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7-01 23:03:05

용반목

용각류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생물 목록에 대한 내용은 용반목 생물 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공룡
Dinosaur
용반목 조반목
용각아목 수각아목
< 조강>
헤레라사우루스과 합치류
< 각룡하목>
헤테로돈토사우루스과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aurischia.png
용반목
이명: 용반류
Saurischia Owen, 1842
분류
동물계(Animalia)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미분류 디노사우로모르파(Dinosauromorpha)
미분류 공룡형류(Dinosauriformes)
상목 공룡상목(Dinosauria)
용반목(Saurischia)
하위 분류
†용각아목(Sauropodomorpha)
†헤레라사우루스과(Herrerasauridae)
수각아목(Theropoda)

1. 개요2. 종류
2.1. 용각아목(Sauropodomorpha)2.2. 헤레라사우루스과(Herrerasauridae)2.3. 수각아목(Theropoda)
3. 생물 목록4. 같이 보기

[clearfix]

1. 개요

용반목(, Saurischia)[1] 공룡 트라이아스기 말기에 분화한 한 분류로, 조반목 골반의 모습으로 구분된다. 용반목은 도마뱀과 비슷하게 장골, 치골, 좌골이 세 방향을 나타내고 있으며, 좌골에서 치골이 앞으로 향하는 것으로 식별된다. 반면에 조반목은 치골이 좌골과 평행한 모습의 골반으로 진화했다. 이 형태는 새와 비슷하므로 조반류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정작 쥐라기부터 일부 수각류가 현생 조류와 비슷한 골반을 가지게 되었고, 그 중 일부인 는 현재까지 살아남았다. 즉, 새는 조반목이 아니라 용반목이고, 이름과 실제가 다른 것이 되었다.[2]

용반목은 백악기 후기에 일어난 K-Pg 멸종의 여파로 조류를 제외하고 모두 멸종한 상태이다. 물론 그때 조류도 현생 조류의 직계 조상인 극소수를 빼고 거하게 털렸다. 단 이후 몇 백만 년 사이에 기타 공룡들이 순식간에 멸종 테크를 타 사라지던 와중 그 극소수 조류가 대표적인 현생 조류 분류군들로 폭발적인 분화를 해 한때 지구를 주름잡던 공룡의 저력은 어디 가질 않았다는 걸 증명했을 뿐이다.

용반목 공룡들의 폐는 포유류보다 월등히 효율성이 높다. 그 이유는 폐의 양 옆에 관이 하나가 더 있어서 숨을 들이킬 때 폐의 본체로 들어간 뒤에 다시 한번 이 관을 통과한 뒤 밖으로 빠져나오기 때문이다. 그 결과 한 번 들이킬 때의 흡수하는 산소의 양은 새가 포유류보다 훨씬 높으며 따라서 고도의 비행이 가능한 것이다.

용각류의 경우 대다수의 속이 아주 긴 목을 가지고 있다. 높은 곳의 식물을 잘 먹을 수 있도록 진화한 용각류는 거의 모든 속이 목이 길며, 현생 새들도 깃털에 가려졌을 뿐 긴 목을 가진 속들이 많다.



파일:CC-white.sv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1559
, 번 문단
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1559 ( 이전 역사)
문서의 r ( 이전 역사)

2. 종류

2.1. 용각아목(Sauropodomorpha)

용각류
龍脚類 | Sauropod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FMNH_Brachiosaurus.jpg

[3]
학명 Sauropodomorpha
Marsh, 1878
분류
동물계(Animalia)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아목 용각아목(Sauropodomorpha)
{{{#000 하위 분류}}}

파일:attachment/용반목/용각류.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Macronaria_scrubbed_enh.jpg
왼쪽부터 카마라사우루스, 브라키오사우루스, 기라파티탄, 에우헬로푸스.

/ Sauropod / 🦕

이 땅을 걸었던 가장 거대한 육상동물이자, 대부분이 초식을 하던 분류군이다. 덩치가 커진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는데, 중생대의 질긴 식물을 무리 없이 소화하려면 엄청나게 긴 소화 기관이 필요해서라는 가설도 있다.

트라이아스기 후기에 이족보행을 하는 초기 용각류들이 첫 등장했다. 이들은 후대 용각류들과 달리 육식 또는 잡식을 했으며, 완전한 육식인 헤레라사우루스과와 공룡 생태계를 양분했다. 이후 헤레라사우루스과가 수각류로 대체되었고, 용각류는 이들과 경쟁하는 과정에서 초식성이 되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동시에 민첩하게 움직이며 포식 활동을 하지 않게 되었으므로 뇌용량 또한 후대로 갈수록 줄어들게 되었다.[A]

대부분의 용각류는 높은 곳의 식물을 먹기 좋도록 긴 목을 가지고 있었다. 머리 위치의 경우 목을 들어올려 머리를 하늘을 향해 꼿꼿이 세우고 있는 것으로 그려졌는데, 심장에서 뇌까지 혈액이 전달되다가 역류 등의 여러 문제점 지적으로 인해 완전한 수직이 아닌 좀 더 낮은 위치로 교정되었다. 그러나 그것도 너무 높다며 목을 거의 수평으로 맞춘 복원들도 나오고 했으며, 어느 쪽이 맞는지에 대해서는 합의가 잘 안 되는 추세였다. 현재는 대다수의 용각류들을 다시 목을 높게 들어올리는 모습으로 복원하는 추세인데, 그 이유는 대부분의 용각류들은 앞다리가 뒷다리보다 더 길며, 목을 수평으로 하게 될 경우 지나치게 무게중심이 앞쪽으로 쏠리기 때문이다.

용적의 경우, 소화기관에서 일어나는 화학 반응으로 발생하는 열을 밖으로 빼내기 위해, 현세대의 기린과 같이 가느다란 체형이었을 거라고 추정된다. 적어도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서식하는 용각류는 그랬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끼리나 기린처럼 몸집이 거대한 동물은 몸에서 발생하는 열을 어떻게 배출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용각류도 수각류처럼 골반뼈에 구멍이 나있었다.

원래 용각류는 쥐라기에 매우 번성했다가 백악기로 접어들면서 크게 쇠퇴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그러나 티타노사우루스류 공룡들이 계속 발견되면서 백악기에도 용각류는 오히려 번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티타노사우루스류는 지상 최대의 동물 후보에 오르는 종들을 대다수 포함하고 있어 진짜 가장 커다란 놈들은 대부분 백악기에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나마 백악기 초반의 용각류 화석 기록이 미미한 탓에 백악기 초반에 잠시 쇠퇴한 것으로 보이나, 최근에는 해안선 변화로 이들의 서식처가 변해 화석 기록이 유실된 것일 뿐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다. 즉, 기존에 대중들에게 알려진 쥐라기=용각류 전성기, 백악기=용각류 쇠퇴기라는 등식은 확실히 잘못되었다. 하지만 그와 별개로, 한때 번성하던 용각류인 디플로도쿠스 상과의 공룡들이나 브라키오사우루스 등의 티타노사우루스 형류의 공룡들이 백악기 들어 모두 티타노사우리아 공룡들로 대체되는 등, 환경 변화로 이들에게도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화석은 북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등 세계 각지에서 나오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용각류의 완전한 화석은 드물다. 특히나 가장 큰 것들은 오직 뼈의 일부나 탈구된 뼈로만 알려져 있다. 많은 용각류 화석이 두개골이나 꼬리뼈 혹은 갈비뼈를 잃은 상태로 발견된다. 화석을 통해 열대지역을 중심으로 따뜻한 곳에서만 서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2.2. 헤레라사우루스과(Herrerasauridae)

헤레라사우루스과
Herrerasauridae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Herrerasaurus_front_%28Field_museum%29.jpg

[5]
학명 Herrerasauridae
Reig, 1963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헤레라사우루스과(Herrerasauridae)
{{{#000 하위 분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Herrerasaurus_ischigualastensis_Illustration.jpg
파일:스크린샷 2021-02-10 오후 7.40.39.png
[clearfix]

뒤로 뻗은 두덩뼈의 형태와 앞발가락의 구조 등은 수각류와 유사하지만, 엉치뼈가 2개밖에 없고 골반뼈의 관골구 부분이 완전히 뚫리지 않았다는 독특한 해부학적 형질을 공유하는 용반목 공룡의 분류군이다. 2021년에 밝혀진 바에 의하면 수각류와 용각류보다도 더 오래전에 분화된 그룹이라고 한다.[6]

여러모로 분류에 있어 우여곡절이 많았다. 1988년에는 헤레라사우루스의 완전한 두개골을 포함해 비교적 보존률이 양호한 화석 자료가 발견되었고, 이 덕분에 한동안 헤레라사우루스과 공룡들의 분류에 대한 학계의 입장은 가장 원시적인 수각류 또는 가장 원시적인 용반목 공룡들이었다고 보는 관점으로 양분되다시피 하였다. 2000년대 이후에 들어와서는 타와(Tawa)나 에오드로마이우스(Eodromaeus) 같은 원시 수각류의 존재가 새로이 알려지면서 헤레라사우루스과는 주로 용각아목과 수각아목 사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비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이들이 공룡이 아니라 공룡의 자매분류군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었다.

2019년 11월 8일에 발표된 그나토보락스의 화석을 통한 계통학적 분석 결과 헤레라사우루스과가 수각류의 일부가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 즉, 원시적인 용반목 공룡이자 수각류 이전의 초기 육식공룡이었다. 트라이아스기 후기 카르니아절까지 상위 포식자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으나, 노리아절에 헤레라사우루스과가 멸종하고 포식에 더욱 적합한 신체구조를 가진 수각류가 그 빈자리를 꿰어차게 되었다.[A]

2.3. 수각아목(Theropoda)

수각류
獸脚類 | Theropod
파일:880e57d7eebf1c04d42d50631392c5ae.png

[8]
학명 Theropoda
Marsh, 1881
분류
동물계(Animalia)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아목 수각아목(Theropoda)
{{{#000 하위 분류}}}

파일:attachment/용반목/수각류(1).png
파일:wdhBYlf.png
/ Theropod[9]

모두가 두 발로 서서 걸었고, 속이 빈 뼈를 가졌으며, 대부분 큰 머리와 날카로운 치아를 가진 분류군이다. 꼬리는 기본적으로 긴 근육질로, 뒤쪽으로 꼿꼿하게 뻗어 있어 몸의 균형을 잡아 주었으나, 조류처럼 몇몇 계통에서는 짧고 두툼한 형태로 변했다. 또한, 많은 계통이 깃털을 지녔다.[10] 식성은 육식부터 어식, 충식, 초식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

조류의 조상격 분류군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연구가 진행됨에 따라 조류는 수각류의 후손이 아니라 수각류의 일종임이 밝혀졌다. 즉, 수각류는 공룡 중에서 유일하게 가 살아남아 멸종하지 않은 분류군이다.

새는 다른 수각류와는 반대로 꼬리가 퇴화되어 매우 짧아졌으며, 꼬리보다 약간 위에 긴 꽁지깃이 가로방향으로 돋아있다. 현생 조류가 수각류 중에서 가장 독자적인 부분은 입 부분의 이빨이 퇴화된 대신 입 자체가 부리로 단단하게 변형되었다는 점이다.

비조류 수각류는 에피덱시프테릭스처럼 병아리만 한 크기부터, 티라노사우루스처럼 코끼리보다 더 거대한 종류까지 크기가 매우 다양했다. 현재 수각류 전체에서 가장 큰(무거운) 수각류는 티라노사우루스, 가장 긴 수각류는 스피노사우루스, 가장 작은 수각류는 벌새다.

3. 생물 목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용반목 생물 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같이 보기


[1] 용반목 중 수각아목과 용각아목만 통틀어서 진용반목(Eusaurischia)로 분류되기도 하며, 이에 포함되지 않는 이들은 수각류랑 용각류의 공통조상인 초기 용반목 공룡들과 헤레라사우루스과의 공룡들이다. [2] 공룡상목에서 새 모양 골반은 순서대로 조반목, 새와 그 근연한 용반목 수각류 일부, 그리고 마지막으로 테리지노사우루스과에서 각각 따로 발달했다. [3] 용각류의 일종인 브라키오사우루스. [A] Pacheco, C., Müller, R. T., Langer, M., Pretto, F. A., Kerber, L., & Dias da Silva, S. (2019). Gnathovorax cabreirai: a new early dinosaur and the origin and initial radiation of predatory dinosaurs. PeerJ, 7, e7963. https://doi.org/10.7717/peerj.7963 [5] 사진은 헤레라사우루스의 골격 [6] Novas, Fernando E.; Agnolin, Federico L.; Ezcurra, Martín D.; Temp Müller, Rodrigo; Martinelli, Agustín G.; Langer, Max C. (2021-10-01). "Review of the fossil record of early dinosaurs from South America, and its phylogenetic implications". Journal of South American Earth Sciences. [A] [8] 수각류의 일종인 티라노사우루스. [9] '짐승의 다리'라는 뜻의 그리스어에서 유래. 獸脚類는 이것을 말뜻 그대로 직역했다. Therapod로 잘못 적는 경우가 종종 있다. [10] 추가적인 연구에 의하면 수각류뿐 아니라 공룡 이전 단계부터 깃털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공룡은 아니지만 그 직전 단계인 지배파충류에 속하는 악어에게도 원시적인 깃털 유전자가 존재한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52
, 2번 문단
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52 ( 이전 역사)
문서의 r27 ( 이전 역사)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