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7-04 19:08:42

이베리아 반도

파일:1500px-Iberian_map_europe.svg.png
Peninsula Iberica 아라곤어
Península Ibérica 아스투리아스어
Iberiar Penintsula 바스크어
Península Ibèrica 카탈루냐어
Iberian Peninsula 영어
Peninsule Iberique 프랑스어
Península Ibérica 갈리시아어
Península Ibérica 미란다어
Peninsula Iberica 오크어
Península Ibérica 포르투갈어
Península ibérica 스페인어(카스티야어)
Ibera duoninsulo 에스페란토

1. 개요2. 지리3. 이베리아 반도의 경제4. 이베리아 반도에 속하는 국가 및 지역5. 역사적 국가들6. 또 다른 이베리아7. 관련 문서

1. 개요

서유럽 또는 남유럽, 대서양 지중해를 끼고 있는 스페인, 포르투갈, 안도라, 영국 지브롤터를 포함하는 반도.[1] 북한에서는 '삐레네이 반도'라고 불린다. 로마 제국 시절에는 히스파니아(Hispania)[2]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이베리아라는 이름은 그리스인들이 여기에 살고 있던 원주민들을 이비리아(Ἰβηρία)[3]라고 부르던 것에서 기원한다.[4] 과거에는 고유럽 제어[5]를 사용하는 원주민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했으나, 현대에는 바스크 지방과 나바라 지방을 제외하면[6] 로마 제국의 침공으로 유입된 로마인들에게 현지인들이 동화되어 형성된 라틴족이 인구의 절대다수를 차지한다.

2. 지리

동쪽으로는 지중해, 서쪽으로는 대서양과 접하며, 남쪽으로는 지브롤터 해협을 통해 아프리카 모로코와 마주하고 있고, 북쪽으로는 프랑스와 접해 있다.남쪽은 산악지형으로, 시에라모레나 산맥과 시에라 네바다 산맥 등이 있다. 지중해 건너 아프리카 모로코의 아틀라스 산맥과 마주하고 있고, 북쪽으로 프랑스와의 사이에 피레네 산맥이 있다. 서유럽의 다른 지역과 풍경이 상당히 다르다. 강수량이 많은 북서부와 피레네 산맥 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 나무 대신 밭과 농장이 있는 편으로 숲이 많은 프랑스, 독일, 영국 등과 비교하면 그 차이가 더욱 두드러진다. 실제로 스페인 영토의 31%가 사막화 위험에 있는 상태다.[7] 이렇게 오히려 북아프리카와 비슷해 보이는 자연 때문에, ' 아프리카는 피레네 산맥 남쪽에서부터 시작된다(Africa Begins At The Pyrenees)'라는 말까지 있다. 다만 당시 농담이 아닌 것이, 19세기 이전까지도 이곳엔 사자까지 살고 있었다! 그리고 스페인 남부에 있는 영국령 지브롤터는 겨울에도 평균 13도 정도로 한국의 10월 정도 날씨로 아프리카인 모로코 북부보다 덥다! 세비야는 겨울이 여름 기온이라 여름에 나가지도 못할 정도이다. 그러나 스페인 북부의 경우는 영국이나 프랑스처럼 숲이 많은 서안 해양성 기후를 보인다. 그리고 포르투갈 북부 일부 지역에서는 숲을 볼 수 있다.

르네상스 시대에 스페인이 신대륙을 발견한 이후,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유럽에서 먼저 식민지 개척에 뛰어들었다. 한 때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동군연합으로 묶인 적이 있었으나[8] 포르투갈 왕정복고전쟁으로 갈라졌다. 현대 시대에 들어서는 제2차 세계대전 때는 중립을 유지하였고[9], 군주국이었던 스페인이 20세기 중반에 프란시스코 프랑코 독재 체제를 거쳐 다시 입헌군주국이 되는 등 정치적 변화도 있었다. 1992년에는 스페인 카탈루냐 주의 주도(州都)인 바르셀로나에서 하계 올림픽이 열리게 되면서 국제적으로도 인지도가 높아졌다.

자원이 빈약한 곳이다. 반도국가의 특성상 어업도 하고 있지만 생산량이 적은 편이며, 광물 수은을 제외하고는 풍부하지 않은 편이다. 로마 제국 시대에는 , 등도 풍부했다고 하는데 고갈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로마시대에 풍부한 철광석을 바탕으로 톨레도 검이 유명해지기도 했는데 현재는 철광석이 그리 풍부하지는 않다. 이베리아의 국가들[10]을 한데 합쳐서 이베리아 연방이라는 한 나라를 만들자는 주장(Iberismo)도 꾸준히 있어 왔고 국기까지 만들었다. 이러한 이베리아 연방 운동은 생각보다 지지자가 많아서 2010년 여론조사에 따르면 스페인 사람 31%, 포르투갈 사람 45%가 지지했다. 만약에 하나가 된다면 가장 강력한 월드컵 우승팀이 탄생한다.

철도 궤간도 이베리아식 광궤를 써서 1,668mm로 매우 넓은 편이다. 표준궤보다 233mm 더 넓다. 이 모든 건 스페인이 이웃 강대국 프랑스를 자신들과 분리하고자[11] 일부러 궤간을 다르게 한 것이었다. 그러나 고속철도 시대를 맞게 되고 유럽연합으로 유럽 국가들이 서로 화해 국면에 접어들자 스페인도 프랑스와 연결을 중시해 AVE를 표준궤로 깔고 더 나아가 카탈루냐 끝 피게라스에서 남프랑스 페르피냥까지 고속선을 이어버렸다. 그래서 TGV 파리- 바르셀로나 간 직통으로 들어오고 AVE 마드리드- 파리 간을 직통으로 운행한다.

3. 이베리아 반도의 경제

이베리아 반도의 경제
스페인/경제 포르투갈/경제 안도라/경제

4. 이베리아 반도에 속하는 국가 및 지역

5. 역사적 국가들

6. 또 다른 이베리아

아나톨리아 북동쪽에 있는 캅카스 지역에 위치한 이베리아 왕국이 존재했다. 황금 양털 원정에도 등장하는 콜키스와 함께 현대의 조지아(그루지야)가 되었다.

7. 관련 문서



[1] 피레네 조약으로 넘어갔던 프랑스 땅들 중 산맥 이남 지역을 포함시키기도 한다. [2] 스페인(에스파냐)의 어원이 되는 단어이며 현재도 스페인의 국호를 라틴어로 적을 때 Hispania를 사용한다. 본래 이베리아와 히스파니아는 같은 지역을 가리키는 다른 명칭이었지만 현재는 히스파니아/에스파냐/스페인이 포르투갈, 안도라, 지브롤터 등을 제외한 지역의 이름으로 쓰이고 있기 때문에 양자의 의미에 구분이 생겼다. 만약 포르투갈 왕정복고전쟁이 안 터졌거나 포르투갈이 져서 스페인 왕가의 지배하에 놓였으면 히스파니아/에스파냐/스페인이라는 이름은 현재까지 포르투갈까지 포함하는 의미로 쓰여서 거의 이베리아와 동의어로 쓰였을 수도 있다. 어차피 안도라와 지브롤터는 코딱지만한 땅이니까 별 의미도 없고 말이다. 애초에 스페인이라는 단일한 나라가 있었던 게 아니라, 카스티야 왕가가 지배하는 이베리아 반도의 나라들을 총칭해서 관행적으로 한 나라처럼 스페인이라고 지칭하다가 나중에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 후 공식적으로 스페인이라는 나라를 만든 것이니 만약 이때까지 포르투갈이 마드리드의 지배를 받았다면 십중팔구 스페인 안에 포르투갈이 포함됐을 것이다. [3] 고대 그리스어: Ibería, 현대 그리스어: Iviría [4] 스페인이 로망스어군이니 이베리아도 로마인들이 부른 말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베리아는 그리스인들이 부른 말에서 유래한 것이고 정작 로마인들이 이베리아라고 부른 지역은 캅카스이다. 로마와 그리스가 밀접한 관련을 가지기에 히스파니아를 이베리아라고 부르지 않았던 것은 아니나 같은 지명과 겹치기 때문에 애미한 의미를 가졌다. [5] 단일 언어를 가리키는 표현이 아니라, 인도유럽어족의 도래 이전에 고대 유럽에서 쓰이던 언어들을 뭉뚱그린 명칭이다. [6] 이쪽은 고유럽 제어 계열인 바스크어가 주로 쓰인다. [7] 스페인 농지의 절반 이상이다. [8] 이베리아 연합 시기 [9] 스페인의 경우, 독재자 프랑코의 친 나치 성향 때문에 나치와 근접했다는 설이 있다. [10] 사실상 스페인 포르투갈, 가능하면 안도라와 지브롤터까지 포함 [11] 이베리아 반도 전쟁의 기억도 영향이 있었다. [12] 좀 애매한 게, 이베리아 반도와 유럽 대륙을 나누는 경계인 피레네 산맥 위에 위치해 있다. 수계는 에브로 강 수계로 이베리아 반도로 흘러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