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어두운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6-21 11:35:50

쇠 금, 성 김
부수
나머지 획수
<colbgcolor=#fff,#1f2023>
金, 0획
총 획수
<colbgcolor=#fff,#1f2023>
8획
중학교
<colbgcolor=#fff,#1f2023>
-
일본어 음독
キン, コン
일본어 훈독
かね, (かな)
-
표준 중국어 독음
jīn
* 기울임체로 표기된 신자체는 본래 한자가 비상용한자임을 나타냄
  • 괄호를 친 독음은 특이한 상용독음을, 기울임체로 표기된 독음은 비상용독음 또는 본래 한자가 비상용한자임을 나타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px-%E9%87%91-order.gif
金의 필순
1. 개요2. 상세3. 두 의미
3.1. '쇠 금'일 때3.2. '성 김'일 때3.3. 부수
4. 자형5. 용례6. 유의자

[clearfix]

1. 개요

金은 쇠 금 또는 성 김으로 읽히는 한자이다. 쇠 금으로 읽을 때는 모든 금속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쓰이며, 성 김으로 읽을 때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성씨인 김씨의 글자가 바로 이것이다.

2. 상세

한자문화권의 언어별 독음은 다음과 같다.
한국어 : 쇠
: 금, 김
일본어 음독: キン, コン
훈독: かね, かな
중국어 표준중국어: jīn
광동어: gam1
객가어: kîm
민둥어: gĭng
민난어: kim
우어: jin (T1)
베트남어 kim
유니코드에는 U+91D1에 배당되어 있고, 주음부호로는 ㄐㄧㄣ로 입력하며, 창힐수입법으로는 金 (c)로 입력한다. 한자검정시험에서는 읽기한자 기준 8급으로, 쓰기한자 기준 준6급으로 분류된다.

이 글에 의하면 도끼, 등 쇠로 된 도구, 무기를 만들 때 쓰는 거푸집 모양을 본뜬 상형자라고 한다. 글자의 기원에 이설이 많아 섣불리 단정하긴 어렵지만, 今(금)과 玉(옥)의 형성자로 깔끔한 설명이 가능하다. 다른 해석으로는 소리를 나타내는 今(이제 금)과 뜻을 나타내는 土(흙 토)를 합친 형성자라는 견해도 존재한다. 王 안에 있는 점 2개는 원래 금문에서는 글자 왼쪽에 따로 떨어져 있었는데, 소전체로 오면서 王 안쪽으로 이동했다.

현재는 금속으로서는 금(Au)을 의미하지만 본래는 동(銅), 즉 구리(Cu)를 의미하는 한자였다. 그러다가 구리가 귀금속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지면서 현재의 황금으로 의미가 전도되었고 본래의 한자를 잃어버린 구리는 銅자를 새로 만들게 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사람의 성씨나 일부 지명[1]으로 쓰일 때는 '김'으로 읽고, 나머지 경우에는 '금'으로 읽는다. 일본에도 있는데 그 예시로 가네다(金田)나 다이치(金田一)가 있다. [2]

부수로 쓰이는 경우에는 주로 금속을 뜻하는 형성자를 만든다. 이른바 대륙의 주기율표에서도 금속 원소를 뜻하는 원소 기호 한자에는 죄다 金 자가 부수로 붙어 있다.

모양이 ''(완전할 전)과 비슷하나 全은 入(들 입) 부수의 한자[3]이며 金은 제부수 한자이다. 잘 보면 맨 위 ㅅ 모양의 끝부분이 약간 다르다.[4] 또한 한글의 '숲' 글자와도 비슷하다.[5]

2000년 2012년 일본에서 올해의 한자로 선정되었는데, 같은 한자가 두 번 선정된 것은 이 한자가 처음이다. 그리고 2016년에도 선정되면서 처음으로 세 번 선정된 한자가 되었다.

시트콤 오포졸 제52화에서 기생들이 세금고지서의 '金'자가 '쇠 금'자냐 '성 김'자냐를 놓고 다투는 내용이 나오기도 하였다. 이 경우는 '쇠 금'이라고 하여야 맞는데, 한 글자가 두 가지 음와 뜻을 가진 점을 노린 일종의 언어유희이다. 남자셋 여자셋에서도 이와 유사한 이야기가 나온 적이 있었다.

3. 두 의미

3.1. '쇠 금'일 때

3.2. '성 김'일 때

한국의 성씨 한자 TOP 100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2015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1위에서 100위까지의 성씨는 내국인 인구의 99.1%를 차지한다.
100위 아래의 성씨나 인구 비율 등의 자세한 수치는 해당 문서에 기재되어 있다.
}}}}}}}}}||


대한민국에서 '김'이라는 한자음을 가지고 있는 한자는 金이 유일하다. 즉, 성이 김인 사람 모두.

다만 일부 옥편이나 프로그램에서 '김'으로 읽는 한자가 수록된 경우가 있으나 오류일 가능성이 높다.
연구에 따르면 한자 전래 당시의 한자음은 '검~금[kəm]'이며, 이후 중국에서 큰 음운변화가 일어났고 몽골()의 고려 침략 시기 많은 고려인이 몽골식 이름을 짓는 등 몽고의 영향으로 말미암아 변화된 발음 '김'이 유입된 것으로 본다. 이 시기가 여말선초 즈음이기에 이성계 오행에 따라 쇠의 기운을 누르려 음을 바꿨다는 루머가 널리 펴져있다.[6]

대한민국에서 가장 흔한 성씨인 ''을 표기할 때 쓰며, 김씨 성을 가진 사람은 대부분 金을 사용한다. 아주 희귀한 성씨로 钅씨가 있긴 하지만 이쪽도 金의 변형. 따라서 김유정역, 김량장역[7], 김형직군, 김정숙군, 김형권군, 김책시와 같은 인명을 따온 지명도 다 金자를 쓴다.

김제시, 김천시, 김포시, 김해시, 김화군 등, 인명과 상관없이 金이 들어가는 지방자치단체급 지역의 이름에도 쓰인다.[8] 그러나 금정구(金井區), 금천군(金川郡), 금성군(金城郡), 금야군(金野郡), 금릉군(金陵郡) 등은 원음인 '금'으로 쓰인다.

3.3. 부수

{{{#!wiki style="margin:-3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nt-size:13px"
{{{#!folding [ 214 부수 ]
1획 <colbgcolor=#fff,#1f2023>1 2 3 4 丿 5 (乚) 6
2획 7 8 9 (𠆢, 亻) 10 11 12 13 14 15 16 17 18 (刂) 19 20 21 22 23 24 25 26 (㔾) 27 28 29
3획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孑) 40 41 42 43 44 45 46 47 (川) 48 49 50 51 52 53 广 54 55 56 57 58 (彑, ⺕) 59 60
4획 61 (忄, ⺗) 62 63 64 (扌) 65 66 (攵) 67 68 69 70 71 (旡) 72 73 74 75 76 77 78 (歺) 79 80 81 82 83 84 85 (氵, 氺) 86 (灬) 87 (爫, ⺥) 88 89 90 (丬) 91 92 93 (牜) 94 (犭)
5획 95 96 (王) 97 98 99 100 101 102 103 (⺪) 104 105 106 107 108 109 (罒) 110 111 112 113 (⺬, 礻) 114 115 116 117
6획 118 (⺮) 119 120 (糹) 121 122 (罒, 罓, 㓁) 123 (⺶, ⺷) 124 125 (耂) 126 127 128 129 130 (月, ⺝) 131 132 133 134 (𦥑) 135 136 137 138 139 140 (⺿, 艹, 䒑) 141 142 143 144 145 (衤) 146 (覀)
7획 147 148 149 (訁)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𧾷) 158 159 160 161 162 (⻍, ⻌) 163 (⻏) 164 165 166
8획 167 (釒) 168 169 170 (阝) 171 172 173 (⻗) 174 175
9획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184 (𩙿, 飠) 185 186
10획 187 188 189 190 191 192 193 194
11획 195 196 197 198 鹿 199 200
12획 201 202 203 204
13획 205 206 207 208
14획 209 210
15획 211
16획 212 213
17획 214
참고문서 : 부수 · 한자/목록/부수별 · 강희자전
}}}}}}
[ 위치별 주요부수 ]
||<:><table align=center><width=7%>||<:><width=10%>파일:chineseleft.png ||<width=80%><colbgcolor=#fff,#1f2023>·············· 月/⺼······ ⻞/飠······· ⺬/礻···············||
파일:chineseright.png ·················
머리 파일:chinesetop.png ⺿/艹····· 𠆢· 爫/⺥·····
파일:chinesebottom.png ··············
파일:chinesepartialsur1.png 广······
파일:chinesepartialsur3.png ·
받침 파일:chinesepartialsur2.png ⻍/⻌····
파일:chinesesurrounding.png
파일:chinesepartialsur5.png ·
파일:chinesepartialsur6.png
파일:chinesepartialsur7.png
파일:chinesebetween.png
파일:chinesetopbottom.png
파일:chineseleftright.png
[ 수록자 보기 ]
||<width=60px> 1획 ||<width=700px><colbgcolor=#fff,#1f2023><(>1 2 3 4 丿 5 (乚) 6 ||
2획 7 8 9 (𠆢, 亻) 10 11 12 13 14 15 16 17 18 (刂) 19 20 21 22 23 24 25 26 (㔾) 27 28 29
3획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孑) 40 41 42 43 44 45 46 47 (川) 48 49 50 51 52 53 广 54 55 56 57 58 (彑, ⺕) 59 60
4획 61 (忄, ⺗) 62 63 64 (扌) 65 66 (攵) 67 68 69 70 71 (旡) 72 73 74 75 76 77 78 (歺) 79 80 81 82 83 84 85 (氵, 氺) 86 (灬) 87 (爫, ⺥) 88 89 90 (丬) 91 92 93 (牜) 94 (犭)
5획 95 96 (王) 97 98 99 100 101 102 103 (⺪) 104 105 106 107 108 109 (罒) 110 111 112 113 (⺬, 礻) 114 115 116 117
6획 118 (⺮) 119 120 (糹) 121 122 (罒, 罓, 㓁) 123 (⺶, ⺷) 124 125 (耂) 126 127 128 129 130 (月, ⺝) 131 132 133 134 (𦥑) 135 136 137 138 139 140 (⺿, 艹, 䒑) 141 142 143 144 145 (衤) 146 (覀)
7획 147 148 149 (訁)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𧾷) 158 159 160 161 162 (⻍, ⻌) 163 (⻏) 164 165 166
8획 167 (釒) 168 169 170 (阝) 171 172 173 (⻗) 174 175
9획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184 (𩙿, 飠) 185 186
10획 187 188 189 190 191 192 193 194
11획 195 196 197 198 鹿 199 200
12획 201 202 203 204
13획 205 206 207 208
14획 209 210
15획 211
16획 212 213
17획 214
참고문서 : 부수 · 한자/목록/부수별 · 강희자전
}}}||


金(쇠 금) 부수의 제부수 한자이다. 강희자전에서 167번째로 분류되며, 이것을 부수로 삼는 한자는 800여 자가 있다. 주로 변[9]의 형태로 사용되며(쇠금변, 釒), 金을 부수로 삼는 한자는 금속에 해당하는 물질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金 자체는 간체자에서 간략화되지 않았지만, 쇠금변은 钅로 간략화되었다.

4. 자형

파일:120px-金-oracle.svg.png 파일:120px-金-bronze.svg.png 파일:120px-金-bigseal.svg.png 파일:120px-金-seal.svg.png
갑골문 금문 대전체 소전체

5. 용례

5.1. 낱말

5.2. 고사성어

5.3. 인명

5.4. 지명

5.5. 창작물

6. 유의자


[1] , 급 지명에 쓰인 사례는 김제시, 김천시, 김포시, 김해시, 김화군 5개가 전부이다. [2] 단 한국에서의 용례와는 읽는 방법이 약간 다르고, 음/훈독 구별을 그대로 살려 번역하면 각각 '쇠' 밭, '금' 밭일로 金田가 완전한 동음은 아니다. 그런데 한국식으로 읽으면 동음이 되니... [3] 정체자와 달리 간화자 신자체는 윗부분이 入 모양이 아니라 人 모양이다. 그 편이 더 쓰기도 편하고, 모양이 크게 다르지 않으니 변한 것 같다. [4] 金과 全의 모양이 비슷하긴 하지만 갑골문 시절 자형을 보면 판이하게 다르다. 金의 경우 갑골문 시절에도 자형이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全의 경우에는 확실히 다르다. 入 밑에 丅(下의 옛 형태)가 있고 양 옆으로 卯가 있는 형태였는데 이 형태가 全 밑에 두 손 모양이 있는 형태로 변하고 소전체로 와선 더욱 간략화되어 仝과 全 모양의 두 가지로 나타났다가 예서체에 와서 全 모양으로 정착된 것. [5] 해당 야민정음을 사용한 가장 유명한 용례가 바로 숲튽훈. [6] 엽기 조선왕조실록(이성주 저) 등 [7] 정확히는 시장 이름이지만, 그 시장을 '김량'이라는 사람이 세웠다고 알려져 있다. [8] 시/군 단위에서 金을 김으로 읽는 지명은 예시인 이 5개가 전부다. 물론 위의 예시처럼 인명으로 시/군명을 변경한 북한의 행정구역을 인정하면 더 늘어나긴 하지만. [9] 글자의 왼쪽에 놓인 부수 [10] 소득이 없거나 매우 적은 사람에게 해마다 주는 돈 [11] 연금술의 그 '연금'이다.