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6-29 18:05:25

에드몬토사우루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dmontosaurus_regalis_skull_and_jaws%2C_Near_Drumheller%2C_Alberta%2C_Canada%2C_Late_Cretaceous_-_Royal_Ontario_Museum_-_DSC00020.jpg
에드몬토사우루스
Edmontosaurus Lambe, 1917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조반목(Ornithischia)
하목 †조각하목(Ornithopoda)
†하드로사우루스과(Hadrosauridae)
아과 †사우롤로푸스아과(Saurolophinae)
†에드몬토사우루스족(Edmontosaurini)
†에드몬토사우루스속(Edmontosaurus)
E. regalis(모식종)
E. annectens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dmontosaurus_annectens_specimen.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dmontosaurus_BW.jpg
에드몬토사우루스 레갈리스의 골격 화석과 복원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dmontosaurus_HMNS.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natotitan_BW.jpg
에드몬토사우루스 안넥텐스의 골격 화석과 복원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dmontosaurus_scale.png
레갈리스종(좌측)과 안넥텐스종(우측)의 크기 비교도

1. 개요2. 특징3. 우그루나알루크?4. 등장 매체

1. 개요

백악기 후기 아메리카에서 서식한 조각류 공룡. 속명의 '에드몬토(Edmonto)'는 발견지인 캐나다 앨버타 주의 대표 도시 에드먼턴(Edmonton)'에서 따왔다.

모식종인 레갈리스종(E. regalis)과 안넥텐스종(E. annectens)이 존재한다. 이중 안넥텐스종(구 아나토티탄)은 대멸종 직전까지 살아남았던 종이며 티라노사우루스, 트리케라톱스, 안킬로사우루스, 파키케팔로사우루스 등과 공존했다. 화석은 캐나다 앨버타 주와 서스캐처원 주, 미국 알래스카 주, 몬태나 주, 와이오밍 주, 사우스다코타 주, 노스다코타 주, 콜로라도 주 등지에서 발견되었다.

2. 특징

오리주둥이 공룡으로도 유명한 하드로사우루스류(Hadrosaur) 중에서도 가장 성공한 종류로 뽑히고 있다. 모식종의 몸길이는 9m에서 최대 12~13m에 몸무게는 3~4톤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되며, 안넥텐스 종의 경우 몸길이와 무게 추정치가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2개의 표본이 모두 몸길이 15m에 몸무게 9톤에 달한다고 추정되기도 한다. 유독 주둥이가 오리의 부리처럼 넓었기 때문에 전 시대에 살았던 초식공룡들보다도 더욱 다양한 먹이를 섭취할 수 있었을 것이고[1], 입 안쪽에 강판처럼 먹이를 으깰 수 있는 수백 개의 어금니가 촘촘히 모인 '치판'이 존재하는데다 먹은 것을 입 밖으로 흘리지 않기 위한 볼까지 발달해 있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ounted_Edmontosaurus.jpg
1892년 최초로 발견된 에드몬토사우루스의 화석이다. 이 당시에는 클라오사우루스(Claosaurus)의 한 종으로 취급당했기 때문에 에드몬토사우루스라는 학명이 붙지 않았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asta_-_mummified_trachodon_-_AmMusNatHist.jpg
이후 1908년에 그 유명한 에드몬토사우루스의 미라 화석이 발견되었다. 하지만 이 때에도 에드몬토사우루스라는 학명이 붙여진 것은 아니고, 이 표본은 트라코돈(Trachodon)의 한 종으로 분류하였다.[2]

그러다가 1917년에 고생물학자인 로랜스 램(Lawrence Lambe)에 의해 온전한 화석이 발견되었고 그는 이 표본에다가 에드몬토사우루스라는 학명을 붙이게 되었다. 그리고 위의 표본들처럼 한 때 다른 속으로 분류되었던 것들이 사실은 에드몬토사우루스였던 것으로 밝혀지게 되었다. 예를 들어 아나토사우루스(Anatosaurus)와 아나토티탄(Anatotitan)은 속 자체가 에드몬토사우루스의 한 종으로 통합되었는데, 특히 아나토티탄은 최근까지 꽤 메이저한 공룡 중 하나였는지라 학명이 사라지자 당황하는 반응이 꽤 있었다만 아나토사우루스의 경우 별개의 속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고는 있다.

두 개의 종이 서로 살았던 시기가 다른데, 레갈리스종은 7천 3백만 년 전의 백악기 후기 마스트리히트절 초기에 서식하였고 안넥텐스종은 6천 6백만 년 전의 마스트리히트절 후기에 서식하였다.

파일:1024px-DMNS_Edmontosaurus.png
미국 덴버 자연과학박물관에 전시된 에드몬토사우루스의 골격 화석. 티라노사우루스에게 물린 것으로 추측되는 꼬리뼈 일부가 잘려나가 있다.

특히 안넥텐스종은 유명한 대형 수각류인 티라노사우루스와 같이 공존했었기 때문에 티라노사우루스의 먹이 중 하나였을 것이다. 일례로 어느 에드몬토사우루스의 화석 표본은 꼬리뼈에 티라노사우루스에게 물렸다가 다시 치유된 흔적이 남아있는데, 이는 티라노사우루스가 에드몬토사우루스를 사냥감으로 삼았다는 증거로 해석된다.
파일:external/images.universityherald.com/this-is-an-edmontosaurus-regalis-reconstruction.jpg 파일:external/phenomena.nationalgeographic.com/Edmonotosaurus.jpg

2013년에 캐나다에서 발견된 레갈리스종의 화석에서 으로 보이는 흔적이 발견되었다. 그것도 파라사우롤로푸스 카로노사우루스 코리토사우루스, 히파크로사우루스, 사우롤로푸스, 람베오사우루스, 친타오사우루스 같은 다른 하드로사우루스류 공룡들처럼 뼈로 된 골즐 형태의 볏이 아니라 이나 , 칠면조, 뇌조 같은 조류들처럼 피부 연조직으로 이루어진 볏이 나 있었다는 소리이다. 그리고 목 밑에 큰 연조직까지 발견되었다. 중요한 건, 이런 연조직을 가지고 있는 동물 대부분은 골격 등에서 부착점이 발견되지만 에드몬토사우루스의 화석에는 이러한 부착점이 없는 상태에서 연조직까지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이 덕분에 공룡의 연조직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중. 다만 안넥텐스종의 경우 볏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는데, 대신 용각류처럼 기다란 채찍 꼬리를 가지고 있다는 연구가 나온 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 연구결과에 대한 논문이 아직까지는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확실한 것은 알 수 없다.

3. 우그루나알루크?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우그루나알루크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등장 매체

CBS 다큐멘터리 Dinosaur!에서는 알을 돌보다가 한 개만 제외하고 스트루티오미무스에게 다 털린다. 또한 새끼를 공격하려는 티라노사우루스를 꼬리로 넘어트린다.

디스커버리 채널에서는 When Dinosaurs Roamed America에서는 지금은 에드몬토사우루스로 통합된 안넥텐스 종이 아나토티탄으로 등장하며, 티라노사우루스의 주요 단백질 공급원 역할을 담당한다. Dinosaur Planet 에피소드 3에서도 티라노사우루스와 함께 안넥텐스 종이 맨 마지막에 등장하였다.[3]

BBC 공룡대탐험에선 티라노사우루스와 함께 안넥텐스 종이 아나토티난으로 출연하였고, 후에 Planet Dinosaur[4] 공룡대탐험 극장판 공룡대탐험 3D[5]에선 알래스카에서 발견된 종이 등장한다. 여담으로 공룡대탐험 이후에 나온 두 작품의 에드몬토사우루스는 한때 우그루나알루크라는 속명으로 독립된 상태였으나 2020년 5월 6일 기준으로 우그루나알루크 문서를 가면 알 수 있지만 그 속명은 현재 무효하기 때문에 사실상 오류가 아니게 되었다(...).

March of the Dinosaurs라는 다큐영화에서는 어린 에드몬토사우루스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데 공식설정에서는 성체의 크기가 8미터로 축소되었다.

쥬라기 공원: 오퍼레이션 제네시스에서는 그냥 고기셔틀 신세. 덩치 크고 제공하는 고기량은 많은데 맷집은 대형 초식공룡 중 최약체라 말 그대로 고기셔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쥬라기 월드 에볼루션에서는 가장 처음으로 만들수있는 공룡 4종류중 하나이다.[6]

쥬라기 공원 시리즈에선 등장 하지 못했지만 마텔사에서 완구로 공개됐다. 여담으로 에드몬토사우루스랑 비슷한 공룡인 코리토사우루스가 쥬라기 공원 시리즈에 등장한다.

사우리안에서는 헬크릭층에서 발견된 안넥텐스종이 '아나토사우루스'라는 이름으로 나온다. 이름에 대한 자세한 얘기는 사우리안/등장 생물 문서 참조.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레갈리스종이 등장한다.

쥬라기 공원 빌더, 쥬라기 월드: 더 게임, 쥬라기 월드: 얼라이브에 사육 가능한 공룡으로 등장한다.

파일:에드몬토사우루스 최종 렌더링_프킹.png
프리히스토릭 킹덤에서는 알파 버전부터 사육 가능한 동물로 등장했다. 레갈리스종과 안넥텐스종, 그리고 우그루나알루크로 취급되던 쿠욱피켄시스종 모두 스킨으로 구현되었다.


[1] 백악기 말엽까지 살아남은 용각류 집단인 티타노사우리아 내에서도 이러한 형태의 진화가 진행되었다. [2] 이후 트라코돈의 모식표본인 이빨 화석이 람베오사우루스아과로 동정되면서 에드몬토사우루스와는 무관하게 되었다. [3] 다만 작중에서는 마이아사우라가 진화한 종이라고 잘못 소개되었다. [4] 여기선 한밤중에 어린 새끼를 습격하는 트로오돈들 중 하나를 어미가 달려와 들이받아 죽인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새끼는 부상을 많이 당해서인지 죽고 이후 트로오돈 무리에게 뜯어먹힌다. [5] 여기선 별다른 비중은 없고 파치 일행이 잠깐 무리와 헤어질 때에 따라다니거나 어울리던 것이 전부. [6] 다른 3종은 스트루티오미무스, 케라토사우루스, 트리케라톱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