니아절
Tortonian
세라발리아절
Serravallian
랑기아절
Langhian
부르디갈리아절
Burdigalian
아키타니아절
Aquitanian
고제3기
Paleogene
올리고세
Oligocene
카티아절
Chattian
루펠리아절
Rupelian
에오세
Eocene
프리아보니아절
Priabonian
바토니아절
Bartonian
루테티아절
Lutetian
이프레시아절
Ypresian
팔레오세
Paleocene
사네티아절
Thanetian
셸란디아절
Selandian
다니아절
Danian
}}}}}}}}}||

1. 개요2. 특징3. 시작 시점은?4. 용어의 전망

1. 개요

/ Anthropocene

지질시대 중 비공식적인 시대 구분. 인신세(人新世)라고도 한다.

본래 지질시대는 지구가 만들어지고 나서부터 인류의 역사가 시작되기 전까지를 지칭하는 말이었으나, 1980년대 미국의 생물학자 유진 스토머와 네덜란드의 화학자 파울 크뤼천은 인류의 산업 활동으로 인해 지구의 환경이 극단적으로 변화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를 지질시대에 포함시키고자 인류세를 창시했다. 2000년에는 스토머와 크뤼천 두 사람이 함께 기고문을 쓰기도 했는데, 이는 인류세라는 표현이 공식적으로 나타난 최초의 문서다. 이후 과학계에서 인류세라는 표현은 돌풍처럼 퍼져 나갔고, 사회적으로도 현 시대의 환경 문제를 상징하는 중요한 표현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2. 특징

인류세의 가장 큰 특징은 그 명칭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 인간 활동에 의해 지구의 자연 환경에 유의미한 변화가 초래된 시기라는 것이다. 인류는 흥성 과정에서 지구의 토양, 바다, 대기에 모두 큰 영향을 미쳤고, 지구 생물들의 생태계에도 막대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예를 들면 여행비둘기 등 많은 종을 멸종시켰고, 인간이 제조한 플라스틱 등 각종 자연에 없는 화학물질은 향후 수천만 년이 지나도 토양에 그 흔적을 남길 것이다. 단일한 생물종, 그것도 지구 역사의 끝자락에 나타난 한 종이 그 짧은 시간 사이에 행성 전체에 이토록 거대한 변화를 일으킨 사례는 인간이 유일하다. 이렇듯 인간이 환경에 미친 영향은 지구 온난화, 해양 오염, 쓰레기 문제와 같이 인류의 존속 자체를 위협할 수도 있는 환경 문제로 돌아오고 있다. 이에 따라 스토머와 크뤼천을 시작으로 하여, 인류 이전과 비교할 때 인류 이후의 시대가 크게 달라졌다는 논거를 들어 인류 이후의 시대를 별도의 지질 시대인 인류세로 분류하자는 의견이 과학자들 사이에 나타난 것이다.

인류세를 지질시대의 공식 용어로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과학자들이 있을 정도로 파급력이 강한 단어이지만, 2020년 기준으로 아직 인류세는 공식적으로 인정된 단어는 아니며 이따금 논쟁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는 인류가 지구에 미치는 영향력을 부정한다기보다는 지질학 기준으로 인간이 번성한 시기는 너무나도 짧은 시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21세기의 인간은 지구 환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생물종이므로, 따라서 인류의 결정과 행동이 지구는 물론 인간 스스로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인류세의 공식 채택 여부와는 별개로, 인류세라는 용어가 갖는 함의는 과학적으로도 의미가 클 뿐만 아니라 사회적, 역사적, 윤리적으로도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인류세를 간단히 알아보고 싶다면 2016년 지질학회지 논문인 <인류세(Anthropocene)의 시점과 의미>를 참조. 9페이지 분량으로, 부담 없이 인류세의 개념, 시점 구분, 그리고 인류세라는 개념이 갖는 의미를 알아보기 매우 좋은 자료이다. 본 문서 역시 해당 논문을 많이 참조하였다.

3. 시작 시점은?

인류세의 도입 계기가 환경 이슈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데에 있으며 공인되지 않은 지질시대 구분인 만큼, 시작 시점도 학자마다 의견이 분분하다. 인류세의 시작 시점에 대해서는 크게 다음과 같은 네 가지 의견을 들 수 있다.

4. 용어의 전망

인류세 도입을 지지하는 이들도 적지 않으나 공식적으로 채택될지 여부는 확신할 수 없다. 인류세 개념의 채택에 대한 반론 역시 막강한 근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반론은 '지질시대'라는 기준 그 자체이다. 인류세가 너무 짧아서 별도의 지질시대로 확정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이다.[2] 한 예로 지난 70년간 형성된 퇴적층의 두께는 1mm 정도에 불과하다. 시작 시점으로 거론되는 네 가지 시점 모두 저마다 설명이 충분하지 못한 점이 하나씩은 있다는 것도 문제이다. 학문적 용어를 채택하는 데에는 사회적 이슈로서 중요한가보다는 엄밀성을 더욱 중시해야 하므로, 인류세의 개념에 호의적이라고 해도 그것이 학문적 용어로 적합한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다.

그래도 비공식적으로는 이미 상당히 보급된 용어로, 계속해서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 분명 인류가 지구에 전례 없는 엄청난 영향을 끼쳤기 때문이다. 특히나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인류세 대멸종 사태는 기존의 어느 대멸종에 못지않게 규모가 크고 멸종 속도도 빨라서, 굳이 위의 인류세 지표가 아니더라도 미래의 고생물학자들이 이 시대를 지구의 생태계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난 시대로 인식할 가능성이 높다. 또한 2012년 UN 리우 회담에서도 인류세라는 용어가 공식적으로 사용되는 등, 사회적 영향력이 매우 큰 단어이다. 특히 인류세라는 용어가 중요한 점은 지구의 미래를 쥔 인류에게 경고를 하고 행동 변화를 촉구한다는 의미에 있기 때문에,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인류세 용어를 쓰지 않더라도 일반 대중들이 이 용어를 사용하지 않을 가능성은 높지 않고 그럴 이유도 없다.

[1] 그래서 이런 방사성 원소의 존재여부를 가짜 골동품이나 가짜 미술품을 판별해내는 지표로 쓰기도 한다. 반대로 2차대전 때 침몰된 군함의 잔해에서 나온 철강 등이 비싸게 팔리기도 하는데 이들은 핵실험 이전에 제련되어 이런 방사능 물질이 섞이지 않아서 미량의 방사능에도 영향받는 정밀계측기의 제작에 쓰인다. [2] 지질학적으로 하나의 시대는 수백, 수천만 년의 시간에 해당하기도 한다. 이에 비해 현재의 지질 구분에서 마지막 기간에 해당하는 홀로세는 고작 1만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여기에서 인류세를 또 다시 분리하는 것은 홀로세를 굳이 나누어야 하냐는 문제와도 관련이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