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8-30 00:39:42

수학교사


교사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교육부 소속 국가공무원인 교사
유치원 유아교사
초등학교 초등교사
중등학교 국어교사 영어교사 불어교사 스페인어교사 독어교사
일본어교사 중국어교사 한문교사 윤리교사 종교교사
지리교사 역사교사 일반사회교사 과학교사 환경교사
물리교사 화학교사 생물교사 지구과학교사 수학교사
기술교사 가정교사 음악교사 미술교사 체육교사
전문교과교사
특수학교 유아특수교사 초등특수교사 중등특수교사
비교과 보건교사 사서교사 영양교사 전문상담교사
교사로 오해할 수 있는 직업
한국어교사 보육교사 원어민교사 돌봄교사 직업능력개발훈련교사
}}}}}}}}} ||

1. 개요2. 관련 단체3. 커뮤니티4. 나무위키에 작성된 실제 전·현직 수학교사5. 창작물에서 수학교사인 캐릭터

1. 개요

중 · 고등학교에서 수학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 수업시수를 맞추거나[1] 수준별 수업을 위해 수학교사가 한 학년당 3명 이상 존재하는 학교도 있다.

이과에 공학계열이라 그런지 남교사가 많다. 사범대학 문서에서 볼 수 있듯이, 대부분의 수학교육과는 남학생들이 많다.

전통적인 장점으로 가르치는 내용이 교육과정이나 교과서가 바뀌어도 거의 변하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 자신만의 노하우를 쌓기 쉬우며, 새로이 바뀐 부분을 연구해야하는 다른 과목 교사들은 수학교사가 부러울 때도 있다는 듯.[2] 하지만 수학이라는 과목 특성상, 같은 내용 안에서도 끝없이 새로운 문제와 방식이 쏟아져나오기 때문에 내용이 바뀌지 않는다고 해서 수학교사가 수학을 게을리 할 수는 절대 없다.

수학이라는 과목 자체가 높은 사고력과 응용력, 논리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수학교사는 치매 발병 확률이 매우 낮은 직업으로 꼽힌다.

수학교육과를 나오거나 4년제 수학계열과에서 교직이수[3] 혹은 졸업후 교육대학원을 나와야 수학교사 자격증이 나온다.

교사가 아닌 사교육 강사는 수학과, 물리학과, 공과대학 졸업생이 담당하는 경우도 상당하다.[4] 실제로 사교육 강사들은 공대 출신도 적지 않은데, 대부분의 공대 및 자연과학대는 수학과나 수학교육과 못지 않게 높은 수준의 수학 실력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로, 한석원, 정승제, 삽자루가 공대 출신. 또한 수리논술 등 영역에서는 간간이 통계학과 출신도 보이는 편이다.

2. 관련 단체

3. 커뮤니티

4. 나무위키에 작성된 실제 전·현직 수학교사

5. 창작물에서 수학교사인 캐릭터


[1] 이는 다른 주요 과목들에서도 나타나는 현상이다. [2] 이와는 정반대의 경향을 보이는 과목이 있는데 그것은 역사 쪽이다. 왜냐하면 학설 자체가 뒤집힐 위험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비하면 수학은 학문의 특성상 공리가 부정되는 수준의 대격변이 아니면 절대 정리나 공식 등이 바뀌지 않는다. [3] 교육공무원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을 응시해야 하는데, 수학 계열은 그 악명높은 열률 문제가 꼭 나온다. [4] 그 예가 차현우이다. 화학과 출신. [5] 외전 <중고등 통합교 귀멸학원 이야기> 기준. [6] 전 직업으로 지금은 그만둔 상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