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4-08 15:41:41

응회암

파일:응회암.jpg
응회암()은 퇴적암의 한 종류이다. 화산 쇄설성 퇴적물 중 퇴적물의 입자 크기가 웬트워스의 분류에서는 4mm 이하, 피셔의 분류에서는 2mm 이하인 화산재(0.06mm~2mm)와 화산진(0.06mm 이하)이 퇴적, 고결되어 굳은 쇄설성 퇴적암이다. 응회암은 암질에 따라 유리질응회암(암석의 75% 이상이 유리파편), 결정응회암(주로 마그마에서 연유한 결정 위주로 구성된것), 석질응회암(기존 암석의 파편 위주로 구성된것)으로 분류된다. 화산탄을 함유한 응회암은 응회집괴암이라 하고, 부석이나 암재가 굳어진 암석을 각각 부석응회암, 암재응회암이라 한다. 응회암의 일종인 용결응회암은 화산재, 부석, 암재가 고온인 채로 두껍게 퇴적될 때 그 하중으로 인한 압력으로 암편이 용결하여 생기는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용결응회암은 고열에 매우 강한데, 일본 아키타현의 오가 반도에는 고열에서 달군 용결응회암을 냄비에 넣고 조리하는 '이시야키(石燒)'라는 나베 문화가 있다.
한반도에서는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장탄리 선봉의 남쪽과 북서쪽 그리고 변산 반도, 제주도 수월봉[1]에서 산출된다.


[1] 제주도 서쪽 끝에 있는 오름(기생 화산). 인근에 고산기상대가 있다. 고등학교 지구과학1 교과에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