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6-12 19:18:39

이이 나오스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Ii_Naosuke.jpg
井伊直弼

1. 개요2. 생애3. 평가

1. 개요

생몰년도: 1815년 ~ 1860년

일본 에도 막부 말기의 정치가. 별명은 조상인 이이 나오마사와 같은 이이의 붉은 귀신(井伊の赤鬼)[1]

2. 생애

1815년, 히코네( 시가현) 번주의 14번째 아들로 태어났으며, 이이 나오마사의 7대손이다. 위로 형들도 많은 데다가 어머니가 첩실인 탓에 그에게 후계자 자리가 돌아갈 기회는 없었다. 노베오카번에서 양자로 들이려고 생각했던 적을 빼면 다른 가문에서 양자이야기도 없었을 정도. 다른 형들은 모두 양자로 입양되었는데 나오스케만 남은 것은 혹시나 가독을 이을 사람이 없어질지도 모를 사태에 대비한 스페어용이었다.

부친의 사후 산노마루 오스에초의 저택으로 옮겨가 15살 때부터 32살까지 그곳에서 지냈다. 그곳에서 은둔자처럼 지내면서 여러 가지 취미생활을 했는데 서예 다도라든지 와카, 츠즈미 연주, 노가쿠, 참선 같은 수많은 예술을 배웠으며 그 외에도 창술, 거합도 등 무술을 익히기도 했다. 그래서 별명이 '챠카퐁'이라고 불렸다. 차의 , 와카의 , 츠즈미 소리의 . 그가 저술한 근대 다도의 명저 <茶湯一会集>의 권두에는 유명한 일기일회(一期一會)가 있다.[2] 학문적으로는 일본식 유학인 고쿠가쿠(國學)을 공부했다.

1846년, 14대 히코네 번주이던 형 이이 나오아키의 후계자가 사망하면서 후계자가 없게되자 형의 양자로 들어가는 형식으로 후계자로 지명되었다. 1850년 이이 나오아키가 사망하자 36살의 나이로 15대[3] 히코네 번주가 되었다.

히코네 번에서 번정개혁으로 명군 소리를 들었다. 요시다 쇼인은 비할 데 없는 명군이라는 평을 했다.

1853년 페리의 흑선내항 때 히코네 번은 우라가의 수비를 맡고 있었다. 중앙정계에서 로주(老中) 아베 마사히로가 미국의 개항요구에 대해 자문을 구하자 본래 양이론자였음에도 "임기응변으로 대응해야 하고 적극적으로 교역해야 한다." 하고 개국을 주장했다. 다만 이이 나오스케가 적극적인 개국론자였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는데 일각에서는 정치적인 방편에 불과했다고 보는 이들도 있다. 즉 자기 반대파들이 양이론자들이라 개국론자로 변신했다고 보는 견해이다. 기본적으로 양이론자이지만, 서양 외적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개국하여 선진문명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입장이었다.

이 무렵 쇼군 도쿠가와 이에사다는 병약해서 국정을 이끌 능력이 없었으므로, 막부의 정치는 로주 아베 마사히로가 주도했다. 본래의 막부체제와는 달리 아베 마사히로는 세력이 큰 다이묘들을 정치에 참여시키는 방식을 취한 덕분에, 이이 나오스케는 외교자문 역으로 국정운영에 참여했다.

그러나 아베 마사히로나 미토 번주 도쿠가와 나리아키는 양이론에 가까운 입장이었고, 특히 히토츠바시 파를 형성하였던 도쿠가와 나리아키는 존황양이론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 때문에 도쿠가와 나리아키와 이이 나오스케는 갈등이 빚어졌다. 미국과의 통상조약 비준을 놓고 양측은 대립했다. 도쿠가와 나리아키는 아베 마사히로에게 강력하게 어필해 개항론자인 마쓰다이라 노리야스와 마쓰다이라 다다가타를 로주에서 해임했다. 이이 나오스케는 여기에 강력하게 반발해 개항론자이자 자신의 친구인 홋타 마사요시를 노중수좌로 밀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1857년, 아베 마사히로가 사망하자 홋타 마사요시는 마쓰다이라 다다가타를 다시 로주로 불러올렸다. 여기에 13대 쇼군 도쿠가와 이에사다의 후계자 자리를 놓고 도쿠가와 요시노부를 지지하던 히토츠바시파와 대립해 기이 번의 도쿠가와 이에모치를 옹립하려 했다.

1858년 4월 23일, 난키 파와 홋타 마사요시, 마쓰다이라 다다가타 등의 정치공작에 의해 이이 나오스케는 다이로(大老)[4]에 취임했다. 그리고 12월에는 도쿠가와 이에모치가 14대 쇼군이 되었다. 그리고 또다른 현안문제이던 미일수호통상조약 고메이 덴노의 칙허를 받지 않고 가나가와에서 체결했다.

이를 보고 외국인을 싫어한 고메이 덴노는 크게 분노했고, 히토츠바시 파도 누가 니 맘대로 조약체결하래? 하고 이이 나오스케에게 따졌다. 이이 나오스케는 이를 홋타 마사요시와 마쓰다이라 다다가타의 책임으로 돌려 그들을 해임시켰다. 그들의 후임으로 오타 스케모토, 가나베 아키가츠, 마쓰다이라 노리야스를 임명했다.

이이 나오스케는 자신의 정책에 반대하는 양이론자들을 막부에서 축출시켰는데 자신과 대립하던 미토 번의 도쿠가와 나리아키와 마쓰다이라 슌가쿠에게 칩거형을 내렸고 여러 관리들을 파면시켰다. 그러나 1859년, 오타 스케모토와 가나베 아키가츠가 해임되면서 점점 고립되는 형국에 몰리게 된다.

이런 조치에 미토 번의 가신들은 분노하여 고메이 덴노에게 하소연했고 이에 고메이 덴노는 무오의 비밀칙서를 내려 전례없는 파란을 일으켰다. 덴노가 직접 다이묘들에게 명령을 내리는 일은 전례가 없었던 일로, 이이 나오스케는 이 사태에 크게 분노했다. 그리하여 히토츠바시파와 존왕양이파를 쥐 잡듯 때려잡기 결론 내렸다. 이로써 안세이의 대옥사가 일어났다.

결국 미토 번의 가신들은 분노하여 이이 나오스케를 죽여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 1860년 3월 24일 에도 성의 사쿠라다문 밖에서 입성하던 이이 나오스케가 탄 가마 행렬을 기습해 암살했다.( 사쿠라다문밖의 변) 그가 암살된 후 히코네 번은 안세이의 대옥사 등 실정을 이유로 감봉조치를 받아 막부와는 거리가 멀어졌다. 후계자를 미리 정해놓지 않아, 죽은 뒤 한달 동안 살아 있는 것처럼 가신들이 연극을 한 후[5] 서자이지만 제일 연장자였던 차남 나오노리가 가문을 이어 최후의 히코네번주가 되었다.

3. 평가

이이 나오스케를 두고 일본인들의 평가는 엇갈린다. 여러 반대에도 불구하고 개항을 결정해 일본의 역사를 바꾼 뛰어난 정치가라는 평, 반대파를 무자비하게 숙청하는 잔인한 권력자라는 평이 엇갈린다. 또한 과연 이이 나오스케가 정말로 개항론자였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도 있다. 일각에서는 정치적인 방편으로 개항론을 선택했고 막부의 실권을 회복한 뒤에는 다시 양이를 실행하려고 한 게 아니냐고 지적한다. 다른 한편에서는 그의 사후 자택의 서재에서 다량의 세계지도와 서양서적이 발견된것을 들어서 이이 나오스케가 부국강병이란 입장에서 서양과의 통상교류를 선택했다는 지적도 있긴 하다.

히코네 번에서는 번정개혁으로 백성들의 지지를 받았던 만큼 능력만큼은 있었지만, 중앙의 국정운영에 있어서는 반대파를 포용하지 못하고 대립갈등을 빚었던 것이 결국 그의 발목을 잡는 화근이 되었다.

번주의 후계자로 지명되기 전까진 여러 가지 취미생활로 풍류를 즐겼고 무예에도 수준급이었다고 한다. 검술, 거합도, 창술, 포술, 유술( 유도) 등에 능했고 거합도는 신심류를 배워서 자신만의 새로운 유파 신심신류를 열었다고 한다. 사쿠라다문 밖의 변에서도 미토 번 가신들이 쏜 총( 콜트 M1851 네이비의 일본제 복제품)에 맞지만 않았다면 거합도로 위기를 벗어났으리란 이야기가 있을 정도.

사쿠라다문 밖의 변이 나기 그날 아침 '미토 번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있다. 부디 주의하라.'는 투서를 받았지만, 경호를 강화하지 않았다. 이전에도 이런 암살경고 투서를 받은 적이 있었고, 암살 시도를 당한 적이 있었다. 이런 일로 경호 인원을 늘리는 것은 전례가 없었기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겼기 때문이라고도 한다.

참고로 이이 나오스케는 따지고 보면 조선 왕실과도 혼맥이 이어졌다. 이이 나오스케의 둘째딸 지요코의 아들 마츠다이라 유타카는 구한말 조선왕실의 왕자 의친왕의 장남 이건을 사위로 맞아들였다.


[1] 참고로 이 별명은 안세이의 대옥사 이후에 붙은 별명이다. [2] 원래 센노 리큐가 남긴 말을 제자 야마노우에 소우지가 적어둔 것을, 간결하게 사자성어로 정리한 것이 이이 나오스케다. [3] 13대로 치기도 하는데, 선대에 번주 두 명이 중임한 적이 있었기 때문. [4] 도쿠가와 정권에서 쇼군의 보좌역으로 임시적으로 로주들의 위에 위치하는 최고직. 도요토미 히데요시 오대로 참고. 이이 가문은 도쿠가와 이에야스 때부터 막부의 중신으로 활약한 명문 가문으로 대로로 임명된 경우가 나오스케 선조에 4명이 있었다. [5] 주군이 암살되면 그 번은 주군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로 없어지는데, 이미 나오스케라는 거물이 죽은데다 그 번까지 없애버리면 거꾸로 히코네번이 막부의 적이 되는 것이라 어쩔 수 없이 이런 연극을 해야 했다. 적을 더 늘리고 싶지 않았던 막부는 당연히 이 연극을 부추겼다.(막부에서 의도적으로 위문품을 보내서 각 다이묘들에게 죽은 사람에게 병문안을 가라고 압력을 넣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