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6-29 01:28:30

알프레드 노벨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Novel에 대한 내용은 소설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colbgcolor=#000><colcolor=#fff> 알프레드 노벨
Alfred Nobel
파일:606px-AlfredNobel2.jpg
본명 알프레드 베른하르드 노벨
Alfred Bernhard Nobel
출생 1833년 10월 21일
스웨덴-노르웨이 연합왕국 스톡홀름
사망 1896년 12월 10일 (향년 63세)
이탈리아 왕국 산레모
국적 [[스웨덴|]]
직업 화학자, 발명가, 기술자, 기업인, 자선가
부모 아버지 임마누엘 노벨 (1801~1872)
어머니 안드리에트 노벨 (1805~1889)
형제자매 형 로베르트 노벨 (?~?)
형 루드비그 노벨 (?~1888)
남동생 에밀 노벨 (1843~1864)
종교 개신교( 루터회) → 무종교( 불가지론 무신론)[1][2]
서명 파일:알프레드 노벨 서명.svg

1. 개요2. 생애
2.1. 노벨상의 제정
3. 평가4. 매체에서 등장5. 기타

[clearfix]

1. 개요

스웨덴 화학자, 발명가, 기술자, 기업인, 자선가이다.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사람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노벨상이 만들어지는 시초가 된 인물로 세계 역사에 큰 영향을 끼쳤다.

2. 생애

위인전에 의하면 어린 시절부터 폭약에 관심이 많아서, 깡통에 흑색화약을 꽉꽉 채워넣고 터트려서 대폭발을 일으키고 온 동네를 난리나게 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당연히 노벨도 크게 다쳐서 한 동안 움직이지도 못했다고 한다.

아들보다는 덜 유명하지만, 아버지인 임마누엘 노벨도 발명가로서 크림 전쟁 당시 기뢰 지뢰를 개발, 러시아군에 납품한 인물이다.[3] 1855년 영국군이 이 수중 기뢰로 어마무시한 피해를 당했고, 한동안 영국군 함대가 무수히 불타고 터진 그 바다에는 악마가 살고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전쟁에서 진 러시아 제국은 그에게 보상하지 않았고 승자인 연합군에게도 찍혀서 무기공장은 파산했다. 결국 노벨과 두 형, 아우들은 유럽 각지에서 온갖 일을 하며 돈을 모아 공부해야 했다.

나중에 러시아[4] 바쿠 유전을 두 형과 함께 개발하여 큰 돈을 벌었다. 그런데 바쿠 유전에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서 다 타버리는 바람에 손해를 좀 많이 입었다고 한다.

니트로글리세린을 이용한 폭약 사업을 시작했는데, 당연히 이 위험하기 짝이 없는 물질을 제조하는 공장을 환영하는 마을은 어디에도 없었다. 노벨은 니트로글리세린에 달군 쇠를 넣어 보이는[5] 등 안전성을 홍보했다고 하는데 그다지 믿지 않았던 듯.

그렇게 공장을 지어 잘 돌아가는 듯 했는데… 1864년 9월 공장이 폭발해서 간부인 동생 에밀과 직원 4명 및 지나가던 사람 1명이 사망했고 욕을 푸짐하게 얻어먹으며 보상을 치룬 다음 할 수 없이 호수 위에 배를 띄우고 그곳에 공장을 차렸다고 한다. 더불어 아버지는 에밀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쓰러져 장애인이 되었다가 1872년 세상을 떠났다.

노벨은 폭약을 안전하게 만드는 연구를 해야 했고, 마침내 1866년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했다. 초반에 약간의 저작권 분쟁도 있었지만 힘세고 강한 폭발력이 뛰어나고, 무엇보다 매우 안전하고[6] 폭발력을 조절하기도 편하며 취급하기에도 편리하고, 이름도 멋있는 다이너마이트[7] 광산업에 쓰이는 등 널리 사용되었다. 그리고 전쟁터에도 투입되어 수많은 사람을 죽였다.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쓰인 것은 보불전쟁 때로 프로이센 군이 프랑스 군을 신나게 날려버릴 때 참 많이 썼다.[8] 하지만 이 덕에 노벨이 돈을 많이 벌었으니 아이러니한 일.

그 후 무연화약의 발명을[9] 두고 특허권 분쟁으로 프랑스를 떠나 스웨덴 시골에서 나머지 5년을 살다가 1896년 세상을 떠났다.

그럼에도 가정적으로는 불우하여 평생 독신으로 지냈다. 사실 좋아하던 여성이 있었으나 아버지가 가난하다고 반대하여 끝내 헤어진 적도 있다. 프랑스에서 여자를 만나 한 차례 사귄 적도 있으나 여인의 사망으로 인해 비극으로 끝을 맺기도 했다. 그 밖에 너무나도 짝사랑하여 1년에 216통 편지를 보내며 사랑을 고백했지만 상대는 노벨을 개무시했던 적도 있다. 우습게도 노벨이 죽고 나서 노벨상으로 유명해지자 그 편지를 팔아 돈을 벌던 그 여성은 노벨의 아내로서 그 막대한 재산을 받을 자격이 있다는 뻥을 치다가 실컷 욕을 먹었고 말년에는 정신이상으로 비참하게 죽었다.

그 외에도 중년의 노벨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친구의 조언으로 베르타 킨스키(1843~1914)라는 이름의 여비서를 고용하였고, 서로 연인관계로 발전하나 싶더니 그녀는 첫사랑을 찾아 떠났고, 후에 주트너 남작부인이 되어 돌아온 그녀는 노벨과 평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등 반전 문학가로 활동하여 <무기를 버려라>는 책을 쓰면서 인류가 총과 더 강한 무기에 집착하는 한, 평화는 없다라는 주장을 했고 이런 활동으로 1905년에 제5회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된다. 여자로는 2번째(첫번째는 1903년 마리 퀴리가 남편 피에르 퀴리와 같이 노벨 물리학상을 공동 수상한 것)이자 여자 홀로 단독 수상이다. 또한 생전의 노벨을 직접 만나본 유일한 노벨상 수상자이다.

2.1. 노벨상의 제정

그의 막대한 재산을 두고 친척들이 서로 차지하려 소송을 했으나 결국 그의 뜻대로 노벨상이 만들어지게 된다. 일반적으로는 "자신이 만든 다이너마이트의 군사적 사용에 회의감을 느꼈고, 인류에 공헌을 하기 위해 자기 재산을 기부하여 노벨상을 만들었다."는 설명이 정설이다. 반면 형 루드비히 노벨이 죽었을 때 알프레드 노벨이 죽었다고 오보를 낸 신문에 노벨이 '죽음의 상인'이라고 칭해진 것에 충격을 받고 만들었다는 설이 있지만, 해당 오보의 원본이 발견, 확인된 바가 없어서 근거없는 풍문에 불과한 것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3. 평가

4. 매체에서 등장

5. 기타



[1] "... He declared himself an agnostic in his youth, an atheist later" / Michael Evlanoff · Marjorie Fluor, "Alfred Nobel, the Loneliest Millionaire" (1969), 88쪽, # # [2] " - Människan Alfred Nobel -", biphost.spray.se [3] 동갑 친구인 모리츠 폰 야코비와 같이 연구, 개발했다. [4] 아제르바이잔. [5] 사실 노벨이 니트로글리세린의 특성을 잘 알아서 이런 곡예를 해보인 거라고 한다. 니트로글리세린은 충격을 가하지 않는 이상 불에 넣어도 타기만 한다. 물론 절대로 따라하지 말자. 이런 거 별거 아니네 따라했다가 시체조차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끔찍하게 죽은 사람이 해외에 여럿 있다... [6] 다이너마이트는 순수한 니트로글리세린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안전하다. 강한 충격에도 폭발하지 않을뿐더러 뇌관을 제거하고 불을 붙이거나 화염에 넣어도 연료처럼 서서히 타들어간다. [7]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다이너마이트는 노벨이 붙인 상품명이었다. 고로 상표의 보통명사화. [8] 노벨이 프랑스 군에게도 영업을 했으나 나폴레옹 3세가 거절했다는 썰도 있다. [9] 1887년 노벨은 니트로글리세린 니트로셀룰로오스를 이용한 신형 무연화약인 발리스타이트를 개발했다. 다만 노벨이 만든 발리스타이트가 인류 최초의 무연화약인 것은 아니고, 프랑스의 화학자 폴 비에유가 1884년에 만든 니트로셀룰로오스와 에테르화한 니트로셀룰로오스, 파라핀으로 만든 B화약(Poudre B)이 인류 최초의 무연화약이다. [10] 더블 베이스 무연화약의 일종이다. 처음에는 프랑스에 이의 채택을 제안했으나 프랑스 군부는 이미 폴 비에유의 싱글 배이스 무연화약인 B화약을 쓰고 있어서 이를 거부했고, 이에 노벨은 이탈리아에 공장을 세워 이탈리아에서 이를 생산했다. [11] 1812~1888.이탈리아 화학자. 그래도 노벨이 다이너마이트로 큰 돈을 벌고나서 그를 잊지 않고 그에게 경제적 보상을 하기도 하며 우대한 바 있다. [12] 1843~1914/ 소설가이자 평화운동가로 '사람은 무기를 버려야 한다!'는 급진적인 사상을 가졌다. 공포의 균형을 통한 평화를 추구하던 노벨과는 정반대의 이상을 갖고 있던 인물. 하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둘은 사적으로 굉장히 친하게 지냈다. 덕분에 노벨의 장례식에도 참여했으며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노벨상(1905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그녀가 쓴 베스트셀러 소설 <무기를 버려라>(Die Waffen nieder!)는 국내에서도 번역 출판되었다. [13] 현대에는 이해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노벨은 정말 그렇게 생각했을 수도 있다. 과거엔 독가스나 기관총이 평화를 만들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으며 지금까지도 무기로 인한 표면적인 평화가 있었으니 말이다. 당장 다이너마이트보다 사람을 더 많이 죽였을법한 연발 화기들을 개발한 리처드 조던 개틀링이나 하이럼 맥심도 비슷한 말을 했으니 이런 생각이 1차대전 이전엔 상당히 보편적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